•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 하나은행, 외국인근로자 지원으로 'ESG 경영' 강화

하나은행, 외국인근로자 지원으로 'ESG 경영' 강화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하나은행이 한국산업인력공단과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경영 실천을 위한 '외국인근로자 인도적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전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열린 이번 업무협약은 하나은행이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국내 체류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인도적 지원 확대를 통해 외국인근로자 인권을 위한 사회적 보호망 강화에 일조함으로써 ESG경영을 실천코자 마련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하나은행은, 국내 체류 중 사망한 외국인근로자들에 대해 한국산업인력공단의 지원 범위를 초과하는 비용을 1인당 100만원 범위 내에서 연간 최대 2000만원을 하나금융나눔재단을 통해 지원키로 했다.   또한, 외국인근로자들이 국내 체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은행 이용하기, 해외송금, 출국만기보험금 수령방법, 금융사기 예방 등의 금융교육을 지원키로 했다. 하나은행은 향후에도 한국산업인력공단과 함께 외국인근로자들의 경제ㆍ금융 역량 향상을 위한 지원 등 외국인근로자들의 인도적 지원을 위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외국인근로자들의 금융편의 제고와 금융역량 강화를 위하여 지금까지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앞으로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 지원으로 ESG경영 활동 확대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출처: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043009095370422​

2021.04.30

[News Article] 싸이티바, 서울대와 국내 바이오산업 육성 위한 산학 협력 추진

싸이티바, 서울대와 국내 바이오산업 육성 위한 산학 협력 추진기술 자문, 연구 장비 제공, 학술 교류 등 협업 예정  최준호 싸이티바 코리아 대표(왼쪽)가 이준호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학장과 국내 바이오산업 육성에 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싸이티바] ​    [매일경제 이종화기자] 싸이티바 코리아(대표 최준호)가 국내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서울대학교와 손잡았다.   싸이티바는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과 지난 27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국내 바이오 산업 전반의 발전과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싸이티바와 서울대학교는 기술 자문, 연구 장비 제공, 학술 교류 등의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싸이티바와 서울대는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기초과학연구원 내에 생물학적 연구에서부터 백신과 바이오 의약품 개발을 돕는 다양한 장비가 설치된 연구실을 마련한다. 여기에는 기초 생물학적 연구와 의약품 개발을 가능케하는 싸이티바 제품 외에도 모기업인 다나허 그룹 내 생명공학부문 3개 계열사의 최첨단 장비들도 포함된다.   서울대학교와 싸이티바는 이 곳을 통해 대학내 학과 교육 및 연구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제약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을 포함한 기업체를 대상으로 제품 실무 교육이나 세미나 등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식에는 이준호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학장과 최준호 싸이티바 코리아 대표를 포함하여 다나허 그룹 계열사인 벡크만 쿨터 라이프 사이언스 김도환 대표, 몰레큘러 디바이시스 임종훈 대표, 에이비사이엑스 신병희 대표 및 다나허 코리아 신해청 회장도 참석해 향후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이준호 학장은 "자연의 근본 원리와 법칙을 다루는 기초과학을 연구, 교육하는 서울대 자연과학대학이 우수한 연구 장비를 갖춰 세계적 수준의 명성을 이어가게 되어 기대가 크다"며 "이러한 인프라를 통해 높은 연구 성과를 창출하여 국내 핵심 동력으로 자리잡은 바이오 산업이 더 높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준호 대표는 "많은 연구진과 바이오 스타트업 인력들이 전문성을 갖출 수 있는 장을 서울대학교와 함께 마련하게 되어 기쁘다"며, "싸이티바를 포함한 다나허 계열사 장비들이 설치될 연구 공간이 향후 국내 바이오 생태계와 기초 과학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종화 기자] 출처: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21/04/409179/ 

2021.04.30

[News Article] "포용적 기업문화 정착"…한국GM, 다양성위원회 출범

 "포용적 기업문화 정착"…한국GM, 다양성위원회 출범   한국GM은 ‘다양성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사진=한국GM ​ GM, 한국 사업장 내 다양성위원회 출범 "다양성·포용성 가치 적극 실천할 것"  한국GM은 GM의 글로벌 핵심 행동 양식인 '다양성과 포용성'을 국내 사업장에서 적극 실천해 나가기 위해 '다양성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한국GM은 전날 인천 부평에 위치한 한국GM 본사에서 다양성위원회 공식 출범식을 갖고 다양성과 포용성의 가치를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다양성위원회 출범은 다양성과 포용성을 핵심 가치로 삼고 있는 GM의 기업 행동 양식에 따른 것이다. GM은 인종차별을 포함해 성, 세대, 계층, 문화 등 불합리한 차별의 벽을 허물기 위해 기존 다양성에 더해 포용성으로 기업의 가치를 확대했다. 이와 관련 글로벌 차원의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 오고 있다는 게 한국GM 측의 설명이다.   다양성위원회는 GM의 자발적 직원 모임이다. 한국에서는 부서, 직위, 세대 등에 관계없이 임직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를 회사 내에 정착시켜 기업 경쟁력을 확보, 종국적으로 한국에서 가장 포용력있는 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아울러 다양성위원회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가치 확산을 위해 네트워크, 다양성 컨퍼런스, 사회공헌활동, 개인 능력 개발 세미나 등 적극적인 관련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다양성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윤명옥 한국GM 홍보부문 전무는 "다양성위원회를 중심으로 국내 사업장에도 포용적인 기업문화를 정착시켜 좋은 일터와 존경받는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출처: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4279440g 

2021.04.27

[Press Release] Delta to Launch New Nonstop Service from Seoul to Portland

Delta to Launch New Nonstop Service from Seoul to Portland  SEOUL, April 21, 2021 - Delta Air Lines, along with its joint venture partner Korea Air, will launch a new nonstop service from Seoul-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ICN) to Portland International Airport (PDX) in September 2021.   The new service will be operated three times per week on the 234-seat Airbus A330-200 with Delta One full-flat beds, Delta Comfort+ and Main Cabin service. Through our joint venture with Korean Air, Delta’s new service from Portland, Oregon, to Seoul will enable connections to over 80 destinations throughout Asia with just one stop.  The route will offer the fastest connection from PDX to the largest corporate and leisure markets in the region.  Flight Schedule (IATA Summer 2021):  Route Flight Departure Arrival Operating Days Effective Date* ICN-PDX DL277 19:30 p.m. 14:25 p.m. Tue, Fri, Sun Sept. 10, 2021 PDX-ICN DL278 12:35 p.m. 17:05 p.m. (next day) Mon, Thurs, Sat Sept. 9, 2021 *The launch date is subject to change due to evolving travel restrictions, government authorization and demand.​“As we celebrate the 3rd anniversary of our joint venture with Korean Air, we are excited to be adding a new U.S. destination to our ICN hub in Korea.  Portland is one of the most dynamic West Coast destinations in the U.S. and Delta is the largest global carrier at PDX,” said Matteo Curcio, Delta’s Vice President – Asia Pacific. “Combined with the extensive connectivity of Korean Air’s Asia network,  customers will enjoy this new direct operation to/from ICN.​▶ Delta is welcoming customers with new travel experiences – all while enhancing the Delta CareStandard health and safety commitment the airline has become known for during the pandemic.   Delta’s new Travel Planning Center, which includes an interactive map to search by price or destination type, is a one-stop guide to manage travel restrictions, testing requirements and everything else along the journey. ​▶ Customers have more flexibility than ever to plan and rebook their trips with an industry-leading travel credit extension for all tickets expiring in 2021 and all tickets purchased in 2021 through Dec. 31, 2022. ▶ Each flight counts for more with industry-first Status accelerators – like SkyMiles Members earning more toward Medallion status on nearly every Delta flight, including Award Travel. Seat-back entertainment and a wealth of film, television, music and more will be available for all customers.  Delta also recently announced plans to bring high-speed Wi-Fi onboard in 2021 – a key step in offering free Wi-Fi in the future.  ###  델타항공은 대한항공과 인천(ICN)- 포틀랜드(PDX) 직항노선을 신규 취항한다고 21일 밝혔다.   9월 10일 첫 운항 예정인 인천-포틀랜드 신규 노선은 주 3회 일정으로 운항되며 프리미엄 객실인 델타원과 델타 컴포트 플러스 및 메인 캐빈 객실이 마련된 234석의 A330-200 항공기가 투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과의 조인트벤처 파트너십을 통해 해당 노선 이용 시 인천에서 한 번 환승해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서부터 아시아 지역 80여개의 도시에 닿을 수 있게 된다. 해당 노선은 아시아 지역의 주요 비즈니스 및 관광 도시들과 포틀랜드간 최단 시간 비행서비스를 제공한다.   마테오 쿠시오(Matteo Curcio) 델타항공 아시아태평양 부사장은 "대한항공과의 조인트벤처 파트너십 3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인천 허브 공항에 신규 취항지로 포틀랜드를 추가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고객이 인천과 포틀랜드를 오고 가는 새로운 직항 노선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델타항공은 신규 항공편 기내에서 좌석 뒤 스크린을 통해 영화, TV, 음악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기내 고속 와이파이를 도입을 시작으로 향후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또한 계획하고 있다.​​​

2021.04.22

[News Article] SK Innovation pushing ahead with battery cell expansion in Georgia

SK Innovation pushing ahead with battery cell expansion in Georgia​ Georgia Governor Brian Kemp (third from left) delivers a speech during his visit to SK Innovation’s EV battery plant in Commerce City, Jackson County, on April 19th. [Photo by SK Innovation Co.]  South Korea’s SK Innovation Co. released from industrial theft and patent disputes reiterated commitment to expansion in EV battery capacity in Georgia to complete $5 billion project by 2025. “We expect up to 6,000 jobs to be created (in Georgia) by 2025 once the construction of the second stage factories (third and fourth factories) is completed,” Kim Jun, chief executive of SK Innovation, told reporters on Tuesday as he dropped by the company’s Georgia facility where the first plant of 9.8 gigawatt/hour (GWh) is in activity and the second (11.7GWh) one under construction each devoted to power EVs of Volkswagen and Ford. Kim has resided in the United States to lobby for a presidential reprieve to a 10-year ban that could have destabilized its Georgia project, where near $3 billion has already been budgeted. A presidential pardon and ban was avoided after SK Innovation reached $1.8 billion settlement with LG Energy Solution last Sunday in compensation for infringing on the frontrunner’s technologies following the ruling of the U.S.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Kim’s mention of expansion suggests the battery maker is close to entering new order or joint venture with a U.S.-based automaker as LG Energy Solution has done with General Motors to ride on the U.S. government and corporate campaign to turn all-electric for mobility. The state of Georgia has already promised free sites for additional plants. Ford could be a candidate for JV partnership, industry sources projected. LG Energy Solution over the weekend announced Ultium Cells, its 50:50 joint venture with GM, will build a second battery cell plant in Tennessee at $2.3 billion to secure more than 35GWh production capacity by the first half of 2024. About 1,300 jobs will be created. The batteries will be supplied to GM for its next-generation EVs. SK Innovation, a latecomer in EV battery, has invested heavily in Europe and China to catch up with its bigger rivals LG and Samsung SDI.    By Won Ho-sup and Lee Eun-joo ​Source: https://pulsenews.co.kr/view.php?year=2021&no=383178 ​​

2021.04.21

[News Article] 한국지엠, '주의태만운전 방지 캠페인' 일환…교통안전 챌린지 참여

 한국지엠, '주의태만운전 방지 캠페인' 일환…교통안전 챌린지 참여한국지엠이 19일 주의태만운전 방지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국지엠 카허 카젬(Kaher Kazem) 사장이 부평공장 본사에서 시큐리티팀(사내 교통 담당팀) 직원들과 주의태만운전 방지 피켓을 들고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한편, 카젬 사장은 행정안전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도 참여했다 [사진제공=한국지엠]  한국지엠주식회사는 19일 ‘2021 주의태만운전 방지 캠페인’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GM 글로벌에서 주도적으로 시행하는 이번 캠페인에 한국지엠 또한 참여해 주의태만운전 방지의 중요성을 사내 임직원 및 지역사회에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방침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국내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 원인의 3분의 2가 주의태만운전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과거 3년간 보행 중 주의 태만으로 인해 179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62%가 휴대전화 사용이 원인 및 연령층은 10대와 20대에서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지엠은 이번 캠페인의 일환으로 회사의 안전 최우선 방침 및 보행과 운전 중 핸드폰 사용의 위험성을 임직원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으며, 지난해 연말부터 국가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행정안전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참여하고 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GM의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주의태만운전 방지 캠페인에 임직원은 물론 지역사회에서 공감하고 함께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GM에서는 미국에서 지정한 4월 ‘주의태만운전 방지’의 달을 맞아 GM 글로벌 사업장 전체를 대상으로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박소현 객원기자] 출처: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21/04/375747/​ 

2021.04.21

[News Article] 현대차·기아, 'iF 디자인 어워드'서 15개 수상

 현대차·기아, 'iF 디자인 어워드'서 15개 수상현대자동차·기아가 2021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서비스와 제품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기아]현대자동차·기아가 2021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서비스와 제품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기아]현대자동차·기아가 세계적인 디자인상중인 하나인 독일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2021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15개의 상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제품(Product),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건축(Architecture), 사용자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 프로페셔널 콘셉트 (Professional Concept) 등 5개 부문에서 골고루 수상했다.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손꼽히는 iF디자인상은 지난 1953년 설립된 국제포럼디자인에서 주관한다. 지난 1954년부터 매년 제품, 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한 부문의 우수한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 iF디자인상에는 52개국 9500여개 작품이 출품됐다.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초고속 충전브랜드 `E-Pit`의 초고속 충전기가 최고 등급인 금상을 수상했다. 초고속 충전기는 올해 3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받기도 했다.현대자동차·기아가 2021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서비스와 제품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기아]현대자동차·기아가 2021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서비스와 제품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기아]`E-PIT 초고속 충전기`는 `인간 중심`을 테마로 고객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디자인 솔루션을 높이 평가 받았다.이상협 현대디자인담당 전무는 "사용자의 입장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디자인을 고민해야 한다"며 "이번 E-Pit 초고속 충전기 디자인은 전기차 운전자에게 새로운 충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기아 쏘렌토는 강인하고 세련된 이미지를 담아낸 혁신적 디자인으로 제품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현대X BTS콜라보 굿즈, 현대 코로나19 캠페인, 2020 현대 플래너 및 캘린더, 2020 지속가능보고서, 채널 현대(TV앱 / 웹사이트 분야), 현대 블루링크 앱 등은 `커뮤니케이션`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현대자동차·기아가 2021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서비스와 제품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기아]​​현대자동차·기아가 2021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서비스와 제품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기아]​​`건축` 부문에서는 천안 글로벌 러닝센터가,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에서는 현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제네시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 채널 현대(미디어 인터페이스 분야)등이 각각 수상했다.`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문에서는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와 증강현실 메타버스 서비스 콘셉트인 앨리스(ALICE )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ALICE`는 개방형 혁신 전략(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발굴한 증강현실(AR), 컴퓨터비전 등 다양한 최신 기술을 통해 실내·실외 관계없이 새로운 고객 이동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증강현실 기반 메타버스(Metaverse) 서비스 콘셉트다. 현대자동차·기아가 2021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서비스와 제품들. [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기아]     [서동철 기자]출처: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21/04/371191/​​​

2021.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