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Latest News

  • Advocacy
  • Press

23Sep

AMCHAM's Efforts to Promote Innovation in Korean Healthcare Industry Marks 10th Anniversary

June 16, 2019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10th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on Friday, June 14,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This year’s seminar was particularly special as it marked the 10th anniversary of the seminar’s establishment.

Around 200 representatives from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industries and academia gathered to share their insight through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under the theme of “People-Centric Healthcare: Towards Sustainability and Innovation.” The seminar aims to facilitate an open and constructive dialogue on innovation in the healthcare industry.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H.E. Kim Ganglip, Vic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thanked AMCHAM’s efforts in paving the way forward for the coopera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as well as the healthy ecosystem for the healthcare industry. He pledged to work closely with the private sector, who are on the frontlines of collaboration and innovation in the healthcare industry.

George Noll, Counselor for Economic Affairs of the U.S. Embassy Seoul, highlighted the importance of deepened and improved relations between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and industries. He stressed that “Through cooperation wi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we can see the right stage for nurturing innovation and development which is important to all industries.”

H.E. Min Hyung-bae, Presidential Secretary for Social Policy, delivered the plenary keynote presentation on Moon Administration’s policies towards an innovative and inclusive society. He elaborated on President Moon’s core policies on the healthcare and welfare system, which is to enhance the social safety net, create a lifetime healthcare management system, promote innovative growth and respond to low birth rate and aging society. He concluded the presentation by encouraging continued support of the people-centric healthcare system.

The morning session included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with a panel comprised of Valery E. Gallagher, Deputy Director, Global Government Policy and Advocacy of Baxter, Young-Hak Kim, M.D., Ph.D., Member of Healthcare Special Sub-Committee, Presidential Committee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Dong-Hee Kim, CEO of Philips Korea. They discussed the topic of “Building a Sustainable Healthcare Ecosystem for the Future.”

During the afternoon session, the medical devices and pharmaceutical sessions covered the topics “Democratization of Healthcare” and “Sustainable Healthcare Plan for Innovation and Patients.”

14Aug

AMCHAM Holds Joint Seminar with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CBP) and KUSEC

    August 14, 2019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and the
Korea-U.S. Economic Council (KUSEC, Chairman Kim Young-joo of KITA) jointly
held a seminar on customs policy with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CBP)
at the Trade Tower in Samseong-dong on Wednesday, August 14.

 

Speakers and panelists from
CBP and the U.S. Embassy in Seoul shared information on various topics useful
to companies exporting to the U.S., such as anti-dumping/countervailing duties,
recent Section 232 and Section 301 trade remedies, verifications/audits and
prior disclosures, before an audience of about 100 members of AMCHAM and KUSEC
and companies interested in entering the U.S. market.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also said at the event, “AMCHAM launched the Trade & Customs
Committee last year to respond to the rapidly changing global trade
environment, and we prepared this joint seminar with KUSEC to host high-level
speakers from CBP, whom Korean companies would not normally have an opportunity
to directly inquire CBP about their topic of interest.” Chairman Kim added, “We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promote trade between Korea and the U.S. by
supporting U.S. companies’ activities in Korea as well as Korean companies’
entry into the U.S. market.”

 

As part of such efforts,
AMCHAM will host its first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focusing on the
U.S. investment environment, trends and opportunities, later this year.
Featuring renowned speakers from both public and private sectors, the Seminar
will provide vital information to Korean companies eager to learn more about
how to expand their business in the U.S. market and connect qualified firms
directly with potential investors.

 

KUSEC commented that “the
United States that has showed the highest level of growth in export among all trading
partners of Korea, with Korea’s exports to the U.S. rising 7.2% YoY” and “as it is important for companies wishing to expand
into the U.S. to understand the latest U.S. customs-clearance policies, KUSEC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support Korean companies’ expansion by holding
trade and investment seminars with the U.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암참, 한미경제협의회와
함께 미 관세국경보호청(CBP) 초청 관세 정책 세미나 개최2019년 8월 1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와 한미경제협의회(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는 14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공동으로 『관세국경보호청(CBP)초청 美 관세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암참 및 한미경제협의회 회원사와 미국 진출에 관심 있는 기업, 물류사
등 약 100여명을 대상으로 미 관세국경보호청(CBP)과
주한미국대사관의 연사 및 토론자를 초청, 대미 수출 시 통관 및 반입 절차는 물론 반덤핑/상계관세, 무역 제232조, 제301조 등 최근 일련의 무역 조치의 시행 절차, 검사/감사 및 사전공시제도 등 대미 수출 기업에 다양하고 유용한
정보가 제공되었다.

 

한편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이번 행사에 대해 “암참은
급변하는 글로벌 무역 환경에 기민한 대응을 목적으로 작년 무역관세분과위원회를 신설했고, 국내 기업이
평상시 관련 사항에 대해 직접 문의할 기회가 많지 않은 미 관세국경보호청 고위급 연사를 섭외해 한미경제협의회와 공동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암참은 미국 기업의 한국 내 활동 지원은 물론, 한국 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 또한 지원함으로써 한미 간 교역 확대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와 같은 노력의 일환으로, 암참은 금년 중 제1회 대미 투자 세미나를 개최, 미국 내 투자 환경, 트렌드 및 기회를 소개할 예정이다. 정부 및 기업 연사를 섭외해
미국 시장 진출 및 확장에 관심 있는 한국 기업에 필수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이와 같은 기업에 도움이
될 B2B 네트워킹의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한미경제협의회는 “상반기 우리나라의 대미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하는 등 미국은 우리 주요 교역국 증 가장 높은 수출 증가세를 보인 국가”라면서 “미국 진출 희망 기업들은 미국의 최신 관세-통관 정책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하반기에는 대미 무역투자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우리 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미경제협의회는 지난 1973년도에 설립된 양국간 민간 경제협력기구로서 한국무역협회장이 회장을 겸임하고 있으며, 민간외교를 통한 한-미 경제협력 증진을 도모하고 미국 50개주 주정부 및 연방정부와도 밀접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16Jun

AMCHAM's Efforts to Promote Innovation in Korean Healthcare Industry Marks 10th Anniversary

 (한글은 아래 참조) ​​​​​ June 16, 2019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10th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on Friday, June 14,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This
year’s seminar was particularly special as it marked the 10th
anniversary of the seminar’s establishment.Around
200 representatives from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industries and
academia gathered to share their insight through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under the theme of “People-Centric
Healthcare: Towards Sustainability and Innovation.” The seminar aims to
facilitate an open and constructive dialogue on innovation in the healthcare
industry.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H.E.
Kim Ganglip, Vic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thanked AMCHAM’s efforts
in paving the way forward for the coopera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as well as the healthy ecosystem for the healthcare industry. He pledged
to work closely with the private sector, who are on the frontlines of
collaboration and innovation in the healthcare industry.George
Noll, Counselor for Economic Affairs of the
U.S. Embassy Seoul, highlighted the importance of deepened and improved
relations between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and industries. He stressed that “Through
cooperation wi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we can see the right stage for
nurturing innovation and development which is important to all industries.”H.E.
Min Hyung-bae, Presidential Secretary
for Social Policy, delivered the plenary keynote presentation on Moon
Administration’s policies towards an innovative and inclusive society. He
elaborated on President Moon’s core policies on the healthcare and welfare
system, which is to enhance the social safety net, create a lifetime healthcare
management system, promote innovative growth and respond to low birth rate and
aging society. He concluded the presentation by encouraging continued support of
the people-centric healthcare system.The morning session included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with a
panel comprised of Valery E. Gallagher,
Deputy Director, Global Government Policy and Advocacy of Baxter, Young-Hak Kim, M.D., Ph.D., Member of
Healthcare Special Sub-Committee, Presidential Committee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Dong-Hee Kim,
CEO of Philips Korea. They discussed the topic of “Building a Sustainable
Healthcare Ecosystem for the Future.”During the afternoon session, the medical devices and pharmaceutical
sessions covered the topics “Democratization of Healthcare” and “Sustainable
Healthcare Plan for Innovation and Patients.” *Group
Photo Caption (from left)

Sang-Soo
(SS) Lee, Corporate Affairs Director of
Medtronic Korea & Co-Chair of AMCHAM Medical Devices Committee, Jae Yoo, Area Managing Director, North
Asia of Johnson & Johnson Medical North Asia, Sean Kim, Senior Director/MA & HC Policy of Korean
Research-based Pharma Industry Association (KRPIA), Amy Jackson, Japan Representative of PhRMA,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 Internal Medicine Korea
Lead of Pfizer Korea, H.E. Kim Ganglip,
Vic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Korea, George Noll, Counselor for Economic Affairs of U.S. Embassy Seoul, Amit Laroya, President & Managing
Director of 3M Korea, H.E. Min
Hyung-bae, Presidential Secretary for Social Policy  

###암참, 국내 보건의료산업 혁신성장 위한 노력 10주년 맞아-‘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
10주년 기념식 진행-보건의료 정책기관 및 국내외 의료기기·제약사 관계자 200여명
참석2019년 6월 1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암참”)는 지난 6월 14일 (금)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2019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를 개최했다. 금년도는 특히 개최 10주년을
맞아 특별 케이크 커팅식을 가졌다.

한미 보건의료산업의 협력사업 및 발전방안을 강구하고, 민관 및 산학연 간 정책 공감대 형성을 위해 개최되는 본 세미나에 약 200여명의
보건의료산업 정책기관, 국내외 의료기기·제약사 및 학계가
참석하여 ‘지속가능하고 혁신적인
사람 중심 보건 의료’ 주제 하에 활발한 발표와 토론을 벌였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한미 양국간 보건의료 협력 강화와 공동 성장 증진을 위해 가교 역할을 하고 있는 암참에 감사를 표하고, “혁신적인 의료기술을 선도하는 다국적 회사들과 앞으로 보다 긴밀히 소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진 축사에서 조지 놀 주한미국대사관 경제참사관은 한국 정부, 기업과 더욱 견고한 파트너십을 구축하여 헬스케어 분야에서 더 많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하며, 한미 민관, 병원, 학계
등 모든 산업분야의 주체들이 함께 혁신 연구 개발에 힘쓰면 다른 산업 분야에도 파급이 생길 것이라 전망했다.

민형배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사회정책비서관은
‘혁신적 포용국가를 위한 보건복지
정책’을 주제로 한 연설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 기조 및 패러다임 전환, 그리고 주요 보건복지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민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의
보건복지 정책의 핵심 과제로 △사회안전망 강화, △평생 국민 건강관리체계구축, △보건산업 혁신성장, 그리고 △저출산, 고령사회 대응을 꼽았다.

오전 프로그램에서는 밸러리 갤러거 박스터 글로벌 정책 및 대외협력 총괄대행, 김영학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헬스케어 특별위원회 위원, 김동희
필립스코리아 대표을 비롯한 패널들이 ‘미래를 위한 지속 가능한 의료 생태계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

오후 프로그램은 제약 세션과 의료기기 세션으로 나뉘어 의료 민주화’와 ‘환자와 혁신을 위한 지속가능 헬스케어 계획’을 주제로 패널들이 활발한 토론을 벌였다. 

11Jun

Record Number of CEOs Serve Tables for AMCHAM Charity Night

 *참석 CEO(앞줄 왼쪽부터)  델 테크놀러지스 김경진 한국 총괄 사장/ 에이치피프린팅코리아 짐 노팅엄 대표이사/ 법무법인 광장 심재진 파트너/ 한국피앤지 발라카 니야지 대표/ 페덱스 코리아 채은미 대표이사/ 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 한국아이비엠 장화진 대표이사 사장/ 제이씨데코코리아 김주용 사장/ 모간스탠리증권 한승수 대표/ 아시안타이거즈 트랜스팩 송정섭 대표/ 켈리서비스(유) 전유미 대표/ 지앤엠글로벌문화재단 김영목 대표(뒷줄 왼쪽부터)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대표이사 사장/ 미래의동반자재단 제프리 존스 이사장/ (주)제이에스매니지먼트 이진수 대표이사/ 메릴린치 인터내셔날 엘엘씨 증권 서울지점 박승구 한국총괄대표/ 애트나 코리아 주식회사 데미안 델라니 대표/ 위워크 매튜 샴파인 제너럴 매니저/ 오비맥주 김종주 인사 부사장/ 써브웨이 콜린 클락 한국써브웨이 대표/ 존슨콘트롤즈인터내셔널 코리아(주) 브래드 벅월터 Johnson Controls Korea 사장/ 한국지엠주식회사 카허 카젬 사장 및 대표이사/ 하만인터내셔널코리아 제임스 박 사장/ (주) 코스트코 코리아 조민수 대표이사/ 씨비알이코리아 임동수 대표이사/ 지이헬스케어코리아 주식회사 프란시스 반 패리스 대표이사 사장/ 수원시청년지원센터 최윤정 센터장/ 피아트 크라이슬러 오토모빌스 코리아 파블로 로쏘 사장 (사진누락)     (한글은 아래 참조) ​​​​ June
13, 2019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the 15th
AMCHAM CEO Servers’ Night at the Conrad Seoul on Tuesday, June 11, 2019.

 

28
CEOs and representatives of AMCHAM member companies gathered to receive dinner
service training by hotel staff and spent the evening serving food and drinks
to their coworkers, business partners and friends. Hosted annually since 2003
by AMCHAM’s charitable arm,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PFF), AMCHAM CEO
Servers’ Night raises scholarship funds for university students from families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This year’s event marked as the biggest
CEO Servers’ Night in AMCHAM history in terms of participants and proceeds.

 

AMCHAM’s
Chairman & CEO James Kim stated
“Tonight’s event broke all records and I am proud to say that we have helped to
establish a unique and powerful fundraising custom in Korea. It is important to
us to continuously actively engage in variou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 activities.”

 

All proceeds
from the event, around USD 65,000, will be donated to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to provide scholarships to university students in need.

 ###

 

About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PFF)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is a non-profit organization, established in
February 2000 as a charity arm of AMCHAM Korea. The organization has been
offering aid to unemployed families through programs such as scholarships, job
training, and internships. The Foundation also offers various CSR programs
partnering with corporates. In particular, the PFF’s scholarship program has
provided tuition for about 3,300 university students from unemployed families
since the year 2000 and is making an effort to attract more individual and
business sponsors. The PFF is promoting various everyday methods of
participating in charity while using “Fun Fundraising” as its motto, hoping to
aid in establishing a giving culture in the Korean society.  ### 역대 최다 기업 CEO 참가, 암참 자선행사에서 웨이터로 변신-제 15회
‘암참 CEO 서버스 나이트’ 성료-암참 역대 최대 수익 전액 장학금으로 기부 2019년 6월 1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지난
6월 11일 화요일 오후 콘래드 서울에서 제 15회 ‘암참 CEO 서버스 나이트’ 자선행사를
개최했다.

암참 회원사 CEO 및 대표들 28명은 암참의 연례 자선행사를 위해 호텔 직원들에게
기본적인 서빙 교육을 받은 후, 일일 웨이터로 변신하여 초청한 자사 임직원과 손님들에게 저녁 식사와
음료를 서빙했다. 암참 산하 자선단체 미래의동반자재단은 2003년부터
매년 이 특별한 행사를 개최하여 전 수익금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조성해왔다. 올해 암참 CEO 서버스 나이트에는 총 28명의 CEO가 참석하여 암참 역사상 최대 참가자 및 수익금의 자선
행사로 기록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올해
행사는 역대 암참의 모든 기록을 갱신하는 뜻 깊은 행사였다. 한국에 독특한 모금 활동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암참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올해 행사를 통해 모은 약 7100만원의 수익금 (CEO 참가비 및 식사비)은 미래의동반자재단에 기부되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에게 장학금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 

암참 미래의동반자재단

미래의동반자재단은 국내 실업가정을 지원하고자 2000년 2월 설립된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산하 비영리 자선재단으로, 지금까지 실업가정을 대상으로 하는 장학금 제도, 직업교육훈련 지원프로그램, 그리고 인턴십 프로그램등 다양한 실업구제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장학 사업의 경우 2000년부터 시작하여 지금까지 3,300여명의
실업가정 대학생들의 학비를 지원하였으며 기업과 개인 차원의 후원인 모집에 힘쓰고 있다. 미래의동반자재단은 ‘즐거운 기부’ 라는 모토로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자선을 유도함으로써 보다 쉽게 기부문화가 한국사회에 정착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31May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제 1회 ‘지속가능성 세미나’ 성료

  2019년 5월 3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지난 29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지속가능성을 통한 비즈니스 성과 개선’이라는
주제로 제 1회 ‘지속가능성 세미나’를 열었다.

 

올해 첫회를
맞은 이번 세미나는 지속가능한 환경조성과 기업 발전을 동시에 꾀하기 위한 국내외 기업들의 지속가능경영 선진사례 및 개선 과제를 공유했다.

 

이날 행사는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의 개회사로 시작했고, 김정일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이 축사했다. 이외 홍현종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 사무총장, 환경부 맹학균 지속가능전략담당관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제임스
김 회장은 “UN은 2015년 지속가능발전목표(UN SDGs)를 의제로 채택했고, 이후 한국 정부도 글로벌 기조에
맞춰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강조하고 있다”며 “이 자리는 정부와
기업, 유관 기관이 모여서 지속가능 목표 달성을 위한 의견을 교환하는 유익한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정일
단장은 “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경제발전은 불가능하다” 며
“이번 세미나 통해 양국의 비즈니스가 강회될 수 있는 또 다른 기회를 제공하기를 기대한다”고 축사했다.

 

홍현종
사무총장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비즈니스 리더십에 대해  발표했다. 지난 12월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K-SDGs)가
발표되면서 국내 기업이 이행 활성화를 위해 △'기업의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 비즈니스 모델이 필요하며, △ 지속가능개발목표(SDG)이 잘 내장될
수 있는 조직 구조 △지속가능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을 제공할 수 있는 임원 등 기업이 수용해야 할 세 가지 핵심 요건을 제시했다.

 

맹학균
전략담당관은 “산업혁명으로 인한 환경 문제의 원인도 기업이고, 이를
해결해야 할 대상도 기업이다”라며 “기업이 이익의 일부를
사회에 기여하는 것을 넘어서, 지속가능한 해결책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외 ERM, 코엠이노베이션,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 노벨리스코리아, RE100 등이 나와서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각자의
사례를 발표했다.

 

먼저 △ERM은 산업별 중요 UN SDGs를 설명했고, △RE100은 글로벌 기업의 재생에너지 전환 △노벨리스코리아는 알루미늄
캔 재활용률 증대 방안 △코엠이노베이션은 공항 내 친환경 전기조업차 도입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국내 지자체별 지속가능발전 정책에 대해 소개했다.

 

끝으로
김정인 중앙대 교수를 좌장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 토론회가 진행했다. 패널로는 ERM 넷 바니치양꾼(Nat Vanitchyangkul) 지속가능성자문위원장, RE100 무쿤드 산타남(Mukund Santhanam) 지역총괄, 노벨리스코리아 사친 삿푸테(Sachin Satpute) 대표이사, 코엠이노베이션 홍요섭 대표이사, HP코리아 윤성영 지속가능성 매니저, 하니웰PMT 유기출 팀장, 김앤장법률사무소
최경선 변호사 등이 참여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한 기업의 과제 대해 논의했다.

 

유기출
팀장은 “기업 차원에서 지속가능한 발전 전략을 펼치려고 하지만 친환경 소재의 사용 등을 통한 지속가능성
목표를 맞추는 게 현실적으로 힘들다”면서 “정부에서 단기
목표달성 보다는 장기적으로 기업이 친환경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윤성영
매니저는 “HP는 스티로폼과 비닐 등의 사용을 줄이려고 노력하고, 외부
평가기관을 활용해 지속가능 성장을 측정하고 있다”며 “결국에는
비용이 더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 이는 글로벌 대부분 기업이 직면한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최경선
변호사는 “한국의 환경법이 개정된 것은 불과 5년 밖에 안됐다”며 “환경법 개정 속도에 기업들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기업이 변할 수 있도록 정부가 이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인
교수는 “핵심은 국민과 기업, 정부 등 사회구성원 간의 커뮤니케이션이다”라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는 구성원 간에 마찰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런 세미나를 통해서 내용을 공론화하고, 구성원들이
공감대를 형성해야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기업 생태계가 만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캡션 1]

(왼쪽부터) 29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진행한 ‘지속가능성 세미나’에서 김정인 중앙대 교수를 좌장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 토론회가 진행다. 패널로는 ERM 넷 바니치양꾼(Nat Vanitchyangkul) 지속가능성자문위원장, 코엠이노베이션 홍요섭 대표이사, 노벨리스코리아 사친 삿푸테(Sachin Satpute) 대표이사, RE100 무쿤드 산타남(Mukund
Santhanam) 지역총괄, HP코리아 윤성영 지속가능성 매니저, 김앤장법률사무소 최경선 변호사, 하니웰PMT 유기출 팀장 등 참여했다.

 

[사진 캡션 2]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소 회장 겸 대표이사는 29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진행한 제 1회 ‘지속가능성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미나, 워크샵, 네트워킹나잇 등 연간 약 80개의 행사를 진행한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29Apr

AMCHAM reinforces Korea-U.S. relations through annual Doorknock

   April 29, 2019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Press
Conference to cover the annual Washington, DC Doorknock on April 29,
at AMCHAM’s office.

 

AMCHAM leadership,
represented by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Jeffrey Jones and Former Chairman of AMCHAM David Ruch elaborated the
specifics of what AMCHAM delegation proposed and discussed during their Doorknock
visit to Washington D.C. from April 8 to 11.

 

Chairman & CEO Kim began
the conference by highlighting the key messages that were delivered to the key
administration officials, congressional members and think-tank experts. He
detailed that 1) Korea is a “great actor” against the other major US trading
partners given that the deficit (in goods) has declined steadily, 2) KORUS FTA
2.0 is a great agreement to further help improve trade and we have the
scorecard to show it, and 3) Section 232 is still an unresolved matter which
AMCHAM has gone on record that Korea should be exempted from it.

 

Following
Chairman Kim’s remarks, Chairman of Board of Governors Jones elaborated on the
two major factors for the success of a balanced bilateral trade.

 

The
first is that Korea has been a good actor on trade. Korea is United States'
sixth largest trading partner and the U.S. goods trade deficit with Korea fell
from $27.7 billion in 2016, to $22.9 billion in 2017, to $17.9 billion in 2018.


 

The
second factor is the ratification of the amended KORUS FTA. As part of this
year’s Doorknock, AMCHAM delivered the first-ever KORUS FTA Implementation
Scorecard which monitors the implementation progress and outlines the issues
that remain to be addressed.

 

“The
Scorecard will set a benchmark for full and faithful implementation to further
improve KORUS and strengthen our economic partnership,” said Chairman Jones. “We
hope it will provide a roadmap for the two governments to partner with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to develop a more vital and globally competitiv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Former
Chairman David Ruch explained the importance of trade in services as it is a
crucial part of the economic and commercial relationship that benefits both
countries. U.S. service exports to Korea have increased 81% since 2011 and the
U.S. has a $12.1 billion surplus in services. Another highlight is travel and
tourism. Korea is the number 4 source of overseas visitors to the United States
and travel services in U.S. increased by 84%. According to the latest data, 2.3
million Koreans visit the U.S. a year, spending $10.9 billion.

 

Lastly,
Chairman Kim announced the action plans for the Memorandum of Agreement (MOA)
signed between the U. S. Department of Commerce’s International Trade
Administration (ITA) and AMCHAM to support export growth of U.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o South Korea.

 

As part of this partnership, AMCHAM will
launch the "AMCHAM Korea SME Center" within this year to offer
on-the-ground resources for information and solutions when entering the Korean
market. The SME center will provide valuable benefits including:

 - 50%
discount on first year annual AMCHAM membership dues.- Marketing,
advocacy, information, and consulting services.- Exclusive
discounts on office space, flights, legal services, HR, etc.- Access to
a network of business partners and government authorities.- Mentoring
and consulting on customs clearance, government procurement, tax, etc. 

AMCHAM member companies such as United
Airlines, Kim & Chang, WeWork and Kelly Services have already agreed to
support these SMEs with special benefits as they enter the Korean market for
the first time. “We anticipate many more AMCHAM member companies to support the
entry of US SMEs to South Korea with their myriad of services and solutions,”
said Chairman Kim.

 

“Given our 66-year history a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here in Korea, AMCHAM is committed to serve as the bridge
builde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he remarked. “As the on-the-ground
support, AMCHAM will continue to actively communicate our members’ voices to
both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to ensure the success of the KORUS FTA.”

 

# #
#

About AMCHAM
Doorknock

Since 1985, a delegation from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as visited Washington D.C. and on
some occasions, New York, and other cities every year to meet with senior
officials and policy makers to inform and discuss issues affecting U.S.
companies doing business in Korea. These visits, also known as “Doorknock,” are
designed to draw key officials and policy makers’ attention on the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nd highlight issues in
bilateral trade and investment. Doorknock serves to remind key U.S. leaders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and resolve misconceptions
that often arise from communication barriers, as well as the physical distance,
between the two nations. Issues dealt with in the past include the need for
Korea’s inclusion in the U.S. Visa Waiver Program and the passage and
implementation of the KORUS FTA, among others.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도어녹(Doorknock) 통해 한미 비즈니스 파트너십 강화2019년 4월 2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4월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사무실에서 올해 도어녹
(Doorknock) 워싱턴 D.C. 방문 관련해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회장,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현 유나이티드항공 한국 지사장)이 참석해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도어녹 방문의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올해 암참
사절단은 도어녹 방문에서 미 행정부, 의회 및 싱크 탱크의 주요 인사 등을 만나 50여 차례 미팅을 진행했으며, 한미 FTA 이행 등 한미 비즈니스 관계에 대해 논의했다.

 

암참은
△한국이 미국의 주요 교역국에 비해 상품무역적자를 지속적으로 감소시킨 좋은 파트너이며, △한미 FTA 개정안은
양국 간 무역을 증진시키고, 윈-윈(Win-Win) 할 수 있었던 훌륭한 협약이라고
강조했으며,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무역확장법232조(슈퍼232조)에 대해서도 한국에 적용하지 않을 것을 요청했다.

 

제프리
존스 이사회 회장은 균형 잡힌 양국 무역을 위해서 이행 돼야할 두 가지 요인에 대해서 발표했다.

 

첫째로 한국은 미국의 6번째로 큰 무역 상대국일만큼, 훌륭한 교역 파트너라는 점을 설명했다. 미국의 대(對)한국 상품 무역적자는 2016년 277억 달러에서 2017년 229억
달러로 감소했으며 2018 년에는 179억 달러까지 줄었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둘째는
개정된 한미 FTA에 대해서 언급했다. 올해 도어녹에서 암참은 그동안 진행과정과 향후 개선 방안 등이 담긴 첫 보고서를 발표했다.

 

제프리
존스 이사회 회장은 “이번 보고서는 한미간의 경제동반자 관계를
강화하며, 완전하고 충실한 FTA를 이행할 수 있는 기준이
될 수 있다”며 “또 한국을 글로벌 기업이 사업하기
좋은 환경으로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며, 이를 위해 동 보고서가 양국 정부에 로드맵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은 한국과 미국의 경제관계에 핵심인 서비스 분야 교역을 한층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서비스 분야는 한미FTA 이후 경제 관계 핵심 요소 중 하나로 떠올랐다.

 

실제 지난해
미국의 대(對)한국 서비스 무역수지는 121억달러 흑자를 기록했으며 2011년 대비 서비스 수출이 81% 증가했다.

 

특히 여행 부문 교역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미 FTA가
시행된 2011년 대비 지난해 여행 서비스 수출 규모는 84% 증가했다. 또 한국은 연간 미국 지역 방문자 수 4위 국가이기도 하다.



 

제임스
김 회장은 이번 도어녹에서 암참과 미국 상무부 국제무역청이 체결한 협약에 대해서 설명했다. 이번 협약은
미국 정부와 암참이 맺은 첫 합의각서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번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암참은 올해 4분기에 '암참 한국 중소기업센터(AMCHAM Korea SME Center)’를 설립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국시장 진출 정보와 방법 등 현지 지원 등을 제공한다. 암참은 한국
진출 미국 중소기업에 암참 첫 회원비 50% 할인, 사무실
임대, 항공권, 법률 서비스, 노무 등에 대한 각종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유나이티드
항공, 김앤장, 위워크, 켈리
서비스 등 암참 주요 회원사는 미국 중소기업이 처음 한국 시장에 진출함에 따라 특별한 혜택을 제공하는데 동참한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향후 더 많은 암참 회원사가 미국 중소기업 진출에 다양한 도움을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회장은 “국내 최대 외국상공회의소이자 66년 역사의 암참은
한국과 미국간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며 “암참은 회원사들의 목소리를 양국 정부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특히 한미 FTA의
성공적인 이행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 #

 

암참 도어녹(Doorknock) 사절단은 암참 회장단과 회원사 대표단으로
구성됐으며, 1985년부터 매년 워싱턴 D.C.를 방문하고
있다. 도어녹은 한국에서 활동하는 미국 기업인으로서의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증진하며 미국의 경제 동향을 파악하는 암참의 주요 연례회의 중 하나이다.
매년 상반기 암참 사절단은 백악관을 비롯한 국무부, 상무부, 재무부 등 경제 통상 부처 각료는 물론 미 의회 의원 및 보좌관, 다수의
기관과 싱크탱크 관계자를 만나 한미 간의 각종 통상 현안을 놓고 회의를 진행한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25Mar

AMCHAM Hosts Special Luncheon with Seoul Mayor for the First Time in 10 Years

   March 25, 2019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a Special Luncheon with Mayor Park
Won-soon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They
discussed policy measures for attracting and boosting foreign investment in the
future.   With
around 100 AMCHAM members and government officials in attendance, this was AMCHAM’s
first meeting with the mayor of Seoul in ten years. The last was a meeting with
Mayor Oh Se-hoon in 2008.   AMCHAM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discussed challenges faced by U.S.
companies entering Korea as well as ways to promote investment. At the meeting,
the two sides shared views on mutual development and cooperation in such areas
as job creation, fine dust, blockchain, Zero Pay, and the sharing economy.                                                                                           “We
are honored to have this historic meeting with the Mayor of Seoul,”
remarked James Kim, AMCHAM Chairman & CEO. “Today is another step forward
in our strong partnership with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I am very
excited to continue to build this relationship in the future.”   Founded in 1953, AMCHAM
actively promotes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U.S. and Korea. It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7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In order to strengthen U.S. – Korea bilateral economic partnership, AMCHAM
meets with prominent figures from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such as
members of the Korean and the U.S. government and CEOs from leading global
companies.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10년만에 서울시장 초청해 오찬 간담회 가져 2019년 3월 25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25일 오후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초청해 서울시 외국인 투자유치 정책 방향과 향후 활성화
방안 대해 논의했다.

 

암참이 서울시장과 만난 건 2008년 오세훈 전 시장을 만난 이후 10년 만이다. 이 날 간담회에는 약 100여명의 암참 회원사 임직원 및 외국공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암참과 서울시는 한국 진출 미국기업의 애로사항과 향후
투자활성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양 측은 △미세먼지 △블록체인 △일자리창출 △공유경제
등 분야에서 상호 발전 및 협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박원순 시장님과 중요한 만남을 갖게 되어 영광"이라며
"이번 대담은 서울시와 강력한 파트너십의 또 다른 진전이며,
앞으로도 서울시와 관계 구축을 위해 많은 것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암참은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 및 제휴사로 구성되어 있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 

Advertising

AMCHAM offers diverse marketing services that maximize your Company’s exposure to
not only Korea’s top multinational and domestic executives and employees
but also the larger business community in Korea and abroad.

View More

Founding Partn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