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자선 모금 나선 암참 회원사 CEO들 "장학금 모으려 15년째 '일일 웨이터' 봉사합니다"

자선 모금 나선 암참 회원사 CEO들 "장학금 모으려 15년째 '일일 웨이터' 봉사합니다"  지난 11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서 제임스 김·송정섭·채은미 등 주한미국상의 CEO 28명 참여    암참 회원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자선행사에 앞서 홀 서빙 교육을 받고 있다. /암참 제공   “음료를 따를 땐 손님의 오른쪽에 서야 합니다.” 지난 11일 오후 6시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6층 스튜디오룸. 마크 미니 콘래드서울 총지배인이 서빙 예절에 대해 설명하자 웨이터 복장을 한 28명이 고개를 끄덕이며 열심히 받아 적었다. 보통의 웨이터들과 다른 점은 ‘GE’ ‘IBM’ 같은 글로벌 기업 로고가 박힌 흰색 앞치마를 둘렀다는 것이었다. 이들은 이날 오후 7시 콘래드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 CEO 서버스 나이트’에서 음식료 서빙을 맡은 외국계 회사 최고경영자(CEO)다. CEO급 웨이터 28명은 한 시간 정도 음식 서빙 방법 등에 대한 기본 교육을 받은 뒤 행사장에 투입돼 스테이크 접시를 나르고 와인을 따랐다. ‘암참 CEO 서버스 나이트’는 암참 산하 자선단체 미래의동반자재단이 2003년부터 주최하고 있는 연례 자선행사다. 올해로 15회째다. 회원사 CEO들이 일일 웨이터로 변신해 자사 임직원과 초청 고객들에게 저녁식사와 음료를 제공한다. 수익금은 전액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에 쓰인다.   올해 행사엔 역대 최대인 28명의 암참 회원사 CEO들이 흰색 앞치마를 둘렀다. 작년까지는 암참 이사를 맡고 있는 CEO들에게만 서빙 기회가 돌아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이 “행사 규모를 키우고 장학금을 늘리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하면서 일반 회원사 CEO도 웨이터로 변신할 수 있게 됐다. 9년째 웨이터로 변신한 송정섭 아시안타이거즈 트랜스팩 대표, 8년째 서빙을 맡은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뿐만 아니라 짐 노팅엄 HP프린팅 대표, 장화진 IBM 대표 등 16명도 웨이터 업무를 경험했다. 행사 손님도 늘었다. 작년까지 100~200명 남짓한 손님들이 CEO의 서빙을 받았지만 올해는 약 400명이 참석했다.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사장이 38명의 손님을 초청했다.   이번 행사에서 수익금은 총 7,100만원이 들어왔다. 역대 최대 금액이다. 스테이크 등으로 구성된 음식과 와인 등 음료 매출, 참가비로 구성된다. 수익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에게 장학금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은 “암참 역대 최대 참석자와 CEO들과 함께해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제임스 김 회장은 “올해 행사는 역대 암참의 모든 기록을 경신하는 뜻깊은 행사였다”며 “한국에 독특한 모금 활동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19061366771]​

2019.06.13

[TV News] Maeil Business TV - 암참-암웨이 여성리더십포럼 개최…"여성참여 늘리면 성과 굿"

AMCHAM Korea News Clipping  Media Maeil Business TV Date December 12, 2018 Title 암참-암웨이 여성리더십포럼 개최…"여성참여 늘리면 성과 굿" Link http://mbnmoney.mbn.co.kr/news/view?news_no=MM1003427307 Source TV and Internet News  ​   【 앵커멘트 】여성의 적극적인 경제활동을 장려하는 분위기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데요.'양성 협업'을 하면 기업이나 국가 경제에 더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정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글로벌 저성장 시대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연 6% 이상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 베트남과 중국, 인도.세 나라의 공통점 가운데 하나는 여성의 경제 참여도를 나타내는 여성 기업가정신지수가 높다는 겁니다.▶ 인터뷰 : 샘포톨리키오 / 조지타운대학 글로벌 교육 센터장- "국가의 발전과 경제성장을 위해 여성의 역할이 중요합니다…여성 기업가정신이 높을수록 경제발전에 상당히 도움이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미 세계 곳곳에선 여성의 기업 경영 참여를 높이기 위한 법안을 만들었거나 추진하는 등 분주합니다.이는 기업 내에서도 마찬가지.한 업체는 이 같은 여성의 기업가정신에 주목해 높은 성장을 이끌어 냈습니다.▶ 인터뷰 : 김장환 / 한국암웨이 대표이사- "저희 회사는 여성 리더분들이 80%이상 됩니다. 여성들의 세심하고 꼼꼼한 리더십이 저희 비즈니스를 확장시켜왔고, 12년 연속 성장의 기본이 됐고, 여성 리더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하지만 국내 기업 환경은 여성 참여가 여전히 저조한 상황.여성의 기업가정신 지수를 보면, 한국은 아시아평균은 커녕 글로벌 수준에도 훨씬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뒤늦게 기업 이사회에 여성을 할당하는 법안이 발의되는 등 여성 인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 최운열 / 국회의원- "우리나라도 여성의 장점을 기업 경영에 활용한다면 한국 기업의 경영 성과도 좋아질 것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에…"국내 기업들이 변화에 뒤처지지 않고 성장하기 위한 '양성 협업'의 기업문화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습니다.매일경제TV 정영석입니다. 

2018.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