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AMCHAM Korea

AMCHAM Holds Joint Seminar with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CBP) and KUSEC

2019.08.14

5db6a8d5b83acf6cb1e8d67a4d40b2a5_1566372

 

5db6a8d5b83acf6cb1e8d67a4d40b2a5_1566372
 

5db6a8d5b83acf6cb1e8d67a4d40b2a5_1566372
 

5db6a8d5b83acf6cb1e8d67a4d40b2a5_1566372
 

August 14, 2019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and the Korea-U.S. Economic Council (KUSEC, Chairman Kim Young-joo of KITA) jointly held a seminar on customs policy with U.S.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CBP) at the Trade Tower in Samseong-dong on Wednesday, August 14.

 

Speakers and panelists from CBP and the U.S. Embassy in Seoul shared information on various topics useful to companies exporting to the U.S., such as anti-dumping/countervailing duties, recent Section 232 and Section 301 trade remedies, verifications/audits and prior disclosures, before an audience of about 100 members of AMCHAM and KUSEC and companies interested in entering the U.S. market.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also said at the event, “AMCHAM launched the Trade & Customs Committee last year to respond to the rapidly changing global trade environment, and we prepared this joint seminar with KUSEC to host high-level speakers from CBP, whom Korean companies would not normally have an opportunity to directly inquire CBP about their topic of interest.” Chairman Kim added, “We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promote trade between Korea and the U.S. by supporting U.S. companies’ activities in Korea as well as Korean companies’ entry into the U.S. market.”

 

As part of such efforts, AMCHAM will host its first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focusing on the U.S. investment environment, trends and opportunities, later this year. Featuring renowned speakers from both public and private sectors, the Seminar will provide vital information to Korean companies eager to learn more about how to expand their business in the U.S. market and connect qualified firms directly with potential investors.

 

KUSEC commented that “the United States that has showed the highest level of growth in export among all trading partners of Korea, with Korea’s exports to the U.S. rising 7.2% YoY” and “as it is important for companies wishing to expand into the U.S. to understand the latest U.S. customs-clearance policies, KUSEC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support Korean companies’ expansion by holding trade and investment seminars with the U.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

암참, 한미경제협의회와 함께 미 관세국경보호청(CBP) 초청 관세 정책 세미나 개최

2019814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와 한미경제협의회(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14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공동으로 『관세국경보호청(CBP)초청 美 관세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암참 및 한미경제협의회 회원사와 미국 진출에 관심 있는 기업, 물류사 등 약 100여명을 대상으로 미 관세국경보호청(CBP)과 주한미국대사관의 연사 및 토론자를 초청, 대미 수출 시 통관 및 반입 절차는 물론 반덤핑/상계관세, 무역 제232, 301조 등 최근 일련의 무역 조치의 시행 절차, 검사/감사 및 사전공시제도 등 대미 수출 기업에 다양하고 유용한 정보가 제공되었다.

 

한편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이번 행사에 대해암참은 급변하는 글로벌 무역 환경에 기민한 대응을 목적으로 작년 무역관세분과위원회를 신설했고, 국내 기업이 평상시 관련 사항에 대해 직접 문의할 기회가 많지 않은 미 관세국경보호청 고위급 연사를 섭외해 한미경제협의회와 공동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암참은 미국 기업의 한국 내 활동 지원은 물론, 한국 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 또한 지원함으로써 한미 간 교역 확대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와 같은 노력의 일환으로, 암참은 금년 중 제1회 대미 투자 세미나를 개최, 미국 내 투자 환경, 트렌드 및 기회를 소개할 예정이다. 정부 및 기업 연사를 섭외해 미국 시장 진출 및 확장에 관심 있는 한국 기업에 필수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이와 같은 기업에 도움이 될 B2B 네트워킹의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한미경제협의회는 상반기 우리나라의 대미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7.2% 증가하는 등 미국은 우리 주요 교역국 증 가장 높은 수출 증가세를 보인 국가라면서 미국 진출 희망 기업들은 미국의 최신 관세-통관 정책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하반기에는 대미 무역투자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우리 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미경제협의회는 지난 1973년도에 설립된 양국간 민간 경제협력기구로서 한국무역협회장이 회장을 겸임하고 있으며, 민간외교를 통한 한-미 경제협력 증진을 도모하고 미국 50개주 주정부 및 연방정부와도 밀접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