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AMCHAM Korea

AMCHAM reinforces Korea-U.S. relations through annual Doorknock

2019.04.29

95fb7c63bfc64ed9e7ac8c89cdaf73f7_1556859
 

95fb7c63bfc64ed9e7ac8c89cdaf73f7_1556859
 

 

April 29, 2019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Press Conference to cover the annual Washington, DC Doorknock on April 29, at AMCHAM’s office.

 

AMCHAM leadership, represented by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Jeffrey Jones and Former Chairman of AMCHAM David Ruch elaborated the specifics of what AMCHAM delegation proposed and discussed during their Doorknock visit to Washington D.C. from April 8 to 11.

 

Chairman & CEO Kim began the conference by highlighting the key messages that were delivered to the key administration officials, congressional members and think-tank experts. He detailed that 1) Korea is a “great actor” against the other major US trading partners given that the deficit (in goods) has declined steadily, 2) KORUS FTA 2.0 is a great agreement to further help improve trade and we have the scorecard to show it, and 3) Section 232 is still an unresolved matter which AMCHAM has gone on record that Korea should be exempted from it.

 

Following Chairman Kim’s remarks, Chairman of Board of Governors Jones elaborated on the two major factors for the success of a balanced bilateral trade.

 

The first is that Korea has been a good actor on trade. Korea is United States' sixth largest trading partner and the U.S. goods trade deficit with Korea fell from $27.7 billion in 2016, to $22.9 billion in 2017, to $17.9 billion in 2018.

 

The second factor is the ratification of the amended KORUS FTA. As part of this year’s Doorknock, AMCHAM delivered the first-ever KORUS FTA Implementation Scorecard which monitors the implementation progress and outlines the issues that remain to be addressed.

 

“The Scorecard will set a benchmark for full and faithful implementation to further improve KORUS and strengthen our economic partnership,” said Chairman Jones. “We hope it will provide a roadmap for the two governments to partner with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to develop a more vital and globally competitiv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Former Chairman David Ruch explained the importance of trade in services as it is a crucial part of the economic and commercial relationship that benefits both countries. U.S. service exports to Korea have increased 81% since 2011 and the U.S. has a $12.1 billion surplus in services. Another highlight is travel and tourism. Korea is the number 4 source of overseas visitors to the United States and travel services in U.S. increased by 84%. According to the latest data, 2.3 million Koreans visit the U.S. a year, spending $10.9 billion.

 

Lastly, Chairman Kim announced the action plans for the Memorandum of Agreement (MOA) signed between the U. S. Department of Commerce’s International Trade Administration (ITA) and AMCHAM to support export growth of U.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o South Korea.

 

As part of this partnership, AMCHAM will launch the "AMCHAM Korea SME Center" within this year to offer on-the-ground resources for information and solutions when entering the Korean market. The SME center will provide valuable benefits including:

 

- 50% discount on first year annual AMCHAM membership dues.

- Marketing, advocacy, information, and consulting services.

- Exclusive discounts on office space, flights, legal services, HR, etc.

- Access to a network of business partners and government authorities.

- Mentoring and consulting on customs clearance, government procurement, tax, etc.

 

AMCHAM member companies such as United Airlines, Kim & Chang, WeWork and Kelly Services have already agreed to support these SMEs with special benefits as they enter the Korean market for the first time. “We anticipate many more AMCHAM member companies to support the entry of US SMEs to South Korea with their myriad of services and solutions,” said Chairman Kim.

 

“Given our 66-year history a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here in Korea, AMCHAM is committed to serve as the bridge builde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he remarked. “As the on-the-ground support, AMCHAM will continue to actively communicate our members’ voices to both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to ensure the success of the KORUS FTA.”

 

# # #

About AMCHAM Doorknock

Since 1985, a delegation from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as visited Washington D.C. and on some occasions, New York, and other cities every year to meet with senior officials and policy makers to inform and discuss issues affecting U.S. companies doing business in Korea. These visits, also known as “Doorknock,” are designed to draw key officials and policy makers’ attention on the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nd highlight issues in bilateral trade and investment. Doorknock serves to remind key U.S. leaders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and resolve misconceptions that often arise from communication barriers, as well as the physical distance, between the two nations. Issues dealt with in the past include the need for Korea’s inclusion in the U.S. Visa Waiver Program and the passage and implementation of the KORUS FTA, among others.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도어녹(Doorknock) 통해 한미 비즈니스 파트너십 강화


2019429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암참’) 4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사무실에서 올해 도어녹 (Doorknock) 워싱턴 D.C. 방문 관련해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회장, 데이비드 전 암참 회장(현 유나이티드항공 한국 지사장)이 참석해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도어녹 방문의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올해 암참 사절단은 도어녹 방문에서 미 행정부, 의회 및 싱크 탱크의 주요 인사 등을 만나 50여 차례 미팅을 진행했으며, 한미 FTA 이행 등 한미 비즈니스 관계에 대해 논의했다.

 

암참은 △한국이 미국의 주요 교역국에 비해 상품무역적자를 지속적으로 감소시킨 좋은 파트너이며, 한미 FTA 개정안은 양국 간 무역을 증진시키고, -(Win-Win) 할 수 있었던 훌륭한 협약이라고 강조으며,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무역확장법232(슈퍼232)에 대해서도 한국에 적용하지 않을 것을 요청했다.

 

제프리 존스 이사회 회장은 균형 잡힌 양국 무역을 위해서 이행 돼야할 두 가지 요인에 대해서 발표했다.

 

첫째로 한국은 미국의 6번째로 큰 무역 상대국일만큼, 훌륭한 교역 파트너라는 점을 설명했다. 미국의 대()한국 상품 무역적자는 2016 277억 달러에서 2017 229억 달러로 감소했으며 2018 년에는 179억 달러까지 줄었다는 점을 이유로 꼽았다.

 

둘째는 개정된 한미 FTA에 대해서 언급했다. 올해 도어녹에서 암참은 그동안 진행과정과 향후 개선 방안 등이 담긴 첫 보고서를 발표했다.

 

제프리 존스 이사회 회장은 이번 보고서는 한미간의 경제동반자 관계를 강화하며, 완전하고 충실한 FTA를 이행할 수 있는 기준이 될 수 있다또 한국을 글로벌 기업이 사업하기 좋은 환경으로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며, 이를 위해 동 보고서가 양국 정부에 로드맵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은 한국과 미국의 경제관계에 핵심인 서비스 분야 교역을 한층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서비스 분야는 한미FTA 이후 경제 관계 핵심 요소 중 하나로 떠올랐다.

 

실제 지난해 미국의 대()한국 서비스 무역수지는 121억달러 흑자를 기록했으며 2011년 대비 서비스 수출이 81% 증가했다.

 

특히 여행 부문 교역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한미 FTA가 시행된 2011년 대비 지난해 여행 서비스 수출 규모는 84% 증가했다. 또 한국은 연간 미국 지역 방문자 수 4위 국가이기도 하다.

 

제임스 김 회장은 이번 도어녹에서 암참과 미국 상무부 국제무역청이 체결한 협약에 대해서 설명했다. 이번 협약은 미국 정부와 암참이 맺은 첫 합의각서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번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암참은 올해 4분기에 '암참 한국 중소기업센터(AMCHAM Korea SME Center)’를 설립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국시장 진출 정보와 방법 등 현지 지원 등을 제공한다. 암참은 한국 진출 미국 중소기업에 암참 첫 회원비 50% 할인, 사무실 임대, 항공권, 법률 서비스, 노무 등에 대한 각종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유나이티드 항공, 김앤장, 위워크, 켈리 서비스 등 암참 주요 회원사는 미국 중소기업이 처음 한국 시장에 진출함에 따라 특별한 혜택을 제공하는데 동참한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향후 더 많은 암참 회원사가 미국 중소기업 진출에 다양한 도움을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회장은 국내 최대 외국상공회의소이자 66년 역사의 암참은 한국과 미국간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며 암참은 회원사들의 목소리를 양국 정부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특히 한미 FTA의 성공적인 이행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 #

 

암참 도어녹(Doorknock) 사절단은 암참 회장단과 회원사 대표단으로 구성됐으며, 1985년부터 매년 워싱턴 D.C.를 방문하고 있다. 도어녹은 한국에서 활동하는 미국 기업인으로서의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증진하며 미국의 경제 동향을 파악하는 암참의 주요 연례회의 중 하나이다. 매년 상반기 암참 사절단은 백악관을 비롯한 국무부, 상무부, 재무부 등 경제 통상 부처 각료는 물론 미 의회 의원 및 보좌관, 다수의 기관과 싱크탱크 관계자를 만나 한미 간의 각종 통상 현안을 놓고 회의를 진행한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