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AMCHAM Korea

AMCHAM Hosts Special Luncheon with Seoul Mayor for the First Time in 10 Years

2019.03.25

94ab89fa6e959f414b75f6ffbb02e534_1555373

94ab89fa6e959f414b75f6ffbb02e534_1555373

94ab89fa6e959f414b75f6ffbb02e534_1555373
 

 

 

March 25, 2019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a Special Luncheon with Mayor Park Won-soon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They discussed policy measures for attracting and boosting foreign investment in the future.

 

 

 

With around 100 AMCHAM members and government officials in attendance, this was AMCHAM’s first meeting with the mayor of Seoul in ten years. The last was a meeting with Mayor Oh Se-hoon in 2008.

 

 

 

AMCHAM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discussed challenges faced by U.S. companies entering Korea as well as ways to promote investment. At the meeting, the two sides shared views on mutual development and cooperation in such areas as job creation, fine dust, blockchain, Zero Pay, and the sharing economy.

 

                                                                                        

 

“We are honored to have this historic meeting with the Mayor of Seoul,” remarked James Kim, AMCHAM Chairman & CEO. “Today is another step forward in our strong partnership with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I am very excited to continue to build this relationship in the future.”

 

 

 

Founded in 1953, AMCHAM actively promotes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U.S. and Korea. It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7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In order to strengthen U.S. – Korea bilateral economic partnership, AMCHAM meets with prominent figures from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such as members of the Korean and the U.S. government and CEOs from leading global companies.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10년만에 서울시장 초청해 오찬 간담회 가져

 

2019325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25일 오후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초청해 서울시 외국인 투자유치 정책 방향과 향후 활성화 방안 대해 논의했다.

 

암참이 서울시장과 만난 건 2008년 오세훈 전 시장을 만난 이후 10년 만이다. 이 날 간담회에는 약 100여명의 암참 회원사 임직원 및 외국공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암참과 서울시는 한국 진출 미국기업의 애로사항과 향후 투자활성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양 측은 △미세먼지 △블록체인 △일자리창출 △공유경제 등 분야에서 상호 발전 및 협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박원순 시장님과 중요한 만남을 갖게 되어 영광"이라며 "이번 대담은 서울시와 강력한 파트너십의 또 다른 진전이며, 앞으로도 서울시와 관계 구축을 위해 많은 것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암참은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 개의 기업회원 및 제휴사로 구성되어 있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