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AMCHAM Korea

AMCHAM Promotes Collaboration between Foreign Chambers of Commerce and Korean Government

2018.11.30

3cb6b760e0e2033d00550ebdf7ae4439_1543794

3cb6b760e0e2033d00550ebdf7ae4439_1543794

3cb6b760e0e2033d00550ebdf7ae4439_1543794
 

(한글은 아래 참조) 

 

November 30, 2018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AMCHAM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18 on November 30, 2018, at the Grand Hyatt Seoul. Around 150 distinguished guests, including officials from the U.S., Korean and European governments and CEOs of foreign companies, attended the event.

 

The first of its kind, the seminar discussed various current issues in the Korean business environment and explored measures for facilitating increased foreign investment into Korea.  

 

The leaders of five major foreign chambers of commerce in Korea, including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Sean Blakeley, CEO of the British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BCCK), Christoph Heider, President of the Europe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ECCK), David-Pierre Jalicon, Chairman of the French Kore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FKCCI), and Barbara Zollman, President & CEO of the Korean-Germ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GCCI), gathered to discuss issues such as the strengths of the Korean market, the Korean economic outlook, Korea’s regulatory environment, fair trade,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labor regulations, and more. They signed a Joint Statement pledging to fully cooperate with the Korean government to resolve these issues in mutually beneficial ways. The Joint Statement also specified the foreign chambers’ willingness to promote innovation and increased investment in the Korean economy.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highlighted that the purpose of the seminar is not only to elaborate on grievances but to explore collaborative opportunities in partnership with the Korean government. He remarked that foreign chambers and multinational companies are committed to promoting job creation, forming a fair economy and fostering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Following Chairman & CEO Kim were congratulatory remarks by H.E. Hong Il-pyo, Chairman of Trade, Industry, Energy, SMEs, and Startups Committee in the National Assembly, H.E. Kim Sun Min, Deputy Minister for Trade and Investment i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Gregory Briscoe, Minister 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in the U.S. Embassy Seoul.

 

The afternoon session of the seminar featured a fireside chat with the CEOs of iconic U.S. companies that have invested heavily in the Korean economy and made significant contributions to job creation. Through this session, Jooyun Melanie Joh, Managing Director of McDonald’s Korea, YouMe Jeon, Managing Director of Kelly Services, Ltd., and Matthew Shampine, General Manager of WeWork Korea, shared their insight on the attractiveness of the Korean market and their perspectives on doing business in Korea.

 

Representatives from foreign and domestic companies and experts from academia delivered speeches and participated in panel discussions on other topics such as “Navigating the Korean Regulatory Environment” and “Achieving Transparent and Effective Corporate Governance in Korea.” The event closed with remarks by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Photo caption:

[From left] Christoph Heider, President of the Europe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ECCK), Sean Blakeley, CEO of the British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BCCK),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Barbara Zollman, President & CEO of the Korean-Germ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GCCI), David-Pierre Jalicon, Chairman of the French Korea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FKCCI)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암참, 주한외국상의-한국 정부간의 협력 강화 위해 힘써 

‘2018 암참 한국 기업환경 세미나개최

2018 1130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 11 30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2018 암참 한국 기업환경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날 행사에는 한국, 미국, 유럽을 포함한 주요국 정부관계자와 외국인투자기업 CEO 등 약 150명이 참석했다.

올 해로 첫 회를 맞는 이번 세미나는 한국 비즈니스 환경의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외투기업의 한국 투자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특히 이번 세미나에서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가 좌장을 맡아 션 블레이클리 주한영국상공회의소 대표, 크리스토퍼 하이더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사무총장, 데이비드 피에르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 바바라 졸만 한독상공회의소 사무총장이 한국 시장의 강점, 국내 경제 전망, 규제 환경, 공정거래, 4차 산업혁명, 노동 정책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토론했다. 또한 이와 같은 현안들을 상호 호혜적 방향으로 해결하기 위해 한국 정부와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임을 재확인함과 동시에 한국경제의 혁신과 투자에 기여할 의지를 밝히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축사를 통해, 본 세미나는 외투기업들의 애로사항을 공유하는 한편 한국 정부와 생산적인 소통과 협력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되었다고 강조했다. 주한외국상의와 외투기업들은 한국 투자활성화를 통해 국내 일자리 창출, 공정한 경제 개발, 4차 산업혁명 대응에 기여할 것이라 밝혔다.

개회사에 이어 홍일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김선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그레고리 브리스코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가 축사를 전했다.

오후 세션에서는 국내 투자 및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한 상징적인 미국 기업의 한국 대표가 대담에 참여했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 전유미 켈리서비스유한회사 대표이사, 매튜 샴파인 위워크코리아 지사장은 대담을 통해 한국의 투자 매력 요소에 대해 토론하고 한국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던 점에 대한 견해를 전했다.

 

이 외에도 저명한 국내외 기업 대표 및 산학연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석하여 한국의 규제 환경이 나아갈 길기업 거버넌스: 기업 지배구조 효율성, 투명성 제고를 주제로 발표 및 토론했다. 본 세미나는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회장의 폐회사로 끝을 맺었다. 

 

###

 

*사진 캡션:

(왼쪽부터) 크리스토퍼 하이더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사무총장, 션 블레이클리 주한영국상공회의소 대표,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겸 대표이사, 바바라 졸만 한독상공회의소 사무총장, 데이비드 피에르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기업 및 개인 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