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AMCHAM Chairman James Kim Reappointed

[Photo]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사진] 김 제임스 암참 회장----------------------------​---------------------------------------------------------------------(한글은 아래 참조)June 11, 2015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is pleased to announce that Mr. James Kim was reappointed today as AMCHAM Chairman by a vote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James Kim, who will become the President and COO of GM Korea on June 15, 2015, is the first Korean-American Chairman of AMCHAM and has ably led the organization from January 1, 2014, through the present as the Country Manager of Microsoft Korea. Under this action, James Kim will serve out the rest of his elected term, which goes through the end of 2015.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김 제임스 회장 재선임​2015년 6월 1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2일 이사회의 투표를 통해 김 제임스 회장을 재선임한다고 발표했다. 6월 15일부터 한국지엠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사장으로 취임하는 김 제임스 회장은 암참의 첫 한국계 미국인 회장으로 지난 2014년 1월 1일부터 암참의 회장직을 맡아왔다. 이에 따라, 김 제임스 회장은 2015년 말까지였던 그의 임기를 채우게 된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AMCHAM Korea)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 (822) 6201-2238 

2015.06.11

AMCHAM CEO Servers' Night

 (한글은 아래 참조)June 3rd, 2015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11th AMCHAM CEO Servers’ Night” on June 3rd, 2015 at The Park Ballroom on the 5th floor of the Conrad Seoul.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PFF), the charitable arm of AMCHAM Korea, has hosted this unique event to raise scholarship for Korean university students from unemployed families. On this special night, CEOs from leading multinational companies put on aprons instead of business suits becoming waiters for the event serving the meals and wine to their employees, families, business partners and friends. The staff at Conrad Seoul trained the CEOs on basic serving manners for the event. In his welcoming remarks, Jeffery Jones,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said “Tonight, your small donation can make a huge impact to the society.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ims to have a bigger impact through a small amount of money.” Proceeds from this event will go to the PFF to award scholarships to university students in need of financial supports.On the event, around 130 guests enjoyed a four-course dinner served by their bosses. After the main event, participating CEOs were given various entertaining awards; Preston Draper, President of Costco Korea won the ‘Best Wine Seller Award’ and Eun-Mi Chae, Managing Director of FedEx Korea won the ‘Most Guests Award.’ The ‘Most Energetic CEO Award’ for CEO whose pedometer recorded the highest number went to Eun-Mi Chae and David Pacey, President & General Manager of Grand Hyatt Seoul. Other CEO servers were recognized by various awards including ‘Early Bird Award’, ‘Selfie Challenge Award’ and ‘New Comer’s Award.’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was founded in 2000 as the charitable arm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to give back to the Korean society though variou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 activities.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개최​2015년 6월 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6월 3일 콘래드 서울 호텔 파크 볼룸에서 ‘제11회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행사를 개최했다. 암참 산하 자선단체인 미래의동반자재단은 2003년부터 이 독특한 행사를 통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실업가정의 대학생을 위한 장학금을 조성해왔다. 이번 행사에서 다국적 기업들의 최고경영자들은 비즈니스 정장 대신 앞치마를 두르고 웨이터가 되어 임직원들, 가족, 협력업체 및 친구 등 지인들을 초대하여 저녁 식사와 와인을 서빙했다. 행사를 위해, 최고경영자들은 콘래드 서울 호텔 직원들에게 기본적인 서빙 매너를 교육받았다.  이날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오늘 우리는 한 끼의 식사로 큰 기부를 실천할 수 있다. 미래의동반자재단은 작은 기부로 큰 영향력을 만드는 의미있는 사회 공헌 활동을 지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의 수익금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이번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행사에는 암참을 포함해 총 130여 명의 손님과 CEO들이 참여하여 저녁 만찬을 즐겼다. 이날 행사 후에는 CEO들에게 각종 이색적인 상을 주는 이벤트가 마련되었다. ‘최다 와인 판매’ 상은 프레스톤 드래퍼 코스트코 코리아 대표이사가, ‘최다 손님’ 상은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행사 중 착용한 만보기 숫자가 가장 높은 CEO에게 주는 ‘부지런한 CEO’ 상은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와 데이빗 페이시 그랜드하얏트호텔 사장 겸 총지배인이 공동 수상했다. 이 외에도 CEO들은 ‘얼리 버드’ 상, ‘셀프 사진’ 상, ‘새로운 웨이터’ 상 등 다양하고 재미있는 상을 받았다. 미래의동반자재단은 암참 산하의 자선재단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한국사회에 기여하기 위하여 지난 2000년 설립되었다.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는 장학기금 조성과 더불어 즐거운 자선활동을 실천할 수 있는 미래의동반자재단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이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AMCHAM Korea)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5.06.03

New Chairman of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CIF) Appointed / 암참, '미래혁신위원회' 신임 …

[Photo] Eric John, President of Boeing Korea, the new Chairman of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CIF)[사진] 에릭 존 암참 미래혁신위원회 신임 위원장----------------------------------------------------------------------------------------------------------------------(한글은 아래 참조)April 2nd, 2015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announced that Eric John, President of Boeing Korea, has been appointed as the new Chairman of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CIF).“I am honored to take on this position and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fellow leaders of the U.S. and Korean business communities in helping Korea develop its innovative capacity,” said the new Chairman, commenting on his new appointment. “To help forge new strategic partnership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n line with President Park Geun-hye’s ‘creative economy’ initiative, I will work hard as the Council Chairman to bring American innovative DNA and knowhow into the Korean economy and also to share our unique experiences and best practices with Korean SMEs,” he commented. AMCHAM launched the Council in October 2012 with the aim of promoting innovation and new business partnerships in Korea. To date, the Council has organized a number of “Innovation Camps” at local universities outside of Seoul, including in Chungcheongbuk-do, Busan, Daegu, and Gangwon-do, where leading AMCHAM member CEOs mentored Korean students on how to hone their skills to get a job at a multinational company. The next Innovation Camp will be held at the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in Daejeon in April. The Council is expanding its activities by hosting an Innovation Luncheon Series, the 1st of which was held in February. Eric John was named President of Boeing Korea and Vice President of Boeing International in May 2014. Prior to this role, John was a career member of the U.S. Senior Foreign Service for 31 years.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9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James Kim, Country Manager of Microsoft Korea, is currently the Chairman of the organization.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2015년 4월 2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 산하 ‘미래혁신위원회’의 신임 위원장으로 에릭 존 보잉코리아 (Boeing Korea) 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에릭 존 위원장은 “중요한 직책을 맡게 되어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한국 및 미국의 비즈니스 리더들과 함께 한국의 혁신 역량개발에 이바지할 수 있게 되어 기대가 크다”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 존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 정책기조에 따른 한미 기업들간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는데, 이에 필요한 미국기업의 혁신 DNA 및 노하우 공유에 앞장서겠다”며 “또한 미국기업 특유의 경험과 모범사례를 한국 중소기업들과 공유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암참 미래혁신위원회는 2012년 10월, 암참 이사진과 혁신을 선도하는 국내 미국기업 임원들의 주도 아래 국내 산업의 혁신 촉진 및 신규 사업 기회 창출을 위한 목적으로 출범했다. 설립 이래 위원회는 암참 회원사 CEO들이 멘토로 참여하고, 글로벌 기업에 취업을 위한 다수의 ‘혁신캠프’를 충북, 부산, 대구, 강원 등 서울 이외 지역의 대학교에서 개최하였으며 오는 4월에는 대전 소재 충남대학교에서 혁신캠프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2월 제1회 혁신오찬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존 위원장은 보잉코리아 사장 겸 보잉인터내셔널 부사장으로 2014년 5월 임명되었다. 보잉코리아 사장으로 선임되기 전 존 위원장은 31년 경력 외교관으로 미국 외교국에서 근무했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Korea, 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9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5.04.02

no images
AMCHAM Korea celebrates 3rd year anniversary of KORUS FTA

(한글은 아래 참조)SEOUL, March 16, 2015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marked the 3rd anniversary of the landmark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with the following statement:The year 2014 marked the best year since the KORUS FTA was implemented in March 2012. According to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while the trade volume between the two countries increased by only around 1 percent year-on-year in the first 2 years of implementation due to many factors, the trade volume increased by 11.6 percent year-on-year in 2014, reaching a total of 115.6 billion U.S. dollars. Korean exports to the U.S. increased in many sectors including in the automotive, auto parts, and wireless communication devices sectors. U.S. exports also grew particularly in areas such as automotives, agriculture, and petroleum products. Invest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also recorded a marked increas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following the implementation of KORUS, U.S. investment in Korea has increased such that the United States is Korea’s number one investor and the source of over 20 percent of FDI in Korea. The U.S. has been Korea’s number one FDI destination for the last 3 years. U.S. investment in Korea was focused in the services and manufacturing sectors. Korea's investment in the U.S. was largely focused in the services and infrastructure sector. Reflecting on the three years of implementation of KORUS, AMCHAM Chairman James Kim stated that: "Clearly,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much to be proud of and to celebrate on the 3rd anniversary of the KORUS FTA. Not only have we seen a notable increase in sales of U.S. products in Korea whose tariffs came down under the FTA, we are also seeing a number of less quantifiable but important benefits from this gold standard agreement. For example, many Korean government ministries have made greater efforts to seek U.S. stakeholders’ views as they develop new policies and regulations across sectors. This has helped increase the transparency and predictability of the marketplace as well as resulted in sounder public policy.” AMCHAM appreciates our ongoing dialogue with Korean trade officials. However, still a number of FTA implementation issues remain, key of these relate to commitments Korea made in the areas of IPR, financial services, autos, and the 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 sectors. AMCHAM Chairman Kim noted that "Although we have seen greater attention to the protection and enforcement of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which of course also strongly benefits the quickly growing number of Korean companies with innovative ideas they want to protect at home and abroad, Korea still needs to make additional improvement to be on par with the norm in OECD countries."Related to financial services, while Korea implemented new regulations intended to allow financial companies to use their offshore data processing centers as agreed in KORUS, the new system is cumbersome and time consuming and a fewer number of approvals than expected have been granted. In the automotive realm concerns also remain. In particular, U.S. automotive companies hope to engage in a more specific and constructive dialogue with regulators regarding details of the new CO2 standards that the Korean government plans to put into effect in 2020, that are arguably the most stringent in the world. Related to pricing and reimbursement policies for innovative 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 products, we are pleased to see positive signs of improvement recently. However, significant barriers to patient access to new drugs and technologies remain that we hope will be further improved. A system which better rewards innovation will be an accelerator for Korea in achieving its goal of promoting Korea’s domestic healthcare industry. AMCHAM President Amy Jackson stated that: "Discussions of these and other FTA implementation issues are continuing in a variety of settings, including under the many FTA committees and working groups set up under KORUS. AMCHAM Korea is very hopeful that we will have a positive and mutually beneficial outcome on these priority FTA issues in the near future. Korea has achieved the enviable goal of becoming an FTA hub in Asia. The new opportunities available to Korean companies, both big and small from these new FTAs, are quite exciting and will help propel the Korean economy into the future. But in order for Korea to continue to be viewed as a true free trade leader and reliable bilateral and multilateral partner, including in the context of future TPP negotiations, the Korean government needs to put more emphasis on addressing FTA implementation issues in a positive and timely manner."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 ----------------------------------------------------------------------------------------------------------------------암참, 한미 FTA 3주년 축하​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은 한미 자유무역협정(이하 ‘한미 FTA’) 발효 3주년을 축하하며 다음을 전했다: 2012년 3월 한미 FTA 발표 이래 2014년은 최고의 해로 기록되었다. 최근 한국무역협회 발표에 의하면 한미 FTA 발효 이후 2012~2013년에는 여러 요인들로 인해 한미 양국 무역이 1%대 증가율로 소폭 성장하는데 그쳤으나 발효 3년차인 2014년에는 교역량 1,155.7억 달러를 달성하며 전년 대비 11.6%의 증가율을 기록하였다. 한국의 대미 수출 품목으로는 자동차, 자동차 부품, 무선통신기기 등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고, 미국의 대한 수출 품목으로는 자동차, 농축산물, 석유제품 등이 증가율을 나타내었다. 양국간의 투자 또한 증가세를 기록하였다. 산업통상자원부 자료에 의하면 한미 FTA 이후, 미국의 대한 외국인직접투자 비중이 20%대로 증가하여 국내 투자비중 1위를 기록하였고, 한국의 해외투자 역시 FTA 발표 3년 간 대미투자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등 양국 간의 투자도 더욱 활성화되었다. 미국의 국내 투자는 서비스 및 제조업에서 두드러졌고, 한국의 대미 투자는 서비스 및 인프라 분야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제임스 암참 회장은 “FTA 3주년은 마땅히 한미 양국이 자랑스러워할 만한 업적이다. 관세가 인하/철폐된 미국 상품들의 국내 수요가 증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골드 스탠더드’로 여겨지는 본 협정으로 인해 수치화되지 않는 긍정적인 움직임들이 관찰된다. 일례로 한국 각계의 정책 결정자들이 정책 입안 시 미국 업계와 보다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정책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이 제고되었다”고 전했다. 암참은 한국정부의 통상관계자 분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에 감사를 표한다. 하지만 여전히 한미 FTA와 관련한 지적재산권, 금융, 자동차, 제약 및 의료기기 분야에서 일부 이행 과제들이 남아있다. “최근 국내 기업들의 혁신기술이 국내는 물론 해외로 진출하는 가운데 한국정부는 지적재산권 보호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이는 아직 OECD 평균에 못 미치는 실정”이라고 김 회장은 덧붙였다. 금융 분야에서는 금융회사의 정보처리 및 전산설비 위탁허용 절차의 간소화를 위한 제도가 마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복잡한 승인 절차로 인하여 승인건수가 처음 기대에 못 미치는 등 기업들의 제도 이용이 원활하지 못하다. 자동차 산업 부분에 여전히 과제들이 남아있다. 특히 사실상 국제적으로 가장 엄격한 2020 온실가스/연비 기준의 세부내용 개선을 위해 보다 건설적인 대화를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제약 및 의료기기 분야의 가격정책에 있어서도 혁신의 가치가 보다 반영되어야 하며, 그런 차원에서 긍정적인 방향으로 정책이 논의되는 것을 환영하지만, 신약에 대한 환자의 접근성 강화를 위해 보다 많은 제도 개선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는 “FTA의 완전한 이행을 위해 여러 위원회가 지속적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암참은 한미 FTA의 남은 이행과제들이 조속한 시일 내에 원만하게 해결되기를 바란다. 한국은 아시아의 FTA 허브로, 국내 대기업 및 중소기업들에게 새로운 길이 열리고 있어 이러한 기회들이 한국 경제에 활력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기체결된 FTA는 물론 향후 추진하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의 맥락에서 진정한 양자 및 다자 무역의 선도국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FTA 이행 과제들이 신속하게 해결되도록 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 (822) 6201-2238 

2015.03.16

no images
AMCHAM hosts a Business Roundtable with U.S. Deputy Secretary of State Blinken

 (한글은 아래 참조)SEOUL, February 9, 2015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and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jointly hosted a business roundtable luncheon with Antony Blinken, the U.S. Deputy Secretary of State, at the Lotte Hotel in Sogong Dong on February 9, 2015.Deputy Secretary Blinken, on his first overseas trip since taking office in January of 2015, is expected to travel also to China and Japan following his visit to Korea. At this roundtable, the U.S. Ambassador to Korea Mark Lippert, AMCHAM Chairman James Kim, and KITA Chairman Duck-Soo Han as well as economic leaders and key business people of both sides participated and discussed trade and economic cooperation measures for Korea and the U.S.###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블린킨 미 국무부 부장관 초청 간담회 개최​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은 2월 9일(월) 한국무역협회(KITA)와 소공동 롯데 호텔에서 블린킨(Antony Blinken) 미 국무부 부장관을 초청하여 경제인 오찬간담회를 공동 개최했다.2015년 1월 취임 이후 첫 해외 출장에 오른 블린킨 부장관은 한국을 시작으로 중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과 한덕수 무역협회 회장을 비롯해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및 양측 경제계 인사와 주요 기업인들이 참석하여 한미 양국 간의 무역 및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AMCHAM Korea)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 (822) 6201-2238 

2015.02.09

AMCHAM General Membership Meeting with the U.S. Secretary of Commerce, Penny Pritzker

(한글은 아래 참조)SEOUL, October 22, 201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and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co-hosted a lunch meeting with the Honorable Penny Pritzker, the U.S. Secretary of Commerce, at the JW Marriott Dongdaemun on October 23, 2014.This is Secretary Pritzker’s first trade mission to Asia since she took the office in July 2013. Secretary Pritzker expected continued and expanded mutual cooperation between the US and Korea. She also stated that U.S. businesses will help the deepening of commercial ties between the U.S. and Asia through the trade mission. In the meeting, Secretary Pritzker discussed Korea’s economic outlook and the U.S.-Korea economic relationship. She also advised on successful public-private partnerships which is essential strategy for a creative economy in Korea. She said entrepreneurship and innovation is significant for nation’s development and recommended what the government can do for stimulating innovative technology and creative ideas. Under two and a half years of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implementation, she suggested ways to promote economic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The delegation, including 20 American medical/pharmaceutical and energy-related companies such as Abbott, the global healthcare company, and Dow Chemical, multinational chemical corporation, had various business meetings with related Korean corporation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www.amchamkorea.org.###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페니 프리츠커 미 상무장관 초청 오찬간담회 개최​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이하 ‘암참’)는 9월 23일, 동대문 JW메리어트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페니 프리츠커 (Penny Pritzker) 미 상무장관 초청 오찬간담회를 개최했다.2013년 6월 취임 이후 아시아에는 처음으로 무역사절단을 이끌고 방한한 프리츠커 상무장관은 “이번 무역사절단 활동을 통해 미국 기업인들이 미국과 아시아태평양 지역간 경제교류 강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양국간 비즈니스 협력강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이날 오찬간담회에서 프리츠커 상무장관은 한국의 경제 전망 및 미국과의 교류 증진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한국의 창조경제 실현 방안을 위한 성공적인 공공 및 민간 부문의 협력에 대한 조언이 오갔다. 특히 프리츠커 장관은 도전정신과 혁신이 한국에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역할에 대해 조언했다. 아울러, 한미 FTA 발효 2년 7개월째를 맞이하여, 앞으로의 한-미 협력관계를 증진시킬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美상무장관 인솔 무역사절단은 세계적인 종합화학제품제조사인 다우케미칼과 글로벌 제약회사 애보트를 포함, 에너지 및 헬스케어 분야 20개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관련 분야의 한국 기업들과 활발한 비즈니스 미팅을 했다. 이번 행사와 관련된 사항은 암참 홈페이지(www.amchamkorea.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4.10.22

AMCHAM Hosts “The 5th AMCHAM Innovation Camp” at Kangwon National University

(한글은 아래 참조)September 22, 2014 (SEOUL)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eld “the 5th AMCHAM Innovation Camp” at Kangwon National University on September 22 (Shin Seung-Ho, the President of Kangwon National University). Following the footsteps of prior Innovation Camps which were held in great success, AMCHAM helped promote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the bright youth in Kangwon-do by arranging the meeting where the students can directly meet the CEOs and senior executives of leading U.S. companies. Marking the fifth event this year, AMCHAM Innovation Camp is aimed at boosting regional economy and encouraging students with building their careers through the lectures from the CEOs of multinational corporates. Amy Jackson, President of AMCHAM, emphasized that “These Innovation Camps are one of the most popular events sponsored by AMCHAM. We, AMCHAM and our members, have focused on giving back to the Korean society through diverse CSR activities. I am very delighted and confident that the innovation camps provide a unique opportunity for Korean youth to hear directly from CEOs and senior executives of leading global companies in Korea. We hope this valuable experience will help them strengthen their global competitiveness and encourage them to aim higher in their careers.”This year’s Innovation Camp was consisting of two separate sessions. It provided useful information as to what kind of people do multinational companies want through lectures led by CEOs and the group mentoring sessions. Also, participating students were given a booklet that has information about internship programs in some U.S. companies in Korea.During the opening remarks, Shirley Yu-Tsui, Chairwoman of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CIF), said, “To be successful today, first of all, young people need to have a better grasp of themselves and what they truly want. We also want you to have the “Wild Ducks” spirit, dauntlessly challenging and trying new things without fear.” Furthermore, she also stated that “ten years from now on, there comes the generation of “creating” the jobs, unlike my days of “searching” for jobs. While today’s diverse occupations will vanish, new jobs would emerge. Therefore, today’s youth need to be more creative and innovative.”In Session 1(CEO lectures),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MCHAM’s charity foundation) and Attorney at Law of Kim & Chang, hosted the special CEO lectures. Shirley Yu-Tsui, General Manager of IBM Korea and Chairwoman of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CIF); Jeong-Taik Rim, President of DuPont Korea; and H.S. Lee, President of Intel Korea, gave invaluable lectures regarding the conditions for global competitiveness, preparations for employment in global companies and the leadership qualities based on their personal experiences. In Session 2 (mentoring session), each of the nine CEOs and senior executives from leading U.S. companies (including Chairwoman Shirley Yu-Tsui and President Jeong-Taik Rim who gave CEO lectures) were assigned to a group of students and had a speech and a Q&A session on the qualification of potential global employees. Mentors included Amy Jackson, President of AMCHAM Korea;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OJ Kim, CFO/COO of GE Korea; Jay Lee, Corporate Affairs and Government Affairs Manager of Intel Korea; Yongsook Shin, Senior Manager of 3M Korea.; David M. Waters, Managing Director & General Counsel of GM Korea; and Jung-Hwon Chun, Regional Director of Hewlette Packard. The 5th AMCHAM Innovation Camp was preceded by a courtesy call on Governor of Gangwon Province, Choi Moon-Soon, and a foreign investment briefing hosted by East-coast Free Economic Zone (EFEZ) team at Gangwon Provincial Office. At the briefing, the AMCHAM delegation was informed about Gangwon-do’s overall investment environment and its major ongoing business projects in order to have an opportunity to strengthen beneficial trade and investment ties.In October 2012, AMCHAM launched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 new body that is made up of senior executives of leading U.S. companies in Korea with the aim of promoting innovation in Korea, encouraging closer partnerships between Korean and U.S. companies and supporting Korea’s youth. Shirley Yu-Tsui, General Manager of IBM Korea, was appointed the new Chairwoman of the Council on February 19, 2014.Four previous Innovation Camps that were aimed at securing the job opportunity for the students in the region as well as activating the economy of the region were held respectively at Chungbuk National University(April 2013), Pusan National University (September 2013), Keimyung University (November 2013), and University of Seoul (April 2014). AMCHAM will come up with more various events so as to establish a foothold to improve the regional competitivenes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www.amchamkorea.org.###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강원대에서 ‘제5회 암참 혁신캠프’ 개최​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이하 ‘암참’)는 9월 22일 강원대학교(총장 신승호)에서 ‘제 5회 암참 혁신캠프’를 개최했다. 암참은 성공적으로 개최된 지난 네 번의 혁신캠프에 이어, 이번 행사를 통해 대학생들이 미국 선도기업 CEO 및 임원들과 직접 만나는 자리를 마련하여 강원 지역 학생들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돕는데 주력했다.올해로 5회를 맞이하는 암참 혁신캠프는 국내 미국계 다국적 기업 CEO들의 강연 활동을 통해 투자 유치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현지 대학생들의 진로 설계에 도움이 되고자 기획되었다.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는 “혁신캠프는 암참의 주요 행사 중 하나”라고 강조하며, “암참은 그 동안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한국사회에서 사회공헌을 실천 해 왔다. 혁신캠프를 통해 한국 젊은이들이 글로벌 기업CEO 및 임원들과의 직접적인 만남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고 더 큰 목표를 향해 도약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말했다. 1부 CEO 특강과 2부 소규모 멘토링으로 진행된 금번 혁신 캠프에서는 참여 학생들에게 다국적 기업의 인재상 및 취업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가 제공되었다. 또한 참여 학생들에게는 국내 미국 기업들의 인턴십 프로그램 정보가 담긴 책자가 제공되었다.이날 개회사에서 셜리 위-추이 미래혁신위원회 위원장은 젊은이들이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본인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잘 파악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실패를 두려워 말고 과감히 도전하는 "야생오리(Wild Ducks)" 정신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향후 10년은 직업을 과거와 같이 직업을 구하는 것이 아닌 만드는 시대가 될 것이기 때문에 미래를 준비하는 젊은이들은 무엇보다 창조적이고 혁신적일 것이 요구된다”라고 강조했다.암참의 자선 재단인 미래의 동반자재단 이사장인 제프리 존스의 사회로 시작된 전체 특강(1부)에서는 셜리 위-추이 한국IBM 대표이사(암참 미래혁신위원회 위원장), 임정택 듀폰코리아 사장, 그리고 이희성 인텔코리아 사장이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 글로벌 인재의 조건, 다국적 기업 취업을 위한 준비, 리더십 등에 대해 강의했다. 이어진 멘토링 세션(2부)에서는 9명의 멘토들이 각 세션 참여학생들에게 외국계 기업이 요구하는 글로벌 인재의 자질과 역량에 대해 설명하고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특강을 진행한 3명의 CEO를 포함해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김옥진 GE코리아 전무이사, 신용숙 한국쓰리엠 상무, 데이비드 워터스 GM코리아 전무/고문 변호사, 이재령 인텔코리아 상무, 전중훤 휴렛팩커드 전무이사 등 10명의 미국계 기업 CEO 및 임원들이 멘토로 참여했다.본 행사에 앞서 혁신캠프 참여 CEO 및 임원들은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예방하고 이어 강원도청 글로벌 사업단과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EFEZ)에 관한 투자간담회를 가졌다. 이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강원도의 투자 환경 및 주요 프로젝트들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고 투자•통상협력을 강화를 모색하기로 했다.암참은 2012년 10월 국내 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혁신, 한미 기업들간의 보다 활발한 교류, 그리고 한국 청년들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미래혁신위원회를 출범하였다. 2014년 2월 9일에는 셜리 위-추이 한국 IBM 대표이사가 위원회의 새 위원장으로 선출되었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대학 학생들의 취업 기회를 확대하고자 열린 지난 4회의 암참혁신 캠프는, 충북대학교(2013년 4월), 부산대학교(2013년 9월), 계명대학교 (2013년 11월), 그리고 서울시립대학교(2014년 4월)에서 각각 열렸다. 암참은 앞으로도 지역경쟁력 향상 기반을 다지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예정이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암참 홈페이지(www.amchamkorea.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4.09.22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14

 (한글은 아래 참조)Seoul, July 11, 201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fifth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14” on Friday, July 11th at the JW Marriott Dongdaemun Square Seoul. At this event, representatives from foreign pharmaceutical companies and officials from various institutions including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CBfez, Celgene, KRPIA, Pfizer, Baxter, Boston Scientific, Cook Medical, GlaxoSmithKline, Johnson & Johnson Medical, Lilly Medtronic, MSD, and Novartis, came together to discuss opportunities of health technology. Among the main participants of this event were H.E. Chun-Jin Kim,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Republic of Korea, the Hon. Sung Kim, the U.S. Ambassador to the Republic of Korea, and Amy Jackson, President of AMCHAM Korea. In addition, H.E. Hyung-Pyo Moon,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nd Keon W. Kang,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talked upon “Prospects and Opportunities of Health Technology to 2030.” Throughout his speech, Professor Kang touched upon six Global Megatrends: Ageing, Cyber-world, Globalization, Polarization, Global warming and Resource depletion, and also highlighted Science & Technology vision for the future. The main discussions in the afternoon were divided into two sessions A and B. In session A, Kee-taig Jung, President of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moderated the dialogue on strategies to establish healthcare as a rising growth engine in Asia. Lee Suk Kyu, Director of Division of Welfare Review & Benefits Rights at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began a heated panel discussion on the Korean government’s policy direction for promotion of Korea’s health industry. In contrast, Hidehito Sekino, Director of Health Policy Bureau at the Japanese Ministry of Health, Labour and Welfare, gave an overview on the Japanese Pharmaceutical Industry and mentioned Japan’s Revitalization Strategy to extend the nation’s “healthy life expectancy.” Huang San-Kuei, Director General of National Health Insurance Administration in Taiwan, navigated the current status of Healthcare Insurance System in Taiwan, and predicted the new era of Healthcare Innovation.In Session B, Sung Min Kim,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Medical Biotechnology at Dongguk University, initiated multiple dialogues on the growth opportunities through open innovation and global collaboration between local and global medical device manufacturers. Five presenters, each representing government institutions and foreign pharmaceutical companies, followed up on Professor Kim’s keynote speech. Young Huh, Medical Devices Program Director of Korea Evaluation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 presented the status of Medical Fusion Technology and Research & Development Strategy.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pproximately 9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 2014​2014년 7월 11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7월 11일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2014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보건의료혁신세미나”를 개최했다. 올해로 5회를 맞는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는 “미래 성장동력 산업으로서의 보건의료” 라는 주제 아래 헬스테크놀로지(HT)의 전망과 기회, 국내 투자기회 등에 관해 다각도로 논의했다(세미나 프로그램 첨부).이번 세미나에는 보건복지부, 충북국제자유구역청, 셀진,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 한국화이자제약, 박스터,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쿡메디칼 코리아, 글락소스미스클라인,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한국릴리, 메드트로닉코리아, 한국MSD, 한국 노바티스 등 굴지의 제약 및 의료기기 업체와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특히 한국, 일본, 대만의 주요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연사로 나서 각국의 보건산업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신성장동력으로서의 보건의료 산업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오전세션은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김춘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의 축사와 성 김 주한미국대사의 환영사 및 문형표 보건복지부장관의 기조연설이 있었으며, 이어서 보건의료산업의 국내외 전문가들의 발표가 이어졌다. 강건욱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이어진 세션에서 “헬스테크놀로지(HT)의 전망과 기회”를 주제로 발표를 했으며, “바이오기술로 젊어진 2040년을 향한 미래사회 모습”을 제시했다. 강건욱 교수는 6가지 글로벌 메가트렌드인 고령화, 사이버세계, 세계화, 양극화, 지구 온난화, 자원고갈에 대해 설명했다.오후세션에서 이어진 분임토의에서는 두 세션으로 나뉘어 동시에 시작됐는데 세션 A는 의료산업에 대해, 세션 B는 실제 산업계획에 대해 다뤘다. 일단 세션 A에서는 아시아 주요국인 한국, 일본, 대만의 연사들이 참석해서 “아시아 신(新)성장동력으로서의 보건의료산업”을 주제로 각국의 보건산업 정책을 공유했고, 좌장을 맡은 정기택 보건산업진흥원장의 진행 하에, 패널로 참석한 이석규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진흥과 과장이 “한국 보건 의료 사업의 진흥을 위한 한국 정부의 정책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서 히데토 세키노 후생노동성 정책국장은 “일본 제약 산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로드맵”이라는 주제로 일본 제약 산업에 대한 전반적 설명과 함께 일본의 “건강한 기대 수명”을 늘리기 위한 활성화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대만의 후앙 산쿠웨이 중앙건강보험서장이 현재 대만의 보건복지 보험 시스템과 함께 “대만의 새로운 보건복지 혁신 시대”에 대해 발표하면서 세션A를 마무리했다.세션 B에서는 “오픈 이노베이션 및 국내-글로벌 기업 간 협력을 통한 성장”이라는 주제 하에 발표 및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이번 세션에서는 김성민 동국대학교 교수가 좌장 및 기조연설을 맡아 토의를 이끌었고, 의료기기 산업의 경쟁력 향상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허영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의료기기PD는 퓨전 테크놀로지를 활용한 의료기기 산업에 대해 설명했고 R&D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이번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에서는 국내외 의료기기•제약 기업, 관련 부처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사업을 모색하고 발전방안을 찾을 수 있었다. 또한 정부정책 발표 및 관련 기업과의 공감대를 조성하고, 주제별 발표•토론을 통한 보건의료분야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할 수 있었다.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1953년에 처음 설립된 한국 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900여 개의 기업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4.07.11

AMCHAM Hosts a Business Roundtable with the U.S. President Barack Obama

(Photo Courtesy of White House) (한글은 아래 참조)SEOUL, April 26, 201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U.S. President Barack Obama for a roundtable business event on April 26 at the Grand Hyatt Seoul to discuss investment opportunities in the United States and implementation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The meeting with the President was preceded by a robust discussion with Michael Froman,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and Caroline Atkinson, Deputy National Security Advisor. President Obama met with a small number of American business executives doing business in Korea, prominent Korean business leaders making investments in the United States, and leaders of Korean business associations, all of which have long been advocates of increased U.S.-Korea trade and investment.‬ The participants discussed various topics including implementation of the KORUS FTA, ways to further promote trade and investmen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nd views of Korean investors in the United States.President Obama said, “What we want to underscore is the fact that as important as the security relationship and alliances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re, what is also important is the incredible and growing economic ties that are creating jobs and opportunities in both countries.”He also stated, “Under the KORUS FTA, our trade has increased… American companies are exporting more to Korea and Korean companies are exporting more to the United States, so it is a win-win for both countries. We also know that we still have more work to do to fully implement the trade agreement and make sure we are maximizing its benefits, so that companies can compete fairly in autos, IT, and organic foods.”James Kim, Chairman of AMCHAM Korea and Country Manager of Microsoft Korea, said “AMCHAM was very honored to host the President this morning to talk about key issues of mutual interest, including implementation of the KORUS FTA. AMCHAM echoes the President’ statement that the United States-Korea relationship is one of the key economic relationships of the 21st century. This historic agreement is bringing noteworthy gains for both the U.S. and Korean economies, helping to increase exports of goods, promoting greater U.S. investment in Korea, and creating many new jobs. As such, the FTA is helping achieve priority goals articulated by President Park including increasing foreign direct investment, promoting a more creative economy, bolstering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nd deregulating the marketplace.”Amy Jackson, President of AMCHAM Korea stated “The KORUS FTA has helped open new doors to bilateral investment between our two nations. Last year, foreign direct investment (FDI) from the United States to Korea reached $1.5 billion, a 24.6%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The United States was the second most popular destination for Korea’s FDI. AMCHAM pledges to continue to work with the Korean government to discuss ways Korea can improve the investment climate to attract even more U.S. investment, through efforts including deregulation, promoting innovation, and better protecting intellectual property rights.”Message of CondolenceAMCHAM Korea and our members are deeply saddened by the loss of lives onboard the Korean ferry, the Sewol. Our deepest sympathies go out to the families and friends of those affected by this terrible tragedy. Our hearts and prayers are with the people of Korea during this difficult time.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1,800 members and around 900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www.amchamkorea.org.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 2238----------------------------------------------------------------------------------------암참, 오바마 미 대통령 초청 조찬간담회 개최​2014년 4월 26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26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초청, 미국 투자기회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이행 등에 관해 논의하기 위한 조찬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간담회에 앞서 참석자들은 마이클 프로먼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캐럴라인 애킨슨 국가안전부 부보좌관과 경제협력 현안 등에 관한 활발한 토의를 가졌다.이날 간담회에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한국에서 사업 중인 미국인 기업 중역들과 미국에 투자 중인 한국 기업인들, 그리고 오랫동안 한미 무역 및 투자관계 증진을 위해 힘써온 한국의 주요 경제계 인사들과의 소규모 간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은 한•미 FTA 이행과 한미 무역 및 투자관계 증진 방안 그리고 미국에 있는 한국 투자기업들의 견해 등을 포함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토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과 미국 간의 안보와 동맹관계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은 날로 강화되고 있는 경제협력관계이다. 이를 통해 양국에서 고용이 창출되며 기회가 확대되고 있다” 라고 말했다.이어서 “한미 FTA로 인해 양국 교역량이 증가하고 있다… 미국 회사들의 대한 수출이 증가함과 동시에 한국 회사들의 대미 수출도 증가하는 등 본 협정은 양국의 윈윈 협정임이 분명하다. 물론 한미 FTA의 완전한 이행과 그 결실의 극대화를 위해서는 자동차, IT, 및 유기농 식품 등의 분야에서 양국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해결해야 할 과제가 남아있다.” 라고 말했다.김 제임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회장이자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이사는 “암참은 오늘 조찬에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모시고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이행을 포함하여 상호 이익을 위한 주요 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누게 된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 암참은 한미 관계가 21세기 경제관계 중 가장 주요한 경제관계 중 하나라는 오바마 대통령의 언급에 공감한다. 이 역사적인 협정은 한미 양국 경제에 괄목할만한 성과를 창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상품 수출 증가, 미국의 대(對)한국 투자 촉진 및 새로운 직업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이를 테면, 한•미 FTA는 박근혜 대통령이 주요 정책 과제로 내세운 외국인직접투자(FDI) 증대, 창조경제 활성화, 중소기업 진흥, 그리고 시장 규제 완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라고 밝혔다.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는 “한•미 FTA는 양국 상호 투자의 새 장을 여는 데 기여 해 왔다. 지난 해, 미국의 대(對)한국 외국인직접투자(FDI)는 전년도에 비해 24.6% 증가한 15억에 달했으며, 미국은 한국의 두 번째로 큰 외국인직접투자처였다. 암참은 한국정부가 규제완화, 혁신 및 지적재산권 보호 강화와 같은 노력을 통해 투자환경을 개선함으로써 더 많은 미국의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데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 라고 밝혔다.애도의 글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와 회원들은 한국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의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 우리는 수 많은 생명을 앗아간 이 비극적인 사고로 인해 깊이 슬퍼하고 있다. 우리는 간절한 기도와 소원으로 한국 국민들과 이 어려운 시기를 함께 할 것이다.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발전을 장려하기 위해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 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900개 이상의 기업들과 1,800여명의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 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 2238 ---------------------------------------------------------------------------------------------------------------------- President Barack Obama has a group photo with participants after a business roundtable at the Grand Hyatt hotel in Seoul, Republic of Korea, April 26, 2014.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This official White House photograph is being made available only for publication by news organizations and/or for personal use printing by the subject(s) of the photograph. The photograph may not be manipulated in any way and may not be used in commercial or political materials, advertisements, emails, products, promotions that in any way suggests approval or endorsement of the President, the First Family, or the White House.  

2014.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