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Photo Release] AMCHAM Seminar on Korea-US Marine Transportation

 (한글은 아래 참조) April 19,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MCHAM Seminar on Korea-US Marine Transportation” on the current landscape and the future of the shipping industry in Korea, particularly the route to the U.S.. National Assemblyman Jung You Sub, and AMCHAM Chairman James Kim as well as various government and industry stakeholders attended the event.​  * Photo: 1. (From Left to Right) Park Ho-Chul, Senior Director of Busan Port Authority;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Attorney of Kim & Chang; H.E. Jung You-Sup; National Assemblyman,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Kim Young-Moo, Vice President of Korea’s Shipowner’s Association; Jeon Jae-Woo, Shipping Policy Division Director of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2. (From Left to Right) Hiroshi Mikita, President of K-Line; Park Ho-Chul, Senior Director of Busan Port Authority; Jeong Bum Kim, Director of Hyundai Merchant Marine Co.; Edward Kim, Vice President of Costco Korea; Jennifer Kim, President of OOCL; Esteban Perez, Managing Director of Hapag Lloyd; In Hyeon Kim, Professor of Korea University and Director of Maritime Law Center; Jeon Jae-Woo, Shipping Policy Division Director of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racey Kim, Head of Korea of DHL Korea; Tim Smith, Group Vice President & Chief Rep. North Asia Region of Maersk; Lim Hee Chang, Director at Planning Department of SM Line;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Attorney of Kim & Chang; Rupesh Jain, President of Maersk Korea Limited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AMCHAM Korea 02-6201-2238 ### 암참- 한미 해상운송의 현황 및 활성화 방안 세미나​ 2017년 4월 19일 –​ 제임스 김 암참 회장, 정유선 의원 및 국내외 해상운송 관계자들은 금일 오전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개최된 ‘암참- 한미 해상운송의 현황 및 활성화 방안 세미나’에 참석, 한-미간 항로의 현황 및 향후 전망에 대해 논의하고 해운업계의 위기와 건전성 회복 방안에 대해 토론했습니다.  *사진: 1. (왼쪽부터) 박호철 부산항만공사 전략기획실장,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앤장 변호사, 정유섭 국회의원,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GM 사장, 김영무 사단법인 한국선주협회 상근부회장, 전재우 해양수산부 해운정책과장  2. (왼쪽부터) 미키타 히로시 K-Line 대표, 박호철 부산항만공사 전략기획실장, 김정범 현대상선 전무, 김윤 코스트코 코리아 부사장, 김현정 OOCL 대표이사, 에스테반 페레즈 하파그로이드코리아 대표이사, 김인현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전재우 해양수산부 해운정책과장, 김선미 디에이치엘코리아 상무,  팀 스미스 머스크 북아시아 대표,  임희창 SM상선 기획이사,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앤장 변호사, 루풰쉬 제인 한국 머스크 대표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김나현 대리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02-6201-2238 ###   

2017.04.19

AMCHAM Hosts Business Listening Session with U.S. Vice President Michael Pence

 (한글은 아래 참조)​ April 18,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the “AMCHAM Business Listening Session with the Honorable Michael Pence, Vic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on April 18th at the Grand Hyatt Seoul during his first trip to the Asia-Pacific. The listening session with the AMCHAM leadership was followed by the Vice President’s remarks to a larger audience comprised of 55 American business executives operating in Korea and leaders of prominent Korean businesses investing in the United States, and heads of large business organizations in Korea.   During the listening session, eleven AMCHAM Board of Governors members representing diverse industries gave short briefings on the current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The attendees represented the aerospace, automobile, chemical, defense, financial services, pharmaceuticals, IT, transportation and tourism industries.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stated that “As a U.S. citizen, I am proud to be here representing American companies operating here in Korea. It is a true honor to have our Vice President of the U.S. Michael Pence with us today. AMCHAM maintains close ties with both the U.S. and Korean government to advocate for American business opportunities. A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and the ‘go-to’ organization for American companies, you can count on us.”     After the listening session, Vice President Pence delivered remarks that expressed President Trump's continued commitment to U.S. alliances and partnerships in the Asia-Pacific region, highlighted the Administration's economic agenda, and underscored America's unwavering support for troops at home and abroad.   In regards to the on-going review and reform of all U.S. trade agreements, Vice President Pence reiterated that the U.S. “will pursue trade that is both free and fair” and the reviews are done “to ensure that they benefit our economies as much as they benefit our trading partners”. He pointed out that “a stronger American economy means a stronger economy for South Korea, and for all of our trading partners.” He told the audience comprised of both U.S. and Korean companies that the U.S. government values their inputs on the issues they face, and that it will work with them as KORUS is reformed in the days ahead.   Vice President Pence also thanked AMCHAM Korea, which has been active in Korea since the very beginning of the strong bilateral relationship, for “bringing together businesses large and small to invest in both our economies.” He praised AMCHAM for fostering “jobs and growth and prosperity on both sides of the Pacific.”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AMCHAM Korea 02-6201-2238 ###    암참, 마이크 펜스 美 부통령 초청 간담회 개최 ​2017년 4월 18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4월 18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공식 순방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초청하여 간담회를 개최했다. 펜스 부통령은 먼저 암참 이사진과의 소규모 간담회를 갖고, 이후 약 50명의 국내 주요 경제계 인사를 상대로 연설했다.   이 날 소규모 간담회에서 펜스 부통령은 항공, 자동차, 화학, 방산, 금융 서비스, 제약, 운송, 관광 등 다양한 산업군에 속한 국내 진출 미국 기업 대표로 이뤄진 암참 이사진들과 만나 산업별 이슈 및 현황, 국내 비즈니스 환경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토론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암참은 국내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을 대표하여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모시고 간담회를 오늘 개최하게 된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 암참은 국내 미국 기업들의 비즈니스 기회 증진을 위해 한미 양국 정부와의 협력을 공고히 해왔다. 부통령께서 한국 내 최대 외국상공회의소이자 미국 기업들에게는 제일의 조력자(‘go-to’ organization)인 암참을 언제든지 신뢰하셔도 (count on) 좋다”고 밝혔다.   이후 펜스 부통령은 국내 주요 경제계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역내 동맹 및 협력 관계 강화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변함없는 의지를 알리고, 트럼프 행정부의 경제 정책을 천명하며 국내외에 주둔한 미군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표했다.   부통령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미국의 모든 무역 협정 재검토 및 개정에 관해서 미국은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표방함을 강조함과 동시에 무역 협정 재검토가 미국 경제뿐만 아니라 무역 상대국의 경제에도 혜택을 가져다 주기 위해 이루어지는 것임을 언급했다. “더 강한 미국은 한국을 포함한 모든 미국의 무역 상대국들에게 더 강한 경제를 가져다 준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기업으로 구성된 경제계 인사들을 향해 기업들이 겪는 고충과 현안에 대한 정보를 중시한다며 미 정부는 향후 한미 FTA 개정 과정을 기업들과 함께 밟아나갈 것이라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한미 수교 직후부터 한국 내 외연을 확대해 온 암참 회원사들이 기업 규모를 가리지 않고 한미 양국의 경제에 투자를 아끼지 않은 것에 감사를 표하면서 태평양 양안에서 일자리 창출와 경제 성장과 번영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암참을 격려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김나현 대리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02-6201-2238 ###  

2017.04.18

AMCHAM General Membership Meeting with H.E. Yun Byung-se

(한글은 아래 참조) ​April 14, 2017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the AMCHAM General Membership Meeting (GMM) with His Excellency Yun Byung-s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MOFA)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on April 14th, 2017.   Around 70 representatives from AMCHAM member companies and government officials including Marc Knapper,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of the U.S. Embassy attended the meeting.   The meeting began with opening remarks from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and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Knapper, delivered his appreciation for the close tie the U.S. Embassy and AMCHAM shares in strengthening Korea-U.S. relationship.   Chairman Kim then introduced Minister Yun Byung-se, the longest serving Foreign Minister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modern constitution of Korea in 1987.   Highlighting the importance of ROK-U.S. alliance to pave the way for durable peace and business-friendly geopolitical environment, Minister Yun shared his thoughts on the state of ROK-U.S. relations and the joint tasks ahead.   First, he affirmed that “ROK-U.S. alliance has never been stronger over the four years.” In addition to KORUS FTA, which has brought enormous economic benefits to both countries, he cited a number of agreements and cooperation ranging from military to economy, that have reinstated the strength of ROK-U.S. relationship.   Secondly, despite the change in leadership of both countries, he projected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will “continue to remain rock-solid.” He stated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 puts high priority on Korea” and this is demonstrated through repeated positive developments, such as Korea being one of only nine countries he called within 24 hours of taking office.   In his third message on how to deal with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conundrum at this critical juncture, Minister Yun urged that it is “time to further solidify the strongest-ever international unity and solidarity against North Korea to achieve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He also expressed that close consultation between Korea and the U.S. would be the key in this endeavor, and “synergy between diplomatic pressure and military deterrence” would be vitally important. He ended his remarks by promising that the Korean government will continue its efforts to turn challenges into opportunities.   His speech was followed by a fireside chat conducted by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Former Chairman of AMCHAM.   One of the questions was “What are you doing about North Korea situation and what will you tell your successor to do to avoid war with North Korea?” Minister Yun responded, “What we have been doing is to send the right message to North Korea through exercising diplomatic pressure and military deterrence to influence their mindsets to return to international community. There needs consistency in dealing with this issue, and people of new administration should be wise to continue what we have been doing and collaborate with American counterparts.”   Minister Yun also asked AMCHAM to convey key messages from Seoul to congressional leaders during the “AMCHAM Doorknock,” the Chamber’s annual visit to Washington in May. The messages are that KORUS FTA is (1) a golden standard agreement for all FTAs, (2) a job creating arrangement, (3) and is mutually beneficial. As the fireside chat came to an end, Minister Yun thanked AMCHAM for its continued support at the center of U.S.-Korea cooperation.   *Group photo caption (From Left) David Gossack, Minister-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at the U.S. Embassy, Jina Hwang, Vice President of GM Korea, Marc Knapper,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at the U.S. Embassy,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H.E. Yun Byung-s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David Ruch, Country Manager-Korea, United Airlines and Former Chairman of AMCHAM, Oak Yeon Kim, Managing Director of Janssen Korea and Chair of KRPIA.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AMCHAM Korea 02-6201-2238 ###  암참, 윤병세 외교부 장관 초청 오찬 간담회 개최2017년 4월 1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4월 14일 오전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윤병세 외교부장관을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날 오찬 간담회에는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 등 70여 명의 암참 회원사 대표 및 한미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의 개회사로 시작한 간담회에서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는 한미관계 증진을 위해 암참과 주한미국대사관이 긴밀히 협조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후 김 회장은 윤병세 장관을 대한민국의 87년 개헌 이래 최장수 외교부장관으로 소개했다.   윤 장관은 지속적인 평화와 기업 친화적인 지정학적 환경 조성을 위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미 관계와 향후 공동 과제에 대한 생각을 공유했다.   첫째, 그는 "한미 동맹은 지난 4년간 그 어떤 때보다도 공고했다”라고 평가하며 양국 모두에 많은 경제적 이익을 가져온 한미 FTA와 국방, 경제 외 여러 분야에 걸쳐 맺은 수많은 협약과 협력을 그 예로 들었다.   둘째, 양국 정부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윤 장관은 양국 관계가 "견고하게 유지 될 것"이라 전망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는 한국을 주요 동맹국으로 여긴다”라고 이야기하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선 후 24시간 내 통화를 한 9개국 중 하나가 한국이었던 점과 최근 미국 정부 주요 인사들의 잇따른 방한 등이 이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셋째, 북핵 미사일 해법으로 윤 장관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비핵화를 위해 국제적 단결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러한 노력의 핵심에 한미 간 긴밀한 협의가 있어야 하고 “외교적 압력과 군사적 억제력 간의 시너지”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부의 위기를 기회로 변화시키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을 약속하며 연설을 마무리하였다.   연설 후 이어진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전 암참 회장과의 좌담에서 “북한 상황 해결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후임 장관에게 무력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조언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윤 장관은 “우리는 북한에 각종 외교술과 군사적 억제를 통해 그들이 국제사회로 복귀하는 자세를 취하도록 노력해왔다”라고 대답했다. 또한 이 문제에 있어서는 일관된 메시지 전달이 중요하며, 차기 정부도 현명하게 지금까지의 노력을 계속하는 동시에 미국과 협력할 것을 조언했다.   좌담에서 윤 장관은 또한 5월로 예정된 암참 대표단의 연례 워싱턴 방문 프로그램인 “암참 도어녹” 시 미 의회 주요 인사들에게 한미 FTA가 모든 자유무역협정의 골든 스탠다드이며, 양국 일자리 창출과 경제 이익을 가져다 준다는 사실을 전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좌담을 마치며 윤 장관은 한미 협력의 중심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암참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그룹 사진 캡션:   (왼쪽부터) 데이비드 고삭 주한 미국대사관 상무공사, 황지나 한국지엠 부사장,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사장, 윤병세 외교부 장관,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재단이사장 겸 암참 전회장, 데이비드 럭 유나이티드 항공 한국지사장 겸 전 암참 회장, 김옥연 한국얀센 대표이사 겸 다국적의약산업협회 회장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김나현 대리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02-6201-2238 ###

2017.04.14

[Photo Release] AMCHAM Meeting with H.E. Joo Hyunghwan, Minister of MOTIE

 (한글은 아래 참조) April 12,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MCHAM Meeting with H.E. Joo Hyunghwan,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urged Korean companies to join AMCHAM and underscored the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Korea and U.S. ​   *Photo:  1. (From Left to Right) Inbom Choi, Senior Advisor of GE Korea, David Ruch, Country-Manager, Korea of United Airlines,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Joo Hyung-hwan, Minister of MOTIE, John Schuldt, President of AMCHAM, Kwon Kee-bong, CEO/Representative Director of Brookfield Real Estate, Yeo Han-koo, Director General for Trade Policy of MOTIE 2. Representatives from AMCHAM and MOTIE engage in discussion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 AMCHAM Korea  02-6201-2238 ###   암참-주형환 산업부 장관 간담회 2017년 4월 12일 –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4월 12일 (수)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암참-주형환 산업부 장관 간담회’에 참석, 국내 기업들의 암참 가입을 적극 장려하고 한미 재계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 *사진: 1. (왼쪽부터) 최인범 GE 코리아 상임고문, 데이비드 럭 유나이티드항공 한국 지사장,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사장,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존 슐트 암참 대표, 권기봉 브룩필드 리얼에스테잇 사장,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국장 2. 암참 대표단과 산업통상부 대표단이 간담회를 진행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 김나현 대리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 02-6201-2238 ###

2017.04.12

[Photo Release] Moon Jae In with AMCHAM & ECCK

 (한글은 아래 참조)​​ ​April 12, 2017 – AMCHAM Chairman James Kim attended “Moon Jae In with AMCHAM & ECCK” and assured that AMCHAM would take a leading role in expanding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Korea and strengthening the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Korea and the U.S.  *Photo:   1.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 In shakes hands with AMCHAM Chairman James Kim 2. (From left) Chairman of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James Kim, 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 In, Chairman of Europe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ECCK) Dimitris Psillakis 3,4. Chairman Kim delivers his remarks at the event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 AMCHAM Korea  02-6201-2238  ###   문재인-주한외국경제단체 대화 2017년 4월 12일 –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4월 12일 (수)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개최된 ‘문재인-주한외국경제단체 대화’에 참석, 국내 외국인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암참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밝혔습니다. *사진: 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2. (왼쪽부터)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문재인 후보,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장 3, 4. 모두 발언중인 제임스 김 암참 회장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 김나현 대리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 02-6201-2238 ###

2017.04.12

Korean and American Business Communities Issue a Joint Statement as KORUS FTA Marks Historical Momen…

  (한글은 아래 참조)​​ March 15,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and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co-hosted the “KORUS FTA 5th Anniversary Seminar” at COEX Conference Room on Wednesday, March 15th. With media partner Joongang Ilbo, the event was held to commemorate the 5th anniversary of the ratification of KORUS FTA on the actual day it went into effect in 2012.   Around 300 representatives from American and Korean business communities, as well leading academics from Korea’s top universities, attended the event to hear directly from key negotiators and related stakeholders of the KORUS FTA. The seminar covered the governments’ original intentions when conceiving the bilateral agreement, how the processes of negotiation and implementation affected the initial aims, as well as what the future prospects of the bilateral agreement will be.   The event began with opening remarks from the co-hosts, Kim Inho, Chairman of KITA,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Former Chairman of AMCHAM, as well as H.E. Joo Hyunghwan,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n his opening remarks, Chairman Jones addressed, “AMCHAM will continue to be an advocate for both Korea and the U.S. to ensure ongoing prosperity, especially during this time of uncertainty and potential changes to come in the political arena.” During this remarks, Minister Joo thanked both Korean and U.S. business communities for their support and efforts for the full implementation of KORUS FTA over the past 5 years.”   In Session 1, Chairman Jones led a fireside chat that focused on the theme of “The KORUS FTA: Its Objectives and Achievements” with two chief negotiators of the agreement: Wendy Cutler, Former Acting Deputy U.S. Trade Representative and Jong-Hoon Kim, Former Minister for Trade.   In response to a question about its initial intentions and aims during the first meeting at the negotiating table, Ms. Cutler answered “When we first entered negotiations, we weren’t completely confident that it would be completed successfully but over time, it was clear that Korea was committed to implementing reform so therefore the commitment from the U.S. increased as well.” Mr. Kim added, “Whenever there were trade issues, it was a tit-for-tat kind of conversation but tried to change this conflict into positive energy and cooperation. We developed a common role that both parties could abide by and work within the framework of the rule.”   In response to a question about the benefits of the KORUS FTA, Ms. Cutler answered, “The bilateral agreement added a strong economic pillar to the relationship that has great spillover effects and intangibles. For example, now when we go to meetings at the WTO or the G-20, we turn to our Korean colleagues and find them as partners.”   During the second session, panelists comprised of Korean and American business community representatives and academia engaged in a multi-faceted discussion about the “Assessment of KORUS FTA Implementation and Success Cases Studies.” Dave Ruch, Former Chairman of AMCHAM and Country Manager-Korea of United Airlines, presented factual evidence about the benefits of the agreement and assessed the KORUS FTA as “the cornerstone of win-win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Panelists including Sunny Park, Director at Corporate External & Legal Affairs of Microsoft Korea, discussed actively through panel discussion.   After the seminar, AMCHAM and KITA issued a joint statement to recognize the 5th anniversary of KORUS FTA and affirmed their strong determination to further strengthen the Korea-U.S. economic partnership in years to come. On behalf of Korean and American business communities, AMCHAM and KITA assessed the KORUS FTA as (1) a growth engine to expand the mutually beneficial economic partnership, (2) a high-standard trade treaty that contributes to increased volumes of bilateral trade in goods, services and foreign direct investment into each country, and (3) a treaty which contributes to greater prosperity of individuals and national competitiveness of both countries.   In addition, business communities of both countries pledged (4) to cooperate to increase bilateral investment and trade and actively support creation of high-quality jobs, and (5) to continue efforts in promoting closer ties between the citizens, industries, institutions and governments on the basis of the Korea-U.S. alliance and KORUS FTA.   *Photo: Jong-Hoon Kim, Professor of Yonsei University and Former Minister for Trade, Wendy Cutler, Vice President and Managing Director of Asia Society Policy Institute and Former Acting Deputy U.S. Trade Representative, and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Former Chairman of AMCHAM.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AMCHAM Korea 02-6201-2238  ###     한ž미 FTA 발효 5주년 기념 양국 경제계 공동성명서 발표 한ž미 FTA 발효 5주년 기념 세미나 2017년 3월 15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와 한국무역협회는 3월 15일 (수)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미 FTA 발효 5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중앙일보의 미디어 후원으로 개최된 본 세미나는 한미 FTA가 발효되었던 3월 15일 당일에 개최되어 의미를 더했다.   본 세미나에는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제프리 존스 미래동반자재단 회장 겸 전 암참 회장, 김인호 한국무역협회 회장 등 한미 양국 경제계 대표들과 한미 FTA의 주역 인사인 김종훈, 웬디 커틀러 前 한미 FTA 수석대표 및 약 300여명이 참석하여 한미 FTA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되짚어보고, 양국 경제계의 한미 FTA 5주년 평가와 성공사례에 대해 토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날 행사는 한국무엽협회 김 회장, 존스 이사장, 그리고 주 장관의 개회사로 시작됐다. 존스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최근 한미 양국의 정치 상황에 따른 불확실성 속에서도, 암참은 앞으로도 한미 양국의 상호 발전과 번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이어서 주 장관은 지난 5년간 한미 FTA를 확대 및 발전 시키기 위해 노력해준 한미 양국의 기업인 및 경제계에 감사의 표현을 전했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김종훈, 웬디 커틀러 前 한미 FTA 수석대표가 존스 이사장과의 좌담을 통해 “한미 FTA의 성과와 미래”를 주제로 다양한 한미 FTA 관련 질문에 대답했다. 협정 초기 당시의 의도와 목적에 대한 질문에 대해, 커틀러 전 수석대표는 협상의 초기 단계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한국 대표측에서 협상을 이루기 위한 협력의 노력을 보여주어 미국측에서도 더욱 노력하여 화합을 이루어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커틀러 전 수석대표는 한미FTA가 양국 파트너십의 중요한 중심 (pillar)의 역할을 해왔음을 강조하며, 미국 내 한국이 파트너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양국 경제계와 학계 대표들이 “한미 업계가 바라본 한미 FTA 5주년 평가와 성공사례”를 주제로 논의를 이어갔다.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 겸 유나이티드항공 한국지사장은 발표를 통해 한미 FTA의 실직적인 혜택을 발표하고, 한미 FTA를 “호혜적인 한미 경제관계를 확대하는 성장동력”으로 평가했다. 이어서 손열 연세대학교 국제대학원장, 박선정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 변호사 외 패널들은 한미 FTA의 성공사례를 분석했다. 본 세미나 후 이어진 리셉션에서 암참과 한국무역협회는 양국 기업인들의 한미 경제 발전과 상호 번영을 기원하며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본 성명서에서 주한 미국기업과 한국 무역업계는 ① 한미 FTA는 포괄적 동맹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양국의 의지를 상징하고 호혜적인 경제관계를 확대하는 성장 동력이며, ② 한미 FTA는 양국의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가져다 준 포괄적이고 수준 높은 모범적 무역협정이며, ③ 한미 FTA의 성실한 이행은 경제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생산성을 향상시켜 국민의 번영에 기여하며, 궁극적으로 양국의 국가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한다고 평가했다. 또한 양국 경제계는 ④ 양자간 무역과 투자를 확대하기 위하여 협력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며, 한미 FTA가 지속적으로 양국 경제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⑤ 한미동맹과 한미 FTA 두 축을 바탕으로 양국의 선린우호 관계가 더욱 발전해나가기를 기대하며, 이를 위해 양국 국민, 산업계, 기관 및 정부간 협력증진에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사진:김종훈 前 한미 FTA 한국 측 수석대표, 웬디 커틀러 전 한미 FTA 미국 측 수석대표,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회장 겸 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김나현 대리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02-6201-2238 ###  

2017.03.15

AMCHAM Member Companies Committed to Create Jobs for the Elderly and the Handicapped

 (한글은 아래 참조)​ February 22,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Special Luncheon with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Na Kyung-won on Wednesday, February 22 at Conrad Seoul.   Around 70 representatives from AMCHAM member companies attended the luncheon to hear directly from Assemblywoman Na Kyung-won, a trailblazer in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Chair of the Low Birthrate and Aging Society Special Committee, on today’s changing political landscape.   Assemblywoman Na delivered a speech on “The New Chapter of Korea-U.S. Relationship amidst Current International Politics.” With the heightened political and economic uncertainty in today’s climate, sh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e KORUS FTA as the institutional platform for the deep-rooted alliance between Korea and the U.S. Assemblywoman Na maintained that for the U.S., Korea is the main gateway to the Northeast Asia and provides both strategic and economic value.   She urged AMCHAM to take the lead role in advocating Korea’s interests and raising awareness about the mutual benefits of alliance and partnership, especially in regards to the Trump administration.   Following the speech, a fireside chat was moderated by AMCHAM Chairman James Kim. Assemblywoman Na answered questions regarding various current issues in Korea ranging from low birthrate and the aging population to the problems that women face in the workplace.   In response to a question about the government’s aim to solve the low birth rate, Assemblywoman Na commented that Korea's culture makes it difficult to have a work-life balance for parents. She highlighted that it’s important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both genders can focus on their careers as well as child-rearing   In regards to Assemblywoman Na’s comments on Korea as an aging society, Chairman Kim commented that AMCHAM member companies are at the forefront at creating jobs for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and that AMCHAM is committed to partner with National Assembly in this matter.   Chairman closed the event by thanking Assemblywoman Na for her insight and leadership.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AMCHAM Korea 02-6201-2238 ###    암참,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힘쓸 것 암참, 나경원 국회의원 초청 오찬간담회 개최 2017년 2월 22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2월 22일 콘래드 서울에서 나경원 국회의원을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날 오찬 간담회에는 약 70여명의 다국적 암참 회원사 대표들이 참석하여 제 20대 국회 저출산 고령화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자 제 19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나경원 국회의원의 격변하는 국내외 정세에 대한 견해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나경원 의원은 ‘변화하는 국제정세와 한미 관계의 새로운 도약’을 주제로 한 연설을 통해 한미 FTA가 굳건한 한미 파트너십과 동맹에 필수적인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한다고 평가하고, 한국은 미국의 동북아 역내 안보 및 경제 전략에 중심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연설을 통해 암참이 한국의 이익을 위해 대변하는 데 선구자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하며, 한미 양국간 파트너십의 이익이 양국 모두에게 호혜적임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역할을 할 것을 요청했다.   연설 후 이어진 제임스 김 암참 회장 (한국지엠 대표이사 겸 사장)과의 좌담에서 나 의원은 저출산, 고령화 문제 및 여성 리더로서의 고충 등 다양한 최근 국내 이슈에 대한 암참의 질문에 대답했다.   국내 저출산 문제를 타개하는 방안에 대한 질문에 대해 나 의원은 한국 사회는 일과 가사를 병행하기 어려운 환경이라고 평가하며, 양 부모가 가사업무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암참 회원사들이 국내 노년층,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음을 강조하고, 앞으로 암참이 국회와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 밝히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김나현 대리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02-6201-2238 ### SHARE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구글플러스로 보

2017.02.22

AMCHAM to Serve as an Ideal Liaison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암참, 한미 동맹을 위한 최상의 조력자암참 2017 신년 기자회견 개최 2017년 2월 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2월 1일 (수) 서울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사무실에서 한미 ‘윈-윈’ 파트너십 증진을 위한 암참의 3대 주요 방안을 발표하는 신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제임스 김 암참 회장 (한국지엠 대표이사 겸 사장)은 암참의 한미 동맹의 조력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김 회장은 연설을 통해 한미 파트너십 증진을 위한 암참의 주요 방안을 하기 세 가지를 발표했다.    1. 한미 재계가 하나의 팀 (One Team)이 될 수 있게 협력을 공고히 하겠습니다.  2. 한국 정부와의 협력을 보다 더 공고히 해나가고자 합니다. 3. 규제완화, 투명성 증대, 그리고 상호협력 강화를 이루고자 합니다. 먼저, 김 회장은 국내에 소재한 미국기업들과 미국 내 주요 한국기업들이 함께 노력하여 양국 정부에 한미 교역의 긍정적인 효과 및 경제협력의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하여 김 회장은 “암참은 미국과 유대관계를 강화하고자 하는 한국의 국내 기업들에게도 필요한 도움을 제공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전하며, 한미 재계가 모두 함께 협력하여 더욱 더 공고한 한미 양국의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두 번째 방안으로 김 회장은 암참의 지속적인 한미 양국 고위급 대표들과의 만남을 통해 한미 비즈니스 환경을 향상시키기 위한 발판이 되어왔다고 피력했다. “1985년 이후 매년 암참 대표단은 워싱턴 D.C.를 방문하여 미국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과 정책입안자들를 만나 한미 경제 동맹에 영향을 끼칠 현안들을 논의해왔습니다. 이 방미 활동은 ‘도어넉’이라 불리는데, 이 연례행사는 미국 정부와 의회 각료들의 한미 경제, 안보, 통상 정책들을 입안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 회장은 한국만의 ‘갈라파고스 규제’등을 언급하며 한국 정부의 규제개혁에 대한 노력과 국가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덧붙여 최근 진행된 암참의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와의 간담회를 예시로 들며, 암참과 한국 정부와의 긴밀하게 협조해왔음을 알렸다. 연설을 마무리 하며, 김 회장은 한국 최고의 지지자이자 후원자임을 강조하고, 투자나 무역 분야에만 국한되지 않고 암참 산하의 비영리 자선단체 “미래의동반자재단” 설립하여 다양한 사회적 책임 활동(CSR)을 통해 한국을 지원해왔음을 밝혔다.  김 회장의 연설에 이어 제프리 존스 전 암참 회장 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이 암참의 지난 연혁 및 앞으로의 로드맵을 연설을 통해 전했다. “암참은 한국과 미국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여 양국의 무역과 투자를 확대할 수 있는 위치에 있습니다. 한국 기업이 미국에 투자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것이 한미 양국을 위함이라고 생각합니다. 암참은 트럼프 신 정부와 미의회와 함께 암참 회원사를 대변하는 역할을 지속할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존스 전 암참 회장은 “암참은 여러 번의 경제 위기와 변화, 그리고 양국의 여러 행정부 교체를 경험했습니다. 암참은 한국의 국내 및 미국 기업들의 비즈니스 환경을 향상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의 번영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라고 전하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내, 외신을 비롯한 30여 명의 취재진이 참석하여 연설에 이어진 질의 응답에 여러 질문을 하는 등 암참에 대한 많은 관심을 보였다.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 김나현 대리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 02-6201-2238   ### 

2017.02.01

AMCHAM Relocates to Central Finance and Investment District in Yeoido

  (한글은 아래 참조) January 8,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eld an official ribbon cutting ceremony on Friday, January 6th to mark the grand opening of the new office located at the IFC Building in Yeoido. The new office replaces the former office at the Trade Tower Seoul which was located in Gangnam.   The event started with the remark address from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of GM Korea, who expressed a sincere gratitude for the leadership’s strong and continuous support to the Chamber. “This is a very pivotal moment in AMCHAM’s history. The new office, which remains at the heart of Seoul’s central finance and investment banking district, will function as a center for AMCHAM’s various outreach efforts, while also providing a brand-new and convenient venue for its staffs and members.”   AMCHAM leadership including the Honorable Mark Lippert, U.S. Ambassador to Republic of Korea and Honorary Chairman of AMCHAM,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Future Foundation, Eun-Mi Chae, Managing Director of FedEx Express Korea, and Henry An, Senior Partner and Inbound Lead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were invited to witness and celebrate this new milestone in the Chamber’s history. Led by AMCHAM President John Schuldt, leaderships joined together in the ribbon-cutting ceremony and tour of the new office and got a firsthand look at the office. Following the event, AMCHAM leadership and members, along with Sohn Kyung-Shik, Chairman of CJ Group, and Na Kyung-won, Member of Congress of Saenuri Party joined in AMCHAM Farewell Reception for Ambassador Lippert and bid his farewell at Conrad Seoul.   AMCHAM’s new address is 15 Floor, Two IFC, 10, Gukjegeumyung-ro, Yeongdeumgpo-gu, Seoul, Korea.  *Photo: à​Ribbon Cutting Ceremony (From left) Eun-Mi Chae, Managing Director of FedEx Express Korea, Henry An, Senior Partner and Inbound Lead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John Schuldt, President of AMCHAM, Mark Lippert, U.S. Ambassador to Republic of Korea and Honorary Chairman of AMCHAM,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of GM Korea, and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Future Foundation   à​Farewell Reception for Ambassador Lippert (From left)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of GM Korea, Na Kyung-won, Member of Congress of Saenuri Party, Mark Lippert, U.S. Ambassador to Republic of Korea and Honorary Chairman of AMCHAM, Sohn Kyung-Shik, Chairman of CJ Group, and John Schuldt, President of AMCHAM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AMCHAM Korea 02-6201-2238 ###   암참, 금융 중심지 여의도 입성 암참 사무실 이전 개소식 2017년 1월 8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지난 1월 6일 금요일 오후 여의도 IFC 서울국제금융센터에서 사무실 이전 개소식을 가졌다. 암참은 기존 삼성동 무역센터 사무실에서 여의도로 이전했다.   이 날 행사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사장의 개회사로 시작됐다. 김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암참 회장단의 지속적인 성원과 지원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오늘은 암참이 서울의 금융과 정치와 중심지인 여의도로 입성한 역사적인 날이다. 새로운 근무환경에서 더욱 심기일전하여 암참 회원사와 한국 정부간의 파트너십을 고취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피력했다.   이 날 개소식에는 암참 회장단인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겸 암참 명예회장,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와 안익흥 삼일회계법인 부대표가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존 슐트 암참 대표의 가이드 아래 회장단은 새 사무실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개소식에 이어 암참 회장단과 회원사를 비롯하여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은 암참 주최의 마크 리퍼트 대사의 송별회에 참석했다.   암참의 새 사무실의 주소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10, Two IFC 15층이다.   *사진: àRibbon Cutting Ceremony (왼쪽부터)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 안익흥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존 슐트 암참 대표,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겸 암참 명예회장,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사장,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àFarewell Reception for Ambassador Lippert  (왼쪽부터)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사장,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 겸 암참 명예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존 슐트 암참 대표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김나현 대리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02-6201-2238 ### 

2017.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