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AMCHAM hosts a Luncheon with H.E. Chung Sye-kyun,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 (한글은 아래 참조) August 24, 2017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the AMCHAM General Membership Meeting (GMM) with His Excellency Chung Sye-kyun,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at the Lotte Hotel Seoul on August 24, 2017. In attendance were around 80 representatives from AMCHAM member companies and government officials.   The event began with AMCHAM Chairman of Board of Governors Jeffrey Jones’ introduction of the Speaker Chung. In Speaker Chung’s opening remarks about “Measures for the Strengthening of Korea – U.S. Relations and the Development of Korean Politics,” he highlighted the growing role of the Korean political world in the development of Korea – U.S. relationship. He affirmed that KORUS FTA has become “the bedrock of our economic ties, and provides a textbook example and a good model to be followed by many other agreements.” He expressed his gratitude to AMCHAM for performing a vital role in ensuring close engagement among the two governments and member companies on the basis of the KORUS FTA.   Speaker Chung also outlined Korea’s numerous challenges ahead, including low GDP growth rate, high unemployment rate, widening inequality and climate change. Among these issues, he cited North Korea’s nuclear missile threat as one of the most daunting. However, he expressed his confidence in the strong collaborativ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He remarked, “The rock-solid ROK-U.S. Alliance will serve as a fulcrum to open the era of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going beyond deterring and denuclearizing North Korea.”   Furthermore, he highlighted the growing importance of the new Moon Administration and President Moon’s leadership toward a “new Korea.” Speaker Chung ended his remarks by encouraging the attendees to actively participate in shaping a prosperous, mutually beneficial future.   In the fireside chat that followed his speech, Speaker Chung and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covered various topics including the Moon Administration’s initiatives, the KORUS FTA and the Trump Administration, among others. When asked about the shift in Korean politics from a two-party system to a multi-party system, he remarked, “A multi-party system is more difficult to maneuver, but it is that much more sophisticated. It is also better for incorporating the voices and opinions of Korean citizens.” When asked about the “Korea-unique Standards” that limit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Korean corporations, Speaker Chung acknowledged the need for change and ensured that the National Assembly will take steps in the future to minimalize inefficiencies. Wrapping up the fireside chat, Speaker Chung once again emphasized AMCHAM’s important role in facilitating strong ties between Korea and the U.S.   *Group Photo Caption   (From Left) Eui-in Hwang, Partner of Bae, Kim & Lee LLC; Henry An, Senior Partn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Myung-Chan Lee, Vice President of Lockheed Martin Global, Inc; Jae Jung, President of Ford Korea;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H.E. Chung Sye-kyun,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Jeffrey Jones, Chairman of Board of Governors of AMCHAM; Eun-Mi Chae, Managing Director of Fedex Express, Korea; Benjamin Hong, CEO of Cigna Corporation; Bernard Champoux, Senior Executive Vice President of Hanwha; David Ruch, Country Manager-Korea of United Airlines Inc.; David Gossack, Minister-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of the U.S. Embassy in Seoul; Joseph Song, CEO & Chairman of Asian Tigers Transpack Co., Ltd.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암참, 정세균 국회의장 초청 오찬 간담회 개최  2017년 8월 2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8월 24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을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날 간담회에는 약 80여 명의 암참 회원사 대표 및 한미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본 간담회는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의 정세균 국회의장 소개 연설로 시작되었다. 이어진 “한미 관계 발전 방안과 한국 정치 발전” 주제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 의장은 한미 양국 간의 관계 발전에 있어 한국 정계의 역할을 강조했다. 먼저, 한미 자유무역협정 (한미 FTA)와 관련하여 정 의장은 “한미 FTA는 한미 양국간 경제 협력의 초석이며, 이후의 협정을 위한 교과서적인 선례로 여겨진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정 의장은 한미 FTA를 바탕으로 양국 정부와 암참 회원사간 긴밀한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 암참에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또한, 정 의장은 낮은 성장률, 높은 실업률, 불평등 심화, 기후 변화 등 한국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들을 언급하며, 이러한 현안들 중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위협은 가장 염려스러운 문제”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에 대해 정 의장은 “견고한 한미 동맹은 북한의 비핵화와 더불어 한반도의 평화 통일 시대를 여는 지렛대가 될 것”이라며 강력한 한미 동맹에 대한 신뢰를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정 의장은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문재인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 날 오찬 간담회 참석자들에게 모두가 함께 번영하는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데 있어 적극적인 참여와 지지를 당부하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연설 후 이어진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의 좌담에서 정 의장은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과제, 한미 FTA, 트럼프 정부 등에 관한 생각을 공유했다. “오랫동안 양당제로 운영되어 오던 대한민국 국회가 20대 국회에 들어 다당제로 운영되고 있는데, 두 운영 체제가 어떻게 다른가”라는 질문에 대해 정 의장은 “실질적인 운영 측면에서는 다당제가 양당제보다 어려우나, 양당제보다 더 민주적이며 국민의 뜻을 받드는데 효과적”이라고 대답했다. 또한 “다당제는 다른 정파의 의견을 수렴하고 합의가 결정으로 이어지므로 협치를 도모하기에 더 좋은 체제”라고 덧붙였다. 좌담을 마치며 정 의장은 한미 협력의 중심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암참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단체 사진 캡션:   (왼쪽부터) 황의인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안익흥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이명찬 록히드마틴 한국사장, 정재희 포드 코리아 사장,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정세균 국회의장,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 벤자민 홍 라이나생명보험 사장, 버나드 샴포 한화테크윈 부사장, 데이비드 럭 유나이티드항공 한국지사장, 데이비드 고삭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 송정섭 아시안타이거즈 모빌리티 회장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08.24

AMCHAM Launches New Committee in an Effort to Decrease Trade Deficit with the U.S.: AMCHAM’s “Made i…

(한글은 아래 참조) August 07,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as newly launched the “Made in America” committee as part of the initiative to decrease the trade deficit with the United States and to assist small and medium sized enterprises (SMEs).   It will be a new addition to AMCHAM’s over 30 standing committees which meet regularly to discuss issues relevant to their respective business sectors. The “Made in America” committee will host various events and seminars which actively assist American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terested in expanding in Korea and encourage joint venture partnerships with their Korean counterparts. Headed by Partner Jung-Wook Kim of Kim & Chang, AMCHAM’s “Made in America” committee plans to work closely with the U.S. Embassy in Seoul,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KOTRA), and other relevant trade related organizations in an effort to improve and increase bilateral trad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has expressed his confidence in the new committee’s potential given the importance of decreasing the trade deficit while helping SMEs. “The role of AMCHAM as a bridge-builder and as a problem solver is even more important than ever before,” he remarked. “It has always been a top priority for AMCHAM to preserve a strong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 “Made in America” committee’s activities will ensure stability and a steadfast win-win partnership. I have the utmost confidence in Jung-Wook’s Kim’s expertise to make this committee one of the strongest at AMCHAM.”   ### 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암참, 미국 무역적자 해소를 위한 분과위원회 출범 암참 “Made in America” 분과위원회 2017년 8월 7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은 미국의 對한국 무역적자를 감소시키고 미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Made in America’ 분과위원회를 출범했다.   새로 출범된 본 분과위원회는 현존하는 암참의 약 30개의 분과위원회에 추가될 예정이다. 암참의 분과위원회는 각기 다른 산업 군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관련 분야의 주요 안건들을 주제로 정기적 세미나와 회의를 통해 논의한다. ‘Made in America’ 분과위원회는 한국으로의 사업 진출을 희망하는 미국의 중소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고, 국내 파트너사들과의 합작 투자를 장려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와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본 분과위원회의장을 맡은 김정욱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주한미국대사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및 기타 무역 관련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양국간의 무역 관계 개선 및 무역 증대를 위해 활동할 예정이다.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은 이번 분과위원회가 가져올 성과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 회장은 "암참의 한미 양국 정부 간 가교자 역할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 보다 강조되고 있는 시점에 발족된 “Made in America 분과위원회는 양국의 ‘윈윈 관계’를 보장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다. 또한, 김정욱 변호사의 경륜이 본 분과위원회의 활약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

2017.08.07

James Kim to Take on Expanded Role as Chairman & CEO of AMCHAM

 (한글은 아래 참조)​​ July 3, 2017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announced today that AMCHAM Chairman James Kim was appointed Chairman & CEO of AMCHAM. Mr. Kim has executed a contract with AMCHAM which should provide continuity and stability of the Chamber. His post as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concludes on August 31, 2017.   The Head of AMCHAM’s Search Committee, Jeffrey Jones (Former Chairman of AMCHAM and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commented that “Given the transformative phase for both Korea and the U.S., the role of AMCHAM as a bridge-builder between the two countries has grown significantly. After an extensive search, we have concluded that Mr. Kim is uniquely positioned, as a Korean American, to take AMCHAM to a complete new level. During his four years as Chairman, James has demonstrated solid leadership involving the ecosystems of both United States and Korea.   Furthermore, the Executive Committee of AMCHAM in conjunction with the Board of Governors have elected Jeffrey Jones, former Chairman of AMCHAM and the current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Foundation of AMCHAM as Chairman of the Board of Governors. Together with James Kim, the Chamber is in a stronger position to promote Korea and U.S. commercial relationship.   Mr. Kim along with Mr. Jones has joined President Moon Jae-In for his first Korea-U.S. presidential summit.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 임명​2017년 7월 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은 제임스 김 현 암참 회장이 암참의새 회장 겸 대표이사로 부임한다고 발표했다. 김 회장은 8월 말 현 한국지엠 대표이사 겸 사장직에서 사임한 후, 암참의 업무 안정화와 지속을 위해 암참의 상근 회장 겸 대표이사직을 역임할 예정이다.   암참의 신임대표 선발위원회 위원장인 제프리 존스 이사장은 “한미 양국의 격변기 이후 암참의 양국 정부 간 가교자 역할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오랜 기간 동안 암참 의 신임대표를 물색한 결과, 한국계 미국인으로써 특수한 위치에 있는 김 회장이 암참을 새로운 도약으로 이끌 수 있을 것이라 결론 내렸다. 지난 4년 간의 회장직 동안 김 회장은 견고한 리더십을 통해 암참을 이끌어왔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암참 회장단과 이사회는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이 의장을 맡고 있는 2017 후보자선정 위원회의 추천에 따라, 제프리 존스 현 암참 부회장 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을 올 해 7월 1일부로 암참 이사장직 임명에 승인하는 투표를 진행했다. 암참은 김 회장과 존스 이사장의 리더십 아래 한미 경제적 관계 고취에 우위를 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김 회장과 존스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첫 방미 경제사절단에 합류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

2017.07.03

AMCHAM Committed to Generate Innovation into Korean Healthcare Industry

 (한글은 아래 참조)​ July 2, 2017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eighth annual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on Friday, June 30 at the Lotte Hotel Seoul.  Around 200 representatives from key stakeholders from the Korean and the U.S. governments, academia and industries gathered to share their insights through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under the theme of “A New Beginning: Setting the Right Stage for Attracting Innovation.” Through the seminar, AMCHAM aims to facilitate an open and constructive dialogue on innovation in the healthcare industry. The seminar began with opening remarks from Former Chairman of AMCHAM David Ruch, followed by congratulatory remarks from government leaders including H.E. Chung Chinyoub,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MOHW), H.E. Yang Seoung-jo, Chairman of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Mr. Marc Knapper,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in the U.S. Embassy in Seoul.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Minister Chung Chinyoub stated, “In the era of innovation, I believe cementing cooperation between Korea-U.S. in healthcare is important for promoting joint growth going forward.” He expressed his appreciation of AMCHAM and its contribution to the Korea-U.S. partnership not only in commerce but also specifically in the healthcare industry. Chairman Yang Seoung-jo expressed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that “It is very timely that the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is held today as the new presidential administrations in both countries are in process of building their healthcare policies. At the National Assembly, we will continue to listen to your innovative ideas that can be reflected in our policies.” Chargé d'Affaires Marc Knapper expressed, “There are many ways Korea and U.S. industries can cooperate together to achieve mutual growth and objectives. Through joint cooperation of both countries in private and public sectors, we can set the stage to nurture the innovation that is very important to the healthcare field.” The plenary keynote speaker, Stephen Lockhart, Vice President of Pfizer Vaccine Clinical Research and Development in Europe and Asia Pacific, delivered a presentation on “Transforming Approaches for Breakthrough Innovation.” He emphasized, “Good regulatory environment with good direction is very important in encouraging innovation.” During the morning session, representatives from leading healthcare companies and academia, including Prof. Lee Uhn, Director of AI-based Precision Medicine at Gachon University Gil Medical Center, delivered presentations under the theme of “The Way Ahead for Korean Healthcare Industry amidst the Industrial Revolution”, introduced their successful cases of innovation to the audience. Following the presentations, Director General of Health Industry Yang Seong Il,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MOHW) and Director General of Medical Device Safety Kim Seong-ho,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MFDS), engaged in a panel discussion, discussing ways the government can work closely with the industry and the academia to maximize the competitiveness of the Korean healthcare industry., moderated by Jae Yoo, Area Managing Director of Johnson & Johnson Medical North Asia. In the afternoon, two topics in the 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s industries, “Aligning Cutting-Edge Pharmaceutical Innovation with the Needs of the Patients” and “Big Data Utilization in the Value-Based Health Care (VBHC) Era: Can Healthcare Innovation Be Achieved With Big Data Analysis?”, were respectively covered simultaneously, where presenters and panelists including Prof. Kang Keon Wook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 Kim Dong-Wook of Yonsei University, Lee Young Sung, President of National Evidence-based Healthcare Collaborating Agency (NECA), Prof. Ahn Jeonghoon of Ewha Womans University, as well as Kwak Myung-sub, Director of Pharmaceutical Benefits and Director Jung TongRyoung, Director of Health Insurance Benefits of MOHW participated in active discussions.Photo Caption: (Front row, from left) Lee Sang-Soo, Corporate Affairs Director of Medtronic Korea, Ltd., Lee Young Sung, President of National Evidence-based Healthcare Collaborating Agency (NECA), Hurh Joon, Vice President of Medtronic Korea, Ltd, H.E. Chung Chinyoub,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H.E. Yang Seoung-jo, Chairman of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in the National Assembly, Marc Knapper,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to the U.S. Embassy in Seoul. Kim Oak Yeon, Chair of Korea Research based Pharma Industry Association (KRPIA)   (Back row, from left) Yoo Jae, Area Managing Director of Johnson & Johnson Medical North Asia, Kim Choong Ho, Country General Manager of BD, Dong-wook (David) Oh, Country Manager & Internal Medicine Korea Lead, Pfizer Korea, Stephen Lockhart, Vice President of Pfizer Vaccine Clinical Research and Development in Europe and Asia Pacific, David Ruch, Former Chairman of AMCHAM, David Gossack, Minister-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at the U.S. Embassy in Seoul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암참, 국내 보건의료산업 혁신성장을 위해 힘쓸 것 2017년 7월 2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지난 6월 30일 (금) 서울 롯데호텔에서 ‘2017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를 개최했다.  올해로 제 8회를 맞는 본 세미나에는 약 200여명의 한미 정부 관계자, 보건의료 유관기관, 및 학계가 모여 ‘보건의료의 혁신성장을 이끄는 새로운 시작’이라는 주제 하에 활발한 논의와 토론이 진행됬다.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는 보건의료 혁신을 통한 보건산업 발전전략 모색과 논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하는 데 그 의의를 두고있다. 이 날 행사는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의 개회사로 시작하여,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양승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가 자리하여 축사를 전했다. 정진엽 장관은 축사를 통해 “4차 산업 혁명의 시대를 맞아 한미간의 보건의료 협력 강화는 양국의 공동성장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중요한 과제”라고 전하며, 한미 경제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암참에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이어진 축사에서 양승조 위원장은 “한미 양국에 새 정부가 세워지고 각국의 새로운 보건의료 정책이 한창 논의되는 현 시점에 올해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가 개최되어 그 어느때보다 시의적절하다”라고 평가하고, 금일 세미나를 통해 도출된 혁신 사례를 국회가 적극 수렴해 앞으로 도입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는 축사를 통해 “한미 양국의 민관의 공동협력을 통해 헬스케어 분야에서 혁신을 위한 무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스티브 록하트 화이자 유럽,아태지역 백신임상연구개발담당부사장은  “차세대 혁신을 향한 새로운 접근법 (Transforming Approaches for Breakthrough Innovation) ”을 주제로 발표를 전달했다. 록하트 부사장은 보건의료 혁신을 장려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수준의 보건의료 규제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전 세션에서는 이언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기반 정밀의료추진단장을 비롯한 보건의료 기업 및 학계 관계자가 ‘4차 산업혁명과 한국 보건의료산업의 나아갈 길’를 주제로 발표하며, 혁신 성공사례의 예시를 공유했다. 발표에 이어 양성일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김성호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안전국장은 패널토론의 좌장을 맡은 유병재 존슨앤드존슨메디칼 대표이사/북아시아 지역 총괄 사장과 국내 보건의료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의 산학연 지원책을 소개했다. 오후 프로그램은 제약 세션과 의료기기 세션으로 나뉘어 ‘환자치료 중심의 최첨단 연구동향’과 ‘기차기반 보건의료 시대의 빅데이터 활용 방안’을 주제로 강건욱 서울대학교병원 핵의학과 과장, 김동욱 줄기세포기반 신약개발연구단장, 이영성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안정훈 이화여자대학교 융합보건학과 부교수, 곽명섭 보건복지부 보험약재과장, 정통령 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장 등이 발표와 패널 토론을 맡았다.  단체사진 캡션: (앞줄, 왼쪽부터) 이상수 메드트로닉코리아 상무, 이영성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허준 메드트로닉코리아 대표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양승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 김옥연 다국적의약산업협회장 (뒷줄, 왼쪽부터) 유병재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대표이사/북아시아 지역 총괄 사장, 김충호 BD대표이사,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사장, 스티븐 록하트 화이자 유럽/아태지역 백신임상연구개발담당부사장, 데이비드 럭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전 회장, 데이비드 고삭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07.02

AMCHAM to Host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17

June 28, 2017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will host the eighth annual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on Friday, June 30 at the Lotte Hotel Seoul.  Around 250 representatives from key stakeholders from the Korean and the U.S. governments, academia and industries will gather to discuss the theme of “A New Beginning: Setting the Right Stage for Attracting Innovation.” The seminar will begin with opening remarks from H.E. Chung Chinyoub,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H.E. Yang Seoung-jo, Chairman of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Marc Knapper,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at the U.S. Embassy in Seoul. The seminar will consist of morning and afternoon 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s  sessions exploring “The Way Ahead for Korean Healthcare Industry amidst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ligning Cutting-Edge Pharmaceutical Innovation with the Needs of the Patients” and “Big Data Utilization in the Value-Based Healthcare (VBHC) Era: Can Healthcare Innovation Be Achieved with Big Data Analysis?” To register to this event, please visit the AMCHAM Korea website at www.amchamkorea.org or call AMCHAM office at 02-6201-2200. Below are some of the companies and organizations participating in the seminar:  Healthcare-related companies Organizations Government agencies ·   Pfizer Korea ·   Amgen Korea ·   Beckton Dickinson ·   Boston Scientific Korea ·   Chong Kun Dang ·   Johnson & Johnson Medical Korea Ltd. ·   Kolon Life Sciences, Inc. ·   Lilly Korea Ltd. ·   Lutronic Corporation ·   Medtronic Korea, Ltd. ·   MSD ·   Novartis Institutes for BioMedical Research Shanghai Operations ·   St. Jude Medical (A family of Abbott)   ·   Korea Research based Pharma Industry Association (KRPIA) ·   The Korea Medical Devices Industry Association (KMDIA) ·   National Evidence-based Healthcare Collaborating Agency (NECA) ·   Center for Genome Engineering, Institute for Basic Science ·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Korea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Ewha Womans University Department of Health Convergence ·   Gachon University Gil Medical Center ·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MOHW) ·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National Assembly ·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MFDS) ·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TIE) ·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NHIS) ·   The Health Insurance Review & Assessment Service (HIRA) ·   Daegu Metropolitan City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 암참, 2017 보건의료혁신세미나 개최​2017년 6월 28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오는 6월 30일 (금) 서울 롯데호텔에서 ‘2017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를 개최한다. 올해로 제 8회를 맞는 본 세미나에는 약 250여명의 한미 정부 관계자, 보건의료 유관기관, 및 학계가 모여 ‘보건의료의 혁신성장을 이끄는 새로운 시작’이라는 주제 하에 활발한 논의와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이 날 행사에는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양승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대리가 자리하여 축사를 전할 예정이다. 본 행사는 오전과 오후 제약 및 의료기기 세션으로 나누어 ‘4차 산업 혁명과 한국 보건의료산업의 나아갈 길,’ ‘환자치료 중심의 최첨단 연구동향,’ 그리고 ‘가치기반 보건의료 시대의 빅데이터 활용 방안’을 주제로 발제와 패널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참여 기업은 아래와 같으며, 참가 신청 문의는 홈페이지(www.amchamkorea.org) 를 참조하거나 전화 (02-6201-2200)를 통해 할 수 있다.   의료 관련 기업 단체 정부관계 기관 ·   한국화이자제약 ·   노바티스 생명과학연구소 ·   루트로닉 ·  메드트로닉 코리아 ·  벡톤디킨슨 코리아 ㈜ ·  보스톤싸이언티픽코리아 ·  세인트쥬드메디칼 (애보트) ·   암젠코리아 ·   종근당 ·   코오롱생명과학 ·   한국 릴리 ·   한국MSD ·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 ·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   한국보건의료연구원 ·   기초과학연구원 ·   서울대학교병원 ·   고려대학교구로병원 ·   연세대학교 줄기세포기반 신약개발연구단 ·   이화여자대학교 ·   가천대 길병원 ·   보건복지부 ·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   식품의약품안전처 ·   산업통상자원부 ·   국민건강보험공단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   대구광역시   ***

2017.06.28

AMCHAM Improves Trade Environment with the Trump Administration

  (한글은 아래 참조) June 14,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Press Conference on Doorknock 2017 on Wednesday, June 14 at the AMCHAM office to elaborate on the progress and achievements made during this year’s Doorknock visit to Washington D.C. in May.   At the press conference, Chairman of AMCHAM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James Kim discussed the increased importance of AMCHAM’s role as a bridge-builder during this year’s Doorknock due to the new presidential administrations in bo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e believe that this year’s Doorknock is AMCHAM’s most important in our history, especially given that we now have two new presidents,” said Chairman Kim. He emphasized that it is now crucial for AMCHAM to facilitate a clear and constructive roadmap that ensures stability and a win-win partnership between the two nations.   “Having Hyundai Motors join us in this Doorknock also added a unique perspective regarding the U.S.-Korean economic relationship,” said Chairman Kim. “At each meeting, we were able to discuss the value that Hyundai has already created in the United States. In the future, we are going to expand our delegation to include a few more select Korean companies.”   In closing, he reiterated AMCHAM’s commitment to serving as a bridge-builde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He urged the Korean government and Korean companies to meet with AMCHAM to discuss potential ways AMCHAM could continue this role.   Following Chairman Kim’s remarks, Jeffrey Jones, Former Chairman of AMCHAM and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delivered in-depth remarks about the policies discussed at this year’s Doorknock, describing it as an opportunity to build upon the discussion that began with U.S. Vice President Mike Pence earlier in 2017 and advance a constructive relationship with the Trump administration.   “Our main goal was to be a voice of fact and reason to the new Trump administration so that they can make appropriate decisions on the basis of those facts and see AMCHAM as a knowledgeable resource and trusted partner,” said Former Chairman Jones.   He went on to suggest some measures that President Moon could implement to help alleviate much of the pressure on the KORUS FTA during his summit with President Trump later this month: a 10 billion dollar “Buy American Fund” as an expression of commitment to purchase American made goods; efforts over the next 10 to 12 months to resolve all of the outstanding KORUS FTA non-implementation issues identified in the National Trade Estimates report prepared by USTR; increase imports of U.S. sourced LNG ad shale oil from the U.S. into Korea; to include FMS sales in trade figures which is a reflection of actual purchases by Korea of U.S. manufactured defense related equipment; and to cooperate to increase the number of Korean citizens registered on the U.S. Global Entry Program eliminating the interview by CBP at the port of entry. Finally, David Ruch, Former Chairman of AMCHAM delivered remarks elaborating on the response from Washington D.C. and the state of the KORUS FTA.   Former Chairman Ruch cited several issues that were addressed throughout their meetings in Washington D.C. by the U.S. administration, such as the trade deficit in manufactured goods since the signing of the KORUS FTA, trade imbalances that are compounded by KORUS compliance issues, among other imbalances in the strategic and economic relationship. He proposed ways to close the gap between perception and real performance of the KORUS FTA.   “Overall, the KORUS agreement is working,” he remarked. “In 2016, 23 U.S. states had more than $500 million in exports to Korea, and more than 90% of all U.S. Congressional districts have increased their exports to Korea compared to pre-KORUS levels. There are areas for improvement, but we are seeing the tide raise all boats.”   Around 30 members of press from both domestic and foreign media outlets were present at the Press Conference. They were able to participate in in-depth discussion and a Q&A session after the speeches. Further discussion on similar topics will be discussed tomorrow at the “Korea-U.S. Economic Policy Forum” hosted by AMCHAM and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FKI).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AMCHAM Korea 02-6201-2238  ### 암참,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 환경 개선 2017년 6월 1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6월 14일 (수) 오전, 서울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사무실에서 금년도 진행된 암참 도어녹 (Doorknock) 방문의 성과를 브리핑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양국 새 정부 출범으로 인해 더욱 중요해진 암참의 가교자 역할을 강조했다. “이번 도어녹 방문은 한미 양국의 새로운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것으로 그 어느때 보다 중요한 이정표를 세우는 계기가 되었다”고 전하면서 암참이 더 나아가 양국의 ‘윈윈 관계’를 보장하고, 건설적인 로드맵을 구축해야 할 중대한 과제를 안고 있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이어,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회의를 통해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바를 미 측에 전달함으로써 기존의 한미 경제관계에 새로운 모멘텀을 구축했다”며 “향후 도어녹 사절단에 국내 기업을 포함해 더욱 다양한 관점에서의 성과를 전달 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연설을 마무리하면서 암참이 한미 간 가교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국 정부와 한국 기업들이 암참에 고충을 전해주시고 이를 암참과 함께 풀어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 회장의 연설 이후 제프리 존스 전 암참 회장 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이 도어녹 회의에서 논의된 사안들에 대해 설명했다. 존스 이사장에 따르면 올해 도어녹은 연초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께서 방한하셨을 당시 이루어졌던 논의를 발전시키고 트럼프 행정부와의 건설적인 유대관계를 더욱 돈독히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밝혔다.   “도어녹 방문을 통해 암참은 트럼트 정부에 객관적인 사실을 전달하는 창구가 됨으로써 암참이 제공하는 사실에 기반해 미 정부가 적합한 정책적 판단을 내리고, 암참이 올바른 정보의 출처, 신뢰받는 파트너로 인정받는 것을 목표로 했다”고 존스 이사장이 전했다.   나아가, 1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구매 펀드 조성, 향후 10-12개월동안 미 무역대표부가 발간하는 무역장벽보고서 상 식별된 한미 FTA 미 이행 사안 해결을 위한 노력, 한국의 미국산 LNG 및 셰일가스 수입 증대, 미국의 대외군사판매량을 한미 무역수지 산출 시 반영, 미국의 글로벌 엔트리 프로그램 활성화를 통한 한국인 미국 방문 확대 등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시 공동 발표하는 방안을 제언했다.   올해 도어녹의 또 다른 중요한 목적이 트럼프 정부의 對 한국 무역정책 방향을 이해함과 동시에 한미 양국 간 경제 파트너십의 혜택에 대해 미 행정부와 입법부 모두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이 도어녹 프로그램 당시 워싱턴 반응과 한미 FTA의 현주소에 대해 발표했다.   럭 전 암참 회장은 한미FTA 발효 이후 발생했던 상품 분야의 무역수지 적자, 한미FTA 미 이행으로 인한 무역 불균형 심화, 한미 전략적 관계와 경제적 관계 간의 간극을 중심으로 도어녹 회의 중 논의되었던 여러 가지 안건에 대해 설명했다. 나아가 이들에 대한 일반적 견해에 대한 팩트와 이 간의 간극을 최소화 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한미 FTA는 작동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작년 한해 미국 23개의 주는 500만 달러 이상의 對 한국 수출 효과를 보았고, 한미 FTA 발표 이후 미국 90% 이상의 지역구에서 한국에 대한 수출이 증가하였다. 앞으로 개선해 나가야 할 부분이 존재하나 전체적인 트렌드는 상승 곡면에 있다고 보여진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내, 외신을 비롯한 30여여 명의 취재진이 참석하여 연설에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더 많은 정보를 전해 들었다. 내일 전경련과 암참이 공동주최하는 ‘한미 경제정책포럼’에서 관련 주제에 대해 패널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김나현 대리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02-6201-2238 ###      

2017.06.14

CEOs Serve Tables for AMCHAM Charity Night

    (한글은 아래 참조) June 4, 2017 (Seoul)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13th AMCHAM CEO Servers Night” at Conrad Seoul on Friday, June 2nd, 2017. For this event, 8 CEOs of AMCHAM member companies received dinner service training by hotel staff, and served food and wine to their employees, business partners and friends. Hosted annually by AMCHAM’s charitable arm,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PFF) since 2003, the event aims to raise scholarship funds for university students from families with financial difficulties.   James Kim, AMCHAM Chairman and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and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kicked off the event by welcoming guests. In his opening statements, Chairman Kim said, “This meaningful event has been successful for several years and I am proud to say that we have established a unique fundraising custom in Korea. It is important to engage in variou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ctivities.” Foundation Chairman Jones, Chairman of PFF stated in his opening remarks, “This is my 13th participation to AMCHAM CEO Servers’ Night and I am excited to be here this year as well.”   Around 120 guests attended the event and were able to enjoy a four-course meal. The participants of this year’s CEO Servers Night include: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PFF; James Kim,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and Chairman of AMCHAM; Joseph Song, CEO of Asian Tigers Mobility; Eun-Mi Chae, Managing Director of FedEx Express Korea; Steve Han, Managing Director and CEO Korea of Morgan Stanley (Morgan Stanley & Co. International plc Seoul Branch); David Song, General Manager of Nike Korea; Insoo Cho, President of Outback Steakhouse Korea; and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 IM Korea Lead of Pfizer Korea.   All proceeds from the event, around 34 million KRW (around $30,000) will be donated to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to be to provide scholarships to university students in need.   *Photo Caption (for picture #1) (Back row, from left)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 IM Korea Lead of Pfizer Korea;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Insoo Cho, CEO of Outback Steakhouse Korea; Joseph Song, CEO of Asian Tigers Mobility (Front row, from left) Steve Han, Managing Director and CEO Korea of Morgan Stanley (Morgan Stanley & Co. International plc Seoul Branch); James Kim,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and Chairman of AMCHAM; Eun-Mi Chae, Managing Director of FedEx Express Korea; David Song, General Manager of Nike Korea   ###   About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is a non-profit organization, established in February 2000 as a charity arm of AMCHAM Korea. The organization has been offering aid to unemployed families through programs such as scholarships, job training, and internships. The Foundation also offers various CSR programs partnering with corporates. In particular, the Foundation’s scholarship program has provided tuition for about 2,650 university students from unemployed families since the year 2000 and is making an effort to attract more individual and business sponsors.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is promoting various everyday methods of participating in charity while using “Fun Fundraising” as its motto, hoping to aid in establishing a giving culture in the Korean society.   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  암참 자선행사에서 웨이터로 변신한 외국계기업 CEO 2017년 6월 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이하 ‘암참’)는 6월 2일 금요일 오후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제 13회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 8명의 암참 회원사의 최고경영자(CEO)들은 호텔 직원들에게 기본적인 서빙 교육을 받은 뒤, 자사 임직원 및 지인들을 초청해 저녁 식사와 와인을 서빙했다. 암참 산하 자선단체 미래의동반자재단은 2003년부터 매년 이 특별한 행사를 개최하여 전 수익금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조성해왔다.   이날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사장과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은 환영사를 전하면서 행사의 시작을 열었다. 김 회장은 “이 뜻 깊은 행사를 수년간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써, 암참이 한국 사회 내 차별화된 기부 행사를 정착시켜 기쁘다”라고 환영사를 전했다. 이어 “이와 같이 기업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존스 이사장 “올 해로 13번째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에 참석하게 되었는데, 이번에도 참석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이번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행사에는 120여 명의 손님들이 참여하여 저녁 만찬을 즐겼다. 이번 행사에는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사장, 송정섭 아시안타이거즈 트랜스팩 대표, 채은미 FedEx 코리아 대표이사, 한승수 모건스탠리 인터내셔날 증권회사 서울지점 대표, 송욱환 나이키 코리아 대표이사/사장, 조인수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코리아 대표이사,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사장이 참석했다.   올해 행사를 통해 모은 3400여만원의 수익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쓰여질 예정이다.   *사진 캡션 (사진 #1) (뒷줄 왼쪽부터)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사장,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조인수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코리아 대표이사, 송정섭 아시안타이거즈 트랜스팩 대표 (앞줄 왼쪽부터) 한승수 모건스탠리 인터내셔날 증권회사 서울지점 대표,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사장, 채은미 FedEx 코리아 대표이사, 송욱환 나이키 코리아 대표이사/사장     ### 암참 미래의동반자재단 미래의동반자재단은 국내 실업가정을 지원하고자 2000년 2월 설립된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산하 비영리 자선재단으로, 지금까지 실업가정을 대상으로 하는 장학금 제도, 직업교육훈련 지원프로그램, 그리고 일경험수련 프로그램등 다양한 실업구제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실업가정의 청소년들에게 의료비를 지원하는 의료비 지원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장학 사업의 경우 2000년부터 시작하여 지금까지 2,650여명의 실업가정 대학생들의 학비를 지원하였으며 기업과 개인 차원의 후원인 모집에 힘쓰고 있다. 미래의동반자재단은 ‘즐거운 기부’ 라는 모토로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자선을 유도함으로써 보다 쉽게 기부문화가 한국사회에 정착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

2017.06.04

AMCHAM Concludes Meetings with Trump Administration and Key Figures in Washington D.C.

 (한글은 아래 참조) May 21, 2017 – Leaders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oncluded their recent AMCHAM doorknock meetings in Washington D.C. from Monday, May 15th to Thursday, May 18th 2017. During the visit, the delegation met with key official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Congress and policy think tanks to discuss issues critical to the Korea-U.S. relationship.   The AMCHAM delegation held more than 50 senior-level meetings over the 4 days with White House officials, various administration and congressional leaders, and think-tanks to discuss the new Trump administration policies affecting Korea and the commercial and trading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particularly given the recent events in the region and President Trump's announcements affecting trade and the KORUS FTA. The objective of this year's Doorknock was to obt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the Trump administration's probable direction in respect of trade with Korea and to ensure the administration and congress have a fuller understanding of the depth of the U.S.-Korea economic relationship and importance of the KORUS FTA. An additional important objective of this year's doorknock was to ensure administration and congressional leaders are aware of concerns and problems faced by member companies doing business in the U.S. and Korea, including U.S. and Korean companies.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Hyundai Motors, a Korean member company of AMCHAM, joined the delegation to highlight to U.S. leaders the contribution of Hyundai Motors to the U.S. economy. Trump Administration officials and congressional leaders were appreciative of AMCHAM's advocacy on behalf of Hyundai Moror group and impressed with the investment of over 10 billion US dollars in the U.S. resulting in the creation of more than 100,000 jobs in the US. Hyundai Motor also confirmed its plan to make further investment of 3.1 billion over the next several years. This was the first time AMCHAM has included a Korean company in its Doorknock delegation.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stated, “Among the 4 visits to Washington D.C. during my chairmanship, I think this year is the most critical and dynamic Doorknock. Overall, this was another great success and we hope to go back to Korea and meet with President Moon before his trip to Washington D.C. to share what has been discussed during Doorknock.”   This year’s delegation consists of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Attorney at Kim & Chang, David Ruch, Former Chairman of AMCHAM and Country Manager-Korea of United Airlines Inc., Iain Jamieson, Governor of AMCHAM and Country Manager of VISA International (Asia-Pacific) Korea, Henry An, Treasurer of AMCHAM and Senior Partn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Inbom Choi, Special Advisor of AMCHAM and Senior Advisor of GE Korea, Sang-Soo Lee, Medical Devices Committee Co-Chair of AMCHAM and Corporate Affairs Director of Medtronic Korea, David S. Kim, Vice President at Government Affairs and Chul Hwan Kim, Representative/Chief Executive Coordinator of Hyundai Motor Company Washington Office.     **Photo caption   (From left)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Attorney at Kim & Chang, Alexander Gray, Deputy Director of the National Trade Council at the White House, Dr. Peter Navarro, Director of the National Trade Council at the White House,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David Ruch, Former Chairman of AMCHAM and Country Manager-Korea of United Airlines Inc.   ### About AMCHAM Doorknock Since 1985, a delegation from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as visited Washington D.C. and on some occasions, New York, and other cities every year to meet with senior officials and policy makers to inform and discuss issues affecting U.S. companies doing business in Korea. These visits, also known as “Doorknock,” are designed to draw key officials and policy makers’ attention on the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nd highlight issues in bilateral trade and investment.  Doorknock serves to remind key U.S. leaders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and resolve misconceptions that often arise from communication barriers, as well as the physical distance, between the two nations. Issues dealt with in the past include the need for Korea’s inclusion in the U.S. Visa Waiver Program and the passage and implementation of the KORUS FTA, among others. 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AMCHAM Korea 02-6201-2238  ### 암참, 미 트럼프 행정부 및 의회 의원들과 도어녹 일정 마쳐2017년 5월 2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 사절단이 5월 15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워싱턴 D.C. 방문, 트럼프 행정부 및 미 의회의 주요 인사들과 한미 무역관계의 중요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   올해 암참 도어녹 사절단은 트럼프 행정부의 한미 무역관계에 관련된 정책들을 논의하기 위해 4일간에 걸쳐 미 행정부, 의회, 싱크 탱크 등 주요 관료 및 정책 입안자들과 약 50개의 고위급 회의를 가졌다. 특히 최근 한미 무역관계 및 한미 FTA에 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들과 양국의 정치적 변화에 대한 사안으로 금번 회의는 더욱 주목 받았다. 올해 도어녹 행사의 주요 목표는 트럼프 정부의 한미 무역 정책방향 및 동향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고, 미 행정부 및 의회에 한미 경제협력관계와 한미 FTA의 중요성을 강조 등이 있다. 그 외에 또 다른 중요 목표는 미 행정부 및 의회 관계자들에게 양국에서 활동하는 한, 미 기업들의 고충을 알리는 것이다.   올해는 국내 기업 회원사 현대자동차그룹이 최초로 도어녹 사절단에 참여하여 미국 내 일자리 창출과 직접투자에 기여한 내용을 미 측에 전달했다. 트럼프 행정부 및 의회 의원들은 현대자동차그룹의 미국 내 100억여 달러의 투자와 이로 인한 10만여개의 일자리 창출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도어녹을 통해 향후 5년간 미국에 약 31억달러의 투자할 계획을 다시 한번 재확인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암참 회장 임기 중 네 번째인 올해 방문이 가장 중요하고 역동적인 도어녹 행사였다. 올해 도어녹은 큰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으며, 한국에 돌아가면 추후에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이번 도어녹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공유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올해 사절단은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대표이사 겸 사장, 제프리 존스 미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 겸 유나이티드항공 한국지사장, 이안 제이미슨 암참 이사 겸 비자인터내셔날아시아퍼시픽 코리아리미티드 사장, 안익흥 암참 재무이사 겸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최인범 암참 특별고문 겸 제네랄일렉트릭인터내셔날 상임고문, 이상수 암참 의료기기산업 분과위원장 겸 메드트로닉 코리아 상무, 데이비드 김 현대자동차 워싱턴사무소장, 김철환 현대자동차 상무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 캡션:   제프리 존스 미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알렉산더 그레이 백악관 국가무역위원회 (NTC) 부위원장, 피터 나바로 백악관 국가무역위원회 (NTC) 위원장,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대표이사 겸 사장,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 겸 유나이티드항공 한국지사장     ###   암참 도어녹(Doorknock) 암참 도어녹 사절단은 암참 회장단과 회원사 대표단으로 구성되어 매년 워싱턴 D.C.를 방문해 한국에서 활동하는 미국 기업인으로서의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증진하며 미국의 경제 동향을 파악하는 암참의 주요 연례회의 중 하나이다. 매년 상반기 약 10여명의 사절단이 방미해 백악관을 비롯한 국무부, 상무부, 재무부 등 경제 통상 부처 각료는 물론 미 의회 의원 및 보좌관, 다수의 기관과 싱크탱크 관계자를 만나 한미 간의 각종 통상 현안을 놓고 나흘의 일정 동안 50여개의 회의를 진행한다. 2016년도 도어녹은 지난 3월 개최되었고,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폴 라이언 하원의장 등 입법부의 수장들과 상·하원의 외교위, 금융위, 세입위 등의 관계자들과 면담했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김나현 대리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02-6201-2238 ###  

2017.05.21

AMCHAM Visits Washington D.C. to Serve as a Bridge Builder between Trump and Moon Administrations

(한글은 아래 참조) May 14, 2017 – Leaders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will visit Washington D.C. from Monday, May 15th to Thursday, May 18th 2017, to meet with key figures of the Trump Administration and Congress. Through these visits, also known as “AMCHAM Doorknock,” the delegation will deliver important messages on the value of doing business in Korea while laying out objective data that supports the benefits of Korea-U.S. trade relationship.   This year’s delegation consists of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and CEO of GM Korea, Jeffrey Jones,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Attorney at Kim & Chang, David Ruch, Former Chairman of AMCHAM and Country Manager-Korea of United Airlines Inc., Iain Jamieson, Governor of AMCHAM and Country Manager of VISA International (Asia-Pacific) Korea, Henry An, Treasurer of AMCHAM and Senior Partn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Inbom Choi, Special Advisor of AMCHAM and Senior Advisor of GE Korea, and Sang-Soo Lee, Medical Devices Committee Co-Chair of AMCHAM and Corporate Affairs Director of Medtronic Korea Co., Ltd. In addition, it is the 1st time in AMCHAM history that a Korean member company is joining the program: David S. Kim, Vice President, Government Affairs and Chul Hwan Kim, Representative/Chief Executive Coordinator of Hyundai Motor Company Washington Office.   The delegates have secured more than 50 senior level meetings with the White House, U.S. Departments of State, Commerce, the Treasury, U.S. Trade Representative and other government institutions and think-tanks. The delegates will highlight numerous benefits of a strong commercial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the U.S., including job creation and Foreign Direct Investment that Korean companies have provided in the U.S. They will also provide updates on the new Korean administration’s commitment and agenda to promote a favorable environment for foreign businesses operating in Korea. And lastly, the delegates will also advocate for continued implementation of KORUS FTA which will ensure a prosperous trade relationship and work to the mutual benefit of both countries.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stated that “This year’s Doorknock is particularly timely and critical given the recent administration changes in both countries and the increasing importance of Korea-U.S. alliance. During Vic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Mike Pence’s recent meeting with AMCHAM leaders, he reiterated the importance of the Korea-U.S. relationship. In this regard, AMCHAM will continue our efforts to serve as a bridge builder between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the “go-to” organization for both Korean and American stakeholders. After returning from Washington, DC, we look forward to meeting with President Moon Jae-in and his administration to follow up on the various topics discussed.”    ###  About AMCHAM Doorknock Since 1985, a delegation from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as visited Washington D.C. and on some occasions, New York, and other cities every year to meet with senior officials and policy makers to inform and discuss issues affecting U.S. companies doing business in Korea. These visits, also known as “Doorknock,” are designed to draw key officials and policy makers’ attention on the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nd highlight issues in bilateral trade and investment.  Doorknock serves to remind key U.S. leaders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and resolve misconceptions that often arise from communication barriers, as well as the physical distance, between the two nations. Issues dealt with in the past include the need for Korea’s inclusion in the U.S. Visa Waiver Program and the passage and implementation of the KORUS FTA, among others. 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Nahyun KimAMCHAM Korea 02-6201-2238   ###   2017년 5월 1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 사절단은 연례 암참 도어녹 (Doorknock) 방문을 통해 5월 15일 (월)부터 5월 18일 (목)까지 미국을 방문하여 백악관과 행정부, 의회 고위 관료들을 만난다. 이번 방문을 통해 암참 사절단은 한미 무역관계의 혜택을 증명하는 객관적인 자료를 제시함으로써, 암참 회원사의 국내 기업활동의 가치에 대한 중요성을 전달할 예정이다.   올해 사절단은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 대표이사 겸 사장, 제프리 존스 미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 겸 유나이티드항공 한국지사장, 이안 제이미슨 암참 이사 겸 비자인터내셔날아시아퍼시픽 코리아리미티드 사장, 안익흥 암참 재무이사 겸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최인범 암참 특별고문 겸 제네랄일렉트릭인터내셔날 상임고문, 이상수 암참 의료기기산업 분과위원장 겸 메드트로닉 코리아 상무, 데이비드 김 현대자동차 워싱턴사무소장, 김철환 현대자동차 상무로 구성되어 있다. 그간 암참의 미국계 기업만 참여해왔던 도어녹에 올해는 최초로 한국 기업 또한 참여한다.   암참 도어녹 사절단은 백악관, 국무부, 상무부, 재무부, 미국 무역 대표부, 싱크 탱크 등 주요 관료 및 정책 입안자들과 약 50여 개의 고위급 회의에 참석한다. 이 회의를 통해 암참 사절단은 한국 기업의 미국 내 일자리 창출과 직접투자 등 굳건한 한미 통상 관계의 다양한 혜택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새롭게 수립된 문재인 정부가 국내 활동하고 있는 다국적 기업에 호의적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제시할 정책 어젠다도 논의된다. 마지막으로 한미 양국 모두에 호혜적인 무역관계를 보장함으로써 공동의 경제 성장에 이바지하고 있는 한미 FTA의 지속적인 이행의 중요성을 피력할 예정이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올해 암참 도어녹 방문은 양국 새 정부가 출범하고, 한미 동맹의 중요성이 더욱 강화되고 있는 시점에 진행되어 더욱 시의 적절하다고 생각된다. 지난 달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암참과의 간담회 시 한미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는데, 이를 위해 암참은 앞으로 한미 양국 정부 간 가교자이자, 한미 주요 이해관계자에게 언제든지 도움을 줄 수 있는 기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다. 도어녹을 마친 후,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도어낙에서 토론된 다양한 주제의 사안에 대해 토론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   암참 도어녹(Doorknock) 암참 도어녹 사절단은 암참 회장단과 회원사 대표단으로 구성되어 매년 워싱턴 D.C.를 방문해 한국에서 활동하는 미국 기업인으로서의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증진하며 미국의 경제 동향을 파악하는 암참의 주요 연례회의 중 하나이다. 매년 상반기 약 10여명의 사절단이 방미해 백악관을 비롯한 국무부, 상무부, 재무부 등 경제 통상 부처 각료는 물론 미 의회 의원 및 보좌관, 다수의 기관과 싱크탱크 관계자를 만나 한미 간의 각종 통상 현안을 놓고 나흘의 일정 동안 50여개의 회의를 진행한다. 2016년도 도어녹은 지난 3월 개최되었고,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폴 라이언 하원의장 등 입법부의 수장들과 상·하원의 외교위, 금융위, 세입위 등의 관계자들과 면담했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김나현 대리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02-6201-2238  ###    

2017.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