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AMCHAM Addresses Risk Abatement Strategies for C-Suite Executives

(국문은 아래 참조) November 1,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will host the second annual “C-Suite Compliance and Risk Management Seminar” on November 7, 2017 at the Grand Hyatt Seoul.  The first AMCHAM C-Suite Compliance and Risk Management Seminar in 2016 addressed the Improper Solicitation and Graft Act, otherwise known as the “Kim Young-ran Law.” The seminar provided around 200 AMCHAM members and attendees a better understanding of various compliance and risk management issues impacting businesses in Korea.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the AMCHAM Korea website at www.amchamkorea.org or call AMCHAM office at 02-6201-2230. This year the Seminar will focus on the environment in which CEOs are the primary focus of criminal investigations on a wide range of issues to include labor, environment, fair trade, tax, customs, foreign exchange, etc.  AMCHAM has invited experts from law firms, accounting firms, PR firms and individuals who have had to deal with the practical implications of getting involved with criminal investigations so that member companies can share their experience on the current environment, the risks faced by CEOs and how to reduce that risk.  The seminar will is designed to provide CEOs, CFOs and the company’s compliance and legal experts with practical knowledge and advice on how to enhance compliance within the company, how to deal with the crisis of criminal investigations and measures the company should take to ensure it remains free of any criminal wrong doing.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암참, CEO 리스크 경감을 위한 전략 제시 암참 ‘고위경영진 윤리경영 및 위기관리 세미나’ 개최2017년 11월 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오는 11월 7일 화요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제 2회 ‘고위경영진 윤리경영 및 위기관리 세미나’를 개최한다.   작년에 첫 회를 맞은 ‘고위경영진 윤리경영 및 위기관리 세미나’는 암참 회원사 고위경영진 및 임직원 200명을 대상으로 윤리경영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김영란법’으로 알려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포함한 윤리경영 및 부패방지 관련 정책 준수를 위해 기업이 취해야 할 상세한 조치를 제시했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amchamkorea.org)를 참조하거나 전화(02-6201-223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올해 세미나에는 법무법인 광장,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김·장 법률사무소, 플레시먼힐러드 코리아의 저명한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석하여 국내 법률 환경의 변화와 윤리경영 및 리스크 경감 전략 방법에 대한 경륜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CEO 리스크는 무엇인가,’ ‘정부기관의 법 집행 사례,’ ‘리스크 감지 및 예방을 위한 디지털 포렌식 기술의 활용,’ ‘리스크 경감 전략’ 등의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11.01

AMCHAM Collaborates with Korean Government on Job Creation

     (국문은 아래 참조) ​October 26, 2017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attended the “AMCHAM – Presidential Committee on Jobs Policy Meeting on Employment and Investment Promotion” to discuss the promotion of job creation and foreign direct investment in Korea and sign the AMCHAM – Presidential Committee on Jobs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on Employment and Investment Promotion. Leaders of iconic American businesses in Korea were able to voice the challenges faced by international corporations operating in Korea and explore options to improve the foreign business community in Korea.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Jeffrey Jones,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representatives from eleven AMCHAM member companies met with Lee Yong-sup, Vice Chairman of the Presidential Committee for Jobs, who led a number of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MOS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TIE),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MOEL),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MOHW), and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MSS).   After opening remarks by Vice Chairman Lee of the Presidential Committee for Jobs, Chairman & CEO Kim delivered welcoming remarks. Mentioning AMCHAM’s previous meeting with then-presidential candidate Moon Jae-in in April, Chairman Kim thanked the Vice Chairman for the opportunity to continue the dialogue on collaboration between the Korean and American business communities. “AMCHAM is grateful for the opportunity to play a role in President Moon’s visions and plans for the future of Korea,” he stated.   Opening statements were followed by the signing of the MOU by Vice Chairman Lee and Chairman & CEO Kim. The AMCHAM – Presidential Committee on Jobs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on Employment and Investment Promotion outlines the conditions upon which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Jobs and AMCHAM will actively contribute to the mutual economic development of the U.S. and Korea by creating high-quality jobs and promoting the foreign direct investment of American companies in Korea.   During the policy meeting, AMCHAM member companies expressed the need for increased incentives for investment in Korea, eased regulations, enhanced quality of jobs, and improved social perception of foreign companies investing in Korea.  ### 암참, 일자리위원회와 국내 일자리 창출 위해 힘써 일자리 창출 및 투자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 개최 및 양해각서 체결 2017년 10월 2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10월 26일 (목) 오후 3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일자리위원회와 정책간담회를 갖고, 국내 일자리 창출 및 외국인 직접투자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 (MOU)를 체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암참 리더십을 포함한 암참 회원사 대표 총 13명이 참석하여 외국인투자기업들의 고충을 공유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을 비롯한 다양한 산업군의 암참 회원사 대표들은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해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 1급과 만났다.   이용섭 부위원장의 인사말씀 이후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가 인사말씀을 전했다. 지난 4월 문재인대통령 후보시절 암참 및 외국경제단체와 가졌던 간담회를 언급하며, 김 회장은 한미 비즈니스 환경 증진에 양 기관이 협력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신 이용섭 부위원장에게 감사를 표했다. 김 회장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 및 어젠다에 암참이 기여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인사말씀 이후 양 기관은 ‘일자리위원회-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일자리 창출 및 투자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국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투자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진 정책 간담회에서 암참 회원사들은 국내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 시장 규제 완화와 노동의 질 개선, 외국인투자기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제고 등을 건의했다.

2017.10.26

AMCHAM New Leadership Ready to Promote “win-win” for the U.S and Korea

 ​(국문은 아래 참조) ​ October 23,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is pleased to announce its annual leadership election results and new leaders for 2018.   There were several notable additions to the Board of Governors this year. AMCHAM welcomes 1 newly-elected Vice Chair and 7 newly-elected Board of Governors, including Myung Chan Lee, Country Chief Executive of Lockheed Martin Global, Inc., Korea, as Vice Chair, and Steven Barnett, President & CEO of AIG Korea Inc., Brad Buckwalter, President/General Manager of Johnson Controls Korea, Colm Flanagan, Head of School at Seoul Foreign School, Jooyun Melanie Joh, Managing Director of McDonald's Korea, Jooyoun Kim, CEO of Procter & Gamble Korea S&D, Co., Te-Won Lee, VP & President of QUALCOMM Korea Ltd., Jae Yoo, Area Managing Director of Johnson & Johnson Medical Korea North Asia, as Governors. Jae Jung, President/CEO of Ford Korea, was re-elected as Governor.   The newly-elected Board members will play a significant role in broadening advocacy and partnerships between AMCHAM member companies and the Korean government. The expanded Board members of AMCHAM underscore the breadth and depth of both U.S. and Korea’s corporate involvement in the Chamber.   “We would like to sincerely thank all of the candidates for expressing their interest in getting involved in AMCHAM leadership group. We also appreciate our voting members for taking the time to exercise their right to vote,” said Mr. Henry An, AMCHAM Treasurer and Election Committee Chair. “I would also like to thank our previous Board members for their commitment of time and energy in serving the Chamber during the past year.”   The complete list of AMCHAM leaders for 2018 is as follows:   Chairman & CEO: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Jeffrey Jones,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Vice Chair & Former Chairman David Ruch, United Airlines, Inc.   Vice Chairs:   Eun-Mi Chae, FedEx Korea Myung Chan Lee, Lockheed Martin Global, Inc. – Korea [Newly-elected]   Treasurer:                                             Henry An,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Governors:                                         Mike Cho, Costco Wholesale Korea Steve Han, Morgan Stanley (Morgan Stanley & Co. International plc Seoul) Benjamin Hong, Cigna Corporation Iain Jamieson, Visa International (Asia-Pacific) Korea Hyoung Lae Kim, Oracle Korea BoKyeun Lee, Cargill Agri Purina, Inc. Dongwook (Dave) Oh, Pfizer Korea Jin-Hei Park, Citibank Korea, Inc. Adrian Slater, Grand Hyatt Seoul David Song, Nike Korea Steven Barnett, AIG Korea Inc. [Newly-elected] Brad Buckwalter, Johnson Controls [Newly-elected] Colm Flanagan, Seoul Foreign School [Newly-elected] Jooyun Melanie Joh, McDonald's Korea [Newly-elected] Jae Jung, Ford Korea [Re-elected] Jooyoun Kim, Procter & Gamble Korea S&D, Co. [Newly-elected] Te-Won Lee, QUALCOMM Korea Ltd. [Newly-elected] Jae Yoo, Johnson & Johnson Medical North Asia [Newly-elected]   Honorary Governors:                        David Gossack, U.S. Embassy - Commercial Affairs Joy Yamamoto, U.S. Embassy - Economic Affairs   Special Advisors: Paul Cho, GM Korea Company Inbom Choi, GE Korea Kee-bong Kwon, Brookfield BSREP II Real Estate YH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암참, 한미간 ‘윈-윈’ 협력체계 강화할 리더십 선출​2018 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선거 결과​2017년 10월 2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연례 선거를 마치고 2018 년 이사회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선거를 통해 1명의 부회장과 7명의 이사가 새롭게 암참 이사회에 선출 되었다. 이명찬 록히드마틴 한국 지사장이 신임 부회장으로, 스티븐 바넷 AIG손해보험 사장, 브래드 벅월터 존슨콘트롤즈코리아 사장/대표이사, 콜름 플라나간 서울외국인학교 총감,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 김주연 한국피앤지 대표, 이태원 퀄컴 코리아 사장, 유병재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대표이사/북아시아지역 총괄사장이 신임 이사진으로 합류했다. 정재희 포드코리아 사장은 암참 이사로 재선임되었다.   올해 선거를 통해 새롭게 선출된 다양한 산업군의 이사진들은 암참 회원사와 한국 정부간의 파트너십을 고취시키고 강화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규모가 커진 암참 이사회는 최근 암참 활동에 한미 기업들의 긴밀하고 다양한 역할을 보여주는 바이다.   암참 재무이사 겸 선거 위원회 위원장인 안익흥 삼일회계법인 부대표는 “2018 년 암참 이사회 선거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출마한 모든 후보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지난 1년 동안 암참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노력해주신 이전 암참 이사진들께도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8 년 암참을 이끌어 갈 이사회 전체의 명단은 다음과 같다.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 이사장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부회장 겸 前 회장 데이비드 럭, 유나이티드항공 한국지사장   부회장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 이명찬, 록히드마틴 한국 지사장 재무이사 안익흥,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이사 조민수, 코스트코 코리아 사장 한승수, 모건스탠리 인터내셔날 증권회사 서울지점 대표 벤자민 홍, 라이나생명보험 사장 이안 제이미슨, 비자인터내셔날아시아퍼시픽 코리아리미티드 사장 김형래, 한국오라클 사장 이보균, 카길애그리퓨리나 대표이사 사장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박진회, 한국시티은행 은행장 아드리안 슬레이터, 그랜드 하얏트 서울 총지배인 송욱환, 나이키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정재희, 포드코리아 사장 (재선임) 스티븐 바넷, AIG손해보험 사장 (신임) 브래드 벅월터, 존슨콘트롤즈코리아 사장/대표이사 (신임) 콜름 플라나간, 서울외국인학교 총감 (신임)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 (신임) 김주연, 한국피앤지 대표 (신임) 이태원, 퀄컴 코리아 사장 유병재,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대표이사/북아시아지역 총괄사장 명예 이사 데이비드 고삭,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 조이 야마모토, 주한미국대사관 경제공사 특별 고문 최인범, 제네랄일렉트릭인터내셔날 상임고문 조현우, 한국지엠 부사장 권기봉, 브룩필드 스트래티직 리얼에스테이트 파트너스 II 사장###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10.23

AMCHAM Explores Opportunities for Energy Collaboration between U.S. and Korea

      ​(국문은 아래 참조)  September 26,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in partnership with U.S. LNG portfolio company, NextDecade Corporation, held the U.S.–Korea Energy Cooperation Seminar on Monday, September 25 at Lotte Hotel Seoul. Representatives from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the energy industry gathered to discuss the future of U.S.-Korea energy cooperation and explore potential areas of collaboration.   The seminar is part of AMCHAM’s ongoing efforts to improve the U.S. goods trade deficit with Korea, one of the most important bilateral trade issues on which AMCHAM has played a significant role since the AMCHAM Doorknock visit to Washington D.C. earlier this year. At the AMCHAM Press Conference in June, Jeffrey Jones,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suggested increasing Korea’s U.S. LNG imports as one of the measures the Korean government could implement to positively contribute to the ongoing talks on the U.S. – Korea FTA.   The seminar was opened by Jeffrey Jones, who described the U.S.’s position to contribute to Korea’s energy needs particularly as the 2nd largest importer of LNG in the world with the benefit of reducing Korea’s trade deficit with the U.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welcomed attendees, stating, “It is important for AMCHAM to explore ways in which the U.S. and Korea can collaborate in innovative ways to achieve win-win results, especially if it helps reduce the trade deficit.”   H.E. Jang Byung-wan, Chairman of Trade, Industry, Energy, SMEs and Startup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emphasized, “Korea must continue to import energy in a way that benefits from diversifying our sources from the Middle East to the U.S. This is one potential area of achieving a win-win strategy for both Korea and the U.S. The National Assembly is very interested in this option because we can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Korean people and increase the proportion of clean energy sources in our energy mix.”   Minister-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David Gossack of the U.S. Embassy in Seoul stated, “Through the bilateral energy security dialogue of both Korea and U.S., the U.S. government recognizes the importance of ensuring that Korea has a reliable energy supply. I hope our strong and lasting partnership will allow security for energy as well.”   Key industry leaders, including representatives from KoGas, SK E&S, Hanyang Corporation, Baker Hughes, a GE company, Korea Energy Economics Institute and Hanyang University Center for Governance & Security delivered in-depth presentations on various topics to assure a safe, clean and competitive energy supply for Korea.  Regarding Korea’s growing role in the energy industry in the Asia-Pacific region, Kathleen Eisbrenner, CEO of NextDecade Corporation expressed, “The U.S., through companies like NextDecade, is prepared to be an energy partner with Korea to ensure a cost competitive safe supply of LNG to support Korea's energy needs. This will provide for a diversity of supply at more competitive prices than currently available to Korea. The partnership with NextDecade will provide a stable and clean supply of energy to improve Korea's environment and energy security with the added benefit of potentially reducing the trade deficit with the U.S. by 5 to 10 billion U.S. dollars.”   ### 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암참, 한미간 에너지 협력 방안 모색 암참 '한미 에너지 협력 세미나' 개최 2017년 9월 2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지난 9월 25일 (월) 오후, 미국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 개발회사 넥스트데케이드와 함께 ‘한미 에너지 협력 세미나’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한미 양국 정부와 유수 에너지산업 기업들의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한국 에너지산업 현황을 논의하고, 미국과의 에너지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한미 에너지 협력 세미나’는 미국의 대(對)한 무역 적자를 개선하기 위한 암참의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6월 암참 도어녹 방문 기자회견에서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 이 미국의 무역 적자를 줄이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한국의 미국산 LNG 수입 증가를 제안한 바 있다.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은 미국이 세계에서 두 번째의 최대 LNG 수출국으로써 한국의 에너지 수요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과, 한미간 에너지 협력이 미국의 무역 적자를 해소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본 세미나의 막을 열었다. 이어진 환영사를 통해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암참은 한미 양국간 윈-윈 할 수 있는 혁신적인 방안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세미나에 참석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진 축사에서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한미 양국의 에너지 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고, 더 나아가 한미 양국의 윈-윈하는 경제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는 귀중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 전하며, “우리 국회 또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최고의 가치로 추구하는 에너지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데이비드 고삭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는 축사를 통해 “한미 에너지 안보에 대한 논의를 통해 미국이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 국가로 한국이 지속 가능한 에너지 안보 확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굳건한 파트너십을 통해 안보뿐만 아니라 에너지 부문에서도 협력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국가스공사, SK E&S, 한양 LNG허브사업단, GE 베이커 휴즈, 에너지경제연구원, 한양대학교 에너지거버넌스센터 등 주요 산학연 전문가들은 안전하고 깨끗한 국내 에너지 공급을 위한 다양한 주제에 대한 심도 있는 발표를 전했다. 캐슬린 아이스브레너 넥스트데케이드 CEO는 “미국은 넥스트데케이드와 같은 회사 등을 통해 한국의 에너지 파트너가 되어 안전하고 가격 경쟁력 있는 LNG를 조달하고, 한국의 에너지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준비가 되어있다”고 전했다. “넥스트데케이트와의 파트너십은 친환경적인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제공하여 한국의 에너지 안보와 환경을 개선할 수 있고, 미국과의 무역 적자를 연간 약 50억에서 100억 정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09.25

AMCHAM Hosts the 11th AMCHAM Innovation Camp with eBay Korea at Ajou University

   (한글은 아래 참조) ​September 20,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eld “The 11th AMCHAM Innovation Camp” in partnership with eBay Korea at Ajou University on September 20, 2017. The AMCHAM delegates, comprised of eight representatives from leading American and Korean companies, met with around 100 university students from Ajou University to share insight about how to improve their prospects in the global job market.   Prior to the event, Lee Joong Bok, eBay Korea’s Team Leader of the Cross-Border Trade (CBT) delivered a presentation on the topic of “Access to the Global Marketplace with eBay.” The presentation covered global and cross border e-commerce as well as opportunities for businesses to expand exports using online channels, such as eBay.   The main event began with opening remarks by Acting President Hee Sug Ryu of Ajou University, as well as congratulatory remarks by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and O-Eun Lee, Head of Government Relations at eBay Korea. Mr. Lee stated, “I hope today’s lecture on online commerce will help nurture the young entrepreneurs towards the global market.”   Jeffrey Jones,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began the first session of presentations by introducing the presenters. He also expressed his gratitude for the participating mentors and students and the success of another Innovation Camp. “This is a great opportunity for not only students but also mentors to learn and share valuable experiences,” Chairman Jones stated. “I am confident today will be a great experience for all of us.”   Session 1 featured presentations by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 IM Korea Lead of Pfizer Korea), James Jung-Hwon Chun (Country Representative Director at Enterprise Service Korea A DXC Technology Company) and Michael Conlan (President of Amer Sports Korea Ltd.). Each delivered a presentation about skills necessary for success at global companies and planning successful careers in the future.   In Session 2, each of the seven AMCHAM delegates met with smaller groups of students to have more personal conversations about entering the international work force. Mentors included Jeffrey Jones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Foundation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 IM Korea Lead of Pfizer Korea), James Jung-Hwon Chun (Country Representative Director at Enterprise Service Korea A DXC Technology Company), Michael Conlan (President of Amer Sports Korea Ltd.), Andy Park (Senior Manager of Government Affairs for Korea and Japan at Herbalife Korea Co., Ltd.), SungUng Lee (Government & Regulatory Affairs Executive at IBM Korea, Inc.) and Kumjoo Huh (Senior Vice President of Kyobo Life Insurance Co., Ltd.).   ### AMCHAM Innovation Camp   In October 2012, AMCHAM launched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to promote innovation in Korea, encouraging closer partnerships between Korean and U.S. companies and supporting Korea’s youth and SMEs. To date, the Council has organized ten “Innovation Camps” at local universities outside of Seoul, including in Chungcheongbuk-do, Busan, Daegu, Gangwon-do, Chungcheongnam-do, Jeollabuk-do, Ulsan and Changwon. At these events, AMCHAM member CEOs mentor Korean students to become global leaders. AMCHAM plans to host more events with the aim of promoting innovation and new business opportunities in Korea.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www.amchamkorea.org.   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암참, ‘제 11회 이베이코리아와 함께하는 암참 혁신캠프’ 개최2017년 9월 20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9월 20일 아주대학교에서 ‘제 11회 이베이코리아와 함께하는 암참 혁신캠프’를 개최했다. 글로벌 기업의 CEO 및 임원진들로 구성된 8명의 암참 멘토진은 약 100명의 아주대학교 학생들과 만나 글로벌 취업시장에서 필요한 역량에 대해 강연했다.   본 행사에 앞서 이베이코리아 이중복 CBT사업팀장이 ‘이베이를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전달했다. 이 팀장은 글로벌 전자상거래와 이베이 등의 온라인 채널을 통한 기업의 온라인 수출 기회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서 아주대학교 유희석 총장 직무대행의 개회사와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가 환영사를 전하고, 이베이코리아 이오은 부사장이 축사를 전했다. 이 부사장은 “온라인 수출 창업 특강을 통해 청년창업가들의 혁신 정신이 글로벌로 뻗어나갈 수 있게 돕겠다”고 전했다.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은 “이번 혁신 캠프는 학생들뿐만 아니라 멘토진에게도 소중한 경험을 공유하고 배우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하며, 학생들에게 각 암참 멘토진들을 소개했다.   1부의 글로벌 기업 CEO 특강에서는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전중훤 한국DXC테크놀로지 엔터프라이즈서비스 대표이사, 마이클 콜란 아머스포츠 코리아 대표이사가 글로벌 기업에서의 성공과 커리어 계획에 필요한 역량에 대해 설명했다.   2부의 멘토링 세션에서는 7명의 암참 멘토진이 각각 소규모 그룹의 학생들과 모여 이야기를 나눴다.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겸 김&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오동욱 한국 화이자제약 대표이사, 전중훤 한국DXC테크놀로지 엔터프라이즈서비스 대표이사, 마이클 콜란 아머스포츠 코리아 대표이사, 박영완 한국허벌라이프 이사, 이성웅 한국아이비엠 상무, 허금주 교보생명 상무가 멘토로 참여했다.       ### 암참 혁신캠프 2012년 10월,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국내 산업의 혁신 촉진, 한미 기업들의 긴밀한 협력관계 추진, 한국 청년들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암참 미래혁신위원회를 출범하였다. 암참 미래혁신위원회가 개최한 지난 10회의 혁신캠프는 충북대학교, 부산대학교, 계명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 강원대학교, 충남대학교, 전북대학교, 단국대학교, 울산대학교, 창원시에서 각각 열렸다. 암참 회원사의 외국계 회사 임원들은 멘토로서 한국 학생들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암참은 국내 새로운 사업 기회 창출과 혁신 촉진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www.amchamkorea.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09.20

AMCHAM Explores Opportunities for Energy Collaboration between U.S. and Korea

(한글은 아래 참조) September 19,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in partnership with U.S. LNG portfolio company, NextDecade Corporation, will hold the first “U.S. – Korea Energy Cooperation Seminar” on Monday, September 25 at the Emerald Room, Lotte Hotel Seoul. Representatives from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industries will gather to discuss the landscape of the Korean energy industry and explore potential areas of collaboration with the U.S.   This seminar is part of AMCHAM’s ongoing efforts to improve the U.S. goods trade deficit with Korea, one of the most important bilateral trade issues on which AMCHAM has played a significant role since the AMCHAM Washington Doorknock visits in May this year. At the AMCHAM Press Conference in June, Jeffrey Jones,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suggested increasing Korea’s U.S. LNG imports as one of the measures the Korean government could implement to positively contribute to the ongoing talks on the U.S. – Korea FTA.   With the new Moon Administration’s drive to gradually increase the use of LNG and renewable energy as environmentally friendly sources of electricity in Korea’s power mix, domestic demand for LNG is expected to grow, prompting the need for Korea to implement plans to secure additional supplies of stable and competitive LNG. A deeper U.S. - Korea partnership in energy has the potential to expand the U.S. and Korean energy trade market and bring a wide array of benefits and opportunities at both the governmental and industrial levels. Increased energy trade between the two countries will not only ensure Korea’s energy security but also enable Korea to enjoy the benefits of competitive U.S. LNG prices whilst improving the U.S. trade deficit with Korea. Furthermore,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expected to bring opportunities for Korean energy companies to integrate their industry expertise with abundant shale gas resources in the U.S. and enter the global LNG market both as exporters of U.S. LNG and a North-East Asian regional LNG hub operator.   The seminar will include opening remarks from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as well as officials from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TIE), including H.E. Jang Byung-wan, Chairman of Trade, Industry, Energy, SMEs and Startup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H.E. Lee Sang-min­, National Assemblyman of the Democratic Party and H.E. Park Won-joo, Deputy Minister for Energy and Resources of MOTIE.   Key industry leaders will also deliver in-depth presentations on various topics such as the U.S. shale revolution and areas for bilateral collaboration as well as Korea’s growing role in the energy industry in the Asia-Pacific region. Kathleen Eisbrenner, Chairman and CEO of NextDecade Corporation, will speak about “Cooperation Strategies between the U.S. and the Korean Energy Industry”, including Korea’s potential to become a U.S. LNG exporter. Eisbrenner will put forward NextDecade’s plan to continue its efforts to vitalize the bilateral energy partnership and help expand the Korean energy industry. Korea Energy Economics Institute Research Fellow Lee Sanglim’s presentation will be on “The U.S. Shale Revolution and Korea’s Overseas Energy Procurement Policy”, Hanyang Corporation President Kim Kwang Jin on “Korea as Northeast Asia’s LNG Hub,” and Korea Gas Corporation Chief Researcher Kim Boyoung on “U.S. LNG and KOREA”.   After the individual presentations, a panel discussion will take place on “Bilateral Energy Cooperation Efforts”, involving the presenters and Park Hyung-il, Head of the LNG Business Division at SK E&S as well as (Susan) Yeyoung Ji, Marketing Director at Baker Hughes, a GE Company.   To register for this event, please visit the AMCHAM Korea website at www.amchamkorea.org or call the AMCHAM office at 02-6201-2229.   ### 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 암참, 한미간 에너지 협력 방안 모색 암참 ‘한미 에너지 협력 세미나’ 개최  2017년 9월 1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미국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 개발회사 넥스트데케이드와 함께 오는 9월 25일 (월) 서울 롯데호텔 에메랄드룸에서 ‘한미 에너지 협력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는 한미 양국 정부와 유수 에너지산업 기업들의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한국 에너지산업 현황을 논의하고, 미국과의 에너지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미 에너지 협력 세미나’는 미국의 대(對)한 무역 적자를 개선하기 위한 암참의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6월 암참 도어녹 방문 기자회견에서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 이 미국의 무역 적자를 줄이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한국의 미국산 LNG 수입 증가를 제안한 바 있다.   문재인 정부가 LNG, 셰일 오일 등 환경 친화적인 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의 LNG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보다 안정적이고 경쟁력 있는 LNG 공급원 확보의 필요성이 더욱 강조될 것으로 보인다. 긴밀한 한미 양국의 에너지 분야 협력은 한미 에너지 무역 시장을 확대시키고, 국내 정부와 산업 차원에서 다양한 혜택과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한미간 에너지 무역 증진은 국내의 에너지 수입국 다양화를 통해, 국내의 안정적인 에너지 확보를 보장할 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들에게 저렴한 미국산 LNG를 제공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한미간 협력은 국내 에너지 기업들이 미국의 풍부한 셰일 가스 자원과 자기업의 산업전문성을 접목시켜 글로벌 LNG 시장에 미국 LNG 수출국과 동북아지역 LNG 허브로서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세미나의 개회사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가, 이어서 축사는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그리고 박원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전달할 예정이다.   이어진 발표와 패널토론에서는 미국의 셰일 혁명, 한미 에너지 산업 간 협력 증진 방안,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대두되는 한국 에너지 산업의 역할 등의 주제가 다루어질 예정이다. 넥스트데케이트의 CEO 캐슬린 아이스브레너가 연사로 참석하여 ‘한미 에너지 산업 간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한미 양국간 에너지 무역을 활성화하고 한국의 에너지 산업의 성장을 이끌기 위한 넥스트데케이드의 계획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어 이상임 에너지경제연구원이 ‘미국의 셰일혁명과 한국의 대외 에너지 정책 방향’에 관해, 김광진 한양 LNG허브사업단 사장이 ‘한국의 동북아 LNG 허브로의 도약’, 김보영 한국가스공사수석연구원이 ‘한국의 미국산 에너지 수입 현황 및 향후 계획 소개’에 관해 발표할 예정이다.   마지막 세션에는 박형일 SK E&S LNG부문장과 지예영 GE 베이커 휴즈 이사가 ‘한미 에너지 무역 확대를 위한 민관 협력 방안’을 주제로 한 패널 토론에 참석할 예정이다.   참가 신청은 홈페이지(www.amchamkorea.org)를 참조하거나 전화(02-6201-2229)를 통해 할 수 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09.19

AMCHAM Statement on the KORUS FTA

(한글은 아래 참조) September 5, 2017 - President Donald Trump has made statements regarding a possible withdrawal from the KORUS FTA. As the bridge builder between the U.S. and Korean business communities,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supports the ongoing implementation of the KORUS FTA to ensure that the benefits of the FTA continue for the vast majority of those American businesses operating in Korea and Korean businesses operating in the U.S.   We know from experience that the KORUS FTA has had a positive influence on both the U.S. and Korean economies since its launch. The majority of AMCHAM’s member companies have seen noteworthy benefits since the agreement came into force in 2012. A closer examination of U.S. Census Bureau trade statistics shows that the U.S.’s exports of manufactured goods have increased by 21.8% from January to June this year. It appears that the trade deficit is declining. With a more focused approach on reducing the trade deficit, AMCHAM is optimistic about additional positive results. We acknowledge that the KORUS FTA has not benefited everyone and that 80% of the trade deficit the U.S. has with Korea is generated by the automobile sector.   Termination of the agreement will have a severe damaging effect on the economy, and we are also concerned about a deterioration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leading to anti-American sentiment. The growth of American businesses operating in Korea will be negatively influenced in such a cased. Furthermore, the U.S.’s sizable service trade surplus with Korea along with jobs that agriculture, and manufacturing sectors in the U.S. may also be at risk. And lastly, now is the time to further solidify the U.S.–Korea alliance given the continued provocation from North Korea.   AMCHAM is supportive of efforts to amend and adjust the agreement to better cater to the changing business environments in both the U.S. and Korea. It is indeed important to note that the FTA has been the platform through which the two nations are able to increase cooperation and resolve potential issues. AMCHAM is supportive of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continued collaboration in efforts to reach a mutually beneficial compromise so that we are able to move forward toward an improved trade relationship.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한미 FTA 관련 암참 입장​2017년 9월 5일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자유무역협정 (FTA) 폐기 검토 발언과 관련해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한미 양국 정부의 가교자 역할을 수행해온 단체로써, 주한 미국기업과 주미 한국기업들의 한미 FTA를 통한 수혜가 보장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한미 FTA의 이행을 지지하는 바이다.   그 동안의 경험을 통해 한미 FTA는 한미 양국 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쳐왔음을 알 수 있으며, 대부분의 암참 회원사들 또한 2012년 한미 FTA 발효 이후 상당한 수혜를 받아왔다. 미국 인구조사국의 2017년 무역 통계자료에 따르면, 미국 생산품의 對한국 수출은 올해 1월에서 6월까지 21.8% 증가했으며, 미국의 무역 적자는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참은 무역 적자가 점차 해소 된다면, 한미 무역관계가 더욱 균형 잡힌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 전망한다. 하지만 한미 FTA가 앞으로 개선해 나가야 할 부분이 있다는 점도 인지하는 바이다.   한미 FTA의 폐기는 양국 경제에 큰 타격을 입힐 뿐만 아니라, 한미 관계를 악화시키고 반미 감정을 일으킬 수 있어 우려된다. 주한 미국기업들의 성장과, 한미 FTA로 수혜를 보고 있는 미국 농축산 및 제조업계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지막으로,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핵실험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한미 양국의 더욱 굳건한 동맹을 구축할 수 있는 절호의 시기이다.   암참은 변화하는 한미 비즈니스 환경에 부합하는 한미 FTA의 개선의 노력이 지속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미 FTA는 양국의 협력을 증진시키고, 양국간의 잠재적인 이슈들을 해결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해온 것을 인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암참은 더욱 개선된 한미 무역 관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양국 상호발전의 합의점을 도출하고자 하는 한미 양국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을 지지하는 바이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09.05

AMCHAM Statement on Ordinary Wage Policy

(한글은 아래 참조) ​The Court plans to rule on Thursday regarding the direction for the ordinary wage policy. This is an extremely important policy announcement given the potential for its far reaching implications on Korean society and the economy. It is important for the administration to seek legislation that clarifies ordinary wages and the realities of Korea’s social and economic structure.  Well-intended policies may have unexpected influence on the competiveness of an economy, particular wage and other labor related policies which are directly related to the competiveness of Korea’s manufacturers. According to a recent survey of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almost half of all international companies operating in Korea report that persisting rigid regulations have caused their companies to consider reducing investment exposure to Korea. According to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KOTRA), satisfaction levels of many international companies operating in Korea have plummeted from 47.5% to 25.4%. Increased labor costs will have significant impact on continuing investment in Korea. There is also a real social need to protect jobs and workers and find ways to increase the prosperity of Korea’s labor force, a policy objective fully supported by AMCHAM. It is imperative that balance must be achieved between the need for increased prosperity for Korean workers and the continuing ability of companies to remain competitive in order to ensure the continuation of jobs in Korea. This is a difficult balance to achieve, but one which must be in the minds of all policy makers as it is critical to get that balance right. The ordinary wage issue is a prominent social issue. Wage levels should be determined based on the trust between workers and management and the policy determination of the Moon Administration on this important matter should reach a fundamental balance between worker prosperity and economic competitiveness which assures the long term survival of the jobs for Korea’s workers. As the largest and longest-standing foreign Chamber in Korea, it is sensitive to its member companies’ concerns and is committed to creating a win-win partnership. Government, corporations and the labor community must collaborate closely in order to implement policies that facilitate a business community that abides by the global standard and makes a ‘business-friendly Korea.’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통상임금 정책에 대한 암참의 입장금주 목요일, 한국 사회 및 산업계에 지대한 영향력을 미칠 통상임금에 대한 중대한 판결이 예정되어 있다. 정부는 통상임금의 정의를 명확히 규정하고, 한국의 사회, 경제적 구조의 현실에 기반한 법적 규제 마련 하는 것이 중요하다.   좋은 의도로 시작된 정책이 국내 경제 경쟁력 및 전반적인 국내 제조산업의 경쟁력에 직결된 노동 정책에 예기치 않은 영향을 미칠 경우도 있다.   대한상공회의소의 최근 조사에 의하면, 주한 외국 기업의 절반 가량이 과도한 노동 규제 시 한국에 대한 투자 축소를 고려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KOTRA)에 따르면, 지난 수년 간 주한 외국 기업의 투자 경영 환경 만족도는 ‘13년 47.5%에서 ‘15년 25.4%로 급격히 하락했다.   인건비 상승은 주한 외국 기업의 국내 투자 지속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또한, 일자리와 근로자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국내 노동시장의 번영을 도모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하는 사회적 필요성이 있으며, 암참 역시 이를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근로자들의 고용의 질 향상과 기업들의 국내 투자 및 경영 활동의 지속 가능성 사이의 균형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이는 쉽지 않은 과제이지만, 정책 입안자에게 항상 고려되어야 할 부분이기도 하다.   통상임금은 중요한 사회적 이슈로써, 임금 관련 정책은 노사간 신뢰를 바탕으로 결정되어야 한다. 통상임금과 관련 정부의 정책 결정 역시 근로자 및 노동시장의 번영과, 기업경영의 불확실성 제거 및 기업 경쟁력 유지가 모두 고려된 균형 잡힌 결정이 되어야 할 것이다.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서 암참은 회원사들의 고충에 귀 기울이고 있으며, 회원사 및 이해관계자들의 윈-윈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부, 기업, 노동계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준하는 국내 비즈니스 환경 조성과 ‘기업활동 하기 좋은 한국’을 만들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을 해야 할 것이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08.30

AMCHAM Meets with Rep. Ed Royce, Chairman of the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to discuss Korea-U…

   (한글은 아래 참조) August 29, 2017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n exclusive breakfast meeting with a U.S. Congressional delegation led by Rep. Ed Royce (R, CA-39), Chairman of the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Comprised of 9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members, the AMCHAM delegation met with the Congressional delegation to discuss the deepening bilateral ties between the Korean and American business communities, as well as the KORUS FTA and the security of the Korean peninsula.   The Congressional delegation also included Rep. Ted Yoho, Chairman of the House Foreign Affairs Subcommittee on Asia and the Pacific (R, FL-3), Rep. Brad Schneider (D, IL-10), Rep. Ami Bera (D, CA-7), and Rep. Jenniffer González-Colón (Puerto Rico), who are knowledgeable about Korea’s economic and political circumstances. During this particular trip, the Congressional delegation met with President Moon Jae-in and Minister of Foreign Affairs (MOFA) in addition to the AMCHAM delegation in hopes of building a more comprehensive and collaborative effort. Rep. Ted Yoho and Rep. Ami Bera, on the other hands, also previously met with the AMCHAM delegation in Washington D.C. during this year’s AMCHAM Doorknock visit.   During the meeting with AMCHAM, the Congressional and AMCHAM delegations discussed various economic and security issues including North Korea's evolving nuclear threat, the KORUS FTA and the contributions of Korean companies operating in the United States such as Hyundai Motor Company. In regard to the KORUS FTA, Rep. Royce mentioned that the KORUS FTA has created benefits to both countries, and that in an era of uncertainty, developing a strong bilateral partnership based on political, economic, and security ties is imperative.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expressed, “AMCHAM's goal is to foster a healthy and prosperous business environment.  It is an honor to host Congressman Royce and other leaders here in Korea. Meetings like these are invaluable given the opportunity to share key insights about the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암참, 美 하원 외교위원장 접견, 한미 동맹과 경제협력관계 논의암참 美 하원의원 사절단 초청 조찬 회의2017년 8월 29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은 8월 29일 오전,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이 이끄는 미국 하원의원 사절단을 접견했다. 총 9명의 암참 이사진과 회원사로 구성된 암참 대표단은 한미 경제 협력관계, 한미 FTA, 한반도 안보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본 미국 하원의원 사절단은 로이스 위원장 외에 테드 요호 미국 하원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 (공화당-플로리다 3지구), 브래드 슈나이더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위원 (민주당-일리노이 10지구), 아미 베라 미국 연방 하원의원 (민주당-캘리포니아 7지구), 그리고 제니퍼 곤잘레스-콜론 의원 (공화당-푸에르토리코)으로, 한미 FTA뿐만 아니라 대북 제재 방안 등 북한 문제와 한국의 정치, 경제 현안에 밝은 인사들로 구성되었다. 특히, 요호 위원장과 베라 위원은 올해 초 암참 사절단이 연례 ‘도어녹’ 방문 당시 워싱턴 D.C.에서 만나 접견을 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미 측 사절단과 암참 대표단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 한반도 문제를 비롯해 한미 FTA의 이행, 현대자동차를 포함한 한국 기업들의 미국 내 일자리 창출과 직접투자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로이스 위원장은 한미 FTA는 양국에 호혜적이라고 전하며, 지금과 같은 불확실성의 시대에 정치, 경제, 안보를 아우르는 협력을 통한 긴밀한 한미 관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암참은 한미 양국의 비즈니스 환경 제고를 최우선의 목표로 삼고 있다. 금일 회의를 통해 로이스 위원장과 미 하원의원들을 모시게 되어 영광이며, 미 측 사절단과 국내 비즈니스 환경에 대한 주요 사안에 대한 의견을 공유할 수 있어 귀중한 시간이었다”라고 밝혔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7.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