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Photo Release] AMCHAM Hosts Cryptocurrency Seminar 2018

            (한글은 아래 참조) September 6, 2018 - ​Today, AMCHAM hosted the “AMCHAM Cryptocurrency Seminar 2018” at the Grand Hyatt Seoul. Industry leaders from DigitalBits, PundiX, 12SHIPS, Cumberland, Dunamu, EVI, Jooyon and Liveen attended the seminar to discuss under the theme of “How to Use Crypto Technologies in Your Business.”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2018 년 9월 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은 오늘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2018 암참 암호화폐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이 날 세미나에는 박주선 의원, 송희경 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축사를 전하고, 디지털비츠 (DigitalBits), 펀디엑스, 12SHIPS, 컴버랜드, 두나무, EVI, 주연테크, Liveen 등의 업계 지도자들이 모여 ‘암호화폐 기술의 비즈니스 도입방안’의 주제 하에 발표와 패널토론을 벌였습니다.###​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8.09.06

AMCHAM to Host “AMCHAM Cryptocurrency Seminar 2018”

(한글은 아래 참조) ​​August 27 2018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will host the AMCHAM Cryptocurrency Seminar 2018 on September 6, 2018 at the Grand Hyatt Seoul with the theme “How to Use Crypto Technologies in Your Business.”This seminar will feature industry experts including Richard Jung, North Asia BD VP and Head of Korea/Japan of Block.one, and James Jung-Hweon Jeon, Chairman of Blockchain Economic Forum Asia Pacific Chapter, as well as representatives of industry-leading companies such as Pundi X, DigitalBits, Cumberland, Dunamu, Intel, Liveen, Upbit, and 12SHIPS. This seminar aims to examine the rapid changes occurring in the Korean cryptocurrency arena and identify policies and incentives that can best help Korea promote and achieve its goals in the cryptocurrency sector.Attendees will also have an opportunity to experience using cryptocurrency. Made exclusively for the seminar by Pundi X, a multi-currency card called the XPASS will be provided to all seminar attendees. The XPASS card can also be used at retail stores that accept cryptocurrency.The seminar will consist of morning and afternoon sessions exploring the topics “Customer Loyalty Management,” “The Underlying Technology of Blockchain,” “Transaction Settlement,” “Cybersecurity,” “The Future of Cryptocurrency,” “Reverse ICO and Side Chain,” and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To register to this event, please visit the AMCHAM Korea website at www.amchamkorea.org or call 02-6201-2229.###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암참, ‘2018 암호화폐 세미나’ 개최참석자들에게 실제 암호화폐 카드 제공, 체험 기회 선보일 예정2018 년 8월 27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암참”)는 오는 9월 6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암호화폐 기술의 비즈니스 도입방안’을 주제로 ‘2018 암호화폐 세미나’를 개최한다.본 세미나에는 리차드 정 (정원식) 블록원 동북아총괄이사, 전중훤 블록체인이코노믹포럼 아태지역 회장를 포함한 업계 대표 전문가들과 펀디엑스, 디지털비츠(DigitalBits), 두나무, 리빈, 업비트, 인텔, 컴버랜드, 12SHIPS 등 업계 선두 기업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내 암호화폐 시장의 이해를 제고하고, 블록체인 제도의 확립과 기술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특히 이번 행사 참석자들은 실제 암호화폐를 사용해 보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참가업체 펀디엑스는 암호화폐 결제가 가능한 일반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사용 할 수 있는 다중 암호화폐 지원카드 ‘XPASS’에 암호화폐를 담아 참가자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다.이 외에도 이 날 세미나에서는 ▲고객충성도 관리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비트코인 지급 결제 ▲사이버보안 ▲암호화폐의 미래 ▲리버스 ICO와 사이드체인 ▲기업사회적책임 (CSR)을 주제로 발표 및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참가신청 및 자세한 내용 확인은 암참 홈페이지 (www.amchamkorea.org)와 전화 (02-6201-2229) 를 통해 가능하다.###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기업 및 개인 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8.08.27

AMCHAM Signs Agreement on Commemorative Sculpture for Relocation of USFK

 (한글은 아래 참조) ​ July 3, 2018 (Seoul) – On July 2, AMCHAM held a meeting with H.E. Song Young-moo,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and signed the “Agreement on the Construction of Commemorative Monument for the Relocation of U.S. Forces Korea to Pyeongtaek” with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U.S. Forces Korea Base Relocation Office in honor of the strengthening of the Korea-U.S. alliance.  Under the agreement, AMCHAM is set to launch the U.S.-ROK Alliance Support Committee, led by Myung Chan Lee, Country Chief Executive of Lockheed Martin Global, Inc., Korea. The committee will actively raise funds with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to contribute to the construction and installation of a sculpture commemorating USFK’s relocation to Pyeongtaek. The sculpture will be placed in front of the new USFK headquarters at Camp Humphreys in Pyeongtaek in the second half of 2018. Kim You Geun, Chief Director of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U.S. Forces Korea Base Relocation Office, said, “The symbolic sculpture installed on the U.S. military base in Pyeongtaek will be a monument to the memory of the U.S.-Korea alliance that has been strong for the past 60 years.”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said, “The fund will show appreciation from the U.S. business community for both U.S.-Korea defense agencies, who have contributed greatly to the protection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U.S.-Korea alliance.” On June 29, Chairman & CEO Kim and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Jeffrey Jones were invited to the opening ceremony of Camp Humphreys in Pyeongtaek. They were able to tour the new base and scout a location for the installation of the sculpture. [Photo Caption] Jeffrey Jones,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H.E. Song Young-moo,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Kim You Geun, Chief Director of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U.S. Forces Korea Base Relocation Office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 암참, 주한미군 이전 기념 조형물 건립 합의서 체결 ​2018 년 7월 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지난 7월 2일 오전 국방부에서 송영무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과 환담하고,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과 한ž미 동맹강화와 우호증진을 상징하는 조형물 설치를 위한 ‘주한미군 평택이전 기념 상징조형물 건립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번에 체결된 합의서를 통해 암참은 한·​미 동맹강화위원회 (위원장: 이명찬 록히드마틴 한국지사장)를 발족하고, 관심 있는 국내ž외 기업들이 조형물 제작과 설치를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모금활동을 펼쳐 나갈 예정이다. 조형물은 모금에 참여한 국내·외 대표 기업들의 기부금을 기반으로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이 발주해, 2018 년 하반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새 주한미군사령부 앞에 설치될 예정이다. 김유근 국방부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장은 “평택 미군기지에 설치되는 상징조형물은 주한미군의 평택시대를 맞이하여 지난 60년간 굳건히 이어온 한미 동맹을 기억할 수 있는 기념비적인 조형물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이번 모금사업을 통해 한반도 평화수호와 한ž미 동맹에 큰 기여를 하고있는 양국 국방 기관은 물론 양국 장병의 노고에 대한 한ž미 재계의 감사를 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 회장 겸 대표이사와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은 지난 6월 29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 주한미군사령부 신청사 개관식에 초청되어 조형물이 설치될 장소를 둘러봤다. [사진 캡션]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 송영무 국방부 장관,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김유근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장###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8.07.03

AMCHAM Committed to Promote Innovation in Korean Healthcare Industry

      (한글은 아래 참조)  ​June 24, 2018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ninth annual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on Friday, June 22,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Around 200 representatives from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industries and academia gathered to share their insight through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under the theme “Reliable and Innovative Healthcare Within Reach.” The seminar aims to facilitate an open and constructive dialogue on innovation in the healthcare industry. The seminar began with opening remarks from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followed by congratulatory remarks by H.E. Kim Ganglip, Deputy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and welcoming remarks by David Gossack, Minister-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at the U.S. Embassy. In his remarks, Deputy Minister Kim highlighted the Moon Administration’s efforts to improve the healthcare system in Korea. “The Moon Administration is trying to achieve better healthcare coverage which would bring benefits to the Korean people and it can also provide opportunities for AMCHAM member companies,” he explained. "This seminar will reveal many constructive ideas and the Ministry is willing to listen and use them as a reference to improve our policies going forward.” Minister-Counselor Gossack elaborated on the reciprocal and future-driven beneficial impact of the U.S. - Korea partnership on the Korean healthcare system. “American companies here today have made great contributions to the quality of care for Korean patients. They are appreciative of the opportunity to join in the effort to build a great healthcare system in Korea,” he remarked. “American companies continue to lead the world in R&D in the 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s sectors, and their contributions will continue on in the future.” H.E. Yong-Ik Kim, President of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NHIS), delivered the plenary keynote presentation on “Moon Care and Medical Devices & Pharmaceutical Industries.” “Moon Care is meant to address the weaknesses of the insurance system,” he remarked. “By improving and extending coverage, we want to create a society where people don’t have to worry about medical costs and can get the treatment they need. It also aims to mitigate the distrust between doctors and patients by expanding reimbursables.” He concluded the speech by encouraging partnerships between the government and stakeholders in the 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s industries. In the following fireside chat,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 Internal Medicine Lead of Pfizer Korea, asked a question about how the domestic pharmaceutical and medical devices industries could contribute to the government’s efforts. NHIS President Kim explained that the government’s goal was to provide the best medication at the lowest prices to patients. “We also have to identify the detrimental activities that are hindering the development of these domestic industries,” he remarked.The morning session included presentations and a discussion with a panel comprised of ​Lee Myung-hwa, Ph.D.​, Healthcare Special Subcommittee Member on the President Committee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cott Sardeson​, International Regulatory Affairs and Quality Compliance Leader of 3M Health Care Business and ​Kim Chong Jai, M.D., Ph.D.​, Chairman of Asan Institute of Life Sciences at Asan Medical Center. They discussed the topic of "​Healthcare in Industry 4.0​" from the perspectives of the government, industry and hospital.During the afternoon session, the medical devices and pharmaceutical sessions covered the topics “Japanese Ecosystem for Medical Devices Innovation” and “Improving Patient Access to Innovative Medicines,” respectively. Panelists including Haruhiko Hakuno, Planning Director for Medical Innovation at the Minister’s Secretariat Office at the Ministry of Health, Labor, and Welfare in Japan, and Kwak Myung-sub, J.D., Director of the Division of Pharmaceutical Benefits a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n Korea, participated in active discussions. Below are some of the companies and organizations that participated in the seminar:   Healthcare-related companies Organizations Government agencies ·   Pfizer Korea ·   MSD Korea ·   3M ·   Becton Dickinson Korea ·   GE Korea ·   Janssen Korea ·   Lilly Korea ·   Medtronic ·   Stryker Korea ·   Johnson & Johnson Korea ·   Insung Medical ·   Mobile Doctor ·   Deloitte Korea Life Sciences & Health Care ·   Aetna International ·   Korean Research-based Pharma Industry Association (KRPIA) ·   Asan Institute for Life Sciences ·   Sungkyunkwan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   Chung-Ang University College of Pharmacy ·   Seoul National University Center for Convergence Approaches in Drug Development ·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MOHW) ·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   Presidential Committee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   Health Insurance Review & Assessment Service (HIRA) ·   Japanese Ministry of Health, Labor and Welfare ·   Japan Agency for Medical Research and Development (AMED) ·   Incheon Free Economic Zone (IFEZ)                ###암참, 국내 보건의료산업 혁신성장을 위해 힘쓸 것  ‘2018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 개최  2018 년 6월 2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암참”)는 지난 6월 22일 (금)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2018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를 개최했다.올해로 제 9회를 맞는 본 세미나에는 약 200여명의 의료ž보건산업 정책기관, 국내외 의료기기ž제약사 및 학계가 참석하여 ‘우리 곁의 신뢰받는 의료혁신의 시대’라는 주제 하에 활발한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이 날 세미나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의 개회사로 시작하여, 김강립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의 축사와 데이비드 고삭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의 환영사로 이어졌다. 김강립 기획조정실장은 축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국내 보건의료 제도 발전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건강보험보장성 강화대책은 누구보다 우리 국민들에게 가장 큰 혜택을 가져다 줄 것이지만 암참 회원사들에게도 기회가 될 것”이라 강조하고, 오늘 세미나를 통해 논의된 건설적인 내용과 의견을 귀담아 들어 실제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이어진 축사에서 데이비드 고삭 상무공사는 한미간 파트너십의 국내 보건의료 체계에 끼칠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영향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리에 모인 미국 기업들은 한국 보건의료의 발전과 환자들의 치료 수준 향상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기업들은 제약 및 의료기기 산업에 있어 세계 R&D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이와 같은 기여는 미래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은 “문케어와 의료기기ž제약산업”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통해  “문케어는 보장성을 강화하여 국민들이 병원 진료비 걱정 없이 필요한 의료를 필요한 곳에서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개혁”이라고 정의했다. “비급여를 건강보험 제도 안으로 넣어 의사와 환자의 불신관계를 해소하는 것도 문케어의 큰 목표”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부와 제약 및 의료기기 산업 간 대립각이 아닌 파트너십을 구축할 것을 주문하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기조 연설 후 진행된 대담에서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의 정부가 추진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국내외 제약업계와 의료기기업계에 당부하고 싶은 것과 기대하는 바에 대한 질문으로, 김 이사장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정부는 국민에게 가장 좋은 약을 가장 싸게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라 전하며, 제약기업의 발전을 저해하고 있는 잘못된 행태에 대해 조속한 시일내에 정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전 프로그램에서는 이명화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헬스케어 특별위원, 스캇 살드슨 3M 헬스케어 국제규제 및 품질관리 책임자, 김종재 아산생명과학연구원장/ 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사업추진단장이 발표와 패널토론에 참석하여 정부, 산업 및 병원의 관점에서 본 “4차산업혁명 속 헬스케어”에 대해 논의했다. 오후 프로그램은 제약 세션과 의료기기 세션으로 나뉘어 ‘의료기기 혁신을 향한 일본 생태계 연구’와 ‘혁신 신약 접근성 강화 방안’을 주제로 하루히코 하쿠노 일본 후생노동성 정관실 의료혁신계획과장, 곽명섭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장을 비롯한 패널들이 활발한 토론을 벌였다.    

2018.06.22

CEOs Serve Tables for AMCHAM Charity Night

 (한글은 아래 참조)  June 13, 2018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the 14th AMCHAM CEO Servers’ Night at the Conrad Seoul on Tuesday, June 12, 2018. 16 CEOs of AMCHAM member companies received dinner service training by hotel staff and spent the evening serving food and wine to their coworkers, business partners and friends. Hosted annually by AMCHAM’s charitable arm,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PFF), since 2003, CEO Servers’ Night raises scholarship funds for university students from families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The event began with opening remarks by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In his remarks, Chairman & CEO Kim said, “This year’s event is particularly special, as it is our biggest CEO Servers’ Night in AMCHAM history, with a total of 16 CEOs participating and around 230 guests in total. This meaningful event has been successful for several years and I am proud to say that we have helped to establish a unique and powerful fundraising custom in Korea. It is important to us to continuously actively engage in variou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 activities.”   All proceeds from the event, around KRW 50,000,000, will be donated to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to be to provide scholarships to university students in need.   The participants of this year’s CEO Servers’ Night included:   No. Company Name Title 1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Jeffrey Jones Chairman 2 AMCHAM Korea James Kim Chairman & CEO 3 3M Korea Amit Laroya President & Managing Director 4 ABI Korea Bruno Cosentino CEO/President 5 Asian Tigers Transpack Co., Ltd. Joseph Song CEO & Chairman 6 CBRE Korea Darren Krakowiak Managing Director 7 Colliers International Korea Kichoon Jung Managing Director 8 Dell EMC Korea Kevin Kim President, Korea Enterprise, Dell EMC 9 FedEx Express Korea EunMi Chae Representative Director 10 JSM Jinsoo Lee CEO 11 Kelly Services, Ltd. YouMe Jeon Managing Director 12 Lee & Ko Jay Shim Partner 13 McDonald’s Korea Jooyun Melanie Joh Managing Director 14 Morgan Stanley Steve Han CEO Korea 15 Nike Korea David Song VP/GM 16 Pfizer Korea Dong-Wook (Dave) Oh Country Manager & IM Lead ##  6월 1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6월 12일 화요일 오후 콘래드 서울에서 제 14회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자선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 16명의 암참 회원사의 최고경영자(CEO)들은 호텔 직원들에게 기본적인 서빙 교육을 받은 뒤, 초청한 자사 임직원 및 지인들에게 저녁 식사와 와인을 서빙했다. 암참 산하 자선단체 미래의동반자재단은 2003년부터 매년 이 특별한 행사를 개최하여 전 수익금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조성해왔다.  개회사를 통해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올해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에 총 16명의 CEO와 230여명의 손님들이 참석하여 암참 역사상 최대의 행사로 기록되었다. 이 의미 있는 자선행사를 수년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한국에 독특한 모금 활동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암참은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올해 행사를 통해 모은 약 5000만원의 수익금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쓰여질 예정이다.   올해 참석한 CEO는 아래와 같다:   No. 회사명 성함 직책 1 미래의동반자재단 제프리 존스 이사장 2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 3 한국쓰리엠 아밋 라로야 대표이사 사장 4 오비맥주 브루노 (동우) 코센티노 (고) 대표이사 5 아시안타이거즈 트랜스팩 송정섭 대표 6 씨비알이코리아 대런 크라코비악 대표이사 7 컬리어스인터내셔널코리아 ㈜ 정기춘 대표 8 델 EMC 코리아 김경진 Enterprise 총괄사장 9 FedEx 코리아 채은미 대표이사 10 ㈜제이에스매니지먼트 이진수 대표 11 켈리서비스유한회사 전유미 대표 12 법무법인 광장 심재진 파트너변호사 13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대표이사 14 모간스탠리 한승수 대표 15 (유) 나이키 코리아 송욱환 대표이사 16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대표이사 사장

2018.06.13

[Photo Release] AMCHAM Hosts Seminar on Digitalization in the Shipping Industry

     (한글은 아래 참조)   May 24, 2018 – This morning, AMCHAM hosted the “Seminar on Digitalization of the Shipping Industry” at the Grand Hyatt Seoul. Industry leaders from A.P.Moller-Maersk Group, IBM,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Incheon Port Authority, Korea Shipowner’s Association, Hyundai Merchant Marine, Namsung Shipping, LG Electronics and Costco Wholesale Korea attended the seminar to discuss under the theme of “Digitalization and Future of the Shipping Industry.”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   2018 년 5월 24일 – 암참은 금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암참- 해운업의 디지털화 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이 날 세미나에는 A.P몰러-머스크 그룹 팀 스미스 부사장, IBM 엄경순 전무와 해양수산부, 인천항만공사, 한국선주협회, 현대상선, 남성해운, LG전자와 코스트코 등 다양한 해운업계 유관기관의 업계 지도자들이 모여 ‘디지털화와 해운업의 미래’의 주제 하에 발제 발표와 패널토론을 벌였습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2018.05.24

AMCHAM to Host “Seminar on Digitalization of the Shipping Industry”

(한글은 아래 참조)  May 23, 2018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will host the “AMCHAM Seminar on Digitalization of the Shipping Industry” at the Grand Hyatt Seoul on Thursday, May 24, 2018. This is the second annual AMCHAM seminar specializing in the shipping industry, with the theme "Digitalization and Future of the Shipping Industry.”  To keep up with the market’s complexity, pace and growing competition, the ocean carrier industry is in the process of updating old-fashioned ways of handling shipping processes. As expanding digital capabilities becomes increasingly essential for competition on the global stage, stakeholders in the shipping industry have begun exploring innovative ways through which to advance the industry. Companies such as Maersk Line and IBM have begun utilizing blockchain technology in order to cut costs and risks, and increase efficiency. With industry leaders such as importers, exporters, container carriers, terminal operators and vessel owners in attendance, this seminar discusses the effect of rapid technological advancement on the shipping industry. The seminar will begin with congratulatory remarks from H.E. Kim, Sung Chan,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llowing remarks, the seminar will include two sessions. Session 1 will consist of presentations from representatives of Maersk Line and IBM Korea on “How digitalization is changing shipping industry: Contribution to GDP growth and wealth creation” and “Digitalizing the shipping industry and potential benefits,” respectively. Session 2 will include panel discussions with representatives from various companies and organizations in the shipping industry to discuss topics such as “Policy and support: Support mechanism for a digital shipping industry,” “How digitalization will change ports and the shipping industry,” and “Efficiency to be gained by shipping lines and shippers.”  The program is as follows: -    Moderator: Professor In Hyeon Kim of Korea University   Event Time Details Participants Topic Registration 8:30 – 9:00       Opening Address 9:00-9:05 Opening address Jeffrey Jones Chairman of Board of Governors AMCHAM Korea   Congratulatory Address 9:05-9:10 Congratulatory address Kim, Sung Chan Assemblyman National Assembly   Session 1 9:10-9:35 Presentation Tim Smith Regional Manager for Asia Maersk Line ·   How digitalization is changing the shipping industry 9:35-10:00 Presentation Um, KyungSoon  Chief Technical Officer, Senior Managing Director IBM Korea ·   Digitalizing the shipping industry and potential benefits Break 10:00-10:15 AM Session 2 10:15-11:30 Panel discussion ·   Hyun-soo Yoon Manager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   Jong Gil Kim Acting Manager of Operating Division Incheon Port Authority ·   Bongiee Joh Managing Director Korea Shipowners’ Association ·   Kyung-In Jung Managing Director Hyundai Merchant Marine ·   James Lee Team Leader Namsung Shipping  ·   Namsu Kim Team Leader LG Electronics ·   Minsook Kim VP/GMM Costco Wholesale Korea ·   Policy and support: Support mechanism for a digital shipping industry, ·   How digitalization will change ports and shipping industry ·   Efficiency to be gained by shipping lines and shippers 11:30-12:00 Q&A     ###암참, ‘해운업의 디지털화 세미나’ 개최​2018 년 5월 2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오는 5월 24일 (목)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해운업의 디지털화 세미나’를 개최한다. 본 세미나는 암참의 제 2회 해운업 관련 세미나로, 해운업계 유관기관이 모여 ‘디지털화와 해운업의 미래’의 주제 하에 발제 발표와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해상운송업계는 시장의 복잡성, 속도 및 심화되는 경쟁 수준을 따라잡기 위해 사업 수행 방식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그 중 하나가 ‘디지털화’로, 이는 해상운송을 처리하는 재원, 시간, 효율성 차원에서 혁신적인 방안으로 여겨지고 있다. 글로벌 해운업체 머스크라인 (Maersk Line)과 IBM은 최근 글로벌 무역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개선시키고, 비용 감소와 이익 증대를 위한 방안으로 블록체인 합작사를 설립한 바가 있다. 본 세미나는 수입자, 수출자, 컨테이너 운송업체, 터미널 운영업체, 선주 및 기타 해운업계 이해관계자들을 모시고 디지털화가 해운업계에 불러올 기회와 도전, 그리고 미래 해운업의 전망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 날 세미나에는 김성찬 국회의원이 축사를 전한 후, 2부로 나누어져 진행될 예정이다.  1부에는 ‘디지털화는 해운업계를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가,’ ‘해운업계의 디지털화를 위해 해야 할 일, 그리고 그로 인한 잠재적 이익’을 주제로 발제 발표가 있을 예정이며, 2부에는 ‘정책 및 지원: 디지털 해운업을 위한 지원 메커니즘,’ ‘디지털화는 항만 및 해운업계를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 그리고 ‘해운사 및 화주가 누리게 될 효율성’을 주제로 패널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사회: 김인현 고려대학교 교수 행사 시간 내용 참가자 주제 등록 8:30-9:00       개회사 9:00-9:05 개회사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   격려사 9:05-9:10 격려사 김성찬 국회의원   1부 9:10-9:35 발제 머스크라인(Maersk Line): 팀 스미스(아시아 총괄대표) ·   디지털화는 해운업계를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가 9:35-10:00 발제 IBM: 엄경순 전무(CTO) ·   해운업계의 디지털화를 위해 해야 할 일, 그리고 그로 인한 잠재적 이익 휴식 10:00-10:15 AM 2부 10:15-11:30 패널토론 ·      해양수산부: 윤현수 과장 ·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운영본부장 직무대행 ·      한국선주협회: 조봉기 상무 ·      현대상선: 정경인 상무 ·      남성해운: 이광민 팀장 ·      LG전자: 김남수 팀장 ·      코스트코: 김민숙 부사장 ·   정책 및 지원: 디지털 해운업을 위한 지원 메커니즘, ·   디지털화는 항만 및 해운업계를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 ·   해운사 및 화주가 누리게 될 효율성 11:30-12:00 질의응답      

2018.05.23

AMCHAM Pursues Fair and Balanced Trade between U.S. and Korea

   (한글은 아래 참조) May 15, 2018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Press Conference on Doorknock on May 15, 2018, at the AMCHAM office.   AMCHAM leadership, represented by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Jeffrey Jones, and Former Chairman of AMCHAM David Ruch elaborated the specifics of what AMCHAM delegation proposed and discussed during their Doorknock visit to Washington D.C. last month.   Chairman & CEO Kim began the conference by highlighting several factors that have led to stronger U.S. – Korea relations. “The U.S.-Korea commercial relationship has seen much progress and development over the past year. AMCHAM’s efforts with the U.S. and Korean business communities and governments have led to a dramatic narrowing of the bilateral trade deficit.”   Following Chairman Kim’s remarks, Chairman Jones delivered in-depth remarks about the three key messages that were delivered during the meetings at Washington D.C. He detailed 1) the reduction of the U.S. – Korea bilateral trade deficit, 2) the business community’s appreciation for the agreement in principle on the KORUS FTA amendment, and 3) the implementation issues that remain.   “Now that the agreement in principle on the KORUS FTA amendment has been announced, ensuring full and faithful implementation is top priority,” he remarked. “AMCHAM shared many of the trade barriers, market access issues and Korea-unique standards that AMCHAM member companies face with not only the Administration but also with the members of the Congress.”   Finally, Former Chairman David Ruch elaborated on AMCHAM’s past contributions to achieve balanced trade and initiatives to continue these efforts. He delved into four meaningful opportunities for the U.S. and Korea to achieve a better trading balance on a win-win basis:     1.      Defense: By increasing share of U.S. military hardware, Korea would be able to enhance combined force operability while increasing U.S. exports by $8.7 billion USD.   2.      Energy: If Korea would increase U.S. energy imports to a 10% share of the country’s total energy spend, U.S. exports would increase by $9 billion USD per year.   3.      Healthcare: If Korea would adjust their reimbursement mechanism to reach even 50% of the OECD average, it would generate a $3 billion USD in drug exports to Korea and provide its people with innovative medicines   4.      Travel & Tourism: Enrolling just 10% of Korea’s eligible passport holders, or 700,000 people, could generate an additional 500,000 Korean visitors to the U.S. each year. This win-win solution provides Korean citizens with preferred entry into the U.S. and the U.S. would enjoy increased tourism exports.   Around 20 members of press from both domestic and foreign media outlets were present at the press conference. They were able to participate in in-depth discussion and a Q&A session after the speeches.     ###   About AMCHAM Doorknock Since 1985, a delegation from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as visited Washington D.C. and on some occasions, New York, and other cities every year to meet with senior officials and policy makers to inform and discuss issues affecting U.S. companies doing business in Korea. These visits, also known as “Doorknock,” are designed to draw key officials and policy makers’ attention on the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nd highlight issues in bilateral trade and investment. Doorknock serves to remind key U.S. leaders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and resolve misconceptions that often arise from communication barriers, as well as the physical distance, between the two nations. Issues dealt with in the past include the need for Korea’s inclusion in the U.S. Visa Waiver Program and the passage and implementation of the KORUS FTA, among others. 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 암참, 한미 양국간 무역 역조 해소를 위해 힘써​‘암참 도어녹 브리핑 기자회견’ 개최​2018 년 5월 15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는 5월 15일 (수) 오전, 서울 여의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사무실에서 올해 도어녹 (Doorknock) 워싱턴 D.C. 방문의 브리핑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장,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은 지난 달 도어녹 방문의 교훈과 성과, 제안한 내용에 대해 발표했다.   김 회장은 “한미 간 통상 관계는 지난 한 해 동안 많은 발전과 진척을 보였다.”고 평가하고, “암참이 한미 양국 재계와 정부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양국 간 무역 적자를 극적으로 줄이는 데 기여했다”고 전했다.   김 회장의 연설 이후 제프리 존스 이사장이 올해 도어녹 방문을 통해 미 행정부, 의회 및 싱크 탱크의 주요 인사에게 전달한 세 가지 주요 메시지에 대해 설명했다. 1.    한미 무역관계는 더욱 균형 잡힌 모델로 발전하고 있음 2.    한미 FTA 개정협상의 원칙적 합의 도출을 환영함 3.    새로운 한미 FTA의 완전한 이행이 중요함   마지막으로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이 한미 양국간 윈-윈 관계를 기반으로 무역 관계의 균형을 찾고 무역 역조 해소를 돕는 다음의 4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1.    방위 산업 한국의 무기 조달 시장의 미국산 점유율이 증가하게 되면 한국의 연합군 지휘력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동시에 미국의 한국 수출 또한 87억 달러 증가시킬 수 있을 것 2.    에너지 산업 한국이 미국으로부터의 LNG 수입량을 국가 전체 에너지 지출의 10% 수준으로 늘리면 미국의 대한 수출액은 연 90억 달러 증가할 것 3.    보건의료산업 신약 약가에 대한 한국의 건강보험 급여 체계를 개선해, 국내 환자들의 혁신적 신약에 대한 접근성을 비약적으로 증대 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무역 역조 개선에도 일조할 것 4.    관광ž여행업 유효 여권 소지자 중 10% (70만 명)만 ‘미국 자동 출입국 심사 프로그램 (글로벌 엔트리)에 등록을 한다면, 미국을 방문하는 한국인의 수는 50만 명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 이 제도를 통해 한국인 관광객들은 미국 입국 시 공항 입국 심사장에서 장시간 대기하지 않고 용이하고 자유롭게 미국에 입국 할 수 있게 될 것   이날 기자회견에는 내, 외신을 비롯한 20여여 명의 취재진이 참석하여 연설에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더 많은 정보를 전해 들었다.   ### 암참 도어녹(Doorknock) 암참 도어녹 사절단은 암참 회장단과 회원사 대표단으로 구성되어 매년 워싱턴 D.C.를 방문해 한국에서 활동하는 미국 기업인으로서의 경험을 공유하고, 한국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증진하며 미국의 경제 동향을 파악하는 암참의 주요 연례회의 중 하나이다. 매년 상반기 암참 사절단이 방미해 백악관을 비롯한 국무부, 상무부, 재무부 등 경제 통상 부처 각료는 물론 미 의회 의원 및 보좌관, 다수의 기관과 싱크탱크 관계자를 만나 한미 간의 각종 통상 현안을 놓고 나흘의 일정 동안 50여개의 회의를 진행한다.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

2018.05.15

[Photo Release] AMCHAM General Membership Meeting with H.E. Ban Ki-moon, the 8th Secretary-General o…

    (한글은 아래 참조) ​May 10, 2018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General Membership Meeting with His Excellency Ban Ki-Moon, 8th Secretary-General of the United Nations, at the Grand Hyatt Seoul this afternoon.   Joined by 90 attendees consisting of AMCHAM members distinguished guests, former Secretary-General Ban discusse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n a Changing International Order.”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7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   2018 년 5월 10일 (수)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오늘 오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반기문 제 8대 UN 사무총장을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날 회의에서 반기문 전 사무총장은 ‘변화하는 국제 질서 속의 한반도 평화’을 주제로 약 90명의 암참 회원사 대표 및 주요 인사들을 대상으로 연설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7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

2018.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