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The 8th AMCHAM Innovation Camp Delivered Hope to Youth in Cheonan

 (한글은 아래 참조) ​April 28, 2016 (Seoul)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Eighth “AMCHAM Innovation Camp” in Dankook University, Cheonan Campus, on April 28, 2016. The delegates of AMCHAM met with local government leaders and industry leaders to build network as well as with the students to help strengthen their global capabilities and to give greater job opportunities to Korea’s youth. Prior to the event at Dankook University, AMCHAM Chairman James Kim (President, CEO, and Chairman of GM Korea), AMCHAM President John Schuldt, and CEOs and senior leaders of member companies of AMCHAM met with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Cheonan A (Saenuri) Chan-woo Park, Mayor of Cheonan Bon-young Gu, and the Chairman of Chungnam Norther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Hyung Ki Han. During the meeting, leaders of the local government and industry shared the local students’ challenges in a job market and AMCHAM delegates promised to find ways together to give hopes to the students as foreign companies.   The delegation offered insights on what makes an optimum environment for multinational companies to invest in and emphasized that Cheonan has the appeal to be a valuable city for investment.  Following the meeting, the Innovation Camp was held at Dankook University’s Cheonan Campus. It opened with welcoming remarks by James Kim, AMCHAM Chairman (President, CEO, and Chairman of GM Korea); Hosung Chang, President of Dankook University; Bon-young Gu, Mayor of Cheonan; and Chan-woo Park, a member of National Assembly. With around 300 students eagerly in attendance, the lectures and mentoring sessions were led by nine CEOs and senior executives of leading U.S. multinational companies in Korea. In his opening remarks, Chairman James Kim said “it is always my great pleasure to meet with promising students who will become the future leaders of Korea,” and “member companies of AMCHAM Korea will continue our efforts to contribute to Korea’s economy through recruiting young talent.” In February of this year, the youth unemployment rate reached a record high of 12.5%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Korea, a percentage indicative of the frustrating reality young adults are facing in their job search. With a mission to deliver hope for the future, the nine “mentors” delivered practical and valuable advice including what skills multinational companies look for when they hire, and offered guidance to the students to help them grow into innovative business leaders in the future. In addition, a Q&A session and a small-group mentoring session provided an opportunity for personal dialogue between the CEOs and students. In Session 1 (CEO lectures), John Schuldt, President of AMCHAM Korea, Dongwook Oh, Country Manager of Pfizer Pharmaceuticals Korea, and James Kim, AMCHAM Chairman (President, CEO, and Chairman of GM Korea) took the podium to share personal experiences regarding thought leadership.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MCHAM’s charity foundation) and Former Chairman of AMCHAM Korea, emceed this special session with his fluent Korean. In Session 2 (mentoring session), each of the seven CEOs and senior executives were assigned to a small group of students and interacted with students to give practical advice. Mentors included: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and President, CEO and Chairman of GM Korea),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John Schuldt (President of AMCHAM), Dongwook Oh (Country Manager of Pfizer Pharmaceuticals Korea), Jung Hwon Chun (North Asia Regional Director of Hewlett Packard Enterprise), Hyokee Min (Director of Government Affairs of Oracle Korea), Andy Park (Senior Manager for Government Affairs Korea and Japan of Herbalife Korea), and Yohan Lee (Government Affairs Manager of 3M Korea). *Photo: (From left) Jong-gyu Kim, Student Service Center Director of Dankook University, Hyokee Min, Director of Government Affairs of Oracle Korea, Chan-woo Park, a member of National Assembly (Saenuri), John Schuldt, President of AMCHAM Korea, Hosung Chang, President of Dankook University, James Kim, AMCHAM Chairman (President, CEO, and Chairman of GM Korea), Bon-young Gu, Mayor of Cheonan,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nd Former Chairman of AMCHAM Korea, Dongwook Oh, Country Manager of Pfizer Pharmaceuticals Korea, Andy Park, Senior Manager for Government Affairs Korea and Japan of Herbalife Korea, Hyung Ki Han, Chairman of Chungnam Norther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Jung Hwon Chun, North Asia Regional Director of Hewlett Packard Enterprise, Min-young Cha, a professor of Dankook University, Yohan Lee, Government Affairs Manager of 3M Korea, and Uk Kim, Vice President of Dankook University ###AMCHAM Innovation Camp In October 2012, AMCHAM launched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to promote innovation in Korea, encouraging closer partnerships between Korean and U.S. companies and supporting Korea’s youth and SMEs. To date, the Council has organized seven “Innovation Camps” at local universities outside of Seoul, including in Chungcheongbuk-do, Busan, Daegu, and Gangwon-do, Chungcheongnam-do, and Jeollabuk-do. Leading AMCHAM member CEOs mentored Korean students on how to become and train themselves to be a global leader. The next Innovation Camp will be held in Ulsan in September. AMCHAM plans to host more events with the aim of promoting innovation and new business opportunities in Korea.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www.amchamkorea.org.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 ###   암참, 제8회 혁신 캠프 통해 학생들에게 희망 전해​​2016년 4월 28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이하 ‘암참’)는 4월 28일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에서 ‘제8회 암참 혁신 캠프’를 개최했다. 암참은 이번 행사를 통해 지자체 및 지역산업 대표와 만나는 한편, 단국대 학생들과 직접 만나 국내 청년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하고, 학생들의 진로 설계를 함께 고민하고 지원했다.   본 행사에 앞서 제임스 김 암참 회장(한국지엠 대표이사 사장 및 이사회의장)과 존 슐트 암참 대표를 포함한 암참의 CEO 및 임원 연사들은 박찬우 제20대 천안갑 국회의원 당선자(새누리당), 구본영 천안시장 및 한형기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회장(㈜에스에이씨홀딩스 대표이사) 등 지자체 및 지역산업 대표와 만났다. 이로써 암참은 천안 지역 학생들이 겪고 있는 고충을 듣고, 기업들이 학생들에게 일자리 희망을 줄 수 있는 길을 함께 모색했다.   이어서 장호성 단국대 총장,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구본영 천안 시장, 박찬우 국회의원의 환영사 및 축사로 문을 연 이번 혁신캠프에는 300여 명의 천안 및 주변 지역의 학생들이 모여 글로벌 기업 임원들과 CEO들의 강의와 멘토링 세션에 열정적으로 참여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혁신캠프와 같은 뜻깊은 행사를 통해 한국의 미래를 책임질 유망한 학생들과 만날 수 있어 기쁘다”고 인사말을 전하며, “암참의 기업들은 한국의 뛰어난 인재들을 발굴하는 일을 계속해 한국 경제에 기여하도록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초 청년실업률은 12.5%를 기록하여 청년들의 취업난은 사상 최악인 상황이다. 이번 혁신 캠프에 참여한 여덟 명의 멘토들은 청년 인재들이 국내외산업을 혁신적으로 이끌어 나갈 리더들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외국계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글로벌 인재의 자질과 역량 등에 관한 실질적인 조언과 함께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Q&A 세션과 소규모 멘토링 세션을 통해 일방적인 강연이 아닌 CEO들과 학생들 간의 소통의 시간이 되었다.   1부의 CEO 특강에서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존 슐트 암참 대표,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사장 및 제임스 김 암참 회장(한국지엠 대표이사 사장)이 개인의 경험을 토대로 리더의 자질에 대해 강연했다. 특강의 사회는 제프리 존스 암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이 맡아 진행했다. 2부의 멘토링 세션에서는 여덟 명의 외국계 회사의 수장 및 임원들이 소규모 그룹의 학생들과 함께하며 실용적인 조언을 전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한국지엠 대표이사 사장 및 이사회의장), 제프리 존스 암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존 슐트 암참 대표,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사장, 전중훤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 전무이사, 민효기 한국오라클 상무, 박영완 한국허벌라이프 이사, 이요한 한국쓰리엠 대외협력팀장 등 총 8명의 다국적 기업 임원들이 멘토로 참여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종규 단국대 학생처장, 민효기 한국오라클 상무, 박찬우 제20대 천안 갑 국회의원 당선자(새누리당), 존 슐트 암참 대표, 장호성 단국대학교 총장, 제임스 김 암참 회장(한국지엠 대표이사 사장 및 이사회의장), 구본영 천안시장, 제프리 존스 암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이사 사장, 박영완 한국허벌라이프 이사, 한형기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회장(㈜에스에이씨홀딩스 대표이사), 전중훤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 전무이사, 차민영 단국대 교수, 이요한 한국쓰리엠 대외협력팀장, 김 욱 단국대학교 부총장   ###  암참 혁신캠프  2012년 10월,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국내 산업의 혁신 촉진, 한미 기업들의 긴밀한 협력관계 추진, 한국 청년들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암참 미래혁신위원회를 출범하였다. 암참 미래혁신위원회가 개최한 지난 7회의 혁신캠프는 충북대학교, 부산대학교, 계명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 강원대학교, 충남대학교, 전북대학교에서 각각 열렸다. 암참 회원사의 외국계 회사 임원들은 멘토로서 한국 학생들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다음 혁신 캠프는 9월 울산에서 열릴 예정이다. 암참은 국내 새로운 사업 기회 창출과 혁신 촉진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www.amchamkorea.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 황예진 과장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 (822) 6201-2238  ###

2016.04.28

AMCHAM Korea Concludes Key Meetings with Obama Administration and Leaders on Capitol Hill

  (한글은 아래 참조) Mar 23, 2016 (Seoul) - Leaders from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concluded a recent visit to Washington D.C. from March 14 – 17 where they met with key representatives of the Obama Administration and the U.S. Congress to discuss issues critical to the economic interests between Korea and the U.S.  The visit was particularly timely and important given the current dialogue surrounding trade and investment so prominent in the current U.S. presidential campaign, the pending acceptance of the Trans Pacific Partnership (“TPP”) and Korea’s potential entrance as a member nation to TPP.  The AMCHAM leaders focused on the strengths of Korea and the value to both nations in pursuing TPP membership for Korea. AMCHAM delegates held 35 meetings over the 4 days with administration and congressional leaders in an effort to combat rising anti-trade sentiment in the U.S. and promote a greater understanding of Korea and Korea’s economic policies.  AMCHAM Korea delegates also informed the U.S. officials and congressional leaders of the benefits and challenges under the U.S.-Korea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Meetings were held with representatives of House Minority Leader Nancy Pelosi, Senate Majority Leader Mitch McConnell, and House Speaker Paul Ryan.  The delegates also met with Senator Corry Gardner and Congressmen Joaquin Castro, Mike Kelly and David Richert and key personnel on th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Senate Finance Committee, House Ways and Means Committee, and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AMCHAM found that while the level of interest in Korea is strong, information is not always current and there are significant misunderstandings in the U.S. Congress on the current state of the bilateral relationship and in particular the current status of the KORUS FTA. . From the Obama Administration, AMCHAM met with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Daniel Russel, Deputy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USTR) Ambassador Robert Holleyman, Assistant U.S. Trade Representative for Korea and Japan Bruce Hirsch and Deputy Secretary of U.S. Department of Commerce Bruce Andrews. Delegates also had a fruitful meeting with some of the key leaders from the Departments of Commerce, Justice, Treasury, National Security Council, Fair Trade Commission and USTR. In these meetings, AMCHAM team shared Park Administration’s goals for labor reform, regulatory reform and trade promotion.  AMCHAM Chairman James Kim underscored that “AMCHAM is ready and willing to help the Korean government, U.S. policy makers and companies improve the prospects for a successful trading partnership beyond KORUS FTA.” This year’s delegates consist of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Korea and President & CEO of GM Korea, John Schuldt, President of AMCHAM Korea, David Ruch, Former Chairman of AMCHAM Korea and Country Manager of United Airlines, Inc., Jeffrey Jones, Former Chairman of AMCHAM Korea and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Swami Raote, Area Vice President, North Asia of Johnson & Johnson Medical, and Inbom Choi, Special Advisor of AMCHAM Korea and Advisor of GE Korea. *Photo: Meeting with Deputy Secretary of U.S. Department of Commerce Bruce Andrews​ ### AMCHAM Washington Visits (“Doorknock”) Since 1985, each year, a delegation from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visits Washington D.C. and and other cities to meet with senior officials and policy makers to inform and discuss issues affecting economic ties between the U.S. and Korea.  These visits, also known as “Doorknock,” are designed to inform key officials and policy makers on the current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nd highlight issues involving trade and investment. Historically, the Doorknock has played a key role in helping administration and congressional leaders form policies affecting the economic and security alliance. About AMCHAM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 ###  암참, 美 오바마 행정부 및 의회 의원들과 중요 회의 마쳐 2016년 3월 23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의 사절단이 3월 14일부터 17일까지 미국의 워싱턴 D.C.를 방문, 오바마 행정부 및 미 의회의 주요 인사들과 한미 양국의 경제 이익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이슈들에 관해 협의했다. 특히 이번 방문은 현재 미 대통령 경선에서 화두가 되는 무역과 투자에 관한 문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PP)의 비준 문제, 한국의 TPP 가입 여부 등에 관심이 집중되는 시기여서 매우 시의적절하고 중요한 의미가 있다. 암참 사절단은 한국의 국가 경쟁력과 한국의 TPP 가입을 통해 양국이 얻게 될 가치에 중점을 두고 회의를 전개했다.암참 사절단은 4일간에 걸쳐 워싱턴의 행정관청 및 미 의회가 위치한 캐피톨 힐(Capitol Hill) 등에서 행정부 의사 결정자들 및 의회 주요 인사들과 약 35개의 회의를 가졌다. 미 정치권 내 높아지고 있는 반 무역 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 한국의 경제 정책에 관한 이해를 넓히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한미 FTA (Korea-US Free Trade Agreement)의 이점과 이슈에 관한 내용도 전달했다.의회에서는 낸시 펠로시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 미치 맥코넬 미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 폴 라이언 하원의장 등의 중책들과 만났다. 또한, 코리 가드너 상원의원과 호아킨 카스트로 하원의원, 마이크 켈리 하원의원, 데이비드 라이카트 하원의원과 직접 만났으며, 상원의 외교위원회와 금융위원회, 하원의 세입위원회와 외교위원회 등과 만나 회의를 했다. 암참 사절단은 의회가 한국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한미 FTA의 이행 현황과 양국 관계에 대한 오해나 잘못된 정보를 가진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행정부에서는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로버트 홀리먼 무역대표부(USTR) 부대표, 브루스 허쉬 무역대표부 대표보, 브루스 앤드류스 미 상무부 부장관과 각각 만나 논의 했다. 또한, 상무부, 사법부, 재무부, 국가안전보장회의, 공정거래위원회, 무역대표부의 주요 인사들을 만나 많은 성과를 거뒀다. 암참 사절단은 최근 한국 정부의 노동 개혁, 규제 개혁과 무역 증진을 위한 의지를 알렸다.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암참은 한미 정부와 기업들이 FTA를 넘어 더욱 성공적인 무역 동반관계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다.”고 의지를 밝혔다.올해 사절단은 김 제임스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주식회사 대표이사 사장 및 이사회의장, 존 슐트 암참 대표,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 겸 유나이티드항공 한국 지사장, 제프리 존스 전 암참 회장 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스와미 라오테 암참 이사 겸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사장, 최인범 암참 특별고문 겸 제네랄일렉트릭인터내셔날 상임고문 등 총 6명으로 구성돼 있다.*사진: 브루스 앤드류스 미 상무부 부장관과의 만남 ###암참 도어녹 (Doorknock)1985년 이래 매 해 암참의 사절단은 워싱턴과 뉴욕 등 미국의 도시들을 방문, 고위 관료와 정책 입안자들을 만나, 한미 양국의 경제 협력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안건을 논의해 왔다. 도어녹이라고 불리는 이 방문은 미 주요 관료들과 정책 입안자들의 한미 양국 간의 경제 관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경제 교역과 투자에 관련된 주요 이슈를 다루고자 고안됐다. 이 후로 이 방문은 미 행정부와 국회가 경제적, 국가 보안적 동맹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정책을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 왔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

2016.03.23

no images
AMCHAM Korea Visits Washington D.C. to Advocate Korea as a Robust Partner to the U.S.

 (한글은 아래 참조) Mar 9, 2016 (Seoul) - The leaders from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will visit Washington D.C. next week to meet with the Obama Administration and members of Congress as part of its annual “Doorknock” program during March 14-17, 2016. Through these meetings, the delegation will advocate Korea as an important economic partner to the United States.  This year’s delegates consist of James Kim, AMCHAM Chairman and current President, CEO and Chairman of GM Korea, John Schuldt, President of AMCHAM Korea, David Ruch, Former Chairman of AMCHAM Korea and Country Manager of United Airlines, Inc., Jeffrey Jones, Former Chairman of AMCHAM Korea and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Swami Raote, Area Vice President, North Asia of Johnson & Johnson Medical, and Inbom Choi, Special Advisor of AMCHAM Korea and Advisor of GE Korea. The delegates have secured 30+ meetings involving senior officials and policy makers from the White House, Departments of State, Commerce, Treasury, U.S. Trade Representative, Federal Trade Commission and other research institutes.  The delegation will provide updates on progress made to date involving recent regulatory reforms initiated by President Park Administration.  They will also discuss Korean government’s commitment and continuing efforts in deregulation along with labor reforms which will ultimately help make Korea much more competitive.  In addition, the delegates will discuss opportunities to improve transparency and predictability as an engine for increasing foreign direct investment.  And lastly, the delegates will also showcase the benefits and success stories of KORUS FTA, pending issues and the discussions pertaining to Trans-Pacific Partnership (TPP). James Kim, AMCHAM Chairman, stated that, “the “Doorknock” trip this year is especially timely and significant with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season in full motion.  It is our mission to help both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long with the business communities to fully understand the value of strong trade and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the countries.  AMCHAM Korea will continue our efforts as the catalyst in strengthening the “win-win” partnership of both nations.” ### About AMCHAM DoorknockSince 1985, a delegation from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as visited Washington D.C. and on some occasions, New York, and other cities every year to meet with senior officials and policy makers to inform and discuss issues affecting U.S. companies doing business in Korea.  These visits, also known as “Doorknock,” are designed to draw key officials and policy makers’ attention on the economic relation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nd highlight issues in bilateral trade and investment.  Doorknock serves to remind key U.S. leaders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and resolve misconceptions that often arise from communication barriers, as well as the physical distance, between the two nations. Issues dealt with in the past include the need for Korea’s inclusion in the U.S. Visa Waiver Program and the passage and implementation of the KORUS FTA, among others. About AMCHAM Korea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 ### ---------------------------------------------------------------------------------------------------------------------- 암참, 美 워싱턴 방문해 미 정부에 한국 중요성 강조 2016년 3월 9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의 사절단이 연례 도어녹(Doorknock)방문을 통해 3월 14일부터17일까지 미국의 워싱턴 D.C.를 방문하여 미 의회와 행정부의 관료들을 만난다.이번 방미를 통해 암참의 대표들은 미 정부에 미국의 경제 동반자로서 한국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올해 사절단은 김 제임스 암참 회장 겸 한국지엠주식회사 대표이사 사장 및 이사회의장, 존 슐트 암참 대표, 데이비드 럭 전 암참 회장 겸 유나이티드항공 한국 지사장, 제프리 존스 전 암참 회장 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스와미 라오테 암참 이사 겸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사장, 최인범 암참 특별고문 겸 제네랄일렉트릭인터내셔날 상임고문 등 총 6명으로 구성돼 있다.  암참 도어녹 사절단은 백악관, 미 국무부,상무부, 재무부, 미국 무역 대표부 및 연방거래위원회와연구 기관의 주요 관료 및 정책 입안자들과 함께하는 30여 개 회의에 참석한다. 이 회의를 통해, 최근 박근혜 정부의 규제 개혁으로 인해 개선된 한국의 비즈니스 환경에 대해알릴 예정이다. 또한, 한국 정부가 규제 완화와 노동 개혁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에 대해 논의 할 예정이다. 더불어 외국인 직접 투자(ForeignDirect Investment)를 증가시키는 원동력이 되는,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이높은 경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도 논의한다. 끝으로, 한미 무역협정의 성공사례와 이점 뿐 아니라 미해결 된 이행 관련 이슈들과 환태평양무역협정(TPP)에 관한 논의도 다뤄질 예정이다.  김 제임스 암참 회장은 “올해 암참 도어녹 방문은특히 미국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대통령 예비 선거 기간 중이어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 이번 방문을 통해암참 사절단은 원활한 한미 교역과 경제 협력이 양국 정부와 경제계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릴 것이다. 앞으로도 각국의 정부와 재계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동반관계의 촉매제 역할을 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라고 이번 방문의목적을 밝혔다.  ### 암참 도어녹(Doorknock)1985년 이래 암참 사절단은워싱턴과 뉴욕 등 미국의 도시들을 방문, 고위 관료와 정책 입안자들을 만나서, 한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안건을 논의해 왔다. 도어녹이라고 불리는 이방문은 미 주요 관료들과 정책 입안자들의 한미 양국 간의 경제 관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경제 교역과 투자에관련된 주요 이슈를 논의 하기 위해 고안됐다. 이 후로 이 방문은 미국 정부에 한미 양국의 경제적 동반관계의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각인시키고, 의사소통이나 물리적 거리에서 발생하는 오해를 해소하는 역할을 해 왔다.비자면제 프로그램의 한국 적용, 한미 무역협정의 협상과정과 이행 등의 안건들이 이도어녹 방문에서 심도있게 다뤄져 왔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 

2016.03.09

AMCHAM Korea Announces New President

  (한글은 아래참조)Dec 15, 2015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announced today that Mr. John Schuldt has been appointed the new President of AMCHAM Korea, succeeding Ms. Amy Jackson. John Schuldt has lived in Seoul for more than 3 years and joins AMCHAM from Ford Motor Company where he most recently served as Vice President and Chief Marketing Officer. In his 30 year career, Mr. Schuldt has held a variety of executive positions in the United States and Asia representing corporate interests in developing mutually beneficial business relationships between customers and distribution channels.Having worked for a Fortune 10 company, Mr. Schuldt has extensive experience in many aspects of business: sales, marketing, finance, 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manufacturing, and purchasing. In Korea, Japan and the South Pacific, he has successfully led teams who communicated strengths of American products to local customers resulting in increased market share and brand awareness while satisfying consumer needs with relevance and cultural customization.Mr. Schuldt also successfully served as the AMCHAM auto committee co-chairman for 3 years. In addition, he was chairman of the AMCHAM golf committee for the last 2 years. AMCHAM Chairman James Kim stated that, “John comes to AMCHAM with a wealth of private sector experience that will serve him well in his new position as he works to advocate for members across sectors. Further, he has a very strong and demonstrated knowledge of and passion for Korea that will clearly help him lead AMCHAM into its next 60 years of successful partnerships in Korea." He holds a Master of International Management degree from Thunderbird School of Global Management. He is an avid golfer and squash player. He lives in Seoul with his wife, Robbie, and one daughter; and another daughter attends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Mr. Schuldt will assume his new position on January 7, 2016.###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새 대표 발표​​2015년 12월 15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은 12월 15일, 현 에이미 잭슨 대표의 후임으로 존 슐트 새 대표를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존 슐트 새 대표는 한국에 3년 이상 거주했고, 포드코리아의 전 부사장 겸 최고 마케팅 책임자로서 암참에 합류했다. 30여년간의 경력을 통해 슐트는 미국과 아시아 지역에서 다양한 임원직을 맡아오면서 고객과 유통 채널이 상생할 수 있는 비즈니스 관계를 개발하며 회사의 이익을 대변해 왔다.포춘 지 선정 10대 기업에서 일해 온 그는 다양한 산업에서 영업, 마케팅, 재무, 고객 관계 관리, 제조, 구매 등의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한국 뿐 아니라 일본, 동남아시아에서 각국 고객에게 미국 제품의 장점을 성공적으로 피력하여, 시장 점유율과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동시에, 지역적합성 및 고객 문화 맞춤형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여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도 했다. 슐트 대표는 지난 3년간 암참의 자동차 위원회 위원장으로 위임된 바 있다. 또한 지난 2년간 암참 골프 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아 오기도 했다. 김 제임스 암참 회장은 “슐트 대표가 가지고 있는 기업에서의 경험이 암참의 회원사들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할 수 있는데 큰 자산이 되리라 확신한다. 한국에 대해 이미 많은 지식과 열정을 가지고 있는 슐트 대표가 암참이 다음 60년동안도 한국 정부와 성공적으로 협력해 나갈 수 있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 밝혔다.슐트 대표는 썬더버드 글로벌 매니지먼트 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골프와 스쿼시를 취미로 즐긴다. 아내인 로비 슐트와 슬하에 2녀를 두고 있다. 슐트 새 대표의 임기는 2016년 1월 7일부터 시작한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5.12.15

AMCHAM President, Amy Jackson, to leave Korea

 ​​(한글은 아래 참조)​Nov 2, 2015 (SEOUL) – AMCHAM announced today that its President, Amy Jackson, will leave Korea in January of next year to take a new job in the Asia-Pacific region, the details of which will be announced at a later time. ​Ms. Jackson has served as the AMCHAM President since August of 2009. With AMCHAM’s recent celebration of its 60th anniversary in Korea as a backdrop, Ms. Jackson has helped position AMCHAM well for its next 60 years. In particular, Ms. Jackson has worked hard to provide significant value for AMCHAM members, which helped create a “win-win” environment for both U.S. and Korean stakeholders. We are also fortunate that Ms. Jackson has built a solid team of AMCHAM leaders who will ensure the on-going success of the organization. ​Under Ms. Jackson’s leadership, AMCHAM was instrumental in the passage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Over the last six years, AMCHAM has also launched new business events highlighting key sectors of the economy, including seminars on the KORUS FTA, an annual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and a bilateral ICT public-private sector dialogue. AMCHAM has also engaged in numerou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ctivities, including Innovation Camps focused on mentoring Korean college students, and created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designed to support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MCHAM Chairman James Kim stated that, “Ms. Jackson has led AMCHAM with dedication and passion for the last 6+ years which has elevated AMCHAM to a new level of relevance and standing in the Korean community. AMCHAM is in a stronger and sounder position thanks to Ms. Jackson’s leadership, and as we look to the future, the organization stands fully prepared to address future challenges and seize new opportunities.  ​Ms. Jackson has been and will continue to be one of Korea’s biggest cheerleaders, and I believe that she has made a real impact on U.S.-Korea economic and trade relations. Ms. Jackson will be sorely missed by the entire Board of Governors and the team at AMCHAM Korea. We are excited about Ms. Jackson’s new position and wish her the best in her future endeavors.”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에이미 잭슨 대표 이한 (離韓)​2015년 11월 2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에서 맡게 될 새 임무를 위해 내년 1월 한국을 떠날 것이며, 상세한 임무 내용은 곧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이미 잭슨 대표는 2009년 8월 암참의 대표로 취임했다. 잭슨 대표는 최근 한국에서 암참의 60주년을 전환점으로 삼아, 암참의 향후 60년의 방향을 새롭게 설정하는데 이바지해왔다. 특히, 잭슨 대표는 한미 양국의 이해당사자들이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 회원사들에 도움이 되기위해 노력했다. 에이미 잭슨 대표는 또한 암참이 지속적으로 성장이 가능한 탄탄한 조직력을 갖춘 팀을 구성한 점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에이미 잭슨 대표의 임기 동안 암참은 한미 FTA를 체결하는 과정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지난 6년간 암참은 KORUS FTA 세미나, 연례 보건의료혁신 세미나, 그리고 한미 정부 산업계간 ICT 포럼 등과 같은 경제의 핵심 주제들과 관련된 다양한 행사들을 개최했다. 또한, 대학생들에게 멘토십을 제공하는 혁신 캠프와 박근혜 정부의 창조 경제 기조에 발맞춘 암참 미래혁신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김 제임스 암참 회장은 이에 대해 “지난 6년간 잭슨 대표의 암참에 대한 열정과 헌신이 한국 사회 내에서의 암참의 위상을 높였다. 잭슨 대표의 리더십으로 인해 암참은 더욱 튼튼하고 견고한 위치에 섰으며, 앞으로 있을 변화에 대응하고 새로운 기회를 잡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잭슨 대표는 계속해서 한국을 응원하는 최고의 치어리더로 남을 것이며, 한미 경제와 무역 관계에 있어 잭슨 대표가 중요한 영향력을 미쳤다고 믿는다. 암참과 이사진 모두는 잭슨 대표를 잊지 못할 것이다. 잭슨 대표가 맡게 될 새로운 임무에 대해서도 기대가 되며, 건승을 바란다.”고 밝혔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회원으로 구성되어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 (822) 6201-2238  ​    ​ 

2015.11.02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15

​(한글은 아래참조)July 10, 2015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sixth annua​l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on Friday, July 10 at the Grand Hyatt Seoul. Over 300 representatives from a variety of domestic and foreign healthcare-related companies, health organizations, government agencies and other stakeholders in the sector gathered to discuss the theme of “Successful innovation – what is the next paradigm?” The event started with congratulatory remarks from government leaders including the Honorable Chun-jin Kim,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Chairman of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and Marc Knapper, Deputy Chief of Mission of the U.S. Embassy in Seoul. Representatives from renowned organizations such as the IBM Watson Group, the Korean Research-based Pharma Industry Association (KRPIA), Samsung Advanced Institute of Technology (SAIT), etc. also shared their insight through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Attendees discussed various global case studies and their significance to the Korean healthcare industry under the themes of “Ecosystem for Sustainable Innovation” and “From Cure to Prevention” later that day. In her opening remarks, Amy Jackson, President of AMCHAM Korea, introduced the event as an opportunity to facilitate an “open and constructive dialogue with experts and professionals from around the world.” She added the seminar’s purpose is also to identify policies and incentives for Korea to attract investment in innovation and enhance its global competitiveness.Professor Yoon Sup Choi of Sungkyunkwan University pointed out that “Reforms in healthcare-related regulations are necessary for the progress of the domestic digital healthcare industry. Compared to other countries where regulatory reforms are readily keeping up with technological advancements, Korea is falling behind in innovation and technological development because of excessive and unreasonable regulations. The domestic digital healthcare industry is missing its window of opportunity because of legal restrictions.”In the afternoon, panelists discussed the elements of an innovation-friendly ecosystem. Hakim Djaballah, CEO of Institut Pasteur Korea said that "It is very refreshing to see many stakeholders in public health gathered for this one-day event.” H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a win-win ecosystem, stating that today’s event “clearly reflects on the urgent need for stronger public-private partnerships to fight global diseases."Continuing on the topic of disease cure and prevention at the final session, David Grainger, Senior Director of Global Public Policy at Eli Lilly & Company, said, “Through continuous innovation, the life science industry has helped change people’s perspectives on previously lethal diseases. At the same time, it helped mankind live healthier lives. Such effort leads to medical advancement, the development of new drugs and other forms of progress.” “However, government policies and regulations that incentivize and uphold innovation must be in place to spur balanced growth. Efforts like this will brighten the future of Korea’s healthcare system. Corporations will also contribute to this journey,” he added. Sang-soo Lee, Corporate Affairs Director of Medtronic Korea commented on the Remote Patient Monitoring (RPM) system that “It is already in use in Japan and Taiwan where the medical environment is similar to that of Korea.” He added, “I’m hoping that more patients in Korea will benefit from the system as well, if the government provides institutional support through medical law reforms and insurance benefits, etc.” For questions, please visit the AMCHAM Korea website at www.amchamkorea.org or call AMCHAM office at 02-6201-2238. Below are some of the companies and organizations participating in the seminar.Healthcare-related companies • Celgene Corp.• Pfizer Pharmaceuticals Korea Limited• Abbott Korea Ltd.• Baxter Inc.• Boehringer Ingelheim • Boston Scientific Korea Co. Ltd.• Chong Kun Dang Pharmaceutical Corp.• Cook Medical Korea • GlaxoSmithKline Korea Ltd.• Janssen Korea Ltd. • Lilly Korea• Medtronic Korea • MSD Korea Organizations• Korean Research-based Pharmaceutical Industry Association (KRPIA) • Biotechnology Industry Organization (BIO)• Korea Drug Research Association (KDRA)• Korea Medical Devices Industry Association (KMDIA) • Korea Pharmaceutical Manufacturers Association (KPMA) Government agencies• Ministry of Health & Welfare (MOHW)• Ministry of Trade, Industry & Energy (MOTIE)• Ministry of Food & Drug Safety (MFDS) • National Health Insurance Service (NHIS)• Health Insurance Review & Assessment Service (HIRA)•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KHIDI)•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2015 보건의료혁신세미나 개최​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7월 10일(금)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2015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보건의료혁신세미나”를 개최했다. 올해로 6회를 맞는 본 행사에는 “성공적 혁신을 위한 다음 패러다임”이라는 주제 하에 국내외 유수의 의료기기 및 제약 기업과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 및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글로벌 시장에서의 혁신과 새로운 패러다임에 관해 활발하게 논의 했다. 이 날 행사의 오전 순서는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의 개회사와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관 부대사의 환영사로 시작했으며, IBM 왓슨, 삼성종합기술원, 성균관 대학교 등 국내외 헬스케어 산업의 선두주자 기업 및 학계의 연사들의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오후에는 “지속 가능한 혁신을 위한 에코시스템”과 “치료에서 예방으로”라는 주제로 다양한 혁신의 성공사례와 상생의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한국파스퇴르의 하킴 자바라 연구소장은 “이번 행사에서 여러 보건의료 관계자들을 모두 뵐 수 있어서 감회가 새롭다. 이번 행사는 세계적인 질병을 이겨내기 위한 민관 파트너 십의 절실한 필요를 반영하였다.” 라고 전했다.일라이 릴리의 데이비드 그레인저 대외정책 부사장은 “생명과학 산업은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과거 생명을 위협했던 질병에 대한 관점을 전환함과 동시에 인류가 보다 건강한 삶을 영위해 나가는데 기여해 왔다. 이러한 노력들은 눈부신 의학기술의 발전 및 신약개발과 같은 약진으로 이어지기도 하지만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진일보하기도 하므로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기 보다는 균형 있는 발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혁신에 대해 인정하고 보상하는 정부의 정책과 규제, 급여환경이 수반되어야 한다. 이 같은 노력들은 대한민국 보건의료시스템에 밝은 미래를 선사할 것이며 이러한 여정에 업계도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전했다. 메드트로닉 대외협력팀 이상수 이사는 원거리환자 모니터링 기술과 관련하여 “우리와 유사한 의료환경을 갖고 있는 일본과 대만에서도 “원거리 환자 모니터링” 기술이 이미 사용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 의료법 개정 및 보험급여 등의 제도적인 뒷받침이 이루어진다면 많은 환자들이 이를 통한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본다”고 제시하였다.또한, 성균관 대학교 최윤섭 교수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발전을 위해서는 관련 규제의 보완이 필요하다. 기술의 발전에 따라 발 빠르게 개선되고 있는 해외에 비해서, 국내에는 과도하거나 합리적이지 않은 규제 때문에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기술 혁신 및 산업 발전이 저해되고 있다. 규제 때문에 이미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은 골든 타임을 놓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이 날 행사에는 아래와 같은 국내외 의료기기·제약 기업, 관련 부처 및 보건당국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여했다.-보건의료 관련 기업 셀진 코퍼레이션한국화이자제약한국애보트박스터 코리아한국베링거인겔하임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종근당쿡메디칼코리아글락소스미스클라인한국법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AMCHAM Korea)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 (822) 6201-2238 

2015.07.10

AMCHAM General Membership Meeting with Paul E. Jacobs

​(한글은 아래참조)June 30, 2015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lunch meeting with Dr. Paul E. Jacobs, Executive Chairman of Qualcomm Incorporated and Chairman of U.S.-Korea Business Council, at the Grand Hyatt Seoul on June 30, 2015.Dr. Jacobs served as CEO from July 2005 to March 2014, and was appointed chairman of Qualcomm in 2009. He has been with the company for over 20 years. Under his leadership, Qualcomm released the first Palm OS-based smartphone and included global positioning system capabilities in cellphones. He is the son of Qualcomm’s founder, Dr. Irwin M. Jacobs. Dr. Paul E. Jacobs has also been the Chairman of U.S.-Korea Business Council since 2012. Dr. Jacobs was introduced by AMCHAM Chairman James Kim, the President and COO (Chief Operating Officer) of GM Korea. In a fireside chat moderated by AMCHAM President Amy Jackson, Dr. Jacobs discussed the theme of “Innovation, partnership and prosperity,” sharing Qualcomm’s history of innovation and his insights about the Korean IT sector. He addressed the prospects for new innovation in the IT sector in the future as well as the roles Korean companies and the government should take in cultivating an innovation-friendly business environment. Approximately 100 representatives from various American and multinational companies attended the meeting.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over 1800 members from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Roxie Hwang ​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폴 제이콥스 퀄컴 회장 겸 한미재계회의 위원장 초청 오찬간담회 개최​2015년 6월 30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이하 ‘암참’)는 6월 30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폴 제이콥스 (Paul E. Jacobs) 퀄컴 이사회 회장 겸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을 초청 하여 오찬간담회를 개최했다. 폴 제이콥스 회장은 2005년부터 2013년까지 CEO를 맡아왔고, 2009년 퀄컴의 회장(Chairman)으로 임명되어, 현재는 이사회 회장(Executive Chairman) 역할을 맡고 있다. 20년 넘게 퀄컴에 재직했다. 그의 임기 동안 퀄컴은 최초로 팜 운영체계(Palm OS) 기반의 스마트폰을 출시하였고,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이 가능한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그는 퀄컴의 설립자인 어윈 제이콥스(Irwin M. Jacobs)의 아들이기도 하다. 2012년부터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을 맡아왔다.제임스 김 암참 회장(한국지엠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이 제이콥스 회장을 소개한 후, 50분여의 담화가 시작됐다.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의 사회로 진행된 담화에서 제이콥스 회장은 ‘혁신, 협력 및 번영’의 주제로 퀄컴의 혁신의 역사와 한국 IT 분야에 관한 그의 견해를 나눴다. 또한 혁신 친화적인 사업 환경을 육성하기 위해 필요한 한국 회사와 정부의 역할에 관해 논의 했다. 이 날 행사에는 100여 명의 미국 및 다국적 기업의 대표들이 참여했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AMCHAM Korea)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5.06.30

AMCHAM Chairman James Kim Reappointed

[Photo]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사진] 김 제임스 암참 회장----------------------------​---------------------------------------------------------------------(한글은 아래 참조)June 11, 2015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is pleased to announce that Mr. James Kim was reappointed today as AMCHAM Chairman by a vote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James Kim, who will become the President and COO of GM Korea on June 15, 2015, is the first Korean-American Chairman of AMCHAM and has ably led the organization from January 1, 2014, through the present as the Country Manager of Microsoft Korea. Under this action, James Kim will serve out the rest of his elected term, which goes through the end of 2015.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김 제임스 회장 재선임​2015년 6월 1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12일 이사회의 투표를 통해 김 제임스 회장을 재선임한다고 발표했다. 6월 15일부터 한국지엠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사장으로 취임하는 김 제임스 회장은 암참의 첫 한국계 미국인 회장으로 지난 2014년 1월 1일부터 암참의 회장직을 맡아왔다. 이에 따라, 김 제임스 회장은 2015년 말까지였던 그의 임기를 채우게 된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AMCHAM Korea)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 (822) 6201-2238 

2015.06.11

AMCHAM CEO Servers' Night

 (한글은 아래 참조)June 3rd, 2015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11th AMCHAM CEO Servers’ Night” on June 3rd, 2015 at The Park Ballroom on the 5th floor of the Conrad Seoul.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PFF), the charitable arm of AMCHAM Korea, has hosted this unique event to raise scholarship for Korean university students from unemployed families. On this special night, CEOs from leading multinational companies put on aprons instead of business suits becoming waiters for the event serving the meals and wine to their employees, families, business partners and friends. The staff at Conrad Seoul trained the CEOs on basic serving manners for the event. In his welcoming remarks, Jeffery Jones, Chairman of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said “Tonight, your small donation can make a huge impact to the society.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ims to have a bigger impact through a small amount of money.” Proceeds from this event will go to the PFF to award scholarships to university students in need of financial supports.On the event, around 130 guests enjoyed a four-course dinner served by their bosses. After the main event, participating CEOs were given various entertaining awards; Preston Draper, President of Costco Korea won the ‘Best Wine Seller Award’ and Eun-Mi Chae, Managing Director of FedEx Korea won the ‘Most Guests Award.’ The ‘Most Energetic CEO Award’ for CEO whose pedometer recorded the highest number went to Eun-Mi Chae and David Pacey, President & General Manager of Grand Hyatt Seoul. Other CEO servers were recognized by various awards including ‘Early Bird Award’, ‘Selfie Challenge Award’ and ‘New Comer’s Award.’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was founded in 2000 as the charitable arm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to give back to the Korean society though variou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 activities.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개최​2015년 6월 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6월 3일 콘래드 서울 호텔 파크 볼룸에서 ‘제11회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행사를 개최했다. 암참 산하 자선단체인 미래의동반자재단은 2003년부터 이 독특한 행사를 통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실업가정의 대학생을 위한 장학금을 조성해왔다. 이번 행사에서 다국적 기업들의 최고경영자들은 비즈니스 정장 대신 앞치마를 두르고 웨이터가 되어 임직원들, 가족, 협력업체 및 친구 등 지인들을 초대하여 저녁 식사와 와인을 서빙했다. 행사를 위해, 최고경영자들은 콘래드 서울 호텔 직원들에게 기본적인 서빙 매너를 교육받았다.  이날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오늘 우리는 한 끼의 식사로 큰 기부를 실천할 수 있다. 미래의동반자재단은 작은 기부로 큰 영향력을 만드는 의미있는 사회 공헌 활동을 지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의 수익금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이번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 행사에는 암참을 포함해 총 130여 명의 손님과 CEO들이 참여하여 저녁 만찬을 즐겼다. 이날 행사 후에는 CEO들에게 각종 이색적인 상을 주는 이벤트가 마련되었다. ‘최다 와인 판매’ 상은 프레스톤 드래퍼 코스트코 코리아 대표이사가, ‘최다 손님’ 상은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행사 중 착용한 만보기 숫자가 가장 높은 CEO에게 주는 ‘부지런한 CEO’ 상은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와 데이빗 페이시 그랜드하얏트호텔 사장 겸 총지배인이 공동 수상했다. 이 외에도 CEO들은 ‘얼리 버드’ 상, ‘셀프 사진’ 상, ‘새로운 웨이터’ 상 등 다양하고 재미있는 상을 받았다. 미래의동반자재단은 암참 산하의 자선재단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한국사회에 기여하기 위하여 지난 2000년 설립되었다. ‘암참 최고경영자 서버스 나이트’는 장학기금 조성과 더불어 즐거운 자선활동을 실천할 수 있는 미래의동반자재단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이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AMCHAM Korea)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5.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