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AMCHAM to Host a Business Roundtable with the U.S. President Barack Obama

(Photo Courtesy of White House) (한글은 아래 참조)April 22, 2014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is pleased to host U.S. President Barack Obama for a roundtable business event on April 26 to discuss investment opportunities in the United States and KORUS FTA implementation. The meeting with the President will be preceded by a discussion with Michael Froman,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and Caroline Atkinson, Deputy National Security Advisor. President Obama will meet with American business executives doing business in Korea, prominent Korean business leaders making investments in the United States, and leaders of Korean business associations who have long been advocates of increased U.S.-Korea trade and investment.‬Message of Condolence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and our members are deeply saddened by the loss of lives onboard the Korean ferry, the Sewol. Our deepest sympathies go out to the families and friends of those affected by this terrible tragedy. Our hearts and prayers are with the people of Korea during this difficult time.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1,800 members and around 900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www.amchamkorea.org.###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 2238----------------------------------------------------------------------------------------------------------------------​암참, 오바마 미 대통령 초청 조찬간담회 개최 예정​2014년 4월 22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오는 26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초청하여 미국 투자 기회와 한미 FTA 이행에 관해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에 앞서 참석자들은 마이클 프로먼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캐럴라인 애킨슨 국가안전부 부보좌관과의 토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 간담회에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한국에서 사업 중인 미국인 기업 중역들과 미국에 투자 중인 한국 기업인들, 그리고 오랫동안 한미 무역 및 투자 관계 증진을 위해 애써온 한국의 주요 경제계 인사들을 만날 예정이다.애도 메시지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와 회원들은 한국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의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합니다. 우리는 수 많은 생명을 앗아간 이 비극적인 사고로 인해 깊이 슬퍼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간절한 기도와 소원으로 한국 국민들과 이 어려운 시기를 함께 할 것입니다.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발전을 장려하기 위해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 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900개 이상의 기업들과 1,800여명의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 2238​ ---------------------------------------------------------------------------------------------------------------------- President Barack Obama has a group photo with participants after a business roundtable at the Grand Hyatt hotel in Seoul, Republic of Korea, April 26, 2014. (Official White House Photo by Pete Souza)   This official White House photograph is being made available only for publication by news organizations and/or for personal use printing by the subject(s) of the photograph. The photograph may not be manipulated in any way and may not be used in commercial or political materials, advertisements, emails, products, promotions that in any way suggests approval or endorsement of the President, the First Family, or the White House. 

2014.04.22

AMCHAM Hosts “The 4th AMCHAM Innovation Camp” at the University of Seoul

(한글은 아래 참조)April 8, 2014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fourth “AMCHAM Innovation Camp” at the University of Seoul on April 8, 2014. As in previous camps, AMCHAM sought to give greater job opportunities to Korea’s youth by providing students with career advice on how to be better prepared for the global job market and to work in multinational companies. The three-hour “Innovation Camp” was comprised of lectures and mentoring sessions which were led by nine CEOs and senior executives of leading U.S. companies in Korea. The nine “mentors” delivered valuable advice including on what skills and backgrounds multi-national companies look for when they hire. Participating students were also given a booklet that held information about internship programs in some U.S. companies in Korea. During his remarks, James Kim, AMCHAM Chairman and Country Manager of Microsoft Korea said, “We firmly believe that the future of Korea lies on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the young generation. We also believe that Korea’s youth can lead the global community in the areas of their expertise if they continuously challenge themselves and improve their skills. That is why we CEOs of foreign companies are devoting our valuable time to meet with you and share our global experiences. "Dr. Kun Lee, President of University of Seoul, welcomed the senior executives of American companies who participated as mentors. He expressed his gratitude and said, “Thank you for sharing your time and advice with the students and providing a rare opportunity for the students to meet with CEOs and senior executives of foreign companies.” Furthermore, he sent words of encouragement to the students by stating that “with Korea’s heightened stature in today’s global society, expectations towards Korea’s youth are also increasing. I hope the advices given today will greatly help all of you in becoming global leaders.”In Session 1 (CEO lectures), James Kim; Shirley Yu-Tsui, Chairwoman of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CIF) and General Manager of IBM Korea; and H.S. Lee, President of Intel Korea, took the podium to share their personal experiences regarding conditions for global competitiveness, preparations for employment in global companies and leadership qualities.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AMCHAM’s charity foundation) and Attorney at Law of Kim & Chang, emceed the special lectures.Speaking on leadership, Shirley Yu-Tsui said that, “True leadership is measured by the influence that you have over those around you, and you can only effectively influence others when you are equipped with the right expertise and skills, and a willingness to lead others by example, and not by coercion. Only when you do this will others follow you from their heart and you will start to build a good team. I am sure that you already know this and I would encourage you all to continue working at honing true leadership.”Regarding the key ingredients of success, H.S. Lee said, “For young people to be successful, they need to think about what they really want to do and be tireless in pursuit of that goal,” and added that “companies like Intel will always be drawn to candidates with focus and ambition. These young people will have the flexibility, critical thinking, communication and collaborative traits that are needed to be successful.”In Session 2 (mentoring session), each of the nine senior executives (including the three CEOs who gave lectures) were assigned to a group of around 20-30 students and share of their own personal experiences and advice. Mentors included Amy Jackson, President of AMCHAM Korea; Jeffrey Jones,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OJ Kim, CFO/COO of GE Korea; Jay Lee, Corporate Affairs and Government Affairs Manager of Intel Korea; Steve McKinney, President and CEO of McKinney Consulting; and Yongsook Shin, Senior Manager of 3M Korea.Founded in 1953, AMCHAM Korea celebrated six decades of close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last year. In October 2012, AMCHAM launched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 new body that is made up of senior executives of leading U.S. companies in Korea with the aim of promoting innovation in Korea, encouraging closer partnerships between Korean and U.S. companies and supporting Korea’s youth. Shirley Yu-Tsui, General Manager of IBM Korea, was appointed the new Chairwoman of the Council on February 19, 2014. The first three AMCHAM Innovation Camps were held at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April 2013), Pusan National University (September 2013), and Keimyung University (November 2013) respectively. AMCHAM plans to host more events with the aim of promoting innovation and new business opportunities in Korea.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www.amchamkorea.org.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 ----------------------------------------------------------------------------------------------------------------------암참, 서울시립대에서 ‘제4회 암참 혁신캠프’ 개최​2014년 4월 8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이하 ‘암참’)는 4월 8일(화)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이건)에서 ‘제 4회 암참 혁신캠프’를 개최했다. 암참은 이전 혁신캠프에서와 같이, 이번 행사를 통해 외국계 기업 취업 전략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조언을 제공하여 국내 청년들의 취업 기회를 확대하는데 주력했다.이번 혁신캠프는 국내 미국 선도 기업 임원들과 CEO들이 참여하는 강의와 멘토링 세션으로 구성되어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에 걸쳐 진행되었다. 9명의 멘토들은 외국계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글로벌 인재의 자질과 역량 등에 관한 조언을 제공했다. 또한 참가 학생들에게는 국내 일부 미국 기업들의 인턴십 프로그램 정보가 담긴 책자가 제공되었다. 이날 강단에 선 김 제임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이사(암참 회장)는 “한국의 미래는 젊은 세대의 글로벌 경쟁력에 달려있다고 확신한다”라며 “한국의 젊은이들이 끊임없이 도전하고 자신의 역량을 개발한다면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글로벌 사회의 리더가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대표이사는 “이것이 바로 우리 외국계 기업의 CEO들이 귀중한 시간을 내어 여러분과 글로벌 경험을 나누고자 이 자리에 나온 이유이다”라며 혁신캠프 참여 이유를 밝혔다. 이건 시립대 총장은 멘토로 참여한 미국기업 임원들을 환영하며 “대학생들이 외국기업의 CEO 및 임원들을 만날 기회가 많지 않은데 이렇게 많은 분이 시간을 내어 학생들에게 조언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아울러 학생들에게는 “한국의 위상이 세계에서 높아진 오늘날 한국젊은이들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오늘 이 자리가 앞으로 여러분이 글로벌 리더로 성장하는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 며 격려를 했다.총 3명의 CEO가 참여한 초청 특강(Session 1)에서는 김 제임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이사(암참 회장), 셜리 위-추이 한국IBM 사장(암참 미래혁신위원회 위원장), 이희성 인텔코리아 대표이사가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 글로벌 인재의 조건, 다국적 기업 취업을 위한 준비, 리더십 등의 내용으로 연단에 섰다. 특강의 사회는 암참의 자선 재단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이자 김&장 법률사무소의 국제변호사인 제프리 존스가 맡아 진행했다. 셜리 위-추이 한국IBM 사장은 리더십에 관한 연설에서, “진정한 리더십은 여러분이 주변에 가진 영향력으로 평가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효과적으로 주변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전문성과 기량으로 무장되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다른 사람에게 강요가 아니라 본을 보이려는 적극성도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이러한 방법을 통해서만 좋은 팀을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며 다른 사람들이 여러분을 진심으로 따르게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분이 이 사실을 이미 알고 있다고 확신한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진정한 리더십을 갈고 닦을 수 있도록 격려하고 싶다”라며 말을 맺었다.인텔코리아 이희성 사장은 “앞으로 다국적 기업들은 ‘소통 능력’과 ‘문제해결력’, ‘비판적 사고’ 및 ‘협업능력’을 가진 인재들을 필요로 할 것”이라며, “다양한 가능성을 가진 20대 때는 자신이 어떤 일을 좋아하는지 깊이 고민해보고, 목표를 설정한 뒤 그 목표를 위해 포기하지 않고 도전하는 것이 성공적인 경력을 쌓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멘토링 세션(Session 2)은 외국계 회사 임원들이 20-30여 명의 소규모 그룹의 학생들과 함께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 조언을 나누는 시간으로 앞서 특강을 한 3명의 CEO 외에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스티브 멕케니 맥케니 컨설팅 대표이사, 김옥진 GE코리아 CFO/COO 전무, 신용숙 한국쓰리엠 상무, 이재령 인텔코리아 본부장 등 총 9명의 외국계 회사 임원들이 멘토로 참여했다. 1953년 설립된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Korea * 암참)는 지난해 60주년을 맞아 한미 양국의 긴밀한 경제적 협력관계를 기념했다. 2012년 10월에 암참은 국내 미국 선도 기업 임원들의 주도 아래 국내 산업의 혁신 촉진, 한미 기업들의 긴밀한 협력관계 추진, 한국 청년들에 대한 지원을 목적으로 암참 미래혁신위원회를 출범하였다. 2014년 2월 9일에는 셜리 위-추이 한국IBM 사장이 위원회의 새 위원장으로 선임되었다. 지난 3회의 혁신캠프는 충북대학교(2013년 4월), 부산대학교(2014년 9월), 계명대학교(2013년 11월)에서 각각 열렸다. 암참은 국내 새로운 사업 기회 창출과 혁신 촉진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www.amchamkorea.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셜리 위-추이 한국IBM 사장의 암참 미래혁신위원회 직함은 '회장'에서 '위원장'으로 변경되었습니다(2014년 4월 3일 최종수정).보도 자료 문의사항: 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4.04.08

AMCHAM Appoints New ACIF Chairwoman: Shirley Yu-Tsui, General Manager of IBM Korea

[Photo] Shirley Yu-Tsui, General Manager of IBM Korea and Chairwoman of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CIF)​[사진] 셜리 위-추이 한국IBM(IBM Korea) 사장​ 겸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산하 ‘미래혁신위원회’ 위원장---------------------------------------------------------------------------------------------------------------------- (한글은 아래 참조)February 19, 2014 (SEOUL) - AMCHAM Korea announced that Ms. Shirley Yu-Tsui, General Manager of IBM Korea, has been appointed as the new Chairwoman of the AMCHAM Council on Innovation for the Future (ACIF).“I am honored to take on this position and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fellow leaders of the U.S. and Korean business communities in helping Korea develop its innovative capacity,” said Ms. Yu-Tsui, commenting on her new appointment. “2014 is the year of CREATE (“Co-prosperity and Revitalization of Korea’s economy can be achieved when we All strive Together”) for AMCHAM, and we will forge closer ties with Korean private and public sectors in our joint effort to make Korea more creative,” she emphasized. “I look forward to continuing to expand the Council’s activities this year, including hosting more ‘Innovation Camps’ at local universities and launching our new ‘Innovation Speaker’ series. We will be inviting key speakers from both countries who are innovation leaders in their fields in order to identify ways in which innovation can be further promoted in Korea,” she added.AMCHAM leaders and a group of senior executives representing leading U.S. companies in Korea launched the Innovation Council in October 2012 with the aim of promoting innovation and new business opportunities in Korea. The Council is currently made up of 20 members encompassing 7 innovative sectors of the economy. Recent activities of the Council include three Innovation Camps in 2013 that were held in Chungbuk, Busan, and Daegu, and industry-specific seminars (see attached for more information on AMCHAM Innovation Camps). Ms. Yu-Tsui was named General Manager of IBM Korea in January 2013. Prior to this role, Ms. Yu-Tsui was the Managing Partner for IBM Global Business Services (GBS), Greater China Group which includes China, Taiwan and Hong Kong, responsible for leading IBM’s consulting and systems integration business across the Region. With 30 years of experience in the information technology industry, Ms. Yu-Tsui is recognized for her leadership and various contributions. She was also responsible for the PWCC acquisition in Asia Pacific as the Executive Integration in 2002. She was awarded the “Top 10 Women Professional Management Leaders in China” in 2004, and the “Person of the Year for IT Services in China” in 2005.###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9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미래혁신위원회’의 신임 회장으로 셜리 위-추이 한국IBM(IBM Korea) 사장을 선임​2014년 2월 19일 (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 산하 ‘미래혁신위원회’의 신임 회장으로 셜리 위-추이 한국IBM(IBM Korea) 사장이 선임되었다. 위-추이 회장은 “이 직책을 맡게 되어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한국 및 미국의 비즈니스 리더들과 함께 한국의 혁신 역량 개발에 이바지할 수 있게 되어 기대가 크다”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 위-추이 회장은 “암참에서 올해를 ‘창조의 해’(The Year of CREATE : ‘한국 경제의 상생과 발전은 모두가 함께 노력할 때 성취될 수 있다’)로 선언함에 따라, 한국의 혁신 촉진이라는 공동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한국의 공공-민간 부문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새로 도입된 ‘혁신 간담회’의 정기 개최, 지방 대학에서 열리는 ‘혁신 캠프’의 활성화 등 위원회 활동의 확장에도 지속적으로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양국 주요 분야의 혁신 전문가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하고, 한국에 혁신을 촉진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암참 미래혁신위원회는 2012년 10월, 암참 이사진과 혁신을 선도하는 국내 미국기업 임원들의 주도 아래 국내 산업의 혁신 촉진 및 새로운 사업 기회 창출을 위한 목적으로 출범되었다. 현재 미래혁신위원회는 7개의 경제 혁신 분야로 나뉘어져 있으며, 20명의 위원들이 속해 있다. 위원회의 최근 활동으로는 2013년 충북, 부산, 대구에서 각각 개최된 ‘혁신캠프’와 산업별 세미나가 있다. (‘암참 혁신캠프’에 관한 정보는 첨부 파일 참조)위-추이 회장은 2013년 1월, 한국IBM의 제13대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되었다. 위-추이 회장은 중국, 대만, 홍콩 등이 속한 IBM 성장시장(GMU) 그레이터 차이나 그룹(Greater China Group: GCG)의 글로벌 비즈니스 서비스(GBS) 사업부문 총괄 대표를 역임하였으며, 지난 20여년간 IBM의 아시아 지역 전략 개발, 컨설팅, 시스템 통합 등을 주도해 왔다. 특히 위-추이 회장은 2002년 IBM이 PWCC를 인수할 당시, 통합담당 임원(Executive Integration)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PWCC 인수를 주도했다. 위-추이 회장은 지난 30여 년간 IT 산업에 몸담아 오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인정받아, 2004년에는 중국의 최고 여성 경영인 10인에, 2005년에는 중국 IT 서비스부문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바 있다.###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Korea.암참)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9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 “CREATE”는 두문자어로 “Co-prosperity and Revitalization of Korea’s economy can be achieved when we All strive Together”을 의미합니다.**유의사항: 암참은 AmCham이 아닌, AMCHAM으로 표기***셜리 위-추이 한국IBM 사장의 암참 미래혁신위원회 직함은 '회장'에서 '위원장'으로 변경되었습니다(2014년 4월 3일 최종수정).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4.02.19

AMCHAM New Year’s Press Conference 2014 with Newly Elected AMCHAM Chairman James Kim

[Photo] James Kim, Chairman of AMCHAM [사진] 김 제임스 암참 회장 ---------------------------------------------------------------------------------------------------------------------  (한글은 아래 참조)Seoul, January 15, 2014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AMCHAM Korea) hosted the New Year's press conference on Wednesday, January 15 at Hotel Lotte Seoul to introduce its new Chairman James Kim, also the Country Manager of Microsoft Korea.At the press conference, Chairman Kim emphasized the role that AMCHAM Korea has played as a liaison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n promoting the expansion of trade and investment partnership since 1953. Noting that AMCHAM celebrated its 60th anniversary in 2013 and is looking forward to another fruitful 60 years, Chairman Kim further highlighted AMCHAM looks at 2014 as the "Year of CREATE" (Co-prosperity and Revitalization of Korea's economy can be achieved when we All strive Together) and underlined three key messages that underscore the role that U.S. companies have played in Korea, and encapsulate AMCHAM's focus and plans for 2014. The three key points were:1) AMCHAM and its members are proud to be good and actively contributing corporate citizens of Korea, including creating many jobs;2) AMCHAM is a good partner to Korea, being its best cheerleader;3) AMCHAM actively and substantively contributes to making the Korean economy more creative.First, Chairman Kim emphasized that AMCHAM members are good corporate citizens of Korea who fully comply with Korean laws and regulations, employ tens of thousands of Korean workers, and give back to the Korean society in diverse ways, utilizing their unique areas of expertise. "AMCHAM members have continuously put a high priority on giving back to Korean society. For example, in the aftermath of Asian Financial Crisis, AMCHAM established the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in 2000 and has provided scholarships to Korean university students from disadvantaged families. The Foundation has since raised over 14 billion won for scholarships allowing over 2,100 Korean students to attend local universities," said Chairman Kim.Chairman Kim also stressed that, "AMCHAM member companies are strong supporters of equal opportunities for female Korean employees, because U.S. companies believe that skills and attitude should define an employee rather than gender."Second, Chairman Kim highlighted that AMCHAM is Korea's best advocate, partner, and cheerleader as it seeks every opportunity to promote Korea, including to potential U.S. investors."AMCHAM was instrumental in Korea's inclusion in the U.S. Waiver Program in 2008, upgrading Korea's Foreign Military Sales (FMS) status to NATO + 4 status, and getting the KORUS FTA ratified and implemented. In 2014, one of our priorities will be to work to ensure that the KORUS FTA is fully implemented and that the expected benefits of the agreement accrue to both the Korean and U.S. economies," said Chairman Kim. Chairman Kim also underscored that "U.S. companies also put a high priority on procuring from and partnering with a large number Korean SMEs and will foster and encourage more win-win partnerships between Korean and U.S. companies through its many events and seminars this year."Last, he underlined the optimism that AMCHAM along with its members share for the future of the Korean economy, underscoring various points made by President Park Geun-hye during the luncheon with leaders of the foreign business community on January 9th."Competition for foreign direct investment has never been fiercer, especially in Asia, and Korea has many attractive features including its well-educated and talented workforce. If Korea can further deregulate and adopt new, concrete policies to encourage a more creative economy, Korea will be able to create another "Miracle on the Han," said Chairman Kim. "In light of this, we were greatly encouraged during our meeting with President Park Geun-hye last week, when the President announced that the government will seek increased interaction with stakeholders when designing new policies."Chairman Kim concluded his speech by introducing the key ingredients for more foreign investment to the country and highlighted AMCHAM's support for the Korean government in this initiative."We hope that Korea will continue to pursue a strong system that provides adequate reward for innovation and protection of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IPR). Further, it is important that new polices are developed and implemented in a fair and transparent manner that involves input from all stakeholders, and that ensures follow up measures to ensure that policies are having their desired effect. We were also excited to see the launch of the 'Creative Economy Task Force' that will lead efforts in fostering creativity and innovation and AMCHAM is more than happy to contribute to this effort and provide any help we can."Also present at the press conference, Amy Jackson, President of AMCHAM, stated that "the new Chairman has been an active member of AMCHAM before he resumed chairmanship," and that "we believe the Chamber will be able to continue on its legacy as Korea's leading foreign chamber with newly elected James Kim's knowledge and expertise as AMCHAM looks forward to the next chapter of its journey."The Press Conference was attended by more than 25 members from both the domestic and foreign press who expressed keen interest of the Chamber by leading in-depth discussion during the Q&A session after the speeches.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9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암참 신임 회장(김 제임스) 취임 신년 기자회견​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은 1월 15일 (수) 서울 롯데호텔에서 암참 신임 회장인 김 제임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이사를 소개하는 신년 기자회견을 개최하였다. 기자회견에서 김 회장은 1953년 설립 이후 암참이 한-미 간의 무역 및 투자 협력 증대에 기여한 점을 강조했다. 작년에 설립 60주년을 기념하고 향후 성공적인 60년을 위해 나아가는 가운데, 김 회장은 2014년이 암참에 있어서 ‘창조의 해(Year of CREATE)’가 될 것이며, “창조(CREATE)는 한국 경제의 상생과 발전은 모두가 함께 노력할 때 성취될 수 있음을 (Co-prosperity and Revitalization of Korea’s economy can be achieved when we All strive Together) 의미한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연설에서 김 회장은 미국 기업들이 지난 60년 간 한국에서 수행해 왔던 주요 역할과 동시에 2014년과 향후 60년에 주안점을 둔 암참의 목표와 계획을 집약하여 보여 주는 세 가지 메시지에 초점을 맞추었다. 세 가지 메시지는 다음과 같다:1) 암참은 한국의 모범 기업시민으로서 일자리 창출 등 사회 기여에 힘쓰고 있다;2) 암참은 한국 최고의 파트너로서 한국을 응원하고 지원한다;3) 암참은 한국에서 창조경제의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있다.먼저, 김 회장은 암참과 회원사들이 국내 법규 및 제도를 충실히 이행하는 모범 기업 시민이며, 수많은 한국인을 고용하며, 각각의 강점에 기반하여 한국 사회에 다방면으로 기여하고 있음을 알렸다.이와 관련하여 김 회장은 “1997년 아시아 경제 위기의 여파로 실업률이 높았던 지난 2000년, 암참은 미래의동반자재단을 설립하여 저소득층 가정의 대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함으로 현재까지 140억원 이상의 장학금을 모금하여 2,100명이 넘는 국내 학생들의 대학 진학을 지원했으며, 암참 회원들은 한국 사회에 대한 공헌을 항상 최우선 과제로 두고 있다”고 밝혔다. 덧붙여 김 회장은 암참과 회원사들이 성별에 관계 없이 직원의 능력과 태도가 우선시 되어야 한다는 신념 하에 여성 직원들에게 동등한 기회를 제공하는 데 앞장서고 있음을 알렸다.또한 김 회장은 암참이 한국 최고의 파트너이며, 지지자이자 조력자로서 미국의 투자자들에게 한국을 홍보하고 양국에 상호 이익이 되는 정책을 강하게 지지해 왔다고 피력했다. 김 회장은 “암참은 2008년 한국의 미국 비자면제프로그램 가입, 한국의 대외무기판매(FMS, Foreign Military Sales) 프로그램 지위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4국’ 수준 격상과 더불어 한미 자유무역협정 비준 동의안 발표∙협상 및 양국 입법부를 통과하는데 큰 역할을 수행했다”고 언급하며 “2014년 한미 FTA 협정의 완전한 이행은 암참의 최우선 과제이며, 협정에 명시된 각자의 약속에 최선을 다해 양국 모두에게 혜택이 주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암참은 한국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중시하며, 한국과 미국 기업간의 동반자적 관계를 장려하기 위하여 업계에 특화된 세미나와 네트워킹 이벤트 등의 활동을 통해 암참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재차 언급했다.마지막으로 김 회장은 지난 1월 9일 박근혜 대통령 주최 외국인 투자관계자 초청 간담회에서 언급된 내용을 언급하며 암참과 회원사들이 한국 경제의 미래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음을 밝혔다. 김 회장은 “외국인 직접투자유치를 위한 경쟁은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며, 한국은 우수한 인력을 포함한 매력적인 투자 요소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하며, 이에 대해 “규제 완화 및 창조적인 경제를 위한 구체적인 정책을 수용한다면 한국은 ‘새로운 한강의 기적’을 써 내려 갈 수 있을 것”으로 말했다. 또한 그는 “대통령께서 향후 정책 수립 과정에서 외투기업을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보다 적극 수렴하는 등 정책의 투명성 및 예측가능성 제고를 위해 주력하겠다는 말씀에 큰 힘을 얻었다”고 언급했다. 연설을 마무리하며, 김 회장은 한국의 외국인 투자 유치 증대를 위한 주요 요소들을 소개하고, 한국 정부의 이러한 기조에 따른 암참의 지지를 강조했다. 김 회장은 “암참은 우선적으로 한국 내 지적재산권의 보호와 혁신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제공될 수 있는 확고한 체계를 구축하길 바라며, 새로운 정책을 수립함에 있어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정성∙투명성과 더불어 정책의 실행 효과와 방향을 점검하기 위한 평가 및 조정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언급했고, 특별히 “한국의 창조경제와 혁신을 이끌기 위해 ‘민관합동 창조경제추진단’을 출범한 것을 환영하며, 이에 있어 암참과 회원사들은 노력과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이날 함께 참석한 에이미 잭슨 암참 대표는 기자 회견을 통해 “신임 회장님은 회장직에 임명되기 전부터 암참에서 활발하게 활동해 왔다”고 말하며 “새로운 암참의 여정을 시작하는 가운데, 우리는 김 회장님의 지식과 전문성에 힘입어 암참이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서의 역사를 이어가리라 확신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내•외신을 비롯한 25여 명의 취재진이 참석하여 연설에 이어진 질의응답에 여러 질문을 하는 등 암참에 대한 많은 관심을 보였다.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Korea)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900여 개의 기업 회원들로 구성되어 있다.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4.01.15

no images
AMCHAM Korea Hails Approval of KORUS FTA by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한글은 아래 참조)SEOUL, November 22, 201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today applauded ratification of the United States-Korea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by the Korean National Assembly."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has been a part of Korea’s economic miracle since 1953 and is tremendously proud that our two nations have entered a new era of economic cooperation through the KORUS FTA,” said Pat Gaines, AMCHAM Korea Chairman. “AMCHAM will continue to partner with Korean companies and consumers for the next 60 years and beyond as the Korean economy continues to flourish. We will work tirelessly with our U.S. and Korean public and private sector partners to ensure the agreement creates many new jobs and spurs economic growth in both countries through increased trade and investment.”"With the ratification of this historic free trade agreement, transparency, consistency and predictability will become greater strengths of the Korean economy, and will help draw many more investors to Korea,” said Amy Jackson, President of AMCHAM Korea. "We are looking forward to working with the U.S. and Korean business communities and governments to ensure U.S. and Korean companies - both large and small - enjoy the benefits of this FTA."AMCHAM Korea has been a long-standing and vocal supporter of the KORUS FTA. Each year since the agreement was signed, AMCHAM has sent several delegations to Washington D.C. to meet leading policy makers from the Administration and the U.S. Congress to advocate the benefits of the agreement to both economies.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2,000 individual members from almost 1,0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www.amchamkorea.org###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with around 800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Roxie HwangAMCHAM Korea(822) 6201-2238---------------------------------------------------------------------------------------------------------------------​주한미국상공회의소 “한ㆍ미 FTA 비준안 국회통과 환영”​(2011년 11월 22일, 서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금일 “한국 국회의 한ㆍ미 FTA 비준 동의안 통과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팻 게인스(Pat Gaines) 암참 회장은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설립 이래 한국의 놀라운 경제성장과 함께 해 왔으며 이번 한미FTA를 통해서 두 국가가 경제협력의 새 시대를 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우리 암참은 지나온 60년을 이어 향후 60년 이후에도 한국 기업과 국민 모두와 함께 한국 경제의 지속적인 번영을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다. 또한 한미 FTA로 인해 증대될 무역과 투자가 양국에서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 성장에 도움이 되도록 한미 양국 정부와 업계 관계자들과 함께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에이미 잭슨(Amy Jackson) 암참 대표는 “역사적인 이번 FTA의 비준으로 한국 경제의 투명성, 일관성, 예측 가능성이 제고되어 보다 많은 외국투자자 유치의 발판이 될 것"이며, “한미 양국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가 한미FTA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양국 재계 및 정부와 협력해 나아가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암참은 오랫동안 한미 FTA의 비준을 지지해 왔으며, 한미 양국 기업과 근로자들 그리고 국민들이 FTA를 통해서 최대 이익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로, 한국 경제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1,000여 개의 기업 소속 2,000여명의 개인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보도 자료 문의사항:황예진 과장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 암참)(822) 6201-2238​

2011.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