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AMCHAM Kicks Off April Webinar Series on the Impact of COVID-19
새글

 (한글은 아래 참조) ​April 3, 2020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webinar on April 3 with the theme “The Economic Impact of COVID-19 on U.S.-Korea Relations.” The guest presenters were Troy Stangarone, Senior Director and Fellow at the Korea Economic Institute of America (KEI), and Kyle Ferrier, Director of Academic Affairs and Fellow at KEI.   Comparing the economic situation of Korea and the world in previous financial crisis to the situation today, Director Ferrier noted, "Korea is in much better shape than when it was in '97-'98, and now what's most important for the U.S. and South Korea is to build upon our bilateral relationship and expand to multilateral cooperation. Korea is actually in a strong position and it should try to help other countries really face the threat that coronavirus poses on a more equal ground."   Noting that the travel and tourism was one of the industries hardest hit by the crisis, Senior Director Stangarone remarked, "It is going to take significant government intervention to revive the tourism and travel industry. Unless there are sort of common global standards backed by all the governments, people are going to be leery to travel."   AMCHAM planned this webinar series to address major issues in the global business economy while encouraging social distancing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virus. About 200 people attended the webinar online.   “AMCHAM is actively participating in social distancing under the strict goal of preventing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Given the circumstances, it is meaningful that we can promote communication and exchange of opinions using creative digital platforms such as this webinar series,” said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Discussing the future of Korea’s economy via these webinars will allow for a faster recovery.”   AMCHAM will conduct a total of five webinars in April beginning with this webinar. The upcoming presentations and discussions will cover a variety of related topics, including economy, personnel/labor, contracts, emotional management, and compatibility between work and family when working at home. The schedule and details of the webinar series can be found on the official AMCHAM website.  # #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4월 웨비나 시리즈 개최2020년 4월 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4월 3일 “코로나바이러스가 한미관계에 미치는 경제적 영향”이라는 주제로 웨비나를 통한 온라인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다. 본 행사의 발표는 트로이 스탄가론 (Troy Stangarone) 한미경제연구소(KEI) 선임국장과 카일 페리어(Kyle Ferrier) 한미경제연구소 학술국장이 맡았다.   페리어 학술국장은 과거 외환위기 당시 한국과 세계의 경제상황을 비교하며 “한국은 97-98년 IMF 상황에 비해 훨씬 더 나은 상태에 있고, 한미 양국 관계를 바탕으로 다자간 협력으로 확대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한국은 코로나 대응에 상대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는 만큼, 다른 국가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협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스탄가론 선임국장은 여행ž관광산업이 이번 위기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산업 중 하나라는 점을 지적하며 "관광과 여행업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정부의 상당한 지원이 요구될 것”이라며 “여행 재개 기준에 있어 전 세계가 동의할 만한 수준의 일종의 ‘글로벌 스탠다드’가 명확해지기까지는 시민들은 쉽사리 여행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암참은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함과 동시에 재계의 주요 현안을 다루는 행사로 본 웨비나를 기획하였다. 이날 온라인 접수를 통해 웨비나에 참석한 인원은 200명으로 집계되었다. 제임스 김 회장은 "암참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라는 엄중한 목표 하에 진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에서 본 웨비나 시리즈와 같이 창의적인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정보전달과 의견 교환을 도모할 수 있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4월 동안 진행될 웨비나 시리즈를 통해 위기 이후의 한국 경제에 대한 고민을 지속한다면 보다 빠른 회복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암참은 이날 웨비나를 시작으로 4월 간 총 5회의 웨비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이라는 대주제로 경제, 인사/노무, 계약 이행, 스트레스 관리, 재택 업무와 가정의 양립 등 다양한 관련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당 웨비나 일정 및 세부 정보는 암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미나, 워크샵, 네트워킹나잇 등 연간 약 80개의 행사를 진행한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

2020.04.02

AMCHAM hosts Press Conference on the Current Status of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

 (한글은 아래 참조) (Presentation materials attached below)​March 05, 2020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press conference to address the current status of Coronavirus Disease 2019 (COVID-19) on March 5.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and Chairman of AMCHAM Board of Governors Jeffrey Jones discussed the current state of COVID-19 in Korea and the impact on the foreign business community as well as steps taken by multinational companies to return business operations to normal.   Chairman & CEO Kim and Chairman Jones recognized the Korean government’s proactive and transparent reaction to the virus outbreak and suggested that the high number of confirmed cases was due to the thorough testing procedures of the Korean government compared to other countries. Citing the more than 500 testing sites that examine 10,000 people daily, Chairman & CEO Kim and Chairman Jones commended the Korean government’s rapid development of innovative testing methods.   The AMCHAM leadership went on to discuss the impact of COVID-19 on AMCHAM member companies. Approximately 70% of AMCHAM member companies reported disruption of travel and the decline in purchases by customers or clients. About 40% of the companies also reported a disruption in supply and logistics as well as a lack of staff or the inability to return to work. As a result, only about 20% of the companies expect to meet their target revenues for the first quarter while the majority reported an expected loss in revenues. So far, 9% of the companies are operating normally and approximately 78% expect operations to return to normal by the end of April.   Chairman Kim noted that several AMCHAM member companies have implemented solutions that lessen the negative impact of the virus on operations, such as distance learning for schools, the usage of cloud computing, the distribution of masks and sanitary equipment and extension of loan paybacks for SMEs. In addition, the Chairman said, “We at AMCHAM have complete confidence that the Korean government is undertaking every possible measure to confront the situation and restore normalcy.” In terms of future measures, he commented, “The government, companies and consumers should continue to cooperate to support speedy normalization of business, especially for industries that are most affected.”   Commenting on the U.S. Department of State's travel advisory on South Korea, Chairman Jones said, “The fact that the highest level travel advisory has been restricted to the Daegu region and not to all of Korea shows the U.S. government’s recognition of South Korea’s effective measures to contain the outbreak.”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 ​2020년 3월 5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3월 5일 코로나19 현황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회장이 참석해 한국의 코로나19 현황, 국내 다국적 재계에 미치는 영향 및 사업 정상화를 위한 조치에 대해 발표했다.  제임스 김 회장과 제프리 존스 회장은 바이러스 발생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적극적이고 철저한 대응을 언급하고, 확진 사례가 높게 식별된 점에 대해 타국 대비 신속하고 투명한 한국 정부의 검사를 이유로 들었다. 이에 덧붙여 암참은 일평균 1만 명 이상의 검사가 가능한 국내 진료 역량을 칭송하며 한국 정부의 혁신적인 억제 노력을 강조했다. 이어서 코로나19가 암참 회원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설문 결과를 발표하며, 약70%의 암참 회원사가 출장 및 행사 진행에 제한, 전반적인 판매 감소를 겪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40%가량의 암참 회원사가 원료 공급, 유통 차질 및 인력 부족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대다수가 예상 매출 손실을 전망한 반면, 약 20%의 회원사가 1분기 영업실적 목표 달성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암참 회원사 중 9%의 기업이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약 78%는 4월 말까지 운영 정상화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제임스 김 회장은 암참 회원사의 클라우드를 활용한 원격 근무, 마스크 등 방역 용품 생산,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대상 특별 금융 지원, 원격 교육 제공 등 현 사태 타개를 위해 기여하고 있는 다양한 접근법을 언급했다. 그는 또한 "암참은 한국 정부가 현 사태로부터 회복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확신이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영향을 받는 산업군에 대해 정부, 기업, 소비자가 협력해 사업 정상화를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프리 존스 회장은 미 국무부의 한국 여행 권고와 관련해 "미국이 여행금지 권고를 한국 전체가 아닌 대구 지역으로 제한한 것은 미국 정부가 한국의 실효성 있는 방역조치를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2020.03.05

AMCHAM Hosts Special Dialogue with Marc Knapper Deputy Assistant Secretary for Korea and Japan, Bure…

   (한글은 아래 참조) ​February 21, 2020 (Seoul) – On February 21, 2020,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a Special Luncheon with Marc Knapper, Deputy Assistant Secretary for Korea and Japan at the Bureau of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of the U.S. Department of State, at Grand Hyatt Seoul.   The event covered key topics including the diplomatic and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as well as his personal experiences serving as a diplomat in Asia. Deputy Assistant Secretary Knapper described his experiences in several countries, including North and South Korea, Japan, India, Vietnam and Iraq.   In a fireside chat with AMCHAM Korea Chairman & CEO James Kim, Deputy Assistant Secretary Knapper discussed the continuing strength of the U.S.-Korea partnership in the midst of a rapidly changing regional environment. In particular, he emphasized the enduring strong public support for the bilateral alliance among the U.S. public.   “I am always optimistic about South Korea thanks to the drive and the talents and the resilience of its people. It is inspiring for those of us in the United States.”  He commended South Korea’s perseverance to meet and overcome all obstacles, including the recent COVID-19 outbreak.   “We are honored to get an insight into his experiences gained throughout his remarkable career,” said James Kim, AMCHAM Chairman & CEO. “He is truly an expert in his field and has a lot to offer on the key issues surrounding South Korea’s relations with the U.S., Japan and North Korea.”   Marc Knapper is a member of the Senior Foreign Service of the U.S. Department of State and he has served as Deputy Assistant Secretary for Korea and Japan since August 2018. Prior to assuming this position, Marc Knapper was in Seoul as Chargé d’affaires from 2017 to 2018 and Deputy Chief of Mission from 2015 to 2016.    This Luncheon Meeting is part of a series of AMCHAM special meetings with key government officials in the first quarter. Following this meeting is a Special Luncheon with Kyung-wha Kang, Minister of Foreign Affairs, on March 9.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마크 내퍼 부차관보 초청 오찬간담회 개최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국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 2020년 2월 2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2월 21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국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를 초청하여 특별오찬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2020년 암참 특별간담회 시리즈의 일환으로 초청된 마크 내퍼 부차관보는 간담회를 통해 한-미 양국의 외교적, 경제적 파트너십에서부터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까지 폭 넓은 주제를 다루며 자리를 빛냈다. 내퍼 부차관보는 개회사를 통해 자신을 ‘아시아의 외교관’이라고 소개하며 한국, 북한, 일본, 인도, 베트남, 이라크에서 근무한 본인의 경험을 나눴다.   이어진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의 좌담을 통해 급변하는 지역환경 속에서 한미 파트너십의 지속적 강점을 논의했다. 특히 그는 미국 국민의 양국 동맹에 대한 지속적인 대중적 지지를 강조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한국의 인상깊은 점은 사람들의 추진력과 끈기이다. 이 점은 미국 국민들도 본받을만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에 의해 어수선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한국의 위기관리 능력과 강단을 높이 평가했다.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는 “부차관보님의 화려한 경력을 통해 얻은 경험과 식견을 오늘 이자리에서 엿볼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자신의 분야에 있어 진정한 전문가이며 한국의 주변국과의 관계와 이슈에 있어 흥미로운 견해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 소속 고위 외교관인 마크 내퍼 부차관보는 2018 년 8월부터 동아시아태평양국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으로서 업무를 시작했다. 2015년 4월부터 주한 미국대사관 공관차석으로 근무한 그는 2017년 1월부터 2018 년 7월까지 주한 미국대사관 대사 대리로 역임했다.     이번 행사는 2020년 1분기 “한미 주요 정부 인사 초청 특별간담회 시리즈”의 일환으로, 이후 3월 9일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초청 오찬간담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2020.02.21

AMCHAM Hosts “2020 Diversity Forum”

 (한글은 아래 참조) ​February 13, 2020 (Seoul) – On February 13, 2020,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eld the first "AMCHAM 2020 Diversity Forum" at Lotte Hotel Seoul. Led by the AMCHAM Women's Leadership Committee, the forum examined the current status of global women's leadership and provided mentoring sessions for future female leaders.   Starting with congratulatory speeches by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nd Eun-Mi Chae, Co-Chair of the AMCHAM Women’s Leadership Committee and Managing Director of FedEx Express Korea, the forum featured presentations on women’s career development and global economic activity trends, followed by mentoring sessions.   During the mentoring session, seven women executives from global AMCHAM member companies met with approximately 85 women to discuss a range of topics, including Relationship Development, Communication and Networking Skills, Career Development, Work Life Balance and Discovering Your Strength. In addition to hearing firsthand the experience and knowledge of female leaders in various industrial fields, they learned know-how for overcoming hardships experienced by women in middle management and growing into the leaders of the next generation.   In his opening remarks,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stated, “I am hopeful that the mentoring session will help women realize their potential and abilities to become the leaders of tomorrow.”   Eun-Mi Chae, Vice Chairman of AMCHAM, Women’s Leadership Committee Co-Chair and Managing Director of FedEx Express Korea, said, "Today’s forum was a meaningful place to confirm the growth potential of the next generation of women’s leadership.” She added, “In order to discover and recruit female talent, firm commitment by management is most important.”   The first of its kind, the "2020 Diversity Forum” is an event with the aim of finding and nurturing future female talent. AMCHAM also co-hosted the annual “Women’s Leadership Forum” with Amway Korea since 2018 to enhance women’s leadership competitiveness and establish a diversity-based corporate culture. AMCHAM’s support for women leadership is also reflected in its Board of Governors, including the largest-ever number of women members in AMCHAM’s history.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2020 다양성 포럼” 개최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여성리더십분과위원회, 멘토-멘티 세션 통해 차세대 여성 리더들을 위한 기업가 정신 배양 2020년 2월 1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2월 13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롯데호텔 서울에서 제 1회 “2020 다양성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암참 여성리더십분과위원회가 주축이 되어 글로벌 여성 리더십 현황을 점검하고 미래의 여성 리더들을 위한 교육 세션이 제공됐다.   이날 행사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과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회장의 축사, 채은미 페덱스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여성의 커리어 개발 및 글로벌 여성 경제활동 트렌드에 대한 강연이 이어졌으며, 암참 여성리더십분과위원회 위원들의 멘토-멘티 세션이 펼쳐졌다.   이번 포럼의 멘토-멘티 세션에는 암참 여성리더십분과위원회 소속 위원들을 포함한 암참 회원사 임원급 여성 멘토 7명과 85여명의 멘티가 참여한 가운데 ▲프로페셔널 관계 맺기 ▲커뮤니케이션 및 네트워킹 노하우 ▲커리어 개발 전략 ▲워크라이프 밸런스 찾기 ▲본인만의 강점 발굴 등의 5개 주제로 진행됐다. 멘티로 선정된 중간관리직 여성들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 포진한 여성 리더들의 경험과 지식을 직접 전해 듣고 중간관리직 여성으로서 겪는 고충과 차세대 리더로 한 걸음 성장하기 위한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축사를 통해 “오늘 포럼은 참석자들이 내일의 리더가 될 수 있는 잠재력과 능력을 실현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암참 부회장이자 여성리더십분과위원회 공동회장인 채은미 페덱스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오늘 포럼은 차세대 여성 리더십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한 뜻 깊은 자리였다”며, “여성 인재의 발굴과 등용을 위해서는 경영진의 확고한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된 “2020 다양성 포럼”은 미래 여성 인재 발굴 및 양성을 목표로 기획된 행사로 자리잡았다. 암참은 지난 11월 한국암웨이와 “2019 여성 리더십 포럼”을 공동주최 하는 등 여성 리더십 경쟁력 제고와 다양성 기반의 기업문화 확립을 위해 힘쓰고 있다. 한편, 2020년 암참 이사회는 사상 최대 규모의 여성 이사진을 자랑한다.  

2020.02.13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 문화 강국 대한민국이 인정 받는 순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 축하 ​2020년 2월 11일 – 국내 미국 기업을 대표하는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지난 2월 9일(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개 분야를 석권한 것에 대해 축하의 뜻을 알렸다.   암참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공식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이룬 영화 ’기생충’의 역사적인 업적에 대해 한국 영화 산업에 찬사를 보낸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암참 관계자에 따르면 “비영어권인 한국 영화의 아카데미 다관왕이라는 쾌거는 미국 사회가 대한민국을 경제 강국 뿐 아닌 문화 강국으로 인정하는 고대하던 순간”이라며 “이를 계기로 더 다양한 한국 문화가 미국 내에 전파되고, 한미 양국 간 경제 분야를 넘어 문화 분야에서도 더 활발한 교류가 이어지도록 암참 또한 가교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암참은 오는 4월 회장단과 대표 회원사로 구성된 방미 사절단을 꾸려 워싱턴 D.C.를 방문, 미국 내 주요 정책입안자들과 재계 인사들을 만나 한국의 정치, 경제 상황과 비즈니스 환경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진다. 특히, 이번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을 통한 한국 영화 산업의 높은 수준에 대한 미국 사회의 지대한 관심을 기반으로 한국의 다양한 문화 컨텐츠 사업에 대한 대미 홍보에도 힘을 쏟을 것으로 알려졌다.

2020.02.11

AMCHAM Hosts the First of the Special Dialogue Series with Key U.S. and Korea Government Officials

  (한글은 아래 참조) ​ February 5, 2020 (Seoul) – On February 4, 2019,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a Special Breakfast Meeting with Andrew Kim, former head of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CIA) Korea Mission Center, at the Lotte Hotel.   Held as part of a special dialogue series with key U.S. – Korea government officials, this event explored the current state and future outlook of South Korea –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relations. Andrew Kim described his experience coordinating the diplomacy between the U.S. and the DPRK. In a fireside chat with Chairman & CEO of AMCHAM Korea James Kim, Andrew Kim shared insights into the current status and future prospects of dialogue with DPRK.   “We are honored to have a figure of such stature and experience with us today,” remarked James Kim, AMCHAM Chairman & CEO. “Today is a rare chance for the American businesses in Korea to gain a true insider’s perspective on so many of the pivotal events and key figures in the U.S.-DPRK-ROK dynamic.”   When asked about the North Korean diplomatic situation and how it will develop moving forward, Andrew Kim said, “If 2017 was about managing crisis, this year focuses on managing risk. While North Korea may continue to take provocative action to assert their relevance, I do not think we will see a return to the crisis of 2017.”   Andrew Kim served for 28 years as an intelligence officer in the CIA. He established the CIA’s Korea Mission Center in 2017 to fulfill President Donald Trump's mandate to address the threat posed by North Korea. In this role, Andrew Kim was instrumental in organizing the historic summits between President Donald Trump and Chairman Kim Jong-un. He also accompanied CIA Director and then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to Pyongyang in meeting with th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several times.  This Breakfast Meeting launches a series of AMCHAM special meetings with key government officials in the first quarter. Following this meeting is a Special Luncheon with Marc Knapper, Deputy Assistant Secretary for Korea and Japan at the Bureau of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at the Department of State on February 21 and with Kyung-wha Kang, Minister of Foreign Affairs, on March 9.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한미 주요 정부 인사 초청 특별간담회 시리즈” 개최 2월 4일 앤드루 김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 초청 조찬 개최 2020년 2월 5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2월 4일 오전 롯데호텔 서울에서 앤드루 김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을 초청하여 특별조찬간담회를 개최하였다.   “한미 주요 정부 인사 초청 특별간담회 시리즈”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특별조찬간담회에서는 남북미 관계의 현주소 및 전망이 중점적으로 논의되었다. 김 전 센터장은 북미간 비핵화 협상에 참여한 경험을 소개하고,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의 좌담을 통해 남북미 관계에 대한 현 상황을 진단하고 앞으로의 전망에 관한 견해를 밝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요한 역할을 한 앤드루 김 전 센터장과의 대담을 갖게 되어 영광"이라며 "남북미 관계가 재계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기 때문에 김 전 센터장의 경험과 앞으로의 협력방안에 대한 의견을 미국 재계와 공유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라고 말했다.   최근 몇년간 북한의 국제정치 동향과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답변한 앤드루 김 전 센터장은 “2017년이 최악의 고비에 대응한 해였다면 올해는 잠재적인 리스크를 관리하는 해가 될 것"이라며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한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여전히 있지만 2017년과 같은 위기가 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앤드루 김은 28년 간 CIA의 한미 정보관으로 근무한 바 있으며, 2017년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의 선봉에 서서 미국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의 초대 센터장을 맡았다. 앤드루 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회동을 성사시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였으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때 스티브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함께 배석했다.     암참은 이날 간담회를 시작으로 2020년 1분기 “한미 주요 정부 인사 초청 특별간담회 시리즈”를 진행한다. 오는 2월 21일에는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부차관보 대행 초청 오찬간담회를 개최 예정이며, 3월 9일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초청 오찬간담회가 계획되어 있다.  

2020.02.04

AMCHAM Fields Largest and Most Diverse Leadership in History to Achieve “Win-Win” Opportunities for …

 (한글은 아래 참조) ​ December 16, 2019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is pleased to announce its annual leadership election results and new leaders for 2020.   James Kim remains Chairman & CEO of AMCHAM. Jeffrey Jones was re-elected unanimously as the Chairman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long with Chairman & CEO Kim, Chairman Jones will continue to play a pivotal role in broadening advocacy and partnerships between AMCHAM member companies and the Korean government and promoting an innovative business environment and regulatory landscape.   On April 11, 2019, AMCHAM signed a Memorandum of Agreement (MOA) with the U. S. Department of Commerce's International Trade Administration (ITA) to support export growth of U.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to South Korea. AMCHAM also held its first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in collaboration with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providing in-depth and pragmatic approaches to entering and succeeding in the U.S. market. AMCHAM’s meaningful work in building bridges between the governments and businesses of both nations has been widely recognized.   Dong C. Ha, Chief Executive & President of Northrop Grumman Korea, Oh Hyung Kwon, VP & President of Qualcomm Korea Ltd., Robert Laing, Vice President - Korea of Lockheed Martin Global, Inc., Paul Slavin, Representative Director & General Manager of Estee Lauder Companies, Korea, Young Rok Song, CEO & Representative Director of MetLife Insurance Company of Korea, Ltd., and Soojin Yu, Country Director of Hawaiian Airlines, Inc., were newly elected to the Board of Governors, further expanding the sector diversity represented by the AMCHAM leadership.   “I would like to thank all the candidates who ran in the 2020 AMCHAM Governor election. Considering fast-changing market and regulatory environment, I feel deep responsibility to do my utmost in ensuring robust collaboration among companies from both nations,” stated Chairman & CEO Kim. “I am also honored that we have the largest and most diverse Board of Governors in our history with 33 total members, including five women serving on the Board.”   “Despite many uncertainties stemming from global protectionism, it is AMCHAM’s mission to shape an optimal environment in which both nations and their companies can sustain mutually beneficial partnerships,” he added.   “The strong slate of candidates this year and the influential business leaders on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will be the engine powering our 2020 activities pivoting on synergy and impactful collaboration. As such, I am confident that AMCHAM is in an excellent position to help our member companies and new incoming U.S. companies in the future grow and succeed in this very complex and transformative era,” said Chairman & CEO Kim.   Henry An, AMCHAM Chief Compliance Officer and Senior Partner of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said, “We are very excited to start the new year with such prominent companies elected to the Board of Governors, as their footprint in both the Korean market and AMCHAM has made significant contributions to diversity and collaboration already.” He also remarked, “As AMCHAM has recently launched a series of platforms designed to streamline rich partnership among member companies and to foster open communication between the business community and the government, we look forward to the success of our member companies.”   The complete list of AMCHAM leaders for 2020 is as follows:   Honorary Chairman The Hon. Harry Harris, United States Ambassador to the Republic of Korea   Chairman & CEO:                                           James Kim   Chairman of Board of Governors: Jeffrey Jones,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Vice Chair & Former Chairman: David Ruch, United Airlines, Inc.         Vice Chairs:   Eun-Mi Chae, FedEx Express Korea Benjamin Hong, Cigna Corporation John Yi, Raytheon International Korea   Chief Compliance Officer: Henry An,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Governors:                                         Brad Buckwalter, Johnson Controls Korea Andrew Chang, IBM Korea Colm Flanagan, Seoul Foreign School Dong Ha, Northrop Grumman Korea [Newly elected] Steve Han, Morgan Stanley [Re-elected] YouMe Jeon, Kelly Services, Ltd. Jooyun Melanie Joh, McDonald’s Korea Jae Jung, Ford Korea Kaher Kazem, GM Korea Chris (Sung Wook) Khang, GE Korea O. H. (Oh Hyung) Kwon, Qualcomm Korea Ltd. [Newly elected] Robert Laing, Lockheed Martin Global, Inc. – Korea [Newly elected] Balaka Niyazee, Procter & Gamble Korea Dongwook (Dave) Oh, Pfizer Korea [Re-elected] Adrian Slater, Grand Hyatt Seoul Paul Slavin, Estee Lauder Companies, Korea [Newly elected] Young Rok Song, MetLife Korea [Newly elected] Jae Yoo, Johnson & Johnson Medical Korea Ltd. Patrick Yoon, Visa Asia-Pacific Korea [Re-elected] Soojin Yu, Hawaiian Airlines, Inc. [Newly elected]   Honorary Governors:                        Gregory Briscoe, U.S. Embassy Seoul Pushpinder Dhillon, U.S. Embassy Seoul   Special Advisors: Mike Cho, Costco Wholesale Korea Kee-bong Kwon, SIFC Property Korea YH Jin-hei Park, Citibank Korea Andrew Ryu, Dow Chemical Korea Francis Van Parys, GE Healthcare Korea  ### 암참, 2020년도 신규 취임 이사진 발표사상 최대 규모와 산업군 다양성을 자랑하는 신임 암참 이사진 선출을 통한 한미(韓美)간 “윈윈” 기회 모색2019년 12월 1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연례 선거를 마치고 2020년 회장단 및 이사회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제임스 김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의 역할을 지속 수행할 예정이다. 제프리 존스 김×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이사회의 만장일치로 암참 이사회 회장으로 재신임되었다. 그는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와 함께 암참 회원사와 한국 정부 간의 파트너십을 고취시키고 지속 강화하는 데에 크게 기여했으며, 국내 기업 경영환경 제고 및 규제환경 혁신에 중점을 두고 암참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특히 암참은 올해 4월 19일 미국 상무부와 합의각서(MOA)를 체결, 미국 중소기업의 한국 진출을 돕는 여건을 조성하여 한국에 대한 외국인직접투자를 활성화시킴과 동시에 미국시장진출세미나 등의 개최로 국내 기업의 미국시장 진입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책을 제공하며 한미 양국의 경제 공조의 핵심적인 교두보 역할에 앞장섰다는 평가이다.   또한 이번 선거에서 하동진 노스롭그루먼코리아 사장, 권오형 퀄컴코리아 사장,로버트 랭 록히드마틴 한국지사장, 폴 슬라빈 에스티로더컴퍼니즈코리아 대표이사,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대표이사 사장, 및 유수진 하와이안항공 한국지사장이 새롭게 암참 이사회에 합류했으며, 암참 리더십의 산업군 다양성을 더욱 확장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임스 김 회장은 “2020년 암참 이사회 선거에 출마한 모든 후보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또한 급변하는 시장과 규제환경에서 양국 기업들이 활발하게 교류할 수 있도록 조력해야 하는 현 시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또한 우리는 5명의 여성 임원을 포함하는 총 34인 규모의 이사회를 선출했으며, 이는 암참 역사상 가장 다양한 산업군을 대표하는 최대 규모의 이사회라는 점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암참은 전 세계적으로 보호주의가 확대되고 여러 불확실성이 잔존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양국의 상생 파트너십 구축 및 상호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협력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김 회장은 “올해 선거를 통해 새롭게 선출된 이사회는 암참의 2020년 활동에 시너지를 창출하고 효과적인 공조를 견인할 수 있는 기업들로 구성돼 있다”며, “새로운 이사진의 리더십을 통해 암참 회원사와 한국에 관심을 갖는 미국 회사들이 현재의 변화무쌍한 시기 중에도 성공적인 사업활동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암참 감사를 맡고 있는 삼일PwC회계법인 안익흥 부대표는 “암참 내에서 뿐만 아니라 한국 시장 전반 내에서 산업군의 다양성과 협력에 기여한 유수의 기업들이 신년 암참 이사진으로 선출된 것이 매우 고무적이다. 또한 회원사간의 적극적인 교류와 기업과 정부 간 소통 증진을 위해 암참이 다양한 플랫폼을 최근 개설한 만큼, 회원사들이 이를 통해 더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지속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년 암참을 이끌어 갈 이사회 전체의 명단은 다음과 같다. 명예 회장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관 대사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 이사회 회장 제프리 존스, 김×장 법률사무소 변호사 부회장 겸 전 회장 데이비드 럭, 유나이티드항공 한국 지사장 부회장 채은미, 페덱스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홍봉성, 라이나생명㈜ 대표이사 이종만, 레이티온인터내셔날코리아 사장 감사 안익흥, 삼일PwC회계법인 부대표 이사 브래드 벅월터, 존슨콘트롤즈코리아 대표이사/사장 장화진, 한국아이비엠 대표이사 사장 콜름 플라나간, 서울외국인학교 총감 하동진 노스롭그루먼코리아 사장 (신임) 한승수, 모건스탠리인터내셔날증권회사 서울지점 대표 (재선임) 전유미, 켈리서비스유한회사 대표이사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 정재희, 포드코리아 사장 카허 카젬, 한국지엠주식회사 사장/대표이사 및 이사회 의장 강성욱, GE코리아 총괄사장 권오형 퀄컴코리아 사장 (신임) 로버트 랭 록히드마틴 한국지사장 (신임) 발라카 니야지, 한국피앤지판매유한회사 사장 오동욱, 한국화이자제약 대표 (재선임) 아드리안 슬레이터, 그랜드하얏트서울 총지배인 폴 슬라빈 에스티로더컴퍼니즈코리아 대표이사 (신임)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대표이사 사장 (신임) 유병재,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 대표이사/북아시아지역총괄사장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 (재선임) 유수진 하와이안항공 한국지사장 (신임) 명예 이사 그레고리 브리스코,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 푸시핀더 딜런, 주한미국대사관 경제공사 특별 고문 조민수, ㈜코스트코코리아 대표이사 권기봉, 에스아이에프씨프로퍼티코리아유한 대표이사 박진회, 한국씨티은행 은행장 유우종, 한국다우케미칼㈜ 대표이사프란시스 반 패리스, GE헬스케어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2019.12.16

AMCHAM, KITA Co-host 2019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한글은 아래 참조) ​ December 4, 2019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and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co-hosted the first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on December 3 at COEX.   In addition to U.S. Ambassador to Korea Harry Harris, representatives from the Association of American State Offices in Korea (ASOK), law firm K&L Gates LLP, insurance company Chubb, personnel consulting firm Kelly Services, and global e-commerce company Amazon attended the seminar and shared their insight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remarked, “In close alignment with Ambassador Harris and the U.S. Government, AMCHAM has made facilitating Korean investment into the U.S. one of our core missions. Today’s Seminar is a tremendous accomplishment that will help many Korean entrepreneurs enter the U.S. market for the first time and significantly strengthen the economic partnership between our two countries.”   In his opening remarks, KITA Chairman Kim Young Ju remarked, “With 2.4 percent economic growth, 3.5 percent unemployment and 1.8 percent low inflation, the U.S. is currently facing a "Goldilocks" environment, meaning neither too hot nor too cold. Ou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should actively enter the U.S. market and seek growth through cooperation with promising companies.”   "Investment incentives such as tax and financing are different from state to state depending on the way in which new corporations are established, U.S. companies are acquired, and joint ventures are made," said presenter Tyler Won, Partner at K&L Gates LLP. Kelly Services Managing Director YouMe Jeon remarked, “The key element of success in the U.S. is to employ people who understand both U.S. practices and local affairs and Korean culture at the same time.”  ###  주한미국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개최 - 3일 삼성동 코엑스 개최…주별로 다른 인센티브 잘 따져야 -  2019년 12월 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회장: 제임스 김 이하 ‘암참’)와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공동으로 3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Doing Business in the U.S.’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를 비롯해 한미국주정부대표부협회(ASOK), 로펌 케이앤엘게이츠, 손해보험사 처브, 인사 컨설팅 기업 캘리서비스,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 등의 경영진들이 연사로 나섰고 세미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컨설팅도 진행했다.   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는 “암참은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님과 미국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 한국의 대미 투자 확대를 암참의 주요 사업 중 하나로 수립했다”며 “오늘의 세미나는 많은 한국 기업의 미국 시장 진입을 돕고 한미 양국 간의 경제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데 일조하는 주요한 이정표가 되었다”고 평가했다.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인사말에서 “최근 미국은 2.4%의 경제성장률, 3.5%라는 50년 만의 최저 실업률, 1.8%의 낮은 인플레이션을 기록하면서 너무 뜨겁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은 딱 적당한 상태인 ‘골디락스’환경을 맞이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우리 중소·중견·스타트업들은 미국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해 유망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동반 성장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사로 나선 케이앤엘게이츠 원홍식 파트너 변호사는 “신규 법인 설립, 미국기업 인수, 합작투자 등 진출방식에 따라 주별로 세금 및 자금 조달 등 투자 인센티브가 다르다”면서 “주정부로부터 유리한 투자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도록 미국의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와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켈리서비스 전유미 대표이사는 “미국의 관행 및 현지 사정과 한국의 문화를 동시에 이해하는 인재를 채용하는 것이 미국 진출 성공의 핵심 요소”라고 발표했다. 

2019.12.04

AMCHAM to Host 2nd Women’s Leadership Forum on November 20 at Grand Hyatt Seoul Hotel

(한글은 아래 참조)  November 14, 2019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and Amway Korea will host the second Women’s Leadership Forum 2019 on November 20, 2019, from 5:30 PM at the Grand Hyatt Seoul Hotel.   The 2019 Women's Leadership Forum will examine the current status of women's leadership in Korea and explore ways to enhance women's leadership by fostering female talent. The program for the forum will include welcoming and congratulatory remarks, a keynote speech, guest speaker presentations, a Q&A session followed by dinner and a networking session.     The keynote speech will be delivered by Bo-Ra Shin, the firs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o utilize maternity and parental leave. She will address the promotion of women’s participation in economic activities and the creation of a policy environment to that fosters women's leadership.   Sungho Lee, Professor at University of Seoul, will present on the “Current Status of Korean Entrepreneurship Index (AGER) and Economic Participation,” followed by Jean DeSombre, Executive Vice President North Asia of Fresenius Medical Care, who will discuss the topic “Self-Empowerment: The Essential Element of Women's Leadership in the Global Era.”   "Policy support is needed to promote women's economic activities and start-ups. We hope this forum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reconsider ways to improve female leadership in corporates and foster next-generation female talent,” said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explaining the purpose of the Forum.   A representative of Amway Korea said, “We hope to help Korean women advance socially and professionally and lay the foundations for them to become successful entrepreneurs.” He added, “This forum will serve as a platform to share and discuss the different ways to strengthen women’s leadership in the future.”   ###  “제2회 여성 리더십 포럼” 11월 20일 그랜드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개최2019년 11월 1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회장: 제임스 김, 이하 ‘암참’)와 한국암웨이(대표이사: 배수정)가 공동 주최하는 제 2회 “2019 여성 리더십 포럼”이 오는 11월 20일 오후 5시 30분부터 그랜드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개최된다.   작년에 이어 2회차를 맞은 “2019 여성 리더십 포럼”은 국내 여성 리더십의 현주소를 점검하고 여성 인재 양성을 통한 미래 여성 리더십 제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포럼은 환영사 및 축사, 기조연설, 주제강연, 질의응답, 저녁식사 및 네트워킹 순으로 진행된다.   기조연설을 맡은 신보라 의원(자유한국당)은 헌정 사상 최초로 출산 휴가 및 육아 휴직을 사용하고 복귀한 국회의원이다. 신보라 의원은 이번 포럼에서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촉진 및 여성 리더십 함양을 위한 정책적 환경 마련에 대해 연설한다.   주제강연에서는 서울시립대학교 이성호 교수가 “한국의 기업가 정신지수와 경제참여의 현주소”에 대해 발표하고, 이어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Fresenius Medical Care) 진 디삼브리(Jean DeSombre) 북아시아지역 총책임자가 “글로벌 시대, 미래변화를 위한 여성 리더십의 필수요소: 자기 역량 강화(Self-Empowerment)”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는 “여성의 경제활동 및 여성 창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책적 지원이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다”며, “이번 포럼이 기업 내 여성 리더십 고양 및 차세대 여성 인재 육성 방안을 재고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포럼의 취지를 설명했다.   한국암웨이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개최하게 된 배경에 대해 “한국 여성의 사회진출과 창업활동을 도와 이들이 성공적인 기업가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이번 포럼에서 미래 여성 리더십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2019.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