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P&G Korea works to minimize environmental impact, cooperate with NGOs and government

P&G Korea works to minimize environmental impact, cooperate with NGOs and government   By Kim Hyun-bin , The Korea Times - The effects of climate change already impact 85 percent of the world's population,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by the Berlin-based Mercator Institute. The report highlights the severity of climate change as an imminent global issue that needs to be addressed.To counter climate change, diverse sectors of society, including governments, companies, nonprofit organizations and consumers are working in their respective sectors to maintain the planet sustainably. Proctor & Gamble Korea is part of the movement and has implemented eco-friendly measures in its manufacturing and business procedures. It also engages in activities such as cooperating with environmental NGOs to enhance consumer awareness and encourage eco-friendly practices."To reduce the earth's temperature it is not only important for the company but individuals to take part in eco-friendly measures in their daily lives," a P&G Korea senior executive said. "P&G will support and engage in cooperation with local governments and related entities to aid in the efforts to educate consumers in acquiring eco-friendly habits to help prevent climate change." As part of their efforts, P&G Korea teamed up with NAVER Happy Bean and launched the P&G Korea "Protect the earth lifestyle" campaign. While most previous efforts focused on reducing waste, the campaign aims to put into consideration the impact on the environment from all stages of the product lifecycle, from the supply of raw materials, to production, transportation and the usage and waste management stages. P&G Korea has evaluated its brands, including Downy, Pampers and Head & Shoulders, and has been working to minimize the environmental impact in the development and production of products.The campaign promoted eco-friendly lifestyles and provided opportunities for consumers to take part in the efforts to protect the environment. The campaign ended in success with over 50,000 people taking part, raising 6 million won ($5,130). P&G Korea has donated all funds to an NGO specializing in the environment, the Korea Zero Waste Movement Network, and specifically their project, "recycle to reduce Earth's temperature 1.5 degrees." The project educates the local community about the right way to recycle starting from individual households, in order to take part in efforts to reduce carbon emissions through recycling."It takes a vast amount of energy and produces CO2 when manufacturing plastic, and without recycling it will be impossible to avoid severe pollution and climate change," a representative from the Korea Zero Waste Movement Network said. "Through the project, we want to educate local people about the correct ways to recycle, which will reduce greenhouse gases and contribute greatly to reducing the earth's temperature by 1.5 degrees."   Source: www.koreatimes.co.kr/www/tech/2021/10/694_317721.html 

2021.10.29

[News Article] 삼성SDI·스텔란티스 CEO 헝가리서 만나…"전략적 협력 다짐"

삼성SDI·스텔란티스 CEO 헝가리서 만나…"전략적 협력 다짐"     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미국에 전기차용 배터리 합작공장을 짓기로 한 삼성SDI[006400]와 미국 완성차 기업 스텔란티스가 전략적 협력 방침을 재확인했다. 27일 삼성SDI에 따르면 전영현 사장을 포함한 삼성SDI 주요 경영진은 전날 삼성SDI 헝가리 법인에서 카를로스 타바레스 최고경영자(CEO) 등 스텔란티스의 주요 경영진을 만났다. 양사는 최근 체결한 북미지역 합작법인 업무협약(MOU) 기념식을 열고 삼성SDI 헝가리 법인 배터리 생산시설을 투어했다.   2001년 설립된 삼성SDI 헝가리 법인은 브라운관 및 PDP 생산 공장으로 시작해 2016년 리튬이온배터리 생산 공장으로 전환됐고, 지난달부터는 삼성SDI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젠5'(Gen.5)를 양산 중이다. 이번 미팅에서 양사 경영진들은 향후 지속적인 사업 협력과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전략적 협력을 다짐했다고 삼성SDI는 전했다. 삼성SDI와 스텔란티스는 미국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생산하는 합작사를 세우기로 최근 합의했다.   양사의 합작공장은 2025년부터 연산 23GWh(기가와트시) 규모로 전기차 배터리 셀과 모듈을 생산할 계획이며, 향후 전기차 배터리 생산능력을 40GWh까지 확장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스텔란티스의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공장에 공급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부터 순수 전기차(EV)까지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출처: www.yna.co.kr/view/AKR20211027024700003

2021.10.29

[News Article] 한국필립모리스, 담배꽁초 수거 활동 ‘나꽁치 캠페인’ 전개

한국필립모리스, 담배꽁초 수거 활동 ‘나꽁치 캠페인’ 전개    지난해 성인 1만457명 참가해 꽁초 33만개 수거 참가자에 생분해 봉투·면장갑 제공 제주올레 걷기축제 연계 꽁초 줍기 이벤트 예정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 한국필립모리스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담배꽁초를 치우는 환경 정화 캠페인을 전개한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사단법인 제주올레와 함께 ‘나꽁치(나부터 꽁초를 치우자)’ 캠페인 두 번째 시즌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나꽁치 캠페인은 제주올레 길을 걸으면서 관광지나 마을 주변에 버려진 담배꽁초를 줍는 캠페인이다. 작년 8월부터 올해 6월까지 진행한 첫 번째 캠페인에는 성인 1만457명이 참가해 담배꽁초 총 32만8000여개를 수거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성공적인 1차 캠페인에 힘입어 올해 2번째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한다.   나꽁치 활동에 참여하는 모든 참가자들에게는 1회용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봉투와 면장갑으로 구성된 클린키트가 제공된다. 캠페인 참여를 통해 꽁초 수거를 완수한 참가자에게는 드라이백을 준다. 개인 소셜미디어 계정에 캠페인 참여를 인증한 성인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상품권을 제주올레가 제공할 예정이다.   캠페인 기간 중 별도로 진행되는 ‘나꽁치 스페셜’에는 뜻 깊은 의미를 담았다고 한다.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필요성을 확산하기 위해 제주올레 걷기축제와 지구의 날 등을 활용해 특별 꽁초 줍기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다음 달 16일까지 진행되는 제주올레 걷기축제 기간에는 매주 금요일 나꽁치 클린키트를 제공해 제주올레 길에 버려진 담배꽁초를 줍는 ‘나꽁치 데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제주를 찾는 여행객들과 지역주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환경 정화 활동에 참여해준 덕분에 내년까지 나꽁치 캠페인을 이어가게 됐다”며 “한국필립모리스는 앞으로도 환경 보호를 위해 다방면에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는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전사적으로 진행하는 ‘우리의 지구는 재떨이가 아니다(Our World is not an Ashtray)’ 캠페인을 통해 담배꽁초 쓰레기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알리고 꽁초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는 흡연자 습관 변화를 유도하는데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이번 나꽁치 캠페인 역시 환경보호를 위한 사회공헌활동 일환으로 기획됐다.  출처: www.donga.com/news/article/all/20211026/109919746/1 

2021.10.27

[News Article] 코카콜라도 ‘무라벨’…세계 최초 한국 출시

코카콜라도 ‘무라벨’…세계 최초 한국 출시 조선비즈 유희훈 기자 - 코카콜라가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무라벨’ 콜라 제품을 선보인다. 코카콜라가 라벨이 없는 제품을 출시한 것은 전 세계에서 한국 시장이 처음이다. 코카콜라는 컨투어병 디자인을 적용한 무라벨 페트 제품,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컨투어병은 1915년 개발된 볼록한 곡선 모양과 겉면의 흐르는 듯한 세로선이 들어간 디자인을 말한다. ‘어두운 곳에서 만지기만 해도 코카콜라임을 알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만들어진 컨투어병 디자인은 코카콜라의 상징이 됐다. 코카콜라는 무라벨 제품을 디자인하면서 제품 디자인만으로 코카콜라의 정통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했다. 로고와 세로선 디자인을 제품 전면에 음각으로 넣어 가독성과 세련미를 높였다.   코카콜라 관계자는 “올해 1월 국내 탄산음료 최초로 무라 벨제품 ‘씨그램 라벨프리’를 출시한 데 이어 먹는샘물 브랜드인 ‘강원 평창수’와 ‘휘오 순수’, 수분보충음료 ‘토레타’를 무라벨로 선보인 바 있다”며 “라벨을 제거해 재활용 용이성을 높이는 것뿐만 아니라 오랜 역사를 지닌 컨투어 모양으로 브랜드 헤리티지까지 강화한 ‘코카콜라 컨투어 라벨프리’로 한 단계 더 나아간 무라벨 2.0 시대를 열고자 한다”고 말했다.   출처: https://biz.chosun.com/distribution/food/2021/10/25/6GRMYW5RHBD37NV3YKHIE3K6ZM/?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2021.10.26

[News Article] GM의 변신, '한국GM 역할' 더 커진다

GM의 변신, '한국GM 역할' 더 커진다 비즈니스워치 윤도진 기자 - GM 인베스터 데이에서 마크 로이스(Mark Reuss) GM 사장은 "탄소 배출 제로 비전 달성을 위한 전동화 과정에서 수익 기회가 되는 내연기관 차량 제조를 당장 멈추지는 않을 것"이라며 "현재 제조되는 내연기관 차량에 대한 개선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한국 사업장이 맡고 있는 내연기관 차량의 연구개발과 생산이 상당기간 유지됨을 의미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한국GM은 작년 1월 국내에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를 출시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9월까지 총 1만6295대를 내수시장에 판매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와 반도체 부족 등의  여건 속에서도 같은 차급에서 유일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수출로 더 많이 팔리는 차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자료에 따르면 트레일블레이저는 올해 8월까지 총 10만3216대를 수출해 국내 완성차 모델중 두 번째로 많은 수출량을 기록했다. 지난 6월에는 1만5165대를 수출해 월간 국내 자동차 수출 1위를 차지했다.   한국GM은 차세대 글로벌 신차를 위한 창원공장내 시설 투자를 지속해 CUV 차량을 2023년부터 생산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창원 공장을 CUV 생산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지난 3월 새 도장 공장을 신축하고 대규모 설비 시설을 개설했다. 이어 프레스 라인, 차체 라인, 조립 라인 등 여러 신규 설비에 대한 설치 공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국GM은 브랜드 전략에서도 쉐보레 콜로라도, 트래버스 등 글로벌 신차를 적극적으로 수입하며 판매 차종 확장에 나서고 있다. 콜로라도는 9월 픽업트럭 모델 중 최초로 수입차 판매 1위를 달성했다.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도 글로벌 연구 개발에 적극적으로 합류해 핵심 역할을 수행해나가고 있다. 과거 볼트 전기차(EV)을 포함한 전기차 디자인에 참여한 데 이어, 현재 각종 GM 산하 브랜드 전기차 프로젝트의 엔지니어링까지 참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GM테크니컬센터코리아는 3000명 이상의 엔지니어들로 구성돼 있으며 디자인센터, 엔지니어링센터, 생산기술연구소, 주행시험장 등 최첨단 글로벌 차량 개발을 위한 조직과 시설을 갖추고 있다.   글로벌 신차 CUV의 연구개발 외에도 쉐보레 스파크, 트랙스, 크루즈, 볼트EV 등 글로벌 차량 개발을 주도하거나 글로벌 협업을 수행해 왔고, 트레일블레이저의 개발도 주도했다.   업계 관계자는 "GM의 한국 사업장은 글로벌 자동차 회사로서의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모기업 GM의 중요한 일부분임을 입증하고 있다"며 "생산성과 노동 유연성 등을 더 확보하면 글로벌내 더 큰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news.bizwatch.co.kr/article/industry/2021/10/26/0017 

2021.10.26

[News Article] ​BAT로스만스, '친환경 대학생 홍보대사' 발대식 진행

​BAT로스만스, '친환경 대학생 홍보대사' 발대식 진행 매일경제 김호영 기자 - BAT로스만스가 지난 20일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재단법인 미래의동반자재단과 함께 한 '더 좋은 내일 친환경 청년 홍보대사' 발대식을 온라인을 통해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더 좋은 내일 친환경 청년 홍보대사는 BAT로스만스가 새 출범 이후 첫 번째로 제시하는 환경분야 환경·사회·지배구조(ESG)캠페인이다. 갈수록 강조되고 있는 친환경 이슈에 대한 해결 방안을 미래를 이끌어 나갈 젊은 세대와 함께 모색해보고자 마련됐다. 미래의동반자재단을 통해 선발된 10명 홍보대사들은 이번 발대식을 시작으로 내년 2월까지 미래 세대의 참신한 시각을 통해 더 좋은 내일을 위한 친환경 아이디어를 제안하게 된다.   BAT로스만스는 더 좋은 내일 친환경 청년 홍보대사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한다. 활동 이후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안한 홍보대사를 선발해 시상할 예정이다. 또한 제안된 친환경 아이디어는 추후 기업 ESG 활동에도 적극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김은지 BAT로스만스 대표이사는 "BAT로스만스는 앞으로도 '더 좋은 내일'을 위해 환경과 사회 분야에서 다양한 ESG활동을 펼쳐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출처: www.mk.co.kr/news/business/view/2021/10/1000213/ 

2021.10.25

[News Article] 현대차 글로벌 브랜드 가치 152억달러…세계 35위

현대차 글로벌 브랜드 가치 152억달러…세계 35위 인터브랜드 글로벌 100대 브랜드 발표 전년 대비 브랜드 가치 6% 상승  한경닷컴 오세성 기자 - 현대자동차가 7년 연속 글로벌 30위권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2021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지난해보다 종합 순위가 1단계 상승한 35위를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브랜드 가치는 전년 143억달러 대비 약 6% 증가한 152억달러(약 17조9000억원)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005년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84위, 35억달러로 처음 이름을 올린 이후 순위는 49계단, 브랜드 가치도 117억달러를 기록했다. 2015년부터 7년 연속 종합 브랜드 순위 30위권에 진입했다.   인터브랜드는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런칭했고 UAM·로보틱스·자율주행 등으로 미래 모빌리티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차는 브랜드 방향성 ‘인류를 위한 진보’를 실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혁신의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올해 초 출시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는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의 콤팩트 크로스오버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종합 1위를 차지하는 등 높은 상품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차는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에도 활발히 투자하며 미래 모빌리티 사업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2028년 도심 운영에 최적화된 전동화 UAM을 선보이고 2030년대에 인접 도시를 연결하는 지역 항공 모빌리티를 구축할 예정이다. 올해 인수를 마친 보스턴 다이내믹스와의 협업을 통해 로보틱스 사업을 확장해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할 계획도 세웠다.   발 빠른 시장 대응도 이번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게 된 이유다. 현대차는 코로나19로 인해 고객과 대면 소통이 어려운 상황에서 온라인 판매채널 ‘클릭 투 바이’를 미국과 유럽, 인도 등으로 확대해 고객 접점을 다각화했다. 국내에서는 캐스퍼를 국내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온라인 판매함으로써 고객들의 구매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올해 8월 세계적인 디자인 상 ‘레드닷 디자인상’에서 ‘인터페이스 & 사용자 경험 디자인’ 최우수상을 포함해 총 17개 디자인상을 수상한 것도 브랜드 가치 상승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불어 닥치고 있는 거대한 변화를 기회 삼아 새로운 모빌리티 리더가 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www.hankyung.com/car/article/202110212322g

2021.10.22

[News Article] 메트라이프생명, 고객중심경영 실천 위한 '서비스 약속 및 다짐' 선포

메트라이프생명, 고객중심경영 실천 위한 '서비스 약속 및 다짐' 선포   파이낸셜뉴스 정명진 기자 - 메트라이프생명은 21일 고객중심경영 실천을 위한 '서비스 약속'과 '서비스 다짐'을 발표했다.급속히 변화하는 환경에서 보험사 경쟁력의 핵심인 고객만족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고의 고객서비스를 실천한다는 의지를 서비스 다짐과 약속에 담았다.   '서비스 약속'은 △고객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생각할 것 △고객의 목소리를 소중하게 경청할 것 △고객의 자산과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것 △고객과 충분히 소통할 것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것 등으로 고객만족을 위한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가장 중요한 5가지 행동강령을 의미한다.   △3일 이내 심사완료 △1일 이내 보험금 지급 △30초 이내 콜센터 응대 △1시간 이내 지급 등 고객의 체감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4가지 실천사항 '서비스 다짐'도 발표했다.   메트라이프생명의 고객중심경영은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 2020년 하반기 및 올해 상반기 메트라이프생명의 보험금 평균 지급기간은 각각 1일과 1.25일로 업계 최상위권이다. 조사 건을 제외할 경우 9월 기준 0.5일이며, 1일이내 처리율은 95%이다.지난 4월엔 업계 최초로 정액보험금을 스마트폰 앱 '청구의 신'에서 청구할 수 있는 간편청구 서비스를 개시했다. 7월엔 별도의 앱 설치 없이도 신규 보험금 청구가 가능한 '모바일 웹 간편청구'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고객중심경영은 메트라이프생명이 추구하는 가장 중요한 가치"라며 "서비스 약속 및 다짐의 정신과 철학이 회사의 모든 대 고객 업무 및 서비스의 근간으로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www.fnnews.com/news/202110211003597345 

2021.10.21

[News Article] GM·LG, 美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 '밴플리트 상' 수상

GM·LG, 美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 '밴플리트 상' 수상       파이낸셜뉴스 최종근 기자 - 제너럴모터스(GM)와 LG가 19일(현지시간)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에서 한미 간 협력 증진에 기여한 인사에게 주는 '밴플리트 상(Van Fleet Award)'을 수상했다. 밴플리트 상은 한국전쟁에 참전한 제임스 밴플리트 미 8군 사령관을 기리는 것으로 1992년부터 매년 한미 상호 이해와 우호 증진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된다. 과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수상한 바 있다. 이번 수상은 GM과 LG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얼티엄셀즈'를 통해 미국 내 공장에 40억 달러(약 4조7100억원)를 공동으로 투자하는 등 전기차 시장 성장을 위한 추가 시설 유치 계획을 통해 한미 경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데 따른 것이다. 메리 바라 GM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GM은 LG를 포함해 한국과 오랜 기간 생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LG와의 파트너십은 GM의 전동화 전환 및 탄소 배출 제로의 비전에 긴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한미 자유 무역 협정은 양국 모두가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 그리고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하는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GM은 한국에 약 1만 000명의 임직원과 쉐보레와 캐딜락 브랜드에 걸쳐 약 190개의 대리점, 그리고 약 430개의 서비스센터를 갖추고 있는 매우 큰 규모의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다"며 "한국은 숙련된 제조 기술 외에도 혁신의 중심지이며 한국 내 세계적인 수준의 디자인과 엔지니어링 센터에서 인재들이 활약하고 있다. 한국 사업장에서 개발돼 미국에서 생산되는 볼트EV는 글로벌 협력이 얼마나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게 만드는 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강조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역사적으로 한미 관계 증진에 기여해 온 코리아소사이어티에 감사하며 GM과 수상을 함께할 수 있어 의미가 각별하다"며 "GM은 LG가 배터리, 자동차 부품 사업을 시작하면서 함께해 온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고 밝혔다.   GM은 LG와 함께 만든 합작사 얼티엄셀즈를 통해 내년부터 대량 양산 체제에 돌입하게 된다. GM 산하 모든 브랜드에서 새로 출시하는 전기차 모델들은 이 플랫품을 기반으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출처: www.fnnews.com/news/202110201544468355 

2021.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