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Press Release] PERSOLKELLY UNVEILS NEW BRAND IDENTITY TO STRENGTHEN POSITION IN ASIA PACIFIC

PERSOLKELLY UNVEILS NEW BRAND IDENTITY TOSTRENGTHEN POSITION IN ASIA PACIFIC​​SINGAPORE, 1 April 2021 – PERSOLKELLY, one of the leading HR solutions companies in Asia Pacific, today unveiled its new regional brand identity, which reflects the consolidation of its portfolio brands, including HR and recruitment leaders such as Kelly Services (for staffing services in Asia Pacific), Capita, and First Alliances, under a single PERSOLKELLY master brand.   The launch of the new brand identity marks the culmination of PERSOLKELLY’s efforts in building a region-leading platform for clients to seamlessly access the best-in-class HR and workforce solutions to navigate Asia’s fast-growing and diverse talent pool.   “The Asia Pacific region is not just a focus for PERSOLKELLY, it is our specialty. Since 2016, we have benefitted greatly from the reputation and strength of our unique specialist portfolio brands to become the most trusted talent management brand in the Asia Pacific region,” said Francis Koh, CEO, PERSOLKELLY.   PERSOLKELLY was founded on two core values of client-centricity and quality. The new brand visual identity will see the elevation of the ‘viewfinder’ in PERSOLKELLY’s logo, which expresses PERSOLKELLY’s focus on people and individual growth.This spotlights the company’s value proposition of being a people-first business that is consistently able to deliver innovative and tangible results for its clients’ unique workforce challenges by combining our regional expertise with a deep understanding of genuine human needs. The new visual identity will also include a fresh new look for PERSOLKELLY assets, ranging from new marketing collateral to revamped digital channels.In addition to the visual identity, the brand refresh also encompasses a revitalised brand personality that captures PERSOLKELLY’s confidence, passion, and resourcefulness, as well as the brand’s effort to be considerate, proactive, and smart in all that it does.Koh said, “The way people work has rapidly transformed due to the ongoing COVID-19 pandemic, technological innovations, demographic changes, and globalisation. Businesses will need to adapt at a much faster rate than ever before to stay ahead in the talent economy. As a partner, PERSOLKELLY has long recognised the need to provide clients with a streamlined experience to remain competitive in attracting the right talent and identifying the most customised solutions. That is why we believe now is the right time to evolve so we can continue to meet our clients’ regional and local strategic workforce needs.”PERSOLKELLY is a joint venture that was established in 2016 between PERSOL HOLDINGS and Kelly Services to cater to Asia Pacific’s rising workforce employment needs. Currently, it is one of the region’s leading HR solutions providers with an operational presence across 13 markets. As of 1 April 2021, PERSOLKELLY has over 2,000 employees across Asia Pacific to service their growing portfolio of customers.###HR솔루션 기업 켈리서비스 ▶ ‘퍼솔켈리 코리아’ 리브랜딩 나서..지난 1일 아시아 태평양 지역 HR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 켈리서비스 코리아가 사명을 퍼솔켈리 코리아로 변경하며 브랜드의 통합을 반영하는 새로운 지역 브랜드 아덴티티를 공개함과 동시에 리브랜딩에 나섰다. 현재 아시아, 태평양의 증가하는 인력 고용 요구에 부응하고자 퍼솔 홀딩스와 켈리서비스 사이에서 2016년에 설립한 퍼솔켈리 코리아(구 켈리서비스 코리아)는 4월 1일을 기준으로 아시아 태평양 전역에 걸쳐 2,000여 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퍼솔켈리 프란시스고 CEO는 "독특함과 전문적인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HR솔루션을 구축하여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인재 관리 솔루션을 갖출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났다."라며 리브랜딩 된 퍼솔켈리 코리아를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HR솔루션은 현지에 맞는 대응방법과 광범위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폭넓은 인프라를 갖추고 있을 때 좋은 결과를 도출해 낼 수 있기에 퍼솔켈리는 호주, 중국, 홍콩, 인도, 인도네시아, 한국,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등 13개 시장에 45개 이상의 사무소를 운영하며 현지화에 필요한 인재 시장 체크 및 경제 상황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있다.​​퍼솔켈리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여파에 기술 혁신, 인구통계학적 변화, 세계화(글로벌) 등 기술 개발에 업무 방식이 빠르게 변화되고 있어, 그에 맞는 HR솔루션을 구축하고자 인프라 확장에 신경 쓰고 있다."라며 사명 변경과 함께 리브랜딩에 대한 포부를 내비쳤다. About PERSOLKELLY PERSOLKELLY is one of the largest recruitment companies in Asia Pacific providing comprehensive end-to-end workforce solutions to clients. Headquartered in Singapore, the company was established in 2016 and is a joint venture between Kelly Services, Inc. and affiliates of PERSOL HOLDINGS Co. Ltd. Today, PERSOLKELLY operates more than 45 offices across 13 markets including Australia, China, Hong Kong, India, Indonesia, Korea, Malaysia, New Zealand, Philippines, Singapore, Taiwan, Thailand, and Vietnam.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www.persolkelly.com 

2021.04.05

[Press Release] 웨버 샌드윅, 아태 지역 총괄 CEO에 김원규 웨버 샌드윅 북아시아 대표 선임

웨버 샌드윅, 아태 지역 총괄 CEO에 김원규 웨버 샌드윅 북아시아 대표 선임       2021년 4월 1일, 서울 – 세계 최고의 글로벌 및 마케팅 솔루션 기업 중 하나인 웨버 샌드윅은 웨버 샌드윅 북아시아 대표인 김원규를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대표(CEO)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김원규 신임 아태지역 대표는 아태 지역 및 글로벌 리더십 팀과 함께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커뮤니케이션 솔루션 제공, 비즈니스 운영의 우수성 제고 및 국가별 리더들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데 중점을 두고 아태 지역 전체의 전략적 비즈니스 성장을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현재의 창의적인 인재 기반을 더욱 키우고 통합적인 시각을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 분야의 확장을 촉진하고, 조직 문화를 강화하며, 회사의 혁신과 성장을 육성해 나가는데 주력하게 된다.   김대표는 2009년 웨버 샌드윅의 한국 지사를 출범시켰고, 첫 해에 5명에 불과했던 직원은 현재 90 여명에 이르는 등 빠른 시간에 큰 규모의 조직으로 성장했다. PR &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업계에서 30년 가까운 경력을 가진 김대표는 시장 진출, 기업 명성관리, 위기/이슈 관리 및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커뮤니케이션 전략 컨설팅을 제공해 왔으며 광범위한 국내외 고객사들의 고위 경영진 및 조직의 카운슬러로 활약했다. 김대표는 2018년 1월부터 3년 동안 북아시아 대표로서 한국과 일본을 총괄해왔다.   웨버 샌드윅 아태지역 회장인 박스터 졸리(Baxter Jolly)는 "아태 지역의 리더로서 김원규 대표는 늘 한발 앞서서 고객과 시장의 필요를 파악하고, 이에 부응하는데 탁월한 역량을 발휘해왔다”며, "김대표가 지난 11년 동안 보여준 놀라운 비즈니스 성장은 정말 고무적인 일이며, 새로운 아태 지역 대표로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고 회사의 새로운 성공 신화를 만들어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 ASIA PACIFIC, 01 April 2021 – Weber Shandwick, one of the world's leading global communications and marketing solutions firms, announced that Asia Pacific vice chair Tyler Kim was named chief executive officer of the region; he takes the reins from Baxter Jolly who was named chairman, Asia Pacific.   In his new role, Kim will partner with Asia Pacific and global leadership teams to guide the strategic direction of the agency across the region, with a focus on delivering innovation solutions for clients, driving operational excellence, and supporting local leaders in strengthening capabilities.   Kim and Jolly will work together to grow the agency’s already strong talent base and work with leaders from around the network to create a consolidated view into the future. Together they will shepherd the business' expansion, strengthen the agency’s culture, and nurture the company's innovation and growth.   Kim launched Weber Shandwick Korea in 2009 and doubled the size of the office in its first year while exceeding 60% growth since. With over 25 years' experience, he has counselled a wide range of senior executives and organisations, building strategies for a broad array of initiatives, including market entry, corporate positioning, crisis, and marketing communications. Kim took on the role of managing director, North Asia in January 2018 and went on to be named vice chair, Asia Pacific in January 2020. "I cannot think of a more worthy successor and colleague to carry the baton of CEO forward for our agency,” said Baxter Jolly, chairman, Weber Shandwick Asia Pacific. “One of my chief ambitions as CEO was always to elevate and inspire colleagues from within our Asia Pacific community to greater heights. To see how Tyler has built successful offices over the past ten years has been truly inspirational – and I know he will only continue to inspire more and more people in his new role. I look forward to partnering with him to achieve new successes for the firm."   Jolly was appointed CEO of the region in September 2015 and has since been celebrated as PR Professional of the Year in 2020 at the PR Week Global Awards and received an Individual Achievement SABRE Award by Provoke Media in 2020 based on his contribution to the industry. His forward-thinking approach to client service and talent management has seen the business growing three-fold in ten years.   “An essential part of our success story going forward, Baxter will continue to deepen his long-standing commitment to talent and his remarkable, trusted partnerships with regional and global clients,” said Susan Howe, chief growth officer, Weber Shandwick. “Baxter’s vision for fostering and empowering Tyler and our remarkable APAC leadership team to continue to drive transformation has truly taken the agency to new heights.”   Weber Shandwick was named Asia Pacific PR Consultancy of the Year and South Asia PR Consultancy of the Year at PR Awards Asia in 2020. Since 2015, the firm has been recognised sixteen times as Asia Pacific Agency / Consultancy of the Year.   웨버 샌드윅에 대해 웨버 샌드윅은 전 세계 주요 시장의 브랜드, 기업 및 조직에 차세대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도적인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네트워크이다. 세계적인 수준의 전략적이고 창의적인 전문가들이 이끄는 웨버 샌드윅은 업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을 받았다. 웨버 샌드윅은 2019년 마케팅 전문 매체인 ‘Ad Age’의 ‘가장 일하기 좋은 회사(Best Places to Work)’에 선정되었으며 2017년과 2018년 연속으로 A-List Agency Standout으로 선정된 유일한 PR 회사였다. 웨버 샌드윅은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에도 PRWeek의 올해의 글로벌 에이전시로 선정되었으며, 2019년 칸 라이온즈 국제 창의력 페스티벌에서 25개의 라이온즈를 수상하였다. 데이터 주도형(data-led), 언드 아이디어(earned idea)를 핵심으로 하는 웨버 샌드윅은 선도적이고 새로운 기술을 활용하여 전략을 알리고, 중요한 통찰력을 개발하고, 브랜드 및 B2B 마케팅, 의료 마케팅, 변화 관리, 직원 참여, 기업 평판, 위기 관리, 데이터 및 분석, 기술, 퍼블릭 어페어, 소셜 임팩트 및 금융 커뮤니케이션 등 폭넓은 분야에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웨버 샌드윅은 인터퍼블릭 그룹(Interpublic Group, NYSE: IPG) 소속이다. 더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webershandwick.co.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About Weber Shandwick Weber Shandwick is a leading global communications network that delivers next-generation solutions to brands, businesses and organizations in major markets around the world. Led by world-class strategic and creative thinkers and activators, we have won some of the most prestigious awards in the industry. Weber Shandwick was named to Ad Age’s Agency A-List in 2020 and Best Places to Work in 2019. Weber Shandwick was also honored as PRovoke’s Global Agency of the Decade in 2020 and PRWeek’s Global Agency of the Year in 2015, 2016, 2017 and 2018. The firm earned 25 Lions at the 2019 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Data-led, with earned ideas at the core, the agency deploys leading and emerging technologies to inform strategy, develop critical insights and heighten impact across sectors and specialty areas, including brand and B2B marketing, healthcare marketing, change management, employee engagement, corporate reputation, crisis management, data and analytics, technology, public affairs, social impact and financial communications. Weber Shandwick is part of the Interpublic Group (NYSE: IPG).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webershandwick.asia 

2021.04.02

[News Article] 김앤장, 국내 로펌 최대규모 ‘기업 준법·윤리경영’ 파트너

김앤장, 국내 로펌 최대규모 ‘기업 준법·윤리경영’ 파트너 뒷줄 왼쪽부터 강한철 변호사, 문희원 외국변호사, 유형동 외국변호사, 강인제 변호사, 박종국 변호사. 앞줄 왼쪽부터 전종원 변호사, 송미지 변호사, 백기봉 변호사, 이승호 변호사, 최명석 변호사, 이혜미 변호사, 장경선 외국변호사, 김성민 변호사. [사진 김앤장]중앙일보 박사라 기자 - 최근 기업에 요구되는 준법·윤리경영, 즉 컴플라이언스(Compliance)의 가치는 단순히 부패 문제의 근절에만 머무르지 않고 있다. 기업이 사업을 영위하면서 다양한 법령·규제를 준수하는 것을 넘어 나아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대한 요구까지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김앤장 법률사무소의 컴플라이언스 그룹은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서비스를 진화시켜 왔다. 전통적인 정부 유관기관의 조사에 대응하는 데 중점을 둔 초기 단계에서 출발해 기업이 주도하는 능동적 준법 노력에 대한 조력자, 더 나아가 선제적·예방적 컴플라이언스 시스템 구축의 파트너로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초기의 컴플라이언스팀은 국내외 대기업이나 다국적 기업에 대한 유관기관의 수사·조사와 이로 인한 위험 관리·대응 업무에 주력했다. 이후 사회적 이목이 쏠린 주요 사건을 처리하며 방대한 노하우를 축적해 국제적 감각과 경험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는 평판을 얻었다. 컴플라이언스 그룹의 강한철 변호사는 “최근에는 ESG 이슈에 대한 국제적인 강조 추세나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과 같은 입법까지 다양한 이슈에 대한 선제적, 예방적 컴플라이언스 체계 구축이 중요해졌다”며 “이처럼 광범위한 이슈가 결합한 컴플라이언스 점검 및 체계 강화 프로젝트를 다수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험과 노하우에 기초한 ‘통합 솔루션’기업과 산업이 처한 규제 환경이 급격하게 변하고 복잡해질 뿐 아니라, ESG 경영, 중대재해처벌법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를 넘나드는 요구가 늘어나는 만큼, 관련 전문가 충원은 기업의 법률 리스크 관리 및 예방 체계 구축에 있어 필수적이다. 김앤장 컴플라이언스 그룹은 이 같은 요구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형사·조사 대응과 내부 조사에 있어서 오랜 기간 선두(Leading Lawyer)로 인정받아 온 최명석(사법연수원 18기)·이승호(20기)·백기봉(21기) 변호사를 비롯한 법원·검찰·경찰 출신 변호사들이 그 경험과 노하우를 제시하고 있다. 또 다양한 산업 및 이슈 분야에 있어서 기업 자문·국내외 분쟁·시스템 구축 업무를 담당하며 실무를 익혀온 강한철(33기)·송미지(35기)·이혜미(37기)·김성민(38기)·박종국(38기)·전종원(38기)·김예형(변시 2회)·강인제(44기) 변호사와 같은 10년 차 안팎의 전문 기업 변호사가 주축이 돼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조율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김앤장 컴플라이언스 그룹은 또한 미국과 유럽을 비롯한 해외 최고 수준의 로펌에서 글로벌 차원의 실무 경험을 쌓은 유형동·장경선·문희원·장희용 외국변호사 등 해외 규제기관, 기업의 정서 및 실무에 능통한 국제적 감각의 해외 법률가들이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들 컴플라이언스 담당 법률가들의 수는 약 170여 명에 이르며, 공정거래위원회·고용노동부·환경부·보건복지부·금융감독원 등 다양한 정부기관 출신 전문가들이 컴플라이언스 그룹의 일원으로서 유기적으로 협업 대응을 하고 있다.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인적 풀과 유기적인 사내 협업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별 기업마다 맞춤형 프로젝트 팀을 구성하여 대응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70여 개의 산업(금융, 방송·통신, 헬스케어, 자동차, 유통, 화학, 에너지 등) 및 이슈(공정거래, 영업비밀, 개인정보, 산업안전, 환경, 인사노무, 지배구조, 세무, 관세 등) 영역에서 종합적이고도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 IT 기술의 발전, ESG 이슈나 신규 규제 입법과 같은 가장 최신의 시장 동향까지 반영한 자문을 제공한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새로운 컴플라이언스 업무 영역 개척김앤장 법률사무소는 인적 풀과 유기적인 사내 협업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별 기업마다 맞춤형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대응하고 있다.  특히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IT 기술의 발전과 중요도에 따라, IT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와 디지털 포렌식(Digital Forensic)을 통한 전자적 저장 정보 분석에 전문성을 보유한 리걸테크(Legal Tech) 팀을 일찍이 발족해 현재 최대 규모의 전문 그룹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프로젝트에서 리걸테크 팀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합리적 경영 판단, 기업의 핵심가치 보호, 사내 커뮤니케이션 문화 개선, 상시 모니터링과 같은 새로운 컴플라이언스 업무 영역을 개척하는 등 기업의 컴플라이언스 시스템의 적법성과 실효성을 모두 담보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로펌으로 인정받고 있다. 김앤장 컴플라이언스 그룹을 20여 년째 이끄는 유국현 변호사(5기)는 “김앤장 컴플라이언스 그룹은 ‘실효적’ 컴플라이언스 체계 구축을 목표로 삼아 국내외 선도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이는 의뢰인인 개별 기업만이 아니라 사회 전체의 준법과 윤리의식을 제고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일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공헌위원회, 나눔·동행 선도김앤장은 1999년부터 국내 로펌 최초로 ‘공익활동위원회’를 창설해 공익 활동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13년엔 ‘김앤장 사회공헌위원회’를 출범했다. 사회공헌위원회는 ‘나눔과 동행’이라는 모토를 가지고 한국에 유산기부 문화가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는 국제구호개발 NGO인 기아대책과 유산기부 법률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해 유언·유증 등과 관련한 법률지원을 해오고 있다.  출처: https://news.joins.com/article/24024288​​ 

2021.04.01

[News Articel] 3M “지속가능·환경 위해 20년간 10억 달러 투자”

3M “지속가능·환경 위해 20년간 10억 달러 투자”​탄소중립·수자원 절약·수질 개선 등 환경 목표 발표"지속가능경영과 ESG분야서 리더십 발휘할 것” 글로벌 기업 쓰리엠(3M)이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고 시설 내 물 사용량을 25% 줄이며 공업용수 수질 개선 달성을 위해 앞으로 20년 동안 약 1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 글로벌 기업 쓰리엠(3M)이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고 시설 내 물 사용량을 25% 줄이며 공업용수 수질 개선 달성을 위해 앞으로 20년 동안 약 10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마이크 로만 3M CEO는 "3M이 성장함에 따라 환경에 대한 책임과 사회적 형평성과 정의, 기업지배구조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3M은 현재 탄소배출과 물 사용을 감소시키고 수질 개선을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투자는 3M을 더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만들고 성장시킬 것이며, 이번 발표를 통해 3M이 더 깨끗한 공기, 더 나은 수질, 더 적은 폐기물이 있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과학을 어떻게 적용하는지 다시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3M에 따르면, 해당 투자는 폐기물 감축과 오염 관리 프로그램 발전, 물 사용량 줄이기 등에 투입할 예정이다. 3M은 “이번 투자가 제조 공정의 지속적인 개선과 환경 목표 달성을 위한 역량 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피터 배커 세계지속가능개발협의회 총재는 "3M이 기후와 수자원에 대한 명확하고 집중된 목표를 설정한 것은 멋진 일”이라며 “3M 포트폴리오 혁신에 대한 과학 기반의 접근은 회사 자체의 탄소발자국을 개선시킬 뿐 아니라 탄소 중립(Net-zero)으로의 글로벌 전환 시점에서 3M이 독보적으로 수혜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50년까지 탄소 중립 실현3M은 과학기술 분야 전문지식을 활용해 탄소배출량을 줄여 2030년까지 50% 감축, 2040년까지 80% 감축, 2050년까지 운영상 100%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후 그룹(The Climate Group) 북미 전무 이사 에이미 데이비슨은 "3M의 새로운 탄소 중립 약속은 RE100의 구성원으로서 재생에너지 사용률 100%을 달성하겠다는 약속을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다.3M은 올해부터 생산설비에 대한 지속 검토의 일환으로, 제조 공정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배기가스 최소화를 위해 모든 작업이 업계 내 최고 수준이 되도록 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앞으로 10년간 전 세계 생산설비의 물 사용량을 줄일 계획이다. 탄소배출과 마찬가지로, 2022년까지 물 사용량 10% 감소, 2025년까지 20% 감소, 2030까지 25% 감소 등 물 사용량 감소를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3M은 2023년 말까지 최첨단 정수 기술을 설치하고 2024년까지 물 사용량이 많은 모든 지역에서 완전히 가동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제조공정에서 사용한 물을 더 깨끗이 정수해서 환경에 돌려보낼 수 있게 된다. 사용한 물의 불순물을 제거하기 위해 전문성과 최첨단 기술을 활용할 계획이다. 3M은 이런 노력을 통해 3연간 전체 물 사용량을 약 95억 리터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새로운 약속은 지역단위 물 관리를 하는 모든 물 부족 지역사회에 참여한다는 기존의 2025 목표를 기반으로 한다.마이크 로만 3M CEO는 "3M이 성장함에 따라 환경에 대한 책임과 사회적 형평성과 정의, 기업지배구조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3M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출처 : http://www.greenpostkorea.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7419   

2021.03.29

[News Article] 한국씨티은행, 한부모 가정에 1600만원 기부

한국씨티은행, 한부모 가정에 1600만원 기부지난 2월 자선캠페인 통해 임직원 모금 서울YWCA 봉천사회복지관에 전달  24일 종로구 소재 한국씨티은행 본점에서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좌측에서 두번째)과 이주현 한국씨티은행 여성위원장(좌측에서 첫번째)이 한부모 가정 돕기 캠페인의 모금액을 이유림 서울 YWCA 회장(좌측에서 세번째)에게 전달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박자연 기자 - 한국씨티은행이 지난 24일 한국씨티은행 본점 회의실에서 한부모 가정 돕기 캠페인을 통해 씨티은행 임직원을 대상으로 모금한 소정의 금액을 서울YWCA 봉천사회복지관에 전달했다. 한국씨티은행 여성위원회는 지난 2월 자선캠페인을 진행해 1600만원의 기부금을 조성했다. 지난 2019년부터 새로 시작한 한부모 가정 돕기 캠페인은 올해 세번째로, 기부금은 가정 폭력 피해 여성의 자립 및 피해 아동의 학업 지원 등에 사용된다. 이날 전달식에서 한국씨티은행 유명순 은행장은 “차별 없는 다양성이 존중되는 기업문화 정착을 위해 여성위원회는 교육개발과 네트워킹 그리고 사회공헌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쳐 왔다. 이러한 노력은 높은 수준의 여성임원 및 관리자 비율의 유지 등 양성평등의 모범적인 사례로 손꼽히는 결실을 맺었다”며 “앞으로도 한국씨티은행은 여성 리더십의 강화와 균형 있는 성장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한국씨티은행 여성위원회는 2007년부터 10년 넘게 매해 핑크리본 캠페인을 열고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와 기부를 받아 조성한 모금액을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해왔다. 이를 통해 40여명의 유방암 환우들을 위한 치료비와 수술비를 지원했다.출처: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10325000407​

2021.03.26

[News Article] 세계적인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 오나인(o9) 솔루션즈의 ‘AI 기반 플랫폼’ 도입

 o9를 통해 계획 및 의사결정에 대한 디지털 전환 구현한경닷컴 뉴스룸 - 통합 플래닝 및 운영 기능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는 프리미어 AI-기반 SCM SaaS 플랫폼 제공업체인 오나인솔루션즈(지사장 이웅혁)는 오늘, 세계 선두의 화장품 브랜드 에스티로더(Estée Lauder)가 글로벌 수요/공급 계획 프로세스를 혁신하기 위해 자사의 ‘차세대 AI 기반 플랫폼’을 도입했다고 밝혔다.​에스티로더(Estée Lauder)는 신제품 출시, 프로모션, 인플루언서 마케팅, 경품 등과 같은 특정 동인이 기준 통계 예측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검토하는데 o9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에스티로더(Estée Lauder)가 이벤트 및 동인의 여러 시나리오를 신속하게 분석하고 예측 변경 및 비즈니스에 대한 밸류에이션 영향을 평가하는데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공급 관점에서 o9 플랫폼은 모든 제품 카테고리의 제약 조건을 기반으로 생산 계획을 수립하며, 브랜드의 대규모 포트폴리오와 수요에 대한 동적인 뷰를 제공하여 에스티로더가 우선순위 수요에 따라 제한된 리소스를 최적으로 할당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스티로더 컴퍼니의 글로벌 공급망 담당 나레쉬 라자나(Naresh Rajanna) 부사장은 “o9 플랫폼은 최신 마스터 데이터를 가져와 현대화된 계획 프로세스를 구현한다. 또한, 새로운 비즈니스-정의(business-defined) 우선순위 로직을 적용하고, 동시에 이미 알려진 제약 조건을 해결하여 가장 실현 가능한 공급 계획을 수립하도록 지원한다”라며 “이러한 명확성과 실시간 분석을 통해 에스티로더의 계획 팀은 정보를 기반으로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내리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보다 민첩하고 전략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오나인솔루션즈의 최고운영책임자(COO) 이고르 리칼로(Igor Rikalo) 사장은 “에스티로더에 수요/공급 계획을 위한 통합 플랫폼 및 글로벌 솔루션을 제공하게 되어 매우 만족스럽다. 에스티로더의 유능한 계획 팀과 긴밀히 협력함으로써 우리는 회사 규모에 따른 what-if 시나리오 계획, 오케스트레이션(orchestration), 동기화(synchronization)를 지원할 수 있는 높은 성숙도를 바탕으로 최적의 계획주기 프로세스를 구현했다”라고 말했다.출처: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3188531a​​

2021.03.22

[News Article]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 "올해도 적극 투자, 500명 정규직 채용할 것"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 "올해도 적극 투자, 500명 정규직 채용할 것"작년 매출 1조 육박, 코로나19 불구 7% 성장"한국 매우 중요한 시장…ESG 경영·지역상생·고용 창출 이어갈 것"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한국맥도날드 제공)© 뉴스1​뉴스1 이비슬 기자 - 한국맥도날드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9% 넘는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메뉴 품질을 개선하고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해 소비자 편의를 높인 전략이 통했다.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는 올해에도 국내 고용 창출과 지역사회와 연계한 사업을 확대해가며 적극적 투자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가맹점 제외 매출액 7900억원…품질개선·비대면 서비스 승부수마티네즈 대표는 16일 온라인 콘퍼런스 영상을 통해 지난해 성과와 올해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지난해 한국맥도날드 대표로 부임한 후 한국 고객이 지난 33년간 보여준 성원에 놀랐고 감사한 마음이었다"며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적극적 투자가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실제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한국맥도날드의 가맹점을 제외한 매출액(7900억원)은 전년 대비 9.1 % 늘었다. 가맹점을 포함한 전체 매출액 역시 9800억원으로 전년 대비 7% 증가했다. 버거 식자재부터 조리과정·조리 기구까지 전반적인 과정을 개선한 '베스트 버거' 전략이 통했다. 베스트버거 출시 직후 한 달간 맥도날드 버거 판매량은 전년 동기대비 28% 증가했다. 베스트 버거 전략을 집약한 빅맥은 지난해만 2000만개 이상 팔려나갔다. 이외에도 맥도날드는 지난해 10월부터 비용 20% 부담에도 불구하고 전 매장에서 해바라기유를 사용하며 제품력 개선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마티네즈 대표는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생활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순위로 둔 한해였다"고 회상했다. 이를 위해 비대면 채널에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서비스를 강화한 전략이 성과를 냈다는 설명이다.실제 지난해 맥드라이브(DT) 매출은 전년 대비 23%, 맥딜리버리(배달) 매출은 3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분기별 1000만대 이상, 총 4300만대가 맥드라이브를 이용했다. 현재 맥도날드는 250개 이상 맥드라이브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체 매장 중 90%가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마티네즈 대표는 "이 매장 수는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것"이라며 "더 편리한 고객 경험 제공을 위해 지속해서 디지털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한국맥도날드 제공)© 뉴스1◇지난해 정규직 530명 역대 최대 고용…올해도 ESG 경영 적극 투자​한국맥도날드는 최근 경영 화두인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도 적극적으로 발 벗고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한 4가지 약속으로 △우리의 지구 △식자재 품질 및 공급 △지역사회 연계 △일자리 포용과 직원 개발을 제시했다.'우리의 지구'는 환경친화적 경영을 지속하겠다는 맥도날드의 목표다. 앞서 맥도날드는 맥플러리의 플라스틱 뚜껑을 제거해 연간 14톤 플라스틱 감소했다. 또, 빨대 대신 뚜껑에 음용을 위한 구멍을 만든 '뚜껑이'를 도입해 월평균 빨대 사용량을 4.3톤 줄였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빨대 사용량을 32% 줄인 수준이다.마티네즈 대표는 "앞으로도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하고 다회용 컵 사용을 확대하는 등 혁신적 프로그램 개발을 중요 과제로 다뤄갈 것"이라고 말했다.국내에서 생산한 식자재를 사용해 지역 농가와 동반성장을 이룩할 것이란 목표도 밝혔다. 마티네즈 대표는 "맥도날드는 한 해에만 달걀 2350만개, 토마토 1700톤, 양상추 4200톤을 국내에서 수급하고 있다"며 "올해는 농림부, 한국농수산물공사와 협업을 통해 지역 농가와 협력계획 수립하고 정기적으로 국내 식자재를 활용한 차별화한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사회 기여는 고객을 위한 임직원의 약속"이라며 "올해부터 매장을 운영하는 전 지역에서 지역사회의 문제를 함께 나누고 지원하는 조직적이고 실질적인 CSR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지난해는 한국 맥도날드가 1988년 국내에 진출한 이래 가장 많은 정규직을 채용한 한 해였다. 지난해 정규직 직원 530명을 추가 고용했고, 정규직 전환율은 전년 대비 3.4배 높였다. 그는 "장애인·주부·시니어 크루를 포함해 약 2400명이 한국맥도날드의 새 가족이 됐다"며 올해도 약 500명의 정규직을 채용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하고 다양한 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맥도날드는 올해 하반기 주한미국상공회의소와 서울시가 함께 추진하는 인턴십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예정이다.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한국맥도날드 제공)© 뉴스1◇2021년 사업 핵심은 '메뉴·고객중심·3D' 전략이날 마티네즈 대표는 올해 사업 계획을 3가지 키워드로 발표했다. 우선 '최적화한 메뉴' 전략으로 올해 1월부터 맥카페 커피 전 메뉴의 원두 투입량을 1잔당 평균 14% 늘리는 등 메뉴 레시피를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밝혔다. 맥카페는 매일 11만잔, 연간 총 4000만잔이 팔려나가는 인기 메뉴다. 맥도날드는 커피에 이어 올해 비프·치킨버거 등 사이드메뉴까지 품질 개선을 진행할 예정이다.'고객중심 벨류 플랫폼'은 맥도날드가 고객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다. 지난달 재출시한 ‘맥런치’에 이어 해피스낵을 추가로 선보여 그간 고객에게 사랑받은 스낵메뉴를 보다 저렴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도록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마지막 사업 계획은 드라이브스루·딜리버리·디지털 '3D강화'로 정의했다. 맥도날드는 올해 드라이브스루 서비스 속도를 높이고 차량 2대가 동시에 맥드라이브를 경험할 수 있는 탠덤(Tandem) 드라이브 스루를 국내 최초로 도입할 예정이다.글로벌 차원으로 매년 10억달러 이상 투자하고 있는 신기술 연구개발을 통해 인공지능(AI)기반 자동화 고객 응대 서비스와 GPS 기반 주문 추적과 같은 아이디어도 연구 중이다.국내 사업의 한계도 분명히 했다. 마티네즈 대표는 "지난해 높은 매출을 기록했지만, 비즈니스 비용부담이 증가함에 따른 과제도 있다"며 "인건비와 배송비·운송 및 포장비용 증가와 조류인플루엔자·가뭄으로 인한 소고기와 닭고기 계란 가격상승이 있었다"고 조목조목 짚었다. 이어 "맥도날드에 한국은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야말로 맥도날드의 올바른 길이라 생각한다"며 "50개 이상 가맹점주와 함께하는 프랜차이즈로서 시스템과 수입을 개선할 기회를 꾸준히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그러면서 "여전히 불확실한 미래가 계속되지만, 한국맥도날드는 다양한 도전과 변화에 대처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맥도날드를 구성하는 임직원·가맹점주·협력업체 '세 다리 의자 철학'을 기반으로 고객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출처: https://www.news1.kr/articles/?4242315​​​ 

2021.03.17

[News Article] ‘30년 자영업자 벗’ 다마스 공장, GM 차세대 기지로 한국GM 창원 도장공장 준공 현장

‘30년 자영업자 벗’ 다마스 공장, GM 차세대 기지로한국GM 창원 도장공장 준공 현장 GM본사도 놀란 ‘소드 브러시 로봇’ 11일 준공된 한국GM 창원공장의 신축 도장 공정 라인에 있는 ‘소드 브러시 로봇’. 글로벌 GM 공장 최초로 도입된 로봇으로, 본격적인 도색에 앞서 차체 먼지를 없애는 작업을 한다. 창원=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동아일보 변종국 기자 - “GM 미국 본사가 미래 30년을 바라보고 만든 공장입니다.”11일 한국GM 창원공장에서 새 도장공장 준공식이 열렸다. 1991년 출시 후 30년간 ‘자영업자의 발’로 불리며 서민들의 사랑을 받던 국내 유일 경상용차 다마스(아래 작은 사진)·라보가 생산되던 바로 그 창원공장이다. 새 공장 옆 야적장에는 출고를 기다리는 다마스·라보 1500여 대가 주차돼 있다. 창원공장의 과거와 미래가 함께 있는 곳이다.과거 대우국민차(옛 대우조선공업 경형자동차사업부)로 시작한 한국GM 창원공장은 티코를 시작으로 경차 스파크와 다마스·라보를 생산하던 국내 경차의 메카다. 올 1월 20일로 다마스·라보 생산을 공식 종료하면서 이곳은 2023년부터 차세대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을 만들 새로운 생산기지로 변신한다. 신규 생산라인 중 처음으로 이날 도장공장이 선을 보였다.새 공장에서 만난 김재희 GM테크니컬센터 코리아 생산기술연구소 도장생산기술담당장은 감회가 새로웠다. “한국GM 창원공장은 짧은 시간에 최소의 투자비용으로 신차를 바로 양산할 수 있다. 글로벌 GM 공장 중 최고 경쟁력을 갖춘 곳”이라는 게 김 담당장의 설명이다. 다마스·라보 단종에 대한 아쉬움이 날아간 건 아니다. 차세대 CUV 생산 체제를 갖추기 위한 어쩔 수 없는 단종이었다. 1991년 입사하면서 다마스 품질 관리를 담당했던 최용탁 한국GM 생산부문 부장은 “세 번이나 단종을 하려 했지만, 그때마다 소상공인들의 요구로 30년이나 이어졌다. 아쉽지만 차세대 CUV가 자리를 메워 줄 것이라 괜찮다”고 말했다.   불과 3년 전만 해도 이곳은 미래가 불안했다. 2018년 한국GM 군산공장이 폐쇄되면서 ‘다음 차례는 창원공장일 것’이라는 소문이 파다했다. 그해 4월 미국 GM 본사와 KDB산업은행은 7조70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하면서 한국에서 최소 10년 이상 사업을 유지하고 신차 생산을 배정하기로 했다. GM은 이 합의에 따라 창원공장에 8500억 원을 투입해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중간 단계인 차세대 CUV 등을 생산하기로 했다. 그 첫 시작이 도장공장 준공이다.이날 새 도장공장에서는 검은색, 흰색으로 도장된 ‘스파크’ 차량이 검수를 받기 위해 옮겨지고 있었다. 문제가 없으면 옆에 있는 조립공장으로 이동한다. 옛 도장공장은 1열 라인이었지만 새로운 공장은 3층으로 이뤄졌다. 새 도장공장은 1층은 수작업, 2층은 자동화 도색 공정, 3층엔 공조 설비를 배치해 작업 편의성과 물류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햄플렌지 실링 로봇이 대표적인 자동화 설비다. 예전에는 사람이 일일이 자체 이음매를 실리콘으로 감싸는 실링 작업을 했지만 이제는 로봇이 도맡아 한다.이곳은 스파크는 물론 CUV와 한 단계 더 큰 차량도 도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새 도장공장에서는 투톤 도색도 가능하다. 이곳이 자랑하는 설비 중 하나는 ‘소드 브러시 로봇’이다. 도색 전, 차 먼지를 떨어내는 작업을 하는 로봇이다. 김 담당장은 “본사 임원이 한국에 와서 소드 브러시 로봇을 보고 놀랐다. 미국 본사가 글로벌 GM 공장의 기술 표준으로 소드 브러시 로봇을 지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도장공장은 수명이 30년 정도다. 철수를 생각하는 회사가 이런 투자와 기술 개발을 지원하지 않는다”며 철수설을 일축했다.창원공장은 도장공장에 이어 조립과 프레스, 보디라인 등의 최신화 작업도 동시에 진행 중이다. 2년 뒤면 창원공장은 글로벌 GM 공장 중 가장 최신식 공장으로 거듭난다. GM의 차세대 CUV 생산도 시작된다. 지난해 선보인 SUV 트레일블레이저가 북미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면서 한국GM은 다시금 GM의 글로벌 첨병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다양한 차종을 생산할 유연성을 갖췄지만 일단 CUV 생산에 집중하겠다. 창원공장 경쟁력 확보야말로 한국GM 도약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0314/105873497/1​​ 

2021.03.15

[News Article] 시스코, '연결의 힘'…보안 앞세워 비즈니스·협업 패러다임 혁신

시스코, '연결의 힘'…보안 앞세워 비즈니스·협업 패러다임 혁신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100년 후 남을 기업 2년 연속 1위전세계 데이터 트래픽 80%시스코의 IT 인프라 사용코로나 시대 일하는 방식의 변화안전한 원격근무가 최대 관심사보안 강화 협업 솔루션 '웹엑스' 한국경제 이승우 기자 - 시스코의 사업을 한 단어로 요약하면 ‘연결’이다. 이 회사는 1984년 설립 이후 네트워킹, 보안, 협업,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기술(IT) 전반을 아우르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30년 넘게 기업과 기업, 사람을 연결하는 데 필요한 기술을 혁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압도적인 시스코 인프라 이용률시스코 창업자는 미국 스탠퍼드대 엔지니어이자 컴퓨터공학과 시설관리 책임자이던 레너드 보삭과 경영대학원의 컴퓨터 관리 책임자이던 샌디 러너다. 1980년대 초반 스탠퍼드대에선 인터넷의 전신인 ARPA 네트워크가 도입돼 간단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당시에는 IBM, 애플, 유닉스 등 제조사와 운영체제(OS)가 다른 컴퓨터 간의 직접 통신이 불가능했다. 보삭과 러너는 이 같은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서로 다른 컴퓨터 시스템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묶을 수 있는 라우터를 개발했고 이를 기반으로 시스코를 설립했다. 회사 이름은 태평양의 관문인 샌프란시스코에서 따왔다. 로고 역시 샌프란시스코의 랜드마크인 금문교를 형상화했다.시스코는 1986년 ‘멀티 프로토콜 라우터’를 출시하면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기 시작했다. 1987년 실리콘밸리의 유력 벤처캐피털인 세쿼이아캐피털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1980년대 후반 개인용컴퓨터(PC)가 확산되면서 라우터 수요 또한 크게 늘었다. 시스코 역시 빠르게 성장해 1990년 상장하게 됐다.현재 세계 데이터 트래픽의 80% 이상이 시스코의 인프라를 사용하고 있다. 시스코는 세계경제포럼에서 발표하는 ‘100년 후에도 살아남을 기업’ 리스트에서 미국 기업 중 2년 연속 1위로 선정되기도 했다. 2019년 전세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하드웨어 회사에서 소프트웨어 회사로시스코는 네트워크 장비회사로 시작했지만 현재는 ‘연결’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대대적인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영구 라이선스 기반 사업 모델을 구독형 기반 모델로 전환한 것은 미래를 위한 혁신의 한 갈래다. 최근에는 고객 경험(CX) 조직을 새롭게 개편해 이용자가 더 쉽게 시스코의 솔루션을 도입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그 결과 글로벌 매출의 60%가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부문에서 발생하는 등 소프트웨어 기업의 위상을 성공적으로 다져가고 있다는 평가다.시스코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불러온 급격한 환경 변화 속에서 생존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의 ‘회복 탄력성’ 강화를 돕는 데 주력하고 있다. 회복 탄력성은 시련과 실패에 대한 인식을 발판 삼아 더 높이 뛰어오른다는 의미의 심리학 용어다. 최근에는 기업들이 외부 리스크를 극복하고 새로운 기회를 찾는다는 의미로 활용되고 있다.코로나19는 기업의 생존을 위협한 것은 물론 전통적인 업무 환경과 협업 방식에 급진적인 변화를 불러왔다. 이 같은 변화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성장이 아니라 생존을 위해 필수적인 상황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비즈니스 연속성과 회복 탄력성을 높이기 위해 조직의 분산된 인력과 업무 공간에 대한 새로운 접근이 요구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시스코는 기업이 효율적인 IT 인프라 관리와 함께 최상의 원격 근무 및 협업 환경을 구축함으로써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생산성을 향상시켜 나가도록 돕고 있다. 웹엑스로 ‘안전한 원격 근무’ 지원시스코의 가장 큰 관심사는 ‘안전한 원격 근무’다. 코로나19로 원격 근무가 늘어나면서 사이버 보안의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시스코가 지난해 조사한 ‘안전한 원격 근무의 미래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기업의 74%는 코로나19 이후 사이버 위협 또는 경고가 25% 이상 증가했다고 답했다. 아태지역 평균인 69%와 글로벌 평균인 61%보다 높은 수치다. 국내 기업들이 보안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다수 기업이 원격근무체제 전환 준비가 미흡한 상황이다. 국내 기업의 24%만이 ‘잘 준비돼 있다’고 응답했고 64%가 ‘어느 정도 준비돼 있다’고 답했다. 글로벌 평균을 보면 ‘잘 준비돼 있다’고 답한 기업이 국내보다 2배 가까이 높은 40%였다.업들은 원격 근무와 사무실 근무를 병행하는 ‘하이브리드형 업무 환경’을 준비하면서 사이버 보안을 기업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한국 기업 76%, 아태지역 기업 85%가 사이버 보안이 팬데믹 이전보다 더 중요해졌다고 답했다. 주목할 점은 기업들이 구체적으로 실행에 옮기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 기업 68%, 아태지역 기업 70%는 코로나19로 인해 사이버 보안에 대한 미래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시스코는 협업 솔루션 ‘웹엑스’를 활용해 사용자들의 안전한 원격 근무·교육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시스코 관계자는 “웹엑스와 같은 협업 솔루션은 개인에게 기업 내외부 사람들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모여 일할 수 있는 가상의 개인 전용 회의실 공간을 부여한다”며 “글로벌 비즈니스와 협업 패러다임에 가장 적합한 근무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1994년 시스코 코리아 설립시스코는 한국 시장에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1994년 시스코 코리아를 설립하면서 한국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1990년대 후반 국내 초고속 인터넷망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 최초 상용 인터넷망인 KT 코넷과 데이콤 보라넷 등에 장비를 공급했다. 국가 5대 기간망 중 하나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의 초고속연구망에도 시스코 장비가 활용됐다.1999년에는 시스코 네트워킹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한국에 도입했다. 1997년 시스코 본사에서 처음 도입된 인재 양성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1000만 명 이상의 학생과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전문 교육을 진행했다.국가 디지털 가속(CDA) 프로그램도 지난해 한국에 도입했다. CDA는 국가별 디지털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한국 기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지원하기 위한 본사 차원의 펀드를 받아 한국 시장에 투자를 진행했다.출처: https://www.hankyung.com/it/article/2021031039681​​  

2021.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