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Maeil Business - 달라진 암참, 한·미 경제외교 종횡무진

      AMCHAM Korea News Clipping   Media Maeil Business Date April 21, 2017 Title 달라진 암참, 한·미 경제외교 종횡무진 Link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7&no=272065 Source Print (A9) and Internet News     달라진 암참, 한·미 경제외교 종횡무진   제임스 김 `뉴 암참` 선언후 조직 키우고 회원사 늘리고 한미 고위인사와 잇단 회동 5월 美사절단 참여문의 쇄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과 함께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의 민간 경제외교 분야 광폭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주한 미국 기업들의 협의체라는 본래 기능에 미국 재계 및 트럼프 행정부와 한국 재계를 연결하는 고리로서 암참이 나서고 있다. 또 제임스 김 회장(사진)이 내걸고 있는 '뉴 암참' 정책에 따라 국내 정·관계를 상대로 주한 미국 기업과 한국 기업들의 의견도 적극적으로 개진하고 있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한국 기업들의 암참 회원 가입 문의가 늘고 있다. 암참을 통해 트럼프 시대 미국 정부와 연결고리를 만들기 위해서다.  일례로 암참은 회원사들과 함께 다음달 15일 미국 행정부와 의회를 방문하는 '도어녹(Door Knock)' 행사를 진행한다. '도어녹' 행사는 매년 진행하지만 올해엔 트럼프 행정부와 만날 수 있는 자리라 한국 기업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CJ, 풍산 등은 암참에 새로 가입했다.  재계 관계자는 "미국이 '아메리카 퍼스트'를 외치면서 대미 경제 외교의 역할이 점점 중요해짐에 따라 암참이 국내 창구 역할을 할 단체로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암참은 올해 도어녹 행사를 통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의 장점 및 한국 경제 여건에 대해 미국 행정부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에서도 암참은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 주요 인사들과의 간담회를 수차례 진행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2월 13일)를 비롯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4월 12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4월 14일) 등이 초청연사로 나섰다. 또 지난 18일에는 한국을 찾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암참과 만나 의견을 들었다.        암참 관계자는 "양국 정부의 고위 관계자와 암참 회원사들의 만남을 통해 양국 비즈니스 접점을 넓혀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문 후보가 암참과 유럽상공회의소를 찾아 '한국에 투자해 달라'고 요청한 것은 암참의 달라진 위상을 대변한다. 문 후보는 경제단체 중 처음으로 암참과 유럽상의를 방문해 "그동안의 투자에 대해 감사를 드린다"면서 "지금이 대한민국에 베팅할 최고의 기회"라고 투자를 독려하고 나섰다. 또 미국 정부가 한국 정부와 기업들에 갖고 있는 편견과 오해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암참은 개별 산업 분야에서 한미 양국 기업 간 접점도 늘려가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서울 여의도에서 '한미 해상운송 현황 및 활성화 방안' 세미나를 열고 양국 해운업계 관계자들이 해운업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모았다.  [강영운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7.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