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Top experts to share insights at Korea Times Global ESG Forum

 Top experts to share insights at Korea Times Global ESG Forum-Event will be live-streamed through daily's official YouTube channel -       By Park Jae-hyuk -  The Korea Times will host a global ESG forum, "ESG, strategy for survival," at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building in Seoul, Thursday, from 9 a.m. to 12 p.m.  Although it is widely known that environmental, social and corporate governance (ESG) factors are having a significant impact on the global movement of money, Korean companies are still considered to be in the early stages with their ESG efforts, compared to their foreign peers. Domestic businesses have therefore been advised to learn about the latest perspectives of global investors not only for their international reputation, but for their very survival. The event, designed to highlight the importance of ESG and help Korean companies fulfill their pledges toward this new paradigm, has been jointly planned with global consulting firm McKinsey & Company in cooperation with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Deputy Prime Minister and Finance Minister Hong Nam-ki will deliver an opening speech on the Korean government's ESG strategies for sustainable growth, followed by McKinsey Global Managing Partner Kevin Sneader, who will speak on why focusing on ESG is not only the right thing to do, but also the smart thing to do in the post-COVID-19 world.      Two panel discussions ― Session 1 on the "Post-COVID agenda for the financial industry: ESG management and investing" and Session 2 on "ESG becomes the new normal in the business world" ― will be conducted via a hybrid online-offline format, moderated by Institute for Global Economics Chairman Jun Kwang-woo and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Chairman James Kim.   The panelists will include chief executives from ESG powerhouses and global experts.     KB Financial Group Chairman Yoon Jong-kyoo, the head of the nation's leading banking group in terms of sustainability and profitability, will share his ideas about ESG for the financial industry. National Pension Service Chairman Kim Yong-jin will introduce the world's third-largest state pension fund's latest strategies for socially responsible investments. Carlyle Global Head of Impact Megan Starr will speak on how the COVID-19 pandemic has prompted the private equity firm and other global investors to prioritize ESG. MSCI APAC ESG Client Coverage Head Chitra Hepburn will share the leading ESG index provider's efforts to implement practices and policies that are most meaningful to its clients, shareholders and employees.  BNP Paribas Asset Management APAC CEO Steven Billiet will express his view on the Korean financial authorities' ESG policies and talk about the French firm's focus on energy transition, the environment and equality.     KCCI Executive Vice Chairman Woo Tae-hee will discuss ways to help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reinforce their ESG management practices. BlackRock Investment Stewardship Team Director Won Shin-bo will argue that stronger ESG management is the new normal, as a representative from the world's largest asset management firm that is leading this global trend.  IKEA Korea CEO and Chief Sustainability Officer Fredrik Johansson will emphasize the necessity of working together with various stakeholders to tackle the challenges of unsustainable consumption, climate change and growing inequality. P&G Korea CEO Balaka Niyazee will present the consumer goods company's programs to enhance gender diversity, so that Korea can make more efforts for women, who are facing heightened inequality both at work and at home after the pandemic.  Between the two panel discussions, McKinsey Korea Senior Partner Richard Lee will deliver a special lecture on global best practices in ESG investments. Statista ESG Partner Thomas Clark will also deliver an opening speech for the event.  Audience and guests in the forum will include top executives from major Korean financial groups, conglomerates, and foreign businesses and ambassadors from various countries. To abide by government quarantine rules, a minimum number of speakers and guests will participate in person and foreign speakers will join the forum virtually.  The Korea Times will live-stream the forum via its official YouTube channel (https://youtu.be/ccEFK4qRtGQ) for those who did not receive invitations, or pre-purchased tickets.   Source: https://www.koreatimes.co.kr/www/biz/2021/06/602_310034.html​ 

2021.06.08

[News Article] [2021 CSR 콘퍼런스] "공헌에서 상생으로… CSRㆍESG 일맥상통" 전문가들 한목소리

 [2021 CSR 콘퍼런스] "공헌에서 상생으로… CSRㆍESG 일맥상통" 전문가들 한목소리이투데이 송영록 기자 - 올해 최대 화두로 떠오른 'ESG ​(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과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이상적인 사회적 연계 방향을 논의하는 장이 열렸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2021 함께하는 기업 CSR 국제 콘퍼런스'가 26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오프라인 및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이투데이가 주최하고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동반성장위원회, 대한상공회의소,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의 후원을 받는 이번 행사는 2012년 시작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매해 개최되는 'CSR' 전문 콘퍼런스다.'공헌에서 상생으로'를 주제로 열린 올해 콘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은 CSR과 ESG의 개념은 일맥상통하며, ESG의 부각으로 CSR 활동 범위도 넓어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특히 CSR은 기업의 일방적인 '공헌'이 아닌 기업과 사회의 지속가능을 목표로 하는 ‘상생’ 활동으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ESG, 새로운 현실(ESG: THE New Reality)'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 제프리 존스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은 "기존 CSR이 지역사회 공헌이나 기부 등의 활동을 중심으로 이뤄져 왔다면, ESG 내 사회 개념은 굉장히 광범위해졌다"며 "앞으로 기업 내 CSR 담당 팀의 역할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발표자로 나선 문국현 뉴패러다임 인스티튜트 창립회장은 "우리 기업들은 ESG를 리스크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100년이 넘은 초일류 기업들은 하나같이 ESG라는 DNA를 가지고 있다"며 "ESG 기반의 새로운 공급망이 창출되는 지금이 대한민국의 기회이자 기업, 모든 사람의 기회"라고 말했다.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회 위원장은 "법을 잘 지키고, 사회와 환경에 책임진다는 내용을 담은 CSR과 ESG의 본질적 내용은 같다"며 "ESG 경영 흐름이 한 때의 유행으로 끝나지 않고 장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출처: https://www.etoday.co.kr/news/view/2029524​​ 

2021.05.31

[TV News] Arirang TV News Center : NEWS IN DEPTH

Arirang TV 'NEWS IN DEPTH'S. Korea-U.S. economic alliance & ESG: Analysis with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Text Size Large / - Small   As we lead up to the P4G Seoul Summit this weekend, one area that's been in the spotlight is a business paradigm shift in the era of ESG and green technology. During the Green Future Week this week, global thinkers, policymakers and businesses will discuss various ways to collaborate on ESG based on the latest trends in green business and come up with concrete measures to achieve Environmental, Social, and Corporate Governance goals.  But, to discuss South Korea, U.S partnership as well as business partnership in the realm of ESG, we have live in the studio James Kim, chairman and CEO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Thank you for coming in today. 1. President Moon inched closer to his goal of making South Korea the 'global hub of vaccine production' by forging strategic vaccine partnership with the U.S. during his summit with President Biden. What significance does this hold for both countries from economic standpoint? 2. In a recently published contribution, you've mentioned that it's important for the Moon administration to collaborate with the Biden administration to take a different approach to post-pandemic economic recovery. Could you give us some ideal scenarios? 3. South Korean tech giants' vital role as an investor and strategic partner for the U.S. was evident during the summit with top 4 Korean conglomerates announcing investment worth over 39 billion dollars in U.S. chip and battery industries. How significant is this for the U.S. economy and also for S. Korea-U.S. economic relations going forward? 4. AMCHAM has launched a committee to oversee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or ESG goals. Give us a brief introduction, and what specific ESG initiatives are being made by U.S. firms in Korea led by AMCHAM? 5. The very first U.S.-Korea ESG Forum was held earlier this month. How do you assess Korea companies' efforts towards ESG goals thus far, and how can American firms help in materializing those goals? James Kim, Chairman and CEO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joining us for our news in-depth tonight. Thank you, we appreciate your expertise.    Source: http://www.arirang.com/News/News_View.asp?nSeq=277471  

2021.05.25

[기고] 한미 정상, 팬데믹 이후 협력방안 모색해야

 [기고] 한미 정상, 팬데믹 이후 협력방안 모색해야지금은 한미 두 나라가 공동의 난제를 마주하고 있는 매우 중요한 순간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은 세계 경제는 물론 우리의 일상 곳곳에 이르기까지 끝없이 이어져 기업 운영의 디지털화 및 공급망 재구축, 다각화 등 전 세계 비즈니스는 필연적 변화를 겪고 있다.그러나 역설적이게도, 난세가 한미 양국 관계에는 도움이 되는 형국이다. 두 나라는 국제적 규범에 기초한 질서에 대한 약속, 환경적 지속가능성 등의 비전과 가치 추구를 위해 그 어느 때보다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이제는 힘을 합쳐 같은 목표를 향해 발걸음을 맞춰야 할 때다. 두 대통령의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 재계의 시각에서 바라본 세 가지 주요 의제에 대해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코로나19가 처음 발발했을 때 대한민국 정부는 적극적인 선제 조치로 '세계적 성공 사례'로 불리며 모범 답안으로 분류됐다. 이제는 이 모멘텀을 완전한 경제 회복으로 이어가야 할 때다. 한국이 방역 부문에서 크게 약진했지만 여행 관광 등 타격이 가장 컸던 산업군은 계속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를 위해 문재인정부와 조 바이든 행정부가 협력해 경제 회복을 위한 새로운 접근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코로나19에 대한 광범위한 백신 접종은 한국의 공중보건뿐 아니라 한국 경제를 지탱하는 무역, 기업 활동 회복의 핵심이 될 것이기에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에게도 한국 입국 시 14일 격리를 면제하도록 하는 한미 간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팬데믹은 또한 경제적 다양성과 강력한 공급망의 필요성을 조명했다. 팬데믹 초기, 공급망의 원활한 흐름을 위해 한 파트너에게 크게 의존했던 기업들은 공급 지연 및 기타 어려움에 직면하게 됐고, 모든 기업은 그들의 공급망과 운영 현황을 재평가하고 운영 정상화를 위해 공급망 다각화를 추구해야만 했다. 이번 정상회담은 한미 양국 간 투자가 양국의 번영과 안보를 보장하는 경제 협력 관계의 핵심 축임을 전할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순간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 세계적 반도체 부족 사태 또한 이러한 현상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다.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모두 '환경적 지속가능성'과 '경제 정의'를 이번 정상회담 의제의 중심축으로 삼았다. 환경적 지속가능성, 기업 리더십의 다양성 추구, 사회적 책임 등은 대체로 미국 기업들이 선도하고 있는 주제로, 이들 중 상당수가 ESG(환경·책임·투명경영) 이니셔티브와 프로그램을 한국에 도입하며 한국 기업들 또한 이러한 추세에 참여하고 있다. ESG는 지혜로운 책임인 것과 동시에 정의이며, 이 영역에서 한미 양국의 파트너십을 통해 민관 간 대화를 지속하면서 양국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채택할 수 있어야 한다.이번 정상회담은 굳건한 한미동맹의 방증이라 하겠다. 양국이 공유 가치와 목표를 강화하고 생산적이고도 유의미한 대화를 나눌 절호의 기회다.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는 앞으로도 바이든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새로운 관계를 지지하며 공정 자유무역을 기반으로 호혜적 경제 동맹을 구축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한미 파트너십은 외교 안보뿐 아니라 양국 경제에도 중요한 요소이기에, 암참은 주한 미국 기업의 눈과 귀가 되어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으로 귀결될 양국의 상호 투자를 촉진하는 것과 동시에 경제 파트너십의 가치를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다.[제임스 김 암참 회장] 출처: https://www.mk.co.kr/opinion/contributors/view/2021/05/484050/​

2021.05.20

[Contribution] US, Korea joining hands to return to normal beyond pandemic

[Contribution] US, Korea joining hands to return to normal beyond pandemicThis is a very important moment when our two countries are facing common challenges. The COVID-19 pandemic continues to impact our daily lives as well as the global economy. Companies are faced with the immediate need to not only digitize their operations but also rebuild secure supply chains and diversify. There are also rising geopolitical challenges in the Indo-Pacific region that need to be addressed. These various challenges have also brought the U.S. and Korea closer together. Our two nations have never been so aligned on visions and values; such as commitments to a 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 economic and social justice, and environmental sustainability. It is now time for us to join forces to pursue the same goals. As the two presidents hold their first summit tomorrow, I would like to suggest three item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business community that should be driving their agenda. The COVID-19 pandemicAt the outbreak of the COVID-19 pandemic, Korea was dubbed a global "success case" due to the government's proactive, thorough, and transparent containment efforts. Especially with the strategy of the three "Ts" ― testing, tracking and treatment ― Korea's methods were labeled a template for how countries should respond as the virus spread around the globe. It is important for us to now continue this momentum into a full economic recovery. While Korea has taken significant strides, the hardest hit industries such as travel and tourism continue to suffer, and it is important for the Moon government to collaborate with the new Biden administration to take a different approach to getting back to business. More specifically, widespread vaccination against COVID-19 will be key not only for Korea's public health but also in restoring trade, travel and business activities that are crucial for Korea's economy. The U.S. and Korea need to work together on mutual vaccine recognition so that those who received their vaccinations in the U.S. can be exempt from the 14-day quarantine when returning to Korea. This will provide a critical boost to Korea's travel and tourism industries while enabling a resumption of business travel that is important for continued foreign investment into Korea. It may also accelerate the rate at which the population becomes vaccinated. The faster all of us get vaccinated, the faster we can return to normal, both in our daily lives and in business. Supply chain and economic diversification The COVID-19 pandemic has also illuminated the need for economic diversity and robust supply chains. At the start of the pandemic, companies that heavily relied on one partner for the smooth flow of their supply chains faced delays and other difficulties. All companies were forced to reevaluate the state of their supply chains and pursue diversification to return operations to normal. We believe Korea can play a key role as a leading destination for investment by companies who are seeking to diversify. The Korean government has become more accessible to the business community, especially multinational companies, in identifying barriers to business and proposing solutions. AMCHAM is assisting in optimizing Korea's business, tax and regulatory environment to this end. The summit can be a meaningful moment to convey that bilateral investment is a key pillar of our economic partnership that helps to ensure the prosperity and security of both countries. The ongoing semiconductor shortage is a case in point. Never before has any single product had such importance to the economic stability and security of a nation. In a recent meeting that President Biden held on improving the manufacturing capability of semiconductors in the U.S, Samsung was the only Korean company invited to attend. This meeting reflects not only the urgency of the semiconductor issue, but also Samsung's vital role as an investor in and strategic partner for the U.S. It is critically important to both countries that the top leadership at Samsung be an active participant in investment decisions in the U.S. going forward. Environmental, Social and Corporate Governance Both President Biden and President Moon have made environmental sustainability and economic justice the centerpieces of their agendas. U.S. companies are leading the way on issues such as environmental sustainability, diversity in corporate leadership and social responsibility. Many of these companies have implemented ESG initiatives and programs into their Korea vision, and Korean companies have also begun to build upon this trend. ESG is not just the smart thing to do, but the right thing to do, and a partnership between the U.S. and Korea in this realm is critical. Public-private dialogue that would allow the countries to share and adopt best practices is the logical next step. AMCHAM is also ready to play a central role through our newly launched ESG Committee, led by CEOs of major multinational companies in Korea. We recently held our very first U.S.-Korea ESG Forum, which discussed ESG and best practices from a global perspective. ESG can be a powerful new potential partnership between our two countries. This summit is a testament to the rock-solid alliance between the U.S. and Korea. It is a great opportunity for the two countries to reinforce their shared values and goals, and engage in meaningful, productive dialogue. AMCHAM will continue to support the new relationship between President Biden and President Moon, and do our best to create a mutually beneficial economic partnership based on fair and free trade policies. The U.S.-Korea partnership holds great value not only in terms of security and diplomacy but also for the economies of both countries. As the eyes and ears of American business in Korea, AMCHAM will continue to convey the value of the economic partnership while promoting bilateral investment that leads to job creation and economic growth. The author is the chairman and CEO of AMCHAM Korea. Source: https://www.koreatimes.co.kr/www/tech/2021/05/693_309041.html?na​ 

2021.05.20

[News Article] 암참 회장 "3M·다우·P&G가 이끄는 ESG위원회 통해 지속가능경영 지원"

암참 회장 "3M·다우·P&G가 이끄는 ESG위원회 통해 지속가능경영 지원"  뉴시스 최희정 기자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은 짐 폴테섹 한국쓰리엠 대표이사, 앤드류 류 한국다우 사장, 발라카 니야지 한국P&G CEO 3명의 공동의장이 이끄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통해 글로벌 재계의 지속가능경영을 꾸준히 지원하고 독려하겠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13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함께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 ‘제1회 한·미 ESG 포럼’을 통해 “이번 ESG 포럼을 통해 확인한 ESG 트렌드와 시사점은 보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준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포럼은 ESG 경영전략을 고민하고 있는 기업들에 글로벌 동향과 시사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포럼에는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대리, 국회 ESG 포럼 공동대표인 더불어 민주당 김성주 의원 등 국내·외 관계자 및 저명한 연사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ESG 글로벌 동향 및 전략 그리고 투자 전망에 대한 주제발표가 있었다.   또한 스티븐 강 삼일회계법인 ESG 플랫폼 리더, 석준 모건스탠리 한국투자전략가, 스티븐 던바 존슨 뉴욕타임즈 인터내셔널 사장 등도 연사로 나서 ESG 모범사례를 흥미롭게 공유하는 한편, 패널 토의를 통해 기업의 ESG 비전에 관한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스티븐 강 삼일회계법인 ESG 플랫폼 리더는 주제발표를 통해 ESG 전략 부문 우수사례로 인텔 사례를 들었다. 인텔은 2030 라이즈(RISE) 전략을 추진 중이다. 라이즈는 책임(Responsible), 포용(Inclusive), 지속가능(Sustainable), 실현(Enable) 영문 앞글자를 딴 용어다.   특히 인텔은 지속가능 부문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 강 리더의 설명이다. 기후대응 분야에서는 글로벌 공정에 재생에너지 100% 사용 달성, 40억kWh의 추가 에너지 절약, 절대량 기준 탄소배출량(스코프 1, 2) 10% 추가 감축 등을 내세우고 있다.   물 분야는 600억 갤런 가량 물 절약과 물 복원 프로젝트 펀딩을 통해 '물 사용 넷 포지티브(net positive water use)'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공급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매립폐기물 제로 목표도 추진 중이다.   강 리더는 또 ▲성장전략과 ESG 전략의 통합 ▲경영진의 ESG 중요성 인지 ▲우선순위 목표 설정 ▲명확한 프로세스와 핵심성과지표(KPIs)를 통한 ESG 이행 ▲기존 절차·문화에 ESG 가치 통합 ▲투명한 정보 공개 등을 ESG 경영성과를 이끌어내는 6가지 요소로 제시했다. 이어 석준 모건스탠리 한국담당전략가는 주제발표에서 "런던과 뉴욕의 80%가 넘는 투자자들이 현재 지속가능투자를 하고 있거나 할 예정"이라며 "밀레니얼 투자자의 약 90%가 지속가능투자에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ESG 펀드의 규모도 급격히 확대 중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해당 펀드 규모는 2018년 9000억 달러에서 올해 1조8000억 달러로 두 배 가량 증가했다. 올해 ESG 투자의 중요 키워드로는 ▲기후변화(탈탄소 및 수소화) ▲지속가능한 소비(식량문제) ▲포용성장(다양성·공급망 이슈) 등 3가지를 꼽았다. 이날 스티븐 던바 존슨 뉴욕타임즈 인터내셔널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환경보호, 탄소배출 감축은 기업들의 ESG 이니셔티브에서 최우선 과제가 됐다"며 "당분간 기후변화와 지속가능성 이슈에 대한 전세계 언론의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많은 기업들이 다양한 글로벌 사례와 논의 동향을 궁금해하는 상황”이라며 “한미 ESG 포럼이 ESG 정보의 화수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권 부회장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측에 “한국 기업들의 ESG 경영 우수사례를 검증해 MSCI 관련 자료를 제공하겠다”고 제안했다. 

2021.05.13

[News Article]외국인투자옴부즈만, 법무부와 국제투자 분쟁 예방에 맞손

외국인투자옴부즈만, 법무부와 국제투자 분쟁 예방에 맞손 - 기관별 강점과 전문성 활용... "유기적으로 협력해 분쟁 발생 최소화할 것" -     디지털밸리뉴스 이환선 기자 - 외국인투자옴부즈만과 법무부가 30일 서울 염곡동 KOTRA 본사 인베스트코리아플라자(IKP)에서 국제투자 분쟁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의 외국인 투자정책에 깊은 관심을 가진 미국, 중국,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주요국의 주한 상공회의소 대표와 외국인투자 기업인들도 함께 자리해 범정부 차원의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   국제투자 분쟁의 사전 예방을 위한 이번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기관 간 정보 공유 △투자환경 관련 제도개선 협력 △외국인투자기업 간담회 공동개최 △기관 간 인적 교류 등이다. 세부 실행방안은 향후 실무 협의를 통해 구체화될 예정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외국인투자옴부즈만이 국제투자 분쟁의 사전 예방에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양 기관이 협력해 외투기업이 겪는 문제점들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주한영국상공회의소 대표 (숀 블레이클리)는 법무부장관에게 영국 비자 발급 제한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에 감사함을 표했고, 주한중국상공회의소 회장 (양효군)은 한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좋은 투자환경을 제공해 주길 기대한다고 했으며,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제임스 김)은 앞으로 법무부와 외국인투자옴부즈만의 협력관계를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진 외국인투자옴부즈만은 “국가와 외투기업의 갈등이 국제투자 분쟁으로 발전하기 전 원만히 해결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앞으로 양 기관이 함께 유기적으로 협력해 분쟁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http://www.dv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603  

2021.04.30

[News Article] 암참, 다양성·포용성 설문조사…"美 기업 성별 목표의식, 국내 다국적 기업 중 최고"

암참, 다양성·포용성 설문조사…"美 기업 성별 목표의식, 국내 다국적 기업 중 최고" 뉴시스 옥승욱 기자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가 최근 회원사인 모건필립스코리아와 제휴해 다양성·포용성(D&I)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본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내 다국적 기업 중 미국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성별 다양성을 기업의 핵심가치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 내 다국적 기업의 전사적 다양성·포용성(D&I) 전략이 국내에서 어떻게 현지화돼 실현되고 또한 인지돼 오고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한 첫 조사이다.   성별 다양성 가치 추구가 성공적인 사업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데 응답자의 87%가 동의했다. 미국 기업에 근무하는 응답자 중 89%가 자국 기업이 기업의 핵심 가치로서 성별 다양성 촉진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답했다. 반면 유럽 기업은 72%, 한국 기업은 38%에 불과했다. 이는 한국 기업에 비해 미국 기업들이 주도적으로 다양성 및 포용성 가치 추구에 앞장서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다양성 및 포용성 가치에 대한 소통에 있어, 회사의 글로벌 차원에서의 노력과 현지화 노력에도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8%가 글로벌 프로그램이 잘 소통되고 있다는데 적극 동의한 반면, 19%만이 글로벌 프로그램이 무난히 현지화되고 있다는데 강하게 동의한다고 답했다.   지난 5년간 양성평등 인식의 개선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9%가 찬성했다. 다만 개선 유형에 대해서는 남녀 응답자간 인식차가 있었다. 남성의 경우 40%, 여성의 경우 28%가 모든 직원이 승진에 있어 공정한 대우를 받는다고 느꼈다. 남성의 79%, 여성의 70%가 보상 차원에서 공정한 대우를 받는다고 느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62%는 여성이 유리천장을 무너뜨리는데 있어 가장 큰 장벽으로 한국의 문화적, 사회적 규범을 꼽았다. 절대적으로 적은 여성 리더의 숫자뿐 아니라, 유연한 업무방식의 부족도 한국에서 성 평등을 가져오는 장애물로 인식되고 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설문조사를 통해 국내 글로벌 기업의 D&I 추진 현황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놀라운 경험이었다"며, “이번 설문이 회원사들의 다양성 정책 강화와 글로벌 D&I 프로그램의 현지화를 위한 방향 설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429_0001425123&cID=13001&pID=13000 

2021.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