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성균관대학교, 제2회 SKK GSB Global Leader Speaker Series 웨비나 개최

성균관대학교, 제2회 SKK GSB Global Leader Speaker Series 웨비나 개최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는 SKK GSB(원장 추안퐁쉬 교수)가 지난 11월 1일(월) '2021년 제2회 SKK GSB Global Leader Speaker Series 웨비나를 개최하였다고 5일 밝혔다.   본 세미나에서는 제임스 김(주한상공회의소 회장 겸 대표이사)을 초청해 “Doing Business in Korea”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였다. 추안퐁쉬 SKK GSB 원장이 직접 사회를 맡았으며, 제임스 김 회장은 30여 년간 한국에서 굴지의 미국 회사들을 이끌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오늘날 글로벌 비즈니스 세계에서 성공하는 방법에 대해 강연했다.   이번 Webinar에는 SKK GSB 재학생 및 졸업생들이 참여해 한국과 미국의 비즈니스 환경 차이, 문화적 특성, 경제적 연결고리와 한미 각국이 어떻게 해야 현지 비즈니스에서 성공할 수 있을지에 대한 팁을 전수받았다. 참석자들은 한국과 미국의 비즈니스 관계, 특수성, 제임스 김 회장이 경험한 차이 등에 대해 질문을 하며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SKK GSB Global Leader Speaker 시리즈는 다음 학기에도 지속되며, 자세한 일정은 추후 SKK GSB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출처: www.lecturer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80166 

2021.11.08

[The Korea Times Global ESG Forum] Korea Times forum proposes global investors' ESG principles

Korea Times forum proposes global investors' ESG principles  By Baek Byung-yeul, The Korea Times - The importance of environmental, social and corporate governance (ESG) has greatly expanded as a key facilitator to promote the transformation toward sustainable growth in the post-COVID-19 time.​For the sake of sustainable growth, it has become essential to understand global investors' investment principles. From this standpoint, The Korea Times hosted the Global ESG Forum at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building in central Seoul, Oct. 29, providing an opportunity to discuss key ESG issues and trends among global investors and help them strategize effective ESG tactics. The event was held in cooperation with the KCCI. In accordance with the health authority's quarantines guidelines, only 49 officials working at local companies and global investment institutions attended the event.   Korea Times Chairman Seung Myung-ho gave a welcome speech to announce the start of the forum.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Governor Jeong Eun-bo delivered an opening speech and Korea Investment Corp. (KIC) CEO Jin Seung-ho gave a keynote speech.   "Now is the time to solve social problems through responsible management and more actively implement management that has a positive impact on the environment. ESG, which demands environmental and social responsibility, and sound and transparent management, has become the most important factor in sustainable development beyond the problem of corporate survival," Chairman Seung said.   "We've seen that the more environmental and social responsibilities are fulfilled through ESG management, the more positive an effect they can have on corporate performance. To secure sustainable growth engines, companies should make ESG management a more active corporate strategy. I hope today's forum hosted by The Korea Times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domestic companies to come up with more realistic and effective strategies for ESG management."   In his opening speech, FSS Governor Jeong stressed that companies should further strengthen their ESG responses, before it is too late to catch up with changing trends, even while the global economy is struggling with uncertainties caused by the prolonged virus pandemic and global supply shortage issues. "Under severe internal and external economic conditions, I think ESG management practices can be a big burden on companies. Nevertheless, the emphasis on ESG at today's forum is due to the justification that it is difficult but is the way we should go and the urgency that it will be late if not now," he said.   The FSS governor further mentioned that pursing ESG can threaten corporate management practices, but it also presents opportunities to meet more investors.   "As an example to that is that the ESG level of companies has a positive effect in attracting foreign investors. Also, the so-called value consumer, led by the MZ generation, is showing purchasing behavior in consideration of the ESG activities of companies, so ESG has become an important factor in securing future consumers," he said. The MZ generation is a Korean term referring to people born between 1981 and the early 2010s.   In his keynote speech, KIC CEO Jin urged institutional investors to join hands together to pursue ESG strategies based on social responsibility.   "The KIC took an initiating role in establishing global stewardship principles among domestic institutional investors, and has made great efforts to improve profitability and sustainability through ESG investment," the CEO said. "The introduction of an ESG integration system that applies ESG values to the entire asset group and working processes can be a representative example of our efforts."   For ESG value to contribute to improving environmental problems and solving corporate and social issues, Jin vowed that the KIC "plans to continue developing ESG investment and invest in ESG strategy funds and green projects."   After the speeches, two panel discussions followed. Moderated by Richard Lee, senior partner of McKinsey Korea, the first panel discussed global investors' ESG investment principles, with panelists including National Pension Service (NPS) Global Responsible Investment & Governance Division Head Yi Dong-sub, BNL Paribas Asset Management's Global Client Group Head Steven Billiet, BlackRock Korea Country Head Choi Man-yeon and Swiss Re Korea Branch Head Jonas von Oldenskiold.   The Korea Times President-Publisher Oh Young-jin moderated the second session, discussing how to bring ESG value to society, with SK SUPEX Vice President Kwon Key-joon and Shinhan Financial Group Deputy President Park Sung-hyun.   Source: www.koreatimes.co.kr/www/biz/2021/10/367_317890.html?da# 

2021.11.01

[MSS Loss Recovery Fund Program] "외국에선 6개월 걸릴 일을…"소상공인 손실보상 지급에 암참 회장도 '감탄'

"외국에선 6개월 걸릴 일을…"소상공인 손실보상 지급에 암참 회장도 '감탄'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 올해 3분기 코로나19로 인한 정부 방역조치로 손실을 본 소상공인 대상으로 손실보상 지원금 신청이 시작된 가운데 각종 외신들도 이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전세계 유래없는 손실보상금의 신속한 지급 시스템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 28일 오전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외신 대상 손실보상금 지급 관련 브리핑을 열었다. 취임 후 첫 외신 브리핑으로, 소상공인 손실보상의 법제화와 지급 체계의 3R(Rapid·Recovered·Renewal)시스템을 강조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외신들은 국세청과 지자체의 행정자료를 기반으로 별도 서류제출 없이 신청과 동시에 지급하는 방식에 주목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외국에서는 피해 산정과 보상금 지급에 대해 적어도 3개월에서 6개월이 걸리는 것과 비교해, 빠르면 당일 지급되는 시스템에 대해 감탄했다"고 설명했다.     축사에 나선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AMCHAM) 회장은 "한국의 ICT기술을 접목한 빠르고 신속하고 편리한 보상체계인 3R프로세스에 놀랐다"면서 "내부적으로는 주한 미국기업들에게도 전파하고 미국연방정부와 관계자들에게 우수한 손실보상정책을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손실보상 정책을 통해 일상으로 회복돼가는 한국과 미국 스타트업·중견기업들 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체계가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국내에서 사업자등록이 완료된 외국인들도 코로나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외신 취재진들에게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영문 손실보상 사이트가 오픈하면 사업자등록번호를 가지고 있는 한국주재 외국인(소상공인)도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지난 27일 소상공인 손실보상 신청이 시작된 이후 현재(28일 오전8시 집계)까지 3만6688명에게 1237억원이 지급됐다. 금액 확인 후 지급신청 대기자는 4만7491명이다. 다만 접수가 시작된 첫날엔 손실보상 신청 사이트의 접속이 지연되고, 개인정보 등록이 차질을 빚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중기부 측은 "현재 시스템은 원활하게 작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손실보상기금은 10월 27일부터 10월 31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으며,  11월 3일부터는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 시·군·구청에 설치되어 있는 손실보상 전담창구에서 오프라인으로도 신청·접수를 받을 계획이다. ---> 지금 신청하러 가기!  출처: 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1083166 

2021.10.29

[Korea Herald Biz Forum] Forum maps out path forward for Korea post-pandemic

[KH Biz Forum] Forum maps out path forward for Korea post-pandemicGreen, digital and metaverse among keywords for the future of industries   By Song Su-hyun, The Korea Herald - South Korean business representatives, policymakers and government officials gathered at the annual Korea Herald Biz Forum on Tuesday to share insights on new trends of industries in the post-COVID-19 era. Under the theme “Shape of the Future: Trends to Rule Industries as World Rebounds from Pandemic,” this year’s forum was held at the Shilla Seoul and was livestreamed due to the COVID-19 pandemic. Among the speakers of the event, in its fourth iteration, were Lee Jeong-dong, professor of technology management, economics and polic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ho served as a special adviser to President Moon Jae-in from 2019 till May this year; Hong Su-yeol, head of Resource Recycling Consulting; Cha In-hyok, CEO of CJ OliveNetworks and Jeon Jin-soo, vice president at SK Telecom.   The speakers delivered lectures on burgeoning new trends in the wake of the pandemic and those that are expected to reshape the industrial landscape worldwide. Two main topics that all speakers had a consensus on throughout the forum were digital transformation and climate change. Politics and government representatives also called for the importance of digital transformation and environment-conscious business practices.   Park Byeong-seug,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called on businesses to take action to change under the government’s Digital Green New Deal program. “Rapid digital transformation and the crisis of climate change are demanding innovations in our lives and in the paradigm of business management,” Park said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at the forum. “Companies are responding to those changes by innovating digital technologies and environmental, society and governance management. Hesitant businesses would fall behind, while indecisive countries would lose out.”   Minister of Science and ICT Lim Hye-sook also delivered congratulatory remarks through a prerecorded video. “As contactless activities have become part of our lives under the pandemic, Korea is witnessing digital transformation accelerate across the economy and society,” Lim said.Owing to the change, Korea’s information communications technology-related exports marked the largest of all sectors in September, the minister mentioned. “To escape from the COVID-19 crisis, each country is fiercely competing to advance technologies,” she said. “The government is making efforts to establish digital infrastructure to turn the economy digital-based and become a leading digital country.”   James Kim, chairman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described how US business are coping with the changes. “The COVID-19 pandemic has forced businesses to accelerate digital transformation. Companies are now utilizing cloud services and virtual meetings more than ever before. Even at AmCham, we are now in complete digital transformation mode,” Kim said. “Today’s event is a hybrid online-offline format only possible because of amazing technologies from US companies such as AWS, Facebook, Google, IBM, and Microsoft,” he continued. “We’re now able to generate bigger audiences with better quality content, across many borders and time zones with more ease and speed.” “Now in the post-COVID era, we will witness new business models where innovation across the globe will be a game changer,” the chairman added.   In the keynote speech, SNU professor Lee talked about the role of a nation to improve its innovation capability and survive in the rapidly changing environment. “For nations, technological sovereignty plays a key role in gaining economic security, and we need bipartisan partnership for technological sovereignty and also need cooperation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Lee said. Hong, head of Resource Recycling Consulting, stressed the need to better understand the concept of a “circular economy,” in which products find new life continuously through recycling, not end up being thrown away after a single -- or two to three times’ -- use. “Yet, standards are unclear about what companies need to do for a circular economy,” Hong said. “A wrong direction would only lead to green washing.” “Companies need to approach to the core of the industrial waste problems they generate through their business activities,” he said.   CJ OliveNetworks’ Cha introduced how the CJ affiliate is rapidly going digital through a variety of projects undertaken at CJ Group in its journey of digital transformation. SKT Vice President Jeon presented the company’s latest metaverse platform, “ifland,” and discussed upcoming opportunities on the platform that is growing into a new arena of social, cultural and economic activity. ### “급속도로 진행되는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 위기는 우리 삶과 경영 관리 패러다임에 혁신을 요구하고 있습니다.”(박병석 국회의장) 코리아헤럴드는 2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비즈포럼’을 개최하고 미래 산업의 3대 키워드로 ‘그린’, ‘디지털’, ‘메타버스’를 제시했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다가오는 미래 :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의 핵심 트렌드’였다. 디지털 전환과 기후변화가 주요 화제로 다뤄졌다. 오프라인 강연과 함께 온라인을 통한 생중계도 동시 진행됐다.   연사들은 팬데믹 이후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새로운 트렌드와 전 세계 산업 환경을 재편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래상에 대해 강의했다. 축사자로 나선 박 의장은 “기업들은 디지털 기술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혁신하며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며 “이 같은 변화에 주저하는 기업들은 뒤쳐질 것이고, 우유부단한 국가는 패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축사를 통해 “팬데믹이 진행되는 동안 비대면 활동이 우리 삶의 일부가 됐고, 이 과정에서 디지털 전환이 경제와 사회를 넘나들며 급속도로 확대되는 것을 실감했다”고 전했다.이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각국은 기술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디지털 기반 경제로 전환하고 디지털을 선도하는 국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이와 관련 기조연설을 맡은 이정동 서울대학교 교수(전 청와대 경제과학특별보좌관)는 “국가의 경우 기술주권이 경제안보 확보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며 “기술주권을 위한 초당적 협력과 정부와 민간의 협력도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은 “기업은 이제 그 어느 때보다 클라우드 서비스와 가상회의를 활용하고 있다”며 “더 쉽고 빠르게 많은 국경과 시간대에 걸쳐 더 나은 품질의 콘텐츠로 더 많은 고객을 생성할 수 있고, 전 세계의 혁신이 판도를 바꾸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열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소장은 ‘순환경제’를 강조하며 “기업이 순환 경제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기준이 불분명하다. 기업 활동을 통해 발생하는 산업폐기물 문제의 핵심에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진수 SK텔레콤 메타버스 컴퍼니장은 자사 최신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와 함께 아바타가 가상 공간에 모여 함께 영상을 시청하는 ‘옥수수 소셜VR’, 홀로그램을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에 결합한 차세대 서비스 ‘홀로박스’ 등을 소개했다.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는 디지털 전환 여정에서 CJ그룹이 진행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CJ 계열사가 빠르게 디지털화하는 과정을 인사이트로 제시했다. 출처: http://news.koreaherald.com/view.php?ud=20211026000807&md=20211027003019_BL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11027000517 

2021.10.26

[Photo News] 제16회 외투기업 채용박람회 개막

제16회 외투기업 채용박람회 개막  (서울=연합뉴스) 21일 서울 SETEC 전시장에서 열린 '제16회 외국인 투자 기업 채용박람회' 개막식에서 문동민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왼쪽 세 번째)이 주요 내빈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유정열 KOTRA 사장과 서울시, 금융감독원, 외국기업협회, 주한미국상공회의소 등 관련 지자체·유관기관·외투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16회째를 맞는 이번 박람회는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며 BMW, 이케아, GE헬스케어, 한국 3M 등 글로벌 외투기업 108개사가 참가한다. 제조·생산·연구개발(R&D) 분야 37개사, 미디어·서비스업 분야 25개사 외에 금융·은행업 14개사 등 7개 산업 분야 기업들이 경영·사무직, 영업·고객상담, R&D·설계 등 다양한 직종에서 채용을 진행한다. 행사장에서는 대면 채용 상담, 참가기업 홍보, 취업 노하우 특강, 맞춤형 컨설팅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준비돼 있다. 코트라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온라인으로만 열려 아쉬움이 컸다"면서 "올해는 오프라인으로 열리고, 포춘 500대 글로벌 기업 외에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기업들이 참가하는 만큼 좋은 채용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www.yna.co.kr/view/PYH20211021130000013?input=1196m 

2021.10.22

[News Article] "韓, 제조업 생산능력 세계 2위"美가 '반도체 전쟁'서 러브콜 보내는 이유

"韓, 제조업 생산능력 세계 2위"美가 '반도체 전쟁'서 러브콜 보내는 이유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 한국 산업계가 미국과의 산업협력 방안을 강화하는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반도체를 포함해 배터리와 바이오, 인공지능(AI) 등 특히 첨단 기술분야 위주로 양국 협의 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최근 들어 미국은 중국을 겨냥하고 반도체 패권 경쟁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자국 기업인 인텔을 앞세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TSMC 등 기업에 정보 공개를 압박하고 있다. 산업계 관계자들은 미중 신냉전시대에 수출 위주의 한국 기업들의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해 한미 간의 굳건한 산업협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7일 오후 한미협회와 한국산업연합포럼, 대한상공회의소·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중소기업중앙회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1차 한·미 산업협력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한미간 경제협력이 곧 안보협력이라며 양국이 공동의 경제적 이익을 가져갈 때 협력 관계도 이어질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대부분의 참석 인사들이 '반도체 분야' 협력을 반복 언급했다.  "혁신기술과 제조역량 모두 공유하는 파트너 관계 형성해야"  장석인 한국산업기술대학 산업기술정책연구센터장(석좌 교수)는 '(한미) 산업협력 현황과 향후 전망'이란 제목의 발제를 맡았다. 장 교수는 "한국이 과거와 같이 미국으로부터의 기술 이전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동등한 입장에서 신기술 개발에 이어 신산업 생태계 조성까지 함께하는 구조전환의 전략적 파트너로 입지를 다녀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이 자국 이익 우선주의를 강조하며 반도체 산업 등 제조업 강화에 나선 것과 관련해서 미국의 제조업 역량이 중국에 비해 떨어지는 것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이 과거 저렴한 인건비 등을 이유로 생산시설을 동북아 등지로 내보냈는데, 의존도가 커지면서 그 결과 혁신역량까지 내보낸 셈이 됐다는 것이다. 미국의 제조업협회 연간 리포트에 따르면 각국의 제조업 부가가치 창출 수준은 2015년부터 중국이 1위를 차지해왔다. 장 교수는 "미국이 2위라도 그 격차가 상당하다"고 꼬집었다. 반면 제조업 인력 당 생산능력은 독일이 1위, 한국이 2위, 미국이 4위다. 장 교수는 "미국에게 한국이 중요한 이유"라며 미국이 자국의 공급망 취약성을 줄이기 위해 동맹국과의 협력을 택했고, 적절한 대상이 곧 한국이라고 봤다. 미국이 국내 생산기반의 중요성을 뒤늦게 깨닫고 제조역량을 다시 키우겠다고 나서면서, 한국은 양국의 공통 이익을 이끌어내기 위한 협력적 파트너 역할을 해야한다. 특히 반도체 등 첨단기술이 중국 견제 측면에서 강조된다. 장 교수는 "미국이 반도체 설계와 패키징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을 갖췄지만 제조나 단순 패키징은 열악하다"며 그 역할을 한국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터리 부문에서도 가공 역량 부족으로 동맹국과의 협력 강화를 모색했고, 배터리 공급망 구축에 나섰다. 장 교수는 "우리에게는 기회가 될 수도 있지만 미국 현지에 공장을 만들다보면 수출이 줄어들 수도 있다"며 "한국과 미국 양국 모두 제조역량과 혁신역량을 함께 공유하는 보완적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고 말했다."경제협력이 곧 안보협력"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정대진 통상차관보가 대독)은 "한미관계는 외교 안보는 물론 경제와 산업 분야로 협력의 외연과 폭을 넓혀왔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정부가 글로멀 공급망 구축과 기후협력에 앞장서고 디지털 경제·백신 등 문제 해결에도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장관은 "소재, 부품, 장비 산업에서 핵심기술을 확보해 수요와 공급 기업 간 연대를 강화하겠다"며 "특히 미국은 우리 기업 공급망의 핵심파트너인만큼 긴밀한 협조로 공동 연구개발(R&D) 등을 통한 신기술 주도권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탄소중립 문제와 백신 등 글로벌 문제 해결에도 미국과 함께 힘을 합쳐 국제사회 일원으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중경 한미협회 회장은 "올해는 한미수교 139주년으로, 강력한 한미동맹이 지속되려면 안보, 외교 못지않게 경제협력에도 더 많은 노력 기울여야 한다"며 "지속가능한 한미관계의 핵심기반은 양국이 경제적 이득을 공유하는 것이다"고 경제 협력을 강조했다. 미국은 한국의 제2위 교역 상대국, 한국은 미국의 제6위 교역 상대국이다.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은 "암참은 한국 기업이 미국 투자를 더 많이 할 수 있도록 지원했고, 한국이 매력적인 비즈니스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상의는 한국과 미국의 협력관계가 '윈윈'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 부회장은 "한국 기업들은 반도체와 배터리, 보건 의료 분야에서 미국 첨단기업과 협력해 미국 진출 시장 기회를 확보했다"며 "미국 역시 우수한 한국 기업을 유치함으로써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 부회장은 "양국의 산업협력은 안보, 백신 등 여러 분야로 파급 미치는 지렛대 역할을 한다"며 "산업협력이 확보될수록 양국이 공동번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문 중소기업 중앙회회장 역시 "미국이 주도하는 첨단기술 분야의 글로벌 공급망 구축에 한국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양국 간 산업협력을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민간차원에서 양국 기업들간 긴밀한 산업협력이 이뤄지면 한미 양국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1.09.27

[News Article] ◆ 세계지식포럼 / 밥 스턴펠스 맥킨지 회장 ◆ 코로나사태 돌파한 경험, 기업에 귀중한 경영도구

코로나사태 돌파한 경험, 기업에 귀중한 경영도구     ◆ 세계지식포럼 / 밥 스턴펠스 맥킨지 회장 ◆   매일경제 김정환 기자 - 코로나19 시대를 겪으면서 길러진 기업의 문제 해결 능력을 향후 강력한 경영 도구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경영계 구루 분석이 나왔다. 밥 스턴펠스 맥킨지앤드컴퍼니 글로벌 회장은 14일 제22회 세계지식포럼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성장동력' 세션에서 이같이 말했다.   스턴펠스 회장은 "팬데믹 상황을 거치면서 기업들이 예전에는 거의 불가능해 보이는 과제를 기록적인 속도로 처리했다"며 "예컨대 당초 10년이 걸려야 개발할 수 있다는 코로나19 백신을 11개월 만에 내놨고, 글로벌 이동통신사들은 3주 만에 점원 1000명을 재교육하고 배치하는 등 집중력 있게 움직였다"고 말했다.      그는 "경영 리더들은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도 관행으로 되돌아가지 않도록 위기 와중에 이뤄냈던 성공을 못 박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계 최대 컨설팅사 맥킨지앤드컴퍼니를 이끄는 스턴펠스 회장이 언론사 포럼에 참여해 경영 '원포인트 레슨'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세션은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이 좌장을 맡았다.   스턴펠스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얻은 경영 동력을 지키기 위해 △정말 중요한 우선순위에 집중하고 △의사결정 과정을 빨리 하며 △생산성 높은 인적 자원에 리더십을 부여할 것을 제언했다. 그는 "최고경영자(CEO)는 이제 지시하고 통제하는 게 아니라 리더십 있는 팀을 발굴하고 이들에게 영감을 불어넣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속가능성과 포용적 성장은 모두 달성할 수 있는 과제라는 견해도 내놨다. 스턴펠스 회장은 "지속가능성과 포용적 성장은 트레이드 오프(어느 한쪽을 위해 다른 쪽이 희생하는 관계)처럼 느껴질 수 있지만 더욱 강하게 성장하면 둘 다 이룰 수 있는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인종 다양성이 높은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36% 더 성장할 수 있었다는 예를 들며 "지속가능한 성장에 집중하는 게 더 강하고 회복 탄력성 높은 글로벌 경제를 만드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코로나19 사태 종식 이후에도 장기 전략의 중요성은 더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맥킨지 조사에 따르면 장기적인 관점을 갖고 있는 회사가 그렇지 않은 회사보다 매출 성장률이 47% 더 높았다"며 "장기적인 시각을 가지면 더 많이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출처: www.mk.co.kr/news/economy/view/2021/09/888026/

2021.09.15

[News Article] 통상본부장, 美기업 만나 “소부장·백신 공급 안정화에 기여해달라”

통상본부장, 美기업 만나 “소부장·백신 공급 안정화에 기여해달라”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계 외국인투자기업들과 만나 소재·부품·장비 공급과 백신 공급망 안정화에 기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여한구 본부장은 오늘(10일), 서울 여의도 주한미국상의(암참) 회의실에서 암참 및 퀄컴코리아, 한국3M, 한국화이자 등 미국계 외투기업과 취임 후 첫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여 본부장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 성과의 후속 조치로서 핵심 소부장의 공급망 강화와 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에 외투기업들이 적극적으로 기여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통상과 산업, 에너지, 기술, 무역과 투자가 서로 융합해 시너지를 모색하는 ‘국부창출형 통상정책’에 대한 외투기업들의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습니다.   여 본부장은 “코로나19에도 올 상반기 국내 외국인투자가 역대 2위의 사상 유례없는 최대 실적을 거뒀다”면서 “특히 미국의 한국 투자는 전년 대비 20.3% 증가한 21억 1천만 달러(약 2조 5천억 원)를 기록하며 긍정적 발전을 이루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규제 개선 노력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기업인 출입국 지원 등 안정적인 투자환경 조성에 힘써왔으며, 첨단기술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등 정책적인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강화된 양국의 투자 협력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정부 간 공조 등을 통해 더욱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이밖에 참석 기업들은 반도체, 5G, 헬스케어 등에 대한 지속적인 국내 투자와 협력의 뜻을 밝히면서, 정부에 지원과 예측 가능한 일관된 규제환경 조성 등을 요청했습니다.     출처: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277161&ref=A 

2021.09.10

[News Article] 제임스 김 암참 회장 "ESG가 韓·美 기업의 파트너십 기회될 것"

제임스 김 암참 회장 "ESG가 韓·美 기업의 파트너십 기회될 것" [서울=뉴시스]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암참) 회장이 27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암참 주최로 열린 '제3회 지속가능성 세미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암참 제공) ​  뉴시스 최희정 기자 -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 회장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통해 한국은 물론 전 세계 미국 및 한국 기업의 주요 파트너십 기회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제임스 김 회장은 27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암참 주최로 열린 '제3회 지속가능성 세미나' 개회사에서 "기업 경영의 핵심 화두인 ESG가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달성하기 위한 문재인 정부와 바이든 정부의 핵심 의제로 부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이제는 ESG 전략의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모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지속가능성 세미나’는 한·미 정부, 산업계, 학계 및 다수의 글로벌 기업 관계자 약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형식으로 진행됐다. 세미나는 ‘ESG 실현을 위한 현실적 방안과 조치’를 주제로 실질적인 ESG성과 달성을 위한 보다 구체적인 방안과 효과적인 대책을 모색하고 ESG에 대한 산업계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안호영 의원은 축사를 통해 "이제 ESG 경영은 기업의 새로운 표준이자 생존 전략"이라며 "우리 정부도 2050 넷제로 목표에 맞게 녹색금융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공유된 외투기업들의 환경 관련 성공 사례들이 정부·기업간 소통 기회로 이어진다면 최고의 성과가 될 것"이라며 "제기된 내용을 토대로 탄소중립법 이후를 정책적으로 고민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한국 정부는 작년 그린뉴딜을 포함한 K-뉴딜정책과 탄소중립화 선언을 했고, 전세계적인 ESG 기조에 따라 새만금도 스마트 그린산단과 7GW의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로 화답하고 있다"며 "새만금은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정부 움직임에 발맞춰 ESG 가치를 실현하는데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그레고리 브리스코 주한미국대사관 상무공사참사관은 "세계 각국이 앞다퉈 산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산업계는 그간 쌓아온 경험치와 전문성을 통해 한국의 파트너들이 환경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개발하는 데에 도움을 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진 발표 세션에서는 에머슨 오토메이션 솔루션즈의 첸 화이 충 한국 대표이사, 교보생명보험 윤열현 대표이사와 허금주 전무가 나와 자사의 지속가능성 모범사례를 공유했다. 법무법인 율촌의 윤용희 파트너 변호사는 ESG와 관련된 법적 쟁점과 이에 따른 기업의 대응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마크 포터 신재생에너지구매자연합(REBA) 부회장은 글로벌 ESG 동향과 기업들이 성공적인 지속가능성 실현을 위해 취하고 있는 조치에 대한 의견을, 충남대 전기공학과 김승완 교수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와 R&D(연구개발) 로드맵을 제시했다.   출처: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827_0001563029&cID=13001&pID=13000 

2021.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