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SME Collaboration Forum] MCHAM, Qualcomm Korea Team up with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Kwon Ch…
새글

AMCHAM, Qualcomm Korea Team up with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Kwon Chil-seung to Promote Win-Win Partnerships- AMCHAM SME Collaboration Forum 2022 - ​  January 20, 2022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second AMCHAM SME Collaboration Forum on January 20, 2022, at the Andaz Seoul Gangnam. The event aimed to seek stronger partnerships between global companies and SMEs (SMEs) as win-win cooperation between global companies and domestic SMEs and shared growth of the corporate ecosystem emerge as major management strategies for sustainable growth in the post-COVID-19 era.   The forum, sponsored by Qualcomm Korea YH for the second time since last year, was attended by many officials from South Korea and the U.S. government, including Minister of SMEs Kwon Chil-seung and Deputy Economic Counselor of the U.S. Embassy Seoul Michael Cavanaugh. Representatives from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gathered to discuss ways to strengthen collaboration between global companies and SMEs in high-tech fields and promote future cooperation opportunities between the two countries under the topic “Promoting SMEs for Industry Convergence & Diversification.”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emphasized partnerships between global companies and Korean SMEs. “U.S. companies have long valued their partnerships with innovative SMEs. Having a strong network of clients, customers and suppliers within the local SME ecosystem is key to business success in Korea,” he said. “U.S. businesses, in turn, contribute investments, innovations and jobs that have helped Korean SMEs prosper and fueled the country’s economic growth.” He also added, “This is a vision all leading Korean presidential candidates share ahead of the upcoming presidential election in March. With the right commitment and policy support from the Korean government, I am convinced that there is no limit to what such partnerships can achieve.”   O.H. Kwon, SVP and President of Qualcomm APAC, also delivered welcoming remarks. “Qualcomm is hoping to accelerate the revitalization of the 5G ecosystem by joining with the excellent products and technologies of domestic SMEs,” he said. “Following mobile, automotive technology is emerging as the next-generation innovative industry, so we will continue to strengthen our collaboration with domestic SMEs so that these innovative technologies materialize into products and services.” He also added, “The government's continued interest and support are important to maintain win-win relationships in the future and promote cooperation with domestic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partners.”   H.E. Kwon Chil-seung,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said, “We will continue to work closely with AMCHAM to expand upon the successes of the SME Collaboration Forum today.” He added, “We will establish the ‘Korea-U.S. Business Support Council’ this month to support businesses in Korea and the U.S.”   H.E. Hong Jungmin of the National Assembly also delivered congratulatory remarks. “Win-win partnerships are particularly important in that they can be an opportunity to respond to the rapidly changing industrial environment and take a leap forward based on its strong synergy.” She added, “We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come up with right policies to strengthen win-win partnerships between foreign-invested companies and SMEs."   From the U.S. Embassy Seoul, Deputy Economic Counselor Michael Cavanaugh said, “Our role in government is to foster a positive business environment for SMEs by creating a level playing field, open markets, and fair regulations for both domestic and foreign SMEs.”   The event focused on collaboration with SMEs in the IOT and automotive and mobility sectors. Representatives from global companies such as Qualcomm Korea, GM Korea and 7 Korean companies presented on each company’s partnerships in the field, including best practices and future outlook. The speakers also participated in a panel discussion on the topic moderated by Hwang Seong Ik, Partner at Shin & Kim LLC. This is AMCHAM’s second SME Collaboration Forum. The first event took place in 2020 focusing on partnerships involving 5G and AI.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퀄컴코리아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과 함께 상생협력 강화 방안 모색 - 제2회 ‘2022 암참 중소기업 상생협력 포럼’ 성료 -   2022년 01월 20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1월 20일 오후 안다즈 서울 강남 호텔에서 ‘2022 암참 중소기업 상생협력 포럼 (AMCHAM SME Collaboration Forum 2022)’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기업과 국내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과 기업 생태계의 동반성장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지속성장을 위한 주요 경영전략으로 대두됨에 따라, 글로벌 기업과 중소기업(SME) 간의 보다 탄탄한 파트너십 구축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퀄컴코리아의 후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이번 포럼에는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마이클 캐베나 주한미국대사관 경제과 참사관을 비롯한 한·미 정부 관계자 및 국내·외 기업 관계자 다수가 참석한 가운데, ‘산업간 융합 및 다각화를 위한 중소기업 육성'을 주제로 글로벌 기업과 중소기업 간 첨단 기술 분야에서의 상생협력 강화 및 양국간 향후 협력 기회 증진 방안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먼저 글로벌 기업과 한국 중소기업 간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또한, “미국 기업들은 오랫동안 한국의 혁신적인 중소기업과의 파트너십을 가치 있게 여겨오고 있으며, 중소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거래처, 고객, 공급업체의 끈끈한 네트워크가 한국 內 사업 성공의 핵심” 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 기업들은 이에 화답하듯 투자와 혁신,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한국 중소 기업의 번창을 돕고 대한민국의 경제 성장에 이바지해왔다.” 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편, “글로벌 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은 오는 3월 대선을 앞두고 한국의 유력 대선주자들이 한 목소리로 강조하고 있는 공동의 비전이다.” 라고 말하며, “정부차원에의 적절한 투자와 정책적 지원이 뒷받침된다면, 무한한 동반성장을 이룩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라고 덧붙였다.  권오형 퀄컴 본사 수석 부사장 겸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퀄컴은 국내 중소기업들의 뛰어난 제품과 기술력을 결합해 5G 생태계 활성화 가속화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하며, “모바일에 이어 오토모티브 기술이 차세대 혁신 사업 분야로 부상하고 있어, 관련 혁신적인 기술을 제품과 서비스로 구현하기 위해 국내 중소벤처기업들과 상생협력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또한, “앞으로도 계속해서 윈-윈 관계를 유지하며 국내 중소기업 파트너사들과의 협업 증진을 이루어 가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중요하다” 라고 덧붙였다.”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은 기조연설을 통해 글로벌 기술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안정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이 더욱 중요해져 가고 있음을 강조하는 한편, “반도체, 5G 통신, 메타버스 등 차세대 성장동력 분야에서 글로벌 선두기업인 퀄컴이 국내 중소벤처기업들과 파트너십 성과를 전시하는 동시에 향후 협력방향을 논의하는 이번 포럼은 매우 의미가 깊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칠승 장관은 또한, “오늘 상생협력 포럼의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암참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히며, “한·미 양국 기업들의 원활한 비즈니스 지원을 위해 '한·미 기업지원협의회'를 이달 內 구축하여 운영하겠다” 라고 덧붙였다.  권장관의 축사에 이어 홍정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은, “글로벌 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은 빠르게 변화는 산업환경에 대응하고 강력한 시너지를 바탕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라고 말하며, “외투기업-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이 보다 강화될 수 있도록 정책 마련과 입법에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마이클 캐베나 주한미국대사관 경제과 참사관은 이어진 축사를 통해, “정부 차원에서 한·미 중소기업 모두를 위한 공정한 규제와 경쟁의 장을 조성하여 중소기업에 양질의 기업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임을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IOT 및 자동차·모빌리티 분야와 관련된 중소기업과의 협업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퀄컴코리아, 한국 GM 등의 글로벌 기업과 국내 7개 기업들이 참여한 가운데 각 기업의 파트너십에 대한 발표, 우수 협력 사례와 향후 추세 예측 등의 논의에 이어, 법무법인 세종 황성익 파트너 변호사가 좌장을 맡아 패널 토론을 진행하였다. 이번 행사는 암참이 개최한 두 번째 중소기업 상생협업 포럼으로, 첫 번째 포럼은 지난 5G와 AI와 파트너십에 초점을 맞춰 2020년에 열린 바 있다. 

2022.01.20

AMCHAM Chairman, James Kim Leads Exclusive Fireside Chat with Korean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uk…

AMCHAM Chairman, James Kim Leads Exclusive Fireside Chat with Korean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uk YeolTo explore measures to further promote trade between the U.S. and Korea and create a global business environment to position Korea as a Regional Headquarters of Asia  December 28, 2021 – This afternoon,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special meeting with Yoon Suk Yeol, Presidential Candidate for People Power Party, at the Conrad Hotel Seoul.   At this event, Mr. Yoon met with a delegation of U.S. companies in Korea to discuss his future policies as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 as well as his vision for creating a global investment environment to enhance South Korea's competitiveness and boosting trade between the U.S. and South Korea.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We hope that Mr. Yoon will play an important role in promoting foreign direct investment and establishing policies to make Korea the headquarters of many companies in Asia. Active support from the Korean government is needed in areas such as labor, taxation, and regulatory environment. Now is the right time for such discussions.” He added, “AMCHAM is a non-political and non-partisan organization. It is an honor to discuss ways to further accelerate economic growth across Korea.”  Presidential candidate Yoon Suk Yeol said, “The Korea-U.S. alliance is a key pillar of the global economy and security. There are still unstable factors such as the spread of the COVID- 19 Omicron mutations and supply chain disturbances, but we must cooperate to turn these crises into opportunities. We believe that the two countries can be reborn as partners to strengthen cooperation in high-tech industries such as nuclear power plants, AI, bio, semiconductors, and next-generation batteries," he said. He added, "In order to attract active investment from companies, it is important to remove uncertainties related to government policies to ensure stability in the decision-making process. We will do our best to improve unreasonable regulations that hinder market efficiency."   In the Fireside Chat, with AMCHAM Chairman & CEO Kim, Mr. Yoon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foreign investment and the need to create a fair corporate environment that meets global standards. He pledged to actively create a global investment environment where creativity, efficiency, innovation, and entrepreneurship are respected, while also seeking to strengthen R&D cooperation by utilizing Korea's excellent ICT environment, infrastructure, and human resources. Furthermore, Mr. Yoon addressed global issues and trends, such as stronger ESG and climate change initiatives, and improved D&I (diversity and inclusion) and gender pay gap in the workplace.   This event is part of AMCHAM’s meeting series with the major presidential candidates for the upcoming election in 2022.   ### 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 윤석열 대선후보와 1 대 1 정책 간담회 단독 개최 대한민국을 명실공히 아태지역 글로벌 기업의 비즈니스 허브로 발돋움하게 하기 위한 글로벌 투자 환경 조성 및 한·미 양국 간 교역 활성화 방안 모색 2021년 12월 28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후 윤석 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를 초청하여 특별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특별 간담회를 통해 윤 후보는 주한 미국 기업 대표단과 만나, 차기 대선 후보로서의 미래 정책과 대한민국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글로벌 투자 환경 조성 및 한미 양국 간 교역 활성화 방안 등 경제 성장을 중점으로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간담회에 앞선 환영사를 통해, "외국인 직접투자 증진과 대한민국을 많은 기업들의 아시아 지역본부로 만들기 위한 정책 수립에 있어 윤 후보께서 중요한 역할을 해 주실 것을 기대한다. 외국인 직접투자 증진을 위해서는 노동·조세·규제환경 등의 분야에서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절대적이며, 바로 지금이 이러한 논의를 할 적기.” 라고 말했다. 또한 “암참은 비정치적이고 초당적인 조직으로, 오늘의 대화를 통해 대한민국 전역에 걸친 경제 성장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를 나눌 수 있어 영광이다.” 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후보는 모두발언을 통해, “한미동맹은 글로벌 경제와 안보의 핵심축.” 이라고 말하며, “오미크론 변이확산, 공급망 교란 등 불안요소가 상존해 있지만, 굳건한 한미동맹의 기반아래 상호 협력하여 위기를 기회로 바꿔야한다. 한미 양국은 원전, AI, 바이오, 반도체, 차세대 배터리 등 신기술 첨단산업의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미래의 먹거리 창출과 지속가능한 번영의 동반자로 거듭날 수 있다고 믿는다.” 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이어, “기업의 적극 투자를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정부정책과 관련된 불확실성을 제거해 의사결정과정의 안정성을 확보해 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라고 덧붙이며, “시장의 효율성을 저해하는 불합리한 규제들을 개선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이어진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와의 대담을 통해 윤석열 후보는 외국인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공정한 기업환경 조성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궁극적으로 자유와 창의, 효율성, 혁신, 기업가 정신이 존중받는 글로벌 투자환경을 적극적으로 조성함과 동시에, 한국의 우수한 ICT환경, 인프라 및 인적자원을 활용하여 연구개발 협력강화를 모색할 것을 약속했다. 윤 후보는 또한, ESG 및 기후 변화 이니셔티브, 직장 내 D&I(다양성과 포용성) 및 성별 임금 격차 개선 등의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심도 깊은 대화를 이어나갔다.  이번 간담회는 2022년 대선을 앞두고 암참이 주선하여 오고 있는 대선주자들과의 간담회 시리즈의 일환이다.​

2021.12.29

​AMCHAM, KITA Co-host 3rd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AMCHAM, KITA Co-host 3rd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Examine the U.S. economy in the post-COVID-19 era and provide consulting in various areas   December 22,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3rd annual AMCHAM-KITA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1 on Wednesday, December 22, at COEX Conference Room E (3rd Fl.). Held in partnership with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representatives from the U.S. and Korean business communities gathered to explore the lasting effects of the COVID-19 pandemic on the global economy as well as key factors companies should consider when establishing operations in the U.S. in the post-COVID-19 era.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We’ve witnessed the strengthening of the U.S. and Korea alliance through the Moon-Biden summit earlier this year.” He continued, “Looking ahead to next year, we see enormous economic potential and synergy for both the U.S. and Korea. I believe many Korean businesses will be able to discover growth opportunities and accomplish amazing things in the U.S. going forward.” “Helping Korean businesses realize their aspirations and achieve success in the U.S. is one of AMCHAM’s key missions.” he added. “All of the participants here today are the future of our economic partnership, and your participation will strengthen the two countries.”   Hakhee Jo, Vice President for International Affairs of KITA, said, “Given the socially distanced economy caused by COVID-19 and President Joe Biden Administration's eco-friendly policies, Korean companies will continue to have opportunities to enter this field.” He added, “Despite ongoing uncertainties,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share information that helps Korean companies enter the U.S. market.”   Andrew Herrup,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at the U.S. Embassy Seoul, also delivered congratulatory remarks, saying, “Whether you are with a large company, a supplier, or an SME, expanding into the United States makes good business sense.”   The first session featured a presentation on “Outlook on the U.S. Economy and Financial Situation in 2022 – Post-COVID-19.” David Mericle, Chief U.S. Economist from Goldman Sachs, said, “The U.S. economy is expected to maintain modest economic recovery in 2022, but economic uncertainties such as the spread of the Omicron COVID-19 mutation, supply chain disruptions, and inflation are also expected to continue.” He added, “In particular, the U.S. Federal Reserve is expected to reduce asset purchases and raise interest rates about three times to cope with inflationary pressure.”   In the following special lecture, Chang Jin Hong, Director of Investment Division at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ial Government, explained Jeju's investment environment, foreign company support system, and Jeju's new growth industry.   After breaktime, presentations were made on various key areas that Korean companies should consider when entering the U.S. Representatives from Daeyang Immigration Law Group, Automation Anywhere Korea, MetLife Noblerich Center, GowIT, and Hyundai Dream Tour/Hyundai Ezwel presented on obtaining visas and permanent residency, IT systems, financial investment, business travel and more.   Marking its third anniversary this year, the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1 is one of AMCHAM’s biggest events of the year. The event has invited experts from various fields to share their insights, benefits, and successful know-how in entering the U.S. market.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KITA)와 ‘제3회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 2021’ 공동 개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미국 경제 및 금융 환경에 대한 전망과 더불어 분야별 컨설팅 제공 2021년 12월 22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12월 22일 코엑스에서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1)’를 개최했다. 암참과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 구자열)가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세미나에는 한·미 정부 관계자 및 국내·외 경제계 전문가 다수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 팬데믹이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국내 기업들이 미국 시장 진출 비즈니스 전략 구상에 있어 고려해야 할 핵심 요소를 검토하고 분야별 컨설팅도 함께 진행하는 등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 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우리는 올 초 바이든-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 동맹 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도 끈끈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2022년은 한국과 미국 모두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과 시너지를 발견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앞으로 많은 한국 기업이 미국에서 성장 기회를 찾고 또한 놀라운 성과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며 세미나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한국 기업이 미국에서 큰 꿈을 이루고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암참의 핵심 임무 중 하나” 라고 덧붙이며,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하신 모든 분들은 미래의 경제적 동반자이자, 향후 한·미 양국의 보다 굳건한 동맹을 위한 길잡이가 될 것이다." 라고 소감을 전했다.  무역협회 조학희 국제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경제 확산과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이 분야에 우리 기업들의 진출 기회가 계속 이어질 것” 이라며, “대내외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미국 시장 진출에 도움되는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한미국대사관 대사대리 앤드류 헤럽은 축사를 전하며, “대기업, 협력업체, 중소기업 등 사업 규모에 관계없이 미국으로의 진출은 분명 좋은 결정이 될 것이다.” 라며 미국 시장 진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데이빗 메리클 골드만삭스 수석경제연구원은 ‘COVID-19 이후 2022년 미국 경제 및 재정 상황’을 주제로 한 기조 연설을 통해, “2022년 미국 경제는 완만한 경기 회복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나 오미크론 변이 확산, 공급망 교란, 물가상승 등 경제 불확실성 요소 또한 지속될 전망” 이라고 말하면서, “특히 2022년에는 물가상승 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자산매입을 축소하고 금리 인상을 3차례가량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고 말했다.  이어진 특별 강연을 통해서는 홍창진 제주특별자치도 투자유치과장이 연사로 나서 제주의 투자환경과 외국기업 지원제도, 제주의 신성장산업 등 제주가 가진 투자 가치와 잠재력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브레이크타임 이후에는 또한 한국 기업이 미국 진출 시 고려해야 할 각종 핵심 분야들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으며, 이민법인대양, 오토메이션 에니웨어, 메트라이프생명, 고우아이티, 현대드림투어 관계자와 함께 각각 사증제도 및 영주권·정보통신(IT) ·금융투자·기업 출장 등 분야별 컨설팅이 진행되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2021)’는 암참의 연중 가장 큰 이벤트 중 하나로, 세미나를 통해 국내 기업들이 미국 시장에 무리 없이 진출할 수 있도록 및 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그들의 식견과 혜안 및 미국 시장 진출의 성공적인 노하우 등을 공유해 오고 있다. ​ 

2021.12.22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21] AMCHAM Presents a Shift to Digital Healthcare for Sustai…

AMCHAM Presents a Shift to Digital Healthcare for Sustainability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2021 December 17,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osted the 12th AMCHAM Healthcare Innovation Seminar on Friday, December 17,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At the event, which was held in a hybrid online-offline format, representatives from key stakeholders from the Korean and the U.S. governments, academia, and industries to discuss the theme of “Seizing Korea’s Opportunity in the New Age of Global Healthcare Innovation.”   The event began with opening remarks by James Kim, AMCHAM Chairman & CEO. “It has been challenging year, but thanks to all the efforts from frontline workers, researchers, as well as timely actions from government leaders in Korea, we are at a critical point where we should facilitate open and constructive dialogue on the transformation in the healthcare industry.” he said. He added, “I hope today’s session will be a meaningful opportunity to create a more flexible regulatory environment for healthcare innovation and further explore development.”   H.E. Kim Sung Joo, Vice Chair of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at the National Assembly delivered his congratulatory remarks through video. “Investment and cooperation in research and development of the healthcare industry in response to the prolonged COVID-19 and the emergence of new infectious diseases are essential,” he said. “The National Assembly strives to come up with policy support measures for research and development in the healthcare sector and will continue to actively seek ways to improve the difficulties of domestic and foreign healthcare companies.”  H.E Yang Seong-il, 1st Vic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said, “The healthcare industry, which includes pharmaceuticals and medical devices, is Korea's growth engine with an average annual growth rate of 9% over the past five years.” He added, “In particular, proactive regulatory innovation will be promoted in areas with high growth potential, such as biohealth, and the government will continue to consider improving related systems to systematically foster and support relevant industries in the future.”   The Hon. Christopher Del Corso,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at the U.S. Embassy in Seoul, said,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been, and will continue to be, pioneers in innovation.  Nowhere is this more apparent than in the area of healthcare.”   Soonman Kwon, President of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Don Hyun, General Manager of Baxter Korea, and Dong-Wook Oh, Chairman of the Korea Research-based Pharmaceutical Industry Association, joined a panel discussion on the topic of “Creating a Post-COVID Healthcare System that Supports Patient Access and Innovation.”   In the following special presentation session, Chang Jin Hong, Director of the Investment Division at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ial Government, presented on new growth industries such as Jeju’s investment environment and support system, and Jeju’s bio industry.   In the afternoon, the event featured breakout medical devices and pharmaceutical sessions, with the medical devices forum discussing “Digital Healthcare Transformation” and the pharmaceutical forum discussing “Pharmaceutical Policy Proposal for the Next Government.”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로의 방향 전환 제시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 2021’ 성료   2021년 12월 17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12월 17일 (금)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제12회 암참 보건의료혁신세미나’를 개최했다.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한·미 정부 주요 인사, 학계 및 업계 주요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보건·의료 분야의 새로운 혁신의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이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발표와 열띤 토론을 이어 나갔다.   세미나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CEO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진행됐다. “여러모로 어려운 한 해였지만, 방역 최전선에서 연일 분투하고 계신 의료진, 보건관계자 및 연구원들의 모든 노력과 한국 정부의 시기적절한 조치 덕분에, 우리는 보건·의료 산업의 변화에 대한 보다 개방적이고 건설적인 대화를 시작할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 라고 말하며, “오늘 이 자리가 헬스케어 혁신에 있어 보다 개방적이고 유연한 규제 환경을 조성하고 나아가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라고 덧붙였다.   김성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는 축사 영상을 통해, “코로나 장기화와 신종 감염병 등장에 대응할 수 있는 제약 바이오 등 보건·의료 산업 분야에의 연구 개발에 대한 투자와 협력은 필수” 라고 말하며, “국회에서는 보건·의료 분야 연구개발에 대한 정책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으며, 앞으로도 국내외 헬스케어 분야 기업들의 애로사항에 대한 개선책도 적극 찾아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은 또한, “제약, 의료기기 등 보건산업은 최근 5년간 연평균 9%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명실상부한 우리나라의 성장 동력이다.” 라고 밝히며, “특히 바이오헬스 분야와 같이 국민건강 증진 기여도와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에 대해서는 선제적 규제혁신도 추진할 예정이며, 정부는 향후에도 관련산업의 체계적 육성·지원을 위해 관련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겠다.” 라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델 코르소 주한미국대사대리는 이어진 축사를 통해, “한·미 양국은 지금까지 그래왔듯 앞으로도 혁신의 선구자가 될 것이며, 그 정점에는 보건·의료 분야가 있다.” 라고 말했다.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한국 의료 정책 및 산업 동향’–을 공유하였으며, 조세프 슈완 박스터 글로벌 정책 총괄은 ‘미국 의료 산업 분야의 새로운 정책과 산업환경’을 주제로 디지털 헬스케어, 환자중심 접근법, 홈케어 등에 대해 설명하였다.  이동욱 법무법인 세종 고문이 좌장을 맡은 대담 세션에서는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현동욱 박스터 코리아 사장, 오동욱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장이 패널로 참석해 ‘환자의 접근성과 혁신을 생각하는 COVID 이후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을 주제로 심층적인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특별 발표 시간에는 홍창진 제주도청 투자유치과장이 발표자로 나서, 제주의 투자환경 및 지원제도, 바이오산업 등 신성장산업에 대해 발표하고 제주의 투자 가치를 적극 설명하였다. 오후 세션에서는 의료기기와 제약분야를 나눠 각각 '디지털 헬스케어로의 전환'과 ‘국민건강증진 방안 제안’을 주제로 패널토론을 진행하였다. 

2021.12.17

AMCHAM Meets with U.S. Under Secretary for Economic Growth, Energy and Environment Jose W. Fernandez

AMCHAM Meets with U.S. Under Secretary for Economic Growth, Energy and Environment Jose W. Fernandez- to discuss the state of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in Korea and explore areas for collaboration -​  December 16,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met with Under Secretary for Economic Growth, Energy, and the Environment Jose W. Fernandez on December 16, 2021, at the Four Seasons Hotel Seoul. The AMCHAM delegation included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and representatives from PwC, 3M, P&G, and Applied Materials.   The meeting explored the evolving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and how Korea is addressing key topics discussed at the President Moon-Biden Summit earlier this year. They outlined some areas in need of improvement that can become potential areas for partnership and collaboration, especially in digital economy and clean energy. They also discussed existing regulatory challenges that American companies in Korea are facing, such as higher taxes, labor inflexibility and high cost of compliance in comparison to neighboring countries.   Under Secretary Jose W. Fernandez highlights, “There are more than 1,200 US companies operating or exporting to the ROK, including large U.S. enterprises, thanks to our free trade agreement.” He continued, “We will not succeed in advancing our shared interests without elevating international science and technology cooperation. A critical component of how we do this is people-to-people exchanges, building and maintaining a strong network between governments, companies, civil societies, and universitie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Since the Biden-Moon summit this past May, we’ve been witnessing the U.S.-Korea alliance growing closer than ever before, with the two countries holding ongoing strategic dialogues on global issues such as supply chain resilience and public health.” He added, “Despite the pandemic, U.S. companies and their contribution to the Korean economy have grown significantly over the recent years. And we look forward to bringing U.S. and Korea even closer.”   This meeting was part of Under Secretary Fernandez’s visit to Korea to attend the Senior Economic Dialogue.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호세 페르난데스 美 국무부 경제차관과의 단독 간담회 마쳐 한국 內 글로벌 비즈니스 커뮤니티 현황 및 협업 분야 모색   2021년 12월 1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16일 오후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호세 페르난데스(Jose W. Fernandez) 美 국무부 경제차관과의 만남을 가졌다. 이번 간담회에는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를 비롯, 삼일회계법인(PwC), 3M, P&G, 어플라이드머티어리얼즈(Applied Materials) 등이 암참 대표단으로 참석했다.   본 간담회에서는 날로 진화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기업환경에 대한 논의와 함께 올 초 한·미 정상회담에서 제시된 주요 안건들이 어떻게 실행되고 있는지를 검토하였다. 또한 디지털 경제 및 클린 에너지 분야의 관점에서, 개선의 여지가 있거나 향후 양국의 파트너십과 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는 영역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특별히 주목할 만한 부분은 주변국에 비해 높은 세율, 낮은 노동 유연성, 기업의 법적 책임 등 美 국적 기업의 한국 內 기업운영에 있어 걸림돌이 되는 규제에 대한 문제 제시가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호세 페르난데스 미 국무부 차관은 간담회를 통해 “한·미 FTA 덕분에 미국 대기업을 포함한 1,200개 이상의 미국 기업이 한국에 진출하거나 수출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과학 기술 분야의 국제적 협력 없이는 공동의 이익 증진은 불가능하다. 이를 위해서는 인적 교류가 필수 요소이며, 정부와 기업, 시민 사회 및 대학 간의 강력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라고 말했다.   행사를 함께 주재한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지난 5월 바이든-문 정상회담 이후 글로벌 공급망 회복, 공중 보건 등의 이슈와 관련하여 양국이 지속적인 전략적 대화를 이어가는 등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한미동맹을 목격하고 있다.” 고 말하며, “코로나 팬데믹의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美 국적 기업의 한국 경제에 대한 기여는 상당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도 한미 양국이 보다 더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진솔한 대화를 지속할 수 있기를 바란다. 암참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한·미 경제협력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본 간담회는 호세 페르난데스 미 국무부 경제차관의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SED) 참석을 위한 방한 일정 중 하나로 성사되었다.

2021.12.17

no images
[2022 AMCHAM BOG] AMCHAM Announces Newly Expanded Leadership Group for 2022

AMCHAM Announces Newly Expanded Leadership Group for 2022​AMCHAM 2022 Election Results, the largest and most diverse group in the organization’s history    December 10,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as announced the results of its annual leadership election for 2022.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now includes 41 total members, including seven women and several regional managers. This is the largest and most diverse group in the organization’s history.   James Kim remains Chairman & CEO of AMCHAM under contract. Henry An, Senior Partner at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has been elected to serve as Chairman of the Board of Governors. Former Chairman Jeffrey Jones will serve on the Board of Directors as Chairman of AMCHAM’s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Patrick Storey, Country Manager, Korea and Mongolia of Visa International (Asia-Pacific) Korea, Edward Kopp, Country President of ACE American Fire and Marine Insurance Company (Chubb in Korea), and Kevin Peters, Managing Director of MSD Korea, were newly elected to the Board of Governors. Balaka Niyazee, Senior Vice President of Procter & Gamble Korea, Kaher Kazem, President, CEO & Chairman of GM Korea, and YouMe Jeon, Managing Director of PERSOLKELLY APAC, were re-elected unanimously and will begin new terms. Each Governor has a term limit of two three-year terms.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Despite the pandemic, AMCHAM recorded its best operating performance in 2021 thanks to the contributions of the Board of Governors. In particular, I am extremely proud to boast the largest number of women members and the highest number of Asia Regional leaders on the Board of Governors in our history. With this impressive group of leaders, AMCHAM will continue to improve the existing business environment in Korea and position Korea to be even more competitive in drawing more FDI and making Korea a Regional Headquarters in Asia.”   He commended former Chairman of the Board of Governors Jeffrey Jones for his service, saying, “I want to especially thank Jeffrey Jones for his dedication to AMCHAM. He will continue to be an extremely important leader and an asset at AMCHAM.”     The complete list of AMCHAM leaders for 2021 is as follows:   Honorary Chairman: The Hon. Christopher Del Corso, Chargé d’Affaires ad interim at the U.S. Embassy Seoul   Chairman & CEO:                                           James Kim   Chairman of Board of Governors: Henry An, Samil PricewaterhouseCoopers [Newly elected]   Chairman of Partners for the Future Foundation: Jeffrey Jones, Kim & Chang   Vice Chairs:   Eun-Mi Chae, FedEx Express Korea Dong C. Ha, Northrop Grumman Korea O. H. (Oh Hyung) Kwon, Qualcomm Korea Ltd. Jim Falteisek, 3M Korea Ltd.   Governors:                                         André Andonian, McKinsey & Company Jake Aumann, Stellantis Korea Ltd. Su-Jung Bae, Amway Korea Ltd. Andrew Billany, INSPIRE Entertainment Resort Su Chong Choi, Coca-Cola Korea Company, Ltd. Colin Clark, Subway International B.V. Edward Copp, ACE American Fire and Marine Insurance Company [Newly elected] Matteo Curcio, Delta Air Lines Steve Han, Morgan Stanley YouMe Jeon, PERSOLKELLY APAC [Re-elected] Kihyun Jung, Facebook Korea Luke Kang, The Walt Disney Company Kaher Kazem, GM Korea [Re-elected] Tyler W.K. Kim, Weber Shandwick Korea Youngje Kim, GE Korea Robert Laing, Lockheed Martin Global, Inc. - Korea Mark Lee, Applied Materials Korea Antoni Martinez, McDonald's Korea Balaka Niyazee, Procter & Gamble Korea [Re-elected] Dongwook (Dave) Oh, Pfizer Korea Kevin Peters, MSD Korea [Newly elected] Woojong Andrew Ryu, Dow Korea Adrian Slater, Hyatt Young Rok Song, MetLife Insurance Company of Korea, Ltd. Patrick Storey, Visa International (Asia-Pacific) Korea [Newly elected] Ramzi Toubassy, AIG Korea Inc. John Yi, Almonty Korea Tungsten Corporation Myung-Soon Yoo, Citibank Korea Inc. SoojinYu, Hawaiian Airlines Inc.   Special Advisors: Mike Cho, Costco Wholesale Korea Colm Flanagan, Seoul Foreign School Francis Van Parys, GE Healthcare Korea   Honorary Governors:                        Gregory Briscoe, U.S. Embassy Seoul Andrew Herrup, U.S. Embassy Seoul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역대 최대 규모의 새로운 리더십 그룹 발표 다양성과 영향력 두루 갖춘 2022년 이사진 구성 마쳐   2021년 12월 10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2022년 암참을 이끌어갈 회장단 및 이사진에 대한 연례 선거 결과를 발표했다. 2022년 이사회는 7명의 여성 임원과 다수의 아태지역 총괄 대표를 포함하고 있으며, 총 41명의 임원으로 구성되었다. 이로써 암참은 그 어느 때 보다 다양한 산업군을 아우르며 보다 포괄적이고 영향력 있는 활동을 기대케 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이사회를 꾸릴 수 있게 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체제는 계약에 의거 변동 없이 그대로 유지된다. 신임 이사회 의장으로는 안익흥 삼일PwC회계법인 부대표가 선출되었으며, 전임 이사회 의장인 제프리 존스 변호사는 암참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회장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이사진에는 패트릭 스토리 비자코리아 사장, 에드워드 콥 에이스손해보험 사장, 케빈 피터스 한국MSD 대표이사 등이 새롭게 선임됐다. 또한, 발라카 니야지 한국피앤지 대표,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대표이사, 전유미 퍼솔켈리 코리아 대표 등은 만장일치로 재선임돼 새 임기를 시작한다. 이사진들은 각각 3년 임기를 지내게 되며, 한 차례 연임이 가능하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팬데믹 상황에도 불구하고 암참이 2021년 역대 최고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암참 이사회의 노력과 기여 덕분” 이라고 밝히며, “특히 역대 최다인 7명의 여성 임원과 다양한 산업분야의 아태지역 총괄 대표가 이사회에 두루 포진하게 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암참은 새 이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비즈니스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 한국으로의 외국인 직접 투자를 꾸준히 유치하는 등 아시아 비즈니스 허브로서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 어서 제프리 존스 전 이사회 회장에게도 공(功)을 돌리며, "특히 제프리 존스가 지난 임기 동안 이사회 회장으로서 암참에 헌신적인 역할을 해 준 것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 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그는 계속해서 암참에 있어 매우 중요한 리더이자 자산이 될 것이다.” 라고 덧붙였다.     2022년 암참을 이끌어 갈 이사회 명단은 다음과 같다:     명예 회장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미국대사대리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   이사회 의장 안익흥, 삼일PwC회계법인 부대표 [신임]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제프리 존스, 김·장 법률사무소    부회장    채은미, 페덱스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하동진, 노스롭그루먼코리아 사장  권오형, 퀄컴 본사 수석 부사장 겸 아태지역 총괄 사장 짐 폴테섹, 한국쓰리엠 대표이사 사장 

2021.12.10

AMCHAM and the Foreign Investment Ombudsman Successfully Host a Policy Seminar on Technical Trade Ba…

AMCHAM and the Foreign Investment Ombudsman Successfully Host a Policy Seminar on Technical Trade Barriers to Digital Trade An examination of the impact of regulations such as cloud security certification on digital trade agreements  December 6,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and the Foreign Invest Ombudsman co-hosted a policy seminar this afternoon at Korea Trade and Investment Promotion Agency (KOTRA) headquarters on "Korea’s Entry into Global Digital Trade Agreement Scheme and Elimination of its Technical Barriers to Trade."   This seminar was designed to discuss solutions and alternatives regarding regulations that may hinder Korea's successful incorporation into the global digital trade agreement system. Through the seminar, the Korean government analyzed the existing global digital trade agreement system, which is pushing to join the digital industry to advance overseas and strengthen its competitiveness and examined Korea's technology regulations that could act as an obstacle to negotiations in the subscription process.   James Kim, Chairman & CEO of AMCHAM, said, "The pandemic has brought about a dramatic digital transformation that will change the global economic landscape. Digital technology is the core of future innovation. In this regard, I am very proud that U.S. companies such as AWS, Google, and Microsoft are pioneering high-tech technologies.” He added, “I hope today's seminar will be a forum to create an inclusive, fair, and sustainable digital trade policy regulatory environment.”   Kim Sung-Jin, Foreign Investment Ombudsman, also said in a welcoming speech, "I hope today's seminar will be a platform to candidly discuss the tasks necessary for agreement on fragmented digital trade by country and discuss joint development."   Kim Tae-Yoon,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s College of Policy Science said that recent development of digital technology in the context of the emergence of digital trade agreements in the U.S., Singapore, Australia, and Japan, would create changes in the global trade environment in which new areas that cannot be regulated through existing WTO norms or individual free trade agreements will arise and tensions between countries will inevitably form on issues such as digital services, data, platform companies, and taxation.   The following panel discussion was hosted by Professor Lee Han-Young of School of Economics at Chung-Ang University, and featured several digital policy and technology experts, including Kim Seung-Min Chief of Research, Korea Information Society Development Institute, Professor Kwak Dong-Chul of School of Economices and Trade at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Noh Kyoung-Won, Attorney at Kim & Chang, and Lee Moo-Sung, President of MLsoft.   Through the discussion, experts pointed out that CSAP certification standards, including "physical network separation" such as server separation requirements of public or financial institutions and "application of domestic standard encryption technology" such as ARIA/SEED, are an excessive burden on not only foreign operators but also domestic cloud companies.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외국인투자 옴부즈만과 공동으로 주최한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에 관한 정책 세미나’ 성료 - ‘클라우드 보안인증' 등 기술규제가 디지털 무역협정에 미칠 영향 진단 –   2021년 12월 0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가 오늘 오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본사에서 외국인투자 옴부즈만과 공동으로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 체제 편입을 위한 한국의 기술규제 해소 방안’에 관한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의 성공적인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 체제 편입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기술규제에 대한 해소 방안 및 그 대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세미나를 통해 한국 정부가 디지털 산업의 해외 진출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입을 추진하고 있는 기존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 체제를 분석하고 또한, 가입 과정에서 협상의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는 한국의 기술규제* 상황 등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 대표적 비관세장벽 중 하나로서 자국의 특정 기술규정과 표준, 인증 등을 상대국에 강요함으로써 무역에 장애가 발생하는 상황을 의미함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환영사를 통해, “팬데믹은, 범세계적 경제 지형을 바꾸어 놓을 극적인 디지털 변혁을 불러왔고, 디지털 기술은 이제 미래 혁신의 핵심이다. 이러한 점에서, AWS,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 기업들이 선구자로서 첨단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는 점이 매우 자랑스럽다.” 라고 밝히며, “오늘 세미나가 포용적이고 공정하며, 지속가능한 디지털 무역정책 규제 환경 조성을 위한 토론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 라고 덧붙였다.   김성진 외국인투자옴부즈만 또한 환영사를 통해, “오늘 행사가 국가별로 파편화된 디지털 무역의 합의에 필요한 과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공동의 발전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장이 되길 바란다.” 라고 말했다.  세미나 주제 발표는 한양대학교 정책과학대학 김태윤 교수가 맡아, 최근 미국ž싱가포르ž 호주ž일본 등지에서 디지털 무역협정 체제가 대두되고 있는 점을 배경으로 디지털 기술의 발전에 따라 기존 WTO 규범이나 개별 자유무역협정을 통해 규율할 수 없는 새로운 영역이 발생하게 되고, 디지털 서비스나 데이터, 플랫폼 기업, 과세 등 다양한 이슈에서 국가간 긴장관계가 형성될 수밖에 없는 글로벌 무역 환경의 변화에 대해 역설하였다.   주제 발표 후 이어진 패널토론은 중앙대학교 경제학부 이한영 교수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학계ž법조ž업계 및 공공부문을 대표하여 정보통신정책연구원 김승민 박사, 경북대학교 경제통상학부 곽동철 교수, 김앤장 법률사무소 노경원 변호사 그리고 정보보안전문기업 MLsoft의 이무성 대표 등 무역 및 다수의 디지털 정책·기술전문가들이 참여하였다.  토론을 통해 전문가들은,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의 서버 분리 요건과 같은 ‘물리적 네트워크 분리’ 및 ARIA/SEED와 같은 ‘국내 표준 암호화기술 적용’ 의무와 같은 CSAP 인증 기준이 해외 사업자뿐 아니라 국내 클라우드 업체에도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어 공공 부문의 디지털 전환 노력 및 민간기업의 공공 조달시장 진출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 등을 지적하였다.

2021.12.06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외국인투자 옴부즈만 사무소와 공동으로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에 관한 정책 세미나’ 개최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외국인투자 옴부즈만 사무소와 공동으로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에 관한 정책 세미나’ 개최 - 디지털 무역협정 규범에서 바라본 한국의 기술규제 –   - 디지털 기술 발전으로 기존 무역협정 벗어난 새로운 통상 이슈 대두 - 디지털 인프라, 데이터, 플랫폼, 과세 둘러싼 新 무역질서 고찰 - ‘클라우드 보안인증' 등 기술규제가 디지털 무역협정에 미칠 영향 진단    2021년 12월 03일 - 한국의 성공적인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 체제 편입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기술규제에 대한 해소 방안과 대안을 논의하는 세미나가 개최된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오는 12월 6일 월요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본사에서 외국인투자 옴부즈만 사무소와 공동으로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 체제 편입을 위한 한국의 기술규제 해소 방안’에 관한 정책 세미나를 개최한다. 세미나는 오후 2시부터 4시 20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 정부가 우리나라 디지털 산업의 해외 진출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입을 추진하고 있는 기존 글로벌 디지털 무역협정 체제를 분석하고 가입 과정에서 협상의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는 한국의 기술규제* 상황을 점검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세미나의 주제 발표는 한양대학교 정책과학대학 김태윤 교수가 맡고, 중앙대학교 경제학부 이한영 교수의 사회로 학계, 법조, 업계 및 공공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들이 토론을 벌인다. 패널토론에는 정보통신정책연구원 김승민 박사, 경북대학교 경제통상학부 곽동철 교수, ·장 법률사무소 노경원 변호사 그리고 정보보안전문기업 MLsoft의 이무성 대표 등 무역 및 디지털 정책·기술전문가들이 다수 참여한다. 일반적으로 ‘디지털 무역’은 국경을 초월하는 전자상거래, 디지털 재화와 서비스의 교역, 국경간 정보의 이전 등을 아우르는 포괄적 개념으로, 구체적으로는 디지털 인프라 및 플랫폼, 디지털 미디어,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데이터 이동과 지적재산권 등의 요소를 포함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태윤 교수는 발제에서 최근 미국 싱가포르 호주 일본 등을 중심으로 디지털 무역협정 체제가 대두되는 배경으로 디지털 기술의 발전에 따라 기존 WTO 규범이나 개별 자유무역협정을 통해 규율할 수 없는 새로운 영역이 발생하고 디지털 서비스나 데이터, 플랫폼 기업, 과세 등 다양한 이슈에서 국가간 긴장관계가 형성되는 글로벌 무역 환경의 변화를 지목한다. 데이터 기술규제로서의 CSAP (클라우드 보안인증)세미나에서는 디지털 무역의 중심 개념으로 ‘데이터’를 설정하고, 모든 데이터가 집적되는 클라우드 환경과 관련된 가장 명시적인 기술규제의 하나인 한국의 ‘클라우드 서비스 보안인증’(Cloud Security Assurance Program: CSAP) 제도를 현재 국제사회에서 체결되어 있는 5개의 디지털 무역협정**이 추구하는 규범 안에서 분석한다.관련하여 세미나의 주제는 CSAP가 1) 원래의 취지인 보안이라는 ‘정당한 공공정책상 목표 달성’(Legitimate Public Policy Objective: LPPO)에 대한 기여, 2) 과도한 규제 요건으로 인해 공공부문의 혁신이나 디지털 산업에 미치는 부작용, 3) 국제사회 디지털 무역 규범과의 상충, 4) 이로 인해 향후 한국의 디지털 무역협정 가입에 미치는 영향에 집중되는데, 이를 규제개혁, 글로벌 규범성, 정책수용성 등의 차원에서 조망한다. 주제 발표 후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의 서버 분리 요건과 같은 ‘물리적 네트워크 분리’ 및 ARIA/SEED와 같은 ‘국내 표준 암호화기술 적용’ 의무와 같은 CSAP 인증 기준이 해외 사업자뿐 아니라 국내 클라우드 업체에게도 과도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어 공공 부문의 디지털 전환 노력 및 민간기업의 공공 조달시장 진출에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을 지적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해외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우리나라의 공공시장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물리적으로 분리된 정부 클라우드 환경에 따라 별도로 구현된 새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하는데 투자 대비 불확실한 사업성 때문에 이를 디지털 무역에서의 명백한 기술 규제로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실제로 2016년 한국인터넷진흥원이CSAP 제도를 운영한 이래 총 33개 국내 IT 기업만이 인증을 취득하였고, 같은 인증을 취득한 해외 IT 기업은 전무한 상황이다. 

2021.12.03

AMCHAM Special Meeting with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AMCHAM Explores Increasing Foreign Investment in Korea with Korean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AMCHAM Special Meeting with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December 2, 2021 – On December 2, 2021,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Special Meeting with Lee Jae-myung,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of Korea, at the Conrad Hotel Seoul.   Key multinational AMCHAM member companies 3M Korea Ltd., Applied Materials Korea, ACE American Fire and Marine Insurance Company (Chubb in Korea), Philip Morris Korea Inc., Qualcomm Korea, GE Korea, Pfizer Korea, MSD Korea Co., Ltd., GM Korea, MGE International, Delta Air Lines and Cytiva were present at the meeting to discuss issues that affected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in Korea.   The meeting explored Lee’s prospective policies as the potential next president of Korea as well as his goals for the economy such as increasing Korea’s competitiveness as an investment destination for American companies and measures for creating jobs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said, “We appreciate Mr. Lee Jae-myung’s important role in setting Korean policies that are helpful for foreign direct investment and help make Korea a regional headquarters for Asia.” He added, “There is lot of competition with other countries to attract foreign investment from strategic sectors like semiconductors. We need the Korean Government’s proactive support to win these R&D investments into Korea. Now is a perfect time to put our best effort forward.” Chairman & CEO Kim continued, “AMCHAM is a non-political and non-partisan organization. I look forward to today’s discussion on how we could further accelerate the economic growth across Korea.”   In his opening remarks,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said, “The Korean and U.S. will continue to be great partners. Especially as the global supply chain is going through much change,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now more important.” Regarding government regulations, he said, “We will enhance regulations that promote competition and competitiveness and get rid of those that shackle competitiveness or decrease efficiency. We will try to promote creativity and freedom on the part of the businesses so they can adapt themselves to the future.” He added, “We really want to increase foreign investment, jobs, and national income. We will do everything to encourage foreign investment in Korea.”   This is AMCHAM’s second meeting with Lee Jae-myung this year. In April 2021, Mr. Lee hosted select members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s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to discuss increasing foreign investment in Gyeonggi.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재명 대선 후보 초청 특별 간담회 개최 주한 美 기업 지방 유치, 직접 투자 확대 및 일자리 창출 방안 모색   2021년 12월 02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오늘 오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초청하여 특별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본 간담회에는 암참 이사진과 주한 미국 기업 대표단을 포함한 14인이 참석하였으며, 참여 기업은 한국쓰리엠, 어플라이드머티어리얼즈코리아, 에이스손해보험(Chubb), 한국필립모리스, 퀄컴코리아, GE 코리아, 한국화이자제약, 한국MSD, 한국지엠, MGE 인터내셔널, 델타항공 및 싸이티바 등이다.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서 이 후보는 주한 미국 기업 대표단과 함께 차기 대선 후보로서의 정책·미래비전과 미국 기업들의 투자처라는 관점에서 대한민국의 경쟁력 제고,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일자리 창출 방안 등 경제 성장을 중점으로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간담회에 앞선 환영사를 통해, "외국인 직접투자 증진과 대한민국을 많은 기업들의 아시아 지역본부로 만들기 위한 정책 수립에 있어 이 후보께서 중요한 역할을 해 주실 것을 기대한다. 반도체 등 전략분야의 외국인 투자 유치 경쟁이 극심한 가운데, 연구개발(R&D) 관련 투자 유치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며 바로 지금이 적기라고 판단된다.” 라고 말했다. 또한 “암참은 비정치적이고 초당적인 조직이며, 오늘의 대화를 통해 대한민국 전역에 걸친 경제 성장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를 나눌 수 있어 영광이다.” 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후보는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대한민국 경제와 미국 경제는 매우 긴밀한 협력 관계에 있고, 앞으로 협력해 나아가야 할 부분 또한 무궁무진 하다는 생각이 든다. 최근, 글로벌 공급망이 많은 변화를 겪으면서 앞으로의 한미 간 경제 협력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 라고 말하며, “경제화 효율을 제공하는 규제는 강화하되, 경제적 효율을 괴롭히는 규제는 철저하게 완화하겠다.” 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이어, “대한민국 정부 입장에서는, 그리고 대한민국 국민의 입장에서는, 미국을 포함한 외국 투자가 매우 중요하다. 고용도 늘려가고, 국내 소득도 늘어나는 매우 바람직한 일이기 때문에, 여러가지 방식들을 동원해서 국내 투자가 원만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방법을 찾아가겠다.” 라고 말했다.  한편 암참과 이재명 후보와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4월 이 후보는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암참 이사진을 초청하여 외국인 투자 확대를 논의한 바 있다. 

2021.12.03

For any media inquiries, please contact our Communications & PR team.
E-mail: comms@amchamkorea.org Tel: (82-2) 6201-2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