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AMCHAM, KITA Co-host 2nd Doing Business in the U.S. Seminar
새글

   November 24, 2020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second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0 with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on November 24, 2020. Representatives from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and industries joined to provide their insights on key factors that Korean companies should consider when investing in the U.S. The seminar also covered the impact of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on investment opportunities abroad.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highlighted the importance of successful two-way trade to the U.S.-Korea economic partnership. “AMCHAM’s goal is to make the process of investing in the U.S. as smooth as possible for Korean companies,” he said. “We know that when they succeed, our economic partnership grows stronger, and both of our countries are winners.” Robert Rapson, Deputy Chief of Mission from the U.S. Embassy Seoul, also delivered opening remarks, highlighting that “Korean investment in the U.S. continues to surge, making the U.S. Korea’s largest investment destination by far and is an indicator of where Korean firms see the best opportunities for strong and sustainable growth.” The first session covered the topic of “Business Opportunities in the U.S.” Douglas M. Bell, Global Policy Leader of Ernst & Young and Former Deputy Assistant Secretary of the U.S. Department of the Treasury discussed the effects of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on key industry policies and Korean businesses as well as investment opportunities in the U.S. Citing advanced energy technologies, such as electric and solar, and transformative technolog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nd smart cities, as sectors that show the most potential, Minister Counselor for Commercial Affairs Gregory Briscoe from the U.S. Embassy Seoul mentioned the U.S. Embassy’s SelectUSA Summit, a program that facilitates expansion of Korean firms into the U.S. through providing market research, counseling and advocacy support.  “The United States and Republic of Korea have deep ties and our commercial bonds, trades and investments represent an increasingly important component of the overall bilateral relationship,” said Mr. Briscoe. “We want to facilitate even stronger commercial ties, and it goes without saying that when Korean firms expand globally, it is essential that they have their presence in the U.S. market. We are here to help them see that happen.” The second session featured presentations under the topic of “Services to Propel Business Forward in the U.S.” Representatives from Dae Yang Immigration Kaw Group, Gownet, Davinci TF Corp. and Shinhan Bank discussed various services that companies should consider when expanding into the U.S., such as obtaining visas, banking services, optimizing the work environment amid the COVID-19 pandemic and more. # # # Founded in 1953, AMCHAM actively promotes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U.S. and Korea. It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In order to strengthen U.S. – Korea bilateral economic partnership, AMCHAM meets with prominent figures from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such as members of the Korean and the U.S. government and CEOs from leading global companies. ###주한미국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제 2회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 개최 -   24일 코엑스에서 개최… 미국 대선결과가 국내 기업 대미투자 기회에 미치는 영향 검토 -2020년 11월 2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와 한국무역협회는11월 24일 코엑스에서 제 2회 ‘미국 시장 진출 세미나-Doing Business in the U.S.’를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미 정부 및 국내외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국내 기업의 대미투자 시 고려해야 할 핵심 요인과 미국 대선의 결과가 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했다. 암참 제임스 김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암참의 목표는 한국 기업이 미국에 투자하는 과정을 최대한 원활하게 하는 것이다. 한국 기업의 대미투자가 성공할 때 한미 경제 파트너십이 더욱 견고 해진다”며 양국의 경제 협력관계에 있어 성공적인 쌍방혜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주한미국대사관 로버트 랩슨 차석은 축사를 전하며 “미국은 명실상부한 한국의 가장 큰 투자처가 되었으며, 이는 한국 기업들이 미국을 자속가능한 성장 및 기회의 땅으로 평가한다는 지표다” 라고 강조했다. 언스트앤영(Ernst&Young)의 무역정책 리더 (前 미 재무부 부차관보) 더글러스 벨(Douglas M. Bell)은 세미나 첫 번째 세션인 “미국 내 경제 기회”에 연사로 나서 미국 대선의 결과가 주요 산업 정책과 한국 재계에 미치는 영향 및 투자 기회 등에 대해 논의했다. 주한미국대사관 그레고리 브리스코(Gregory Briscoe) 상무공사는 전기·태양광 등 첨단 에너지 기술과 인공지능·스마트시티 등 변형 기술을 가장 큰 잠재력을 가진 분야로 꼽으며, 시장 조사 및 상담을 통해 한국 기업의 미국 진출을 지원하는 주한미대사관의 프로그램인 “셀렉트USA 투자 서밋”에 대해 설명했다.  브리스코 상무공사는 “미국과 한국은 깊은 유대 관계를 맺고 있으며 우리의 상업, 무역 및 투자 관계는 전반적인 양국의 협력에 있어 점점 더 중요해지는 요소”라고 말하며 “우리는 더욱 강력한 상업적 관계를 형성하고 싶다. 한국 기업의 세계적 성장을 위해 미국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는 것이 필수적이다. 우리는 한국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고자 한다”고 전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분야별 미국 내 서비스 소개”라는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주)이민법인대양, 고우넷(Gownet), 다빈치티에프, 신한은행 여신기획부 관계자들은 비자 발급, 은행 서비스, 코로나 대유행 속 근무 환경 최적화 등 기업이 미국 진출 시 고려해야 할 여러 서비스에 대해 소개했다.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미나, 워크샵, 네트워킹나잇 등 연간 약 80개의 행사를 진행한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한·미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을 포함한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2020.11.24

AMCHAM Strives to Realize Sustainable Growth in a Green Economy

    November 10, 2020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Sustainability Seminar 2020 on November 10, 2020. Representatives from the Korean and U.S. governments, industries and academia joined the virtual web seminar to share their insight through presentations and panel discussions under the theme of “Realizing Sustainable Growth in a Green Economy.” The seminar aims to facilitate open and constructive dialogue on sustainable business practices. In his opening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highlighted how new U.S. President-elect Joe Biden’s green growth platform complements the Green New Deal initiatives of President Moon. “President Moon has set an ambitious goal to work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by 2050. Many AMCHAM member companies in IT and other industries have also pledged to reach net carbon neutrality by 2050 and are enthusiastically supporting Korea’s commitment to sustainable growth,” he remarked. “I firmly believe that Korea’s pioneering efforts on sustainability will further reinforce its position as a global leader and destination for foreign investment.” H.E. Yang Yi Won Young,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delivered congratulatory remarks emphasizing the role of global companies in the post-COVID-19 era. “I look forward to hearing about how to leverage the Green New Deal as a key strategy for growth in the post-COVID-19 era, and what role global companies will play to grow together,” she remarked. “I hope that in-depth discussions will be held to reaffirm the role of foreign-invested companies in Korea as Korea takes the lead in setting global standards in the post-corona era.” The seminar also included presentations by Kim Sang-Hoon, Director of the T/F for Green New Deal in the Climate Change Policy Bureau a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representatives of McDonald’s, Baker Hughes, Honeywell PMT Korea, Automation Anywhere, Kim & Chang, GFEZ. A panel discussion with the presenters covered companies’ efforts to achieve net zero emissions, decarbonization, and the role of automation in building a sustainable company, among others.  # # # Founded in 1953, AMCHAM actively promotes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U.S. and Korea. It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In order to strengthen U.S. – Korea bilateral economic partnership, AMCHAM meets with prominent figures from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such as members of the Korean and the U.S. government and CEOs from leading global companies.  ### 암참, 한국의 그린뉴딜을 통한 지속성장 실현을 위해 힘써2020 암참 지속가능성 세미나  2020년 11월 10일(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지난 10일 ‘2020 지속가능성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비대면으로 진행된 웹 세미나에는 한국과 미국 정부, 산업계, 법조계, 학계 등에서 참석해 ‘녹색경제 지속성장 실현’이라는 주제로 발표와 패널 토의를 하며 의견을 공유했다. 이번 세미나는 지속가능한 경영에 대한 개방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의 자리로 마련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녹색성장 플랫폼이 문재인 대통령의 그린뉴딜 계획을 상호 보완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동시에 국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미국계 글로벌 기업들의 탄소중립 확보를 위한 노력을 언급했다. “한국 정부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웠다”며 “IT 업계를 위시한 다양한 산업계에 속한 많은 암참 회원사들도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약속하고, 한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열렬히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노력은 글로벌 리더로서의 위치는 물론 외국인투자대상국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덧붙였다. 개회사에 이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양이원영 의원은 코로나 이후의 시대에서의 글로벌 기업의 역할에 대해 언급했다. “그린 뉴딜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성장을 위한 핵심 전략으로 어떻게 연계할 것인지, 그리고 글로벌 기업들이 그 안에서 어떠한 역할을 맡아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각계각층의 의견을 청취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대한민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글로벌 표준을 선점하여 선도국가로 도약하는데 국내 외국인투자기업의 역할을 재확인하는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축사를 전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환경부 그린뉴딜 추진전담T/F 김상훈 과장, 김앤장법률사무소, 베이커 휴즈코리아, 하니웰 PMT 코리아, GFEZ, 한국맥도날드, 오토메이션 애니웨어 등의 대표들이 발표를 진행했다. 이후 패널 토의에서 발표자들은 RE100, 탈탄소화, 지속가능한 기업 환경 조성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었다.  #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대한민국과 미합중국 상호 간의 투자와 교역을 증진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1953년 설립되었으며, 다양한 산업 분야의 800여개의 기업들로 구성된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상의로서 한미 간 상호 호혜적인 양국 관계를 지속·발전시키고, 국내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는 다수의 회원사들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 

2020.11.10

AMCHAM Congratulates President-elect Joe Biden

 November 9, 2020 (Seoul) – AMCHAM joins millions of Americans in the U.S., Korea and around the world in celebrating another successful election in the world’s longest-standing democracy. We heartily congratulate President-elect Joseph Biden and Vice President-elect Kamala Harris on their victory, as widely projected by media observers pending official certification by each state government.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remarked, “AMCHAM is grateful to have enjoyed a strong working relationship with President-elect Biden during his tenure as Vice President, including hosting his visit to Seoul in 2013 and holding regular engagements with the Office of the Vice President. As both countries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the start of the Korean War, AMCHAM is confident that President-elect Biden recognizes the value of the U.S.-Korea Alliance, and we will work closely with his Administration to further strengthen the bilateral commercial and economic partnership.”   While the U.S. and Korea continue to face great challenges, including the ongoing COVID-19 pandemic, we firmly believe that the next four years will hold tremendous opportunities, especially in the digital economy and green growth. AMCHAM looks forward to playing a key role in building bridges between the governments and business communities of both countries to realize these opportunities together.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represents the position of members who continue to develop mutually beneficial bilateral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Korea and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Korean economy.###암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축하​2020년 11월 09일(서울)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민주주의 국가인 미합중국이 최근 성공적으로 치른 선거에 대해 세계 각지의 미국 국민들과 함께 축하 성명을 발표했다. 특히, 향후 각 주 정부의 공식 절차를 통해 당선이 확정될 조셉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과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달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암참은 지난 2013년 바이든 당시 부통령의 방한 시 암참 주최 기업인 간담회 개최는 물론, 부통령실과의 지속적인 업무 협의 등 바이든 당선인의 부통령 재임 기간 동안 공고한 협력 관계를 누릴 수 있었음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이 올해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기념한 만큼, 바이든 당선인이 한미동맹의 가치를 인정한다고 확신하고 있으며, 암참은 차기 행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양국간 경제ž통상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암참은 미국과 한국은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팬데믹을 포함한 여러 도전을 직면하고 있지만 향후 4년동안 디지털 경제와 녹색 성장 등과 같은 분야에서 주요한 기회 또한 얻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암참은 이러한 기회를 함께 실현하기 위해 양국 정부와 기업 간 가교를 구축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대한민국과 미합중국 상호 간의 투자와 교역을 증진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1953년 설립되었으며, 다양한 산업 분야의 800여개의 기업들로 구성된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상의로서 한미 간 상호 호혜적인 양국 관계를 지속·발전시키고, 국내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는 다수의 회원사들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 

2020.11.09

Position on unfair transactions in tobacco sales in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October 21, 2020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supports free, fair, and mutually beneficial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ccording to a research AMCHAM conducted with Korea Distribution Association (KODIA) to establish a distribution order for closed distribution channels, it has been confirmed that although Korea has been portrayed as an exemplary country that effectively combatted COVID-19 in 2020, its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still operate under a closed and secluded distribution policy.   Currently, continued monopolistic acts such as handling and selling only certain tobacco manufacturers’ products in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have unfairly deprived consumers of their right to choose and further limited fair transactions. Such practice has grossly limited sales opportunities for expressway rest service area operators, causing them significant economic losses.   First, 45% of consumers who do not use products from certain tobacco manufacturers are deprived of their tobacco brand options when visiting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According to a consumer survey, 45% of consumers do not use products from specific tobacco manufacturers, but they experience inconveniences when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they visit do not sell their preferred products. In addition, 42.3% of respondents thought negatively about the exclusive sales structure of tobacco in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Second, expressway rest service area operators are not able to improve the satisfaction of their users by selling only products from certain tobacco manufacturers, resulting in economic losses.   According to in-depth interviews and present condition surveys of expressway rest service area operators, all that participated were aware of the need for improvement to improve customer satisfaction and ensure product diversity. However, due to the long-standing tacit practice of selling only the products of certain tobacco manufacturers, the autonomy of choosing tobacco trading partners has not been followed.   Third, such exclusive sales practices continue in the midst of tacit agreement despite the Fair Trade Commission's 2015 fine and corrective orders.   In 2015, the Fair Trade Commission imposed a punitive fine of KRW 2.5 billion and issued a corrective order for a certain tobacco manufacturer that prevented the display of its competitors’ tobacco products at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The Tobacco Business Act stipulates that tobacco trading partners make self-regulating transactions and receive tobacco, but their autonomy has not been maintained. Institutional measures will be needed to fundamentally address such unfair transactions.   Chairman James Kim of AMCHAM said, "At a time when more and more Korean companies are successfully competing in the international market thanks to fair and transparent global business standards, the Korea Distribution Association's study shows that here in Korea, unique regulations in certain distribution channels such as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still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companies’ ability to fairly compete and do business here in Korea. These remaining barriers in rest service areas operated by the state-owned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should be harmonized with global standards to create a truly level playing field for businesses and consumers."   AMCHAM will continue to make various efforts to create a fair and transparent business environment.   [Reference] Key findings of Korea Distribution Association (KODIA)’s ‘Study on the establishment of fair distribution order in closed distribution channels’   1. Results collected from a factual survey of 502 expressway rest service area users and consumers with experience in purchasing tobacco found in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Ø  45% of consumers do not use products from specific tobacco manufacturers, Ø  42.3% of respondents had a negative view on (negative 34.7%, extremely negative 7.6%)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only selling one specific brand of tobacco Ø  The biggest reason for their negative view was the narrow choice of tobacco, followed by the seeming violation of consumer rights protection, and the hope that the monopolistic structure will be resolved. Ø  In addition, for the perception of whether the monopolistic structure should be resolved, the reason of “guaranteeing consumer choice” received the most votes. Ø  It is estimated that the economic damage caused by the monopolistic sales structure recognized by consumers will result in an annual endurance cost[1]of KRW 2.4 billion won to 68 billion.   2. Results of in-depth interviews and present condition surveys of 5 expressway rest service area operators (14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in total) Ø  All 5 expressway rest service area operators were aware of the need to sell multiple tobacco brands. They said many consumers look for brands other than those of a particular tobacco manufacturer, and there are many requests for improvement. Ø  All expressway rest service area operators were aware of the need for improvement to protect consumers' purchasing rights and provide options, and to ensure product diversity with a large assortment of brands. Ø  If multiple tobacco brands were to be handled/sold, the expected average revenue is more than KRW 300 million won and the expected sales growth is more than 12%. Ø  The sales and introduction of multiple brands of tobacco in expressway rest service areas are recognized by their operators as having significant economic value and the need for improvement is agreed upon.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represents the position of members who continue to develop mutually beneficial bilateral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Korea and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Korean economy. [1] Consumer’s endurance cost: social costs caused by the lack of choice that do not need to be paid   ### 고속도로 휴게소 내 담배 판매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입장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성명 2020년 10월 21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은 대한민국과 미합중국 간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 호혜적인 무역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암참이 한국유통학회와 함께 폐쇄형 유통채널에 대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2020년 코로나 극복과정에서 세계적인 모범을 보여준 대한민국에서, 여전히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폐쇄적이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역행하는 유통정책을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고속도로 휴게소 내 특정 담배제조회사 제품만 취급 판매하는 등 독점적 행위가 지속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소비자의 브랜드 선택 기회는 부당하게 줄어들고, 휴게소 운영사의 공정한 거래 및 판매기회가 제한되어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첫째, 특정 담배제조회사의 제품을 이용하지 않는 45%의 소비자들은 고속도로 휴게소 방문 시 담배 브랜드 선택권이 박탈당하고 있습니다.    소비자 조사 결과, 45%의 소비자는 특정 담배제조회사의 제품을 이용하지 않고 있으나, 고속도로 방문 시 해당 제품을 판매하지 않아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응답자의 42.3%는 고속도로 휴게소내 담배의 독점적 판매 구조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둘째, 휴게소 운영사는 특정 담배제조회사의 제품만을 판매함으로써 휴게소 이용자의 만족도 제고를 하지 못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겪고 있습니다.    휴게소 운영사 심층 인터뷰 및 현황 조사 결과, 조사에 참여한 휴게소 운영사 모두 소비자 만족도 향상 및 제품 다양성 보장을 위한 개선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경제적 손실을 입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랜기간 특정 담배제조회사의 제품만 판매하는 암묵적인 관행으로 인해 담배 거래업체를 선택하는 자율성은 지켜지고 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셋째, 이 같은 독점적 판매 행위는 2015년 공정거래위원회의 과징금 및 시정명령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보이지 않는 묵계 속에 여전히 지속되고 있습니다.    2015년 공정거래위원회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경쟁사업자 담배를 진열하지 못하게 한 특정 담배제조회사에 대해 불공정한 행위로 인한 징벌적 과징금 25억원 부과 및 시정명령을 내린 바 있습니다. 담배사업법에는 담배거래업체는 자율적으로 거래를 맺고 담배를 공급받는다고 명시되어 있으나, 사실상 자율성이 지켜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불공정 거래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제도적 조치가 필요할 것입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수많은 한국의 대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비지니스를 하고 있는 오늘날에 이번 유통학회의 연구 결과는 아직도 고속도로 휴게소라는 특정 유통채널에서의 보이지 않는 특이한 (Unique) 규제장벽이 비지니스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한국 기업들이 투명하고 공정한 글로벌기준에서 자유롭게 활동하는 만큼, 정부의 영향력 하에 있는 한국도로공사의 휴게소 유통망에서의 특이하게 남아있는 이러한 규제장벽은 바뀌어야 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암참은 앞으로도 공정하고 투명한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참고] 한국유통학회 ‘폐쇄형 유통채널의 공정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연구’ 주요 결과  1. 고속도로 휴게소 이용객 및 담배구입 경험이 있는 소비자 502명 대상 고속도로 휴게소 담배 판매 인식 실태조사 결과    Ø  45% 소비자 특정 담배 제조 회사 제품을 이용하고 있지 않으며,  Ø  고속도로 휴게소 내 1개의 특정 브랜드 담배만을 판매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42.3%는 부정적으로 답변함 (부정적이다 34.7%, 매우 부정적이다 7.6%) Ø  부정적으로 생각되는 이유로는 담배 선택의 폭이 좁기 때문을 가장 높은 이유로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소비자 권익 보호를 침해 받는 것 같기 때문이다, 독점적 구조가 해결되었으면 하기 때문이다 순으로 답함.  Ø  또한, 독점적 구조가 해소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인식에 대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여야 한다’는 이유가 가장 높은 것으로 도출됨  Ø  소비자가 인지하는 독점적 판매 구조로 인해 발생한 경제적 손해를 금액으로 환산할 때 연간 24억에서 680억원 대의 소비자의 감내비용[1]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됨   2. 고속도로 휴게소 운영사 5곳 (총 14개 휴게소 운영) 대상 심층 인터뷰 및 현황조사 결과 Ø  휴게소 운영사 5곳 모두 복수의 담배 브랜드 판매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었으며, 휴게소 이용객들 중 특정 담배제조회사의 제품이 아닌 브랜드를 찾는 고객이 많으며 이에 대한 개선 요청이 다수 발생하고 있다고 답함  Ø  휴게소 운영사 모두 소비자의 구매 권익 보호 및 선택권 제공, 다수의 브랜드 구색으로 제품 다양성 보장을 위해 개선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었음  Ø  복수의 담배 브랜드를 취급/판매할 경우, 평균적으로 예상 매출액이 3억원 이상, 매출 증가율은 12% 이상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응답함  Ø  휴게소 내 복수의 브랜드 담배 판매 및 도입에 대해 휴게소 운영사 입장에서 경제적 가치가 크다고 인식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개선의 필요성에 대해 동의함     #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는 대한민국과 미합중국 상호 간의 투자와 교역을 증진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1953년 설립되었으며, 다양한 산업 분야의 800여개의 기업들로 구성된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상의로서 한미 간 상호 호혜적인 양국 관계를 지속·발전시키고, 국내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는 다수의 회원사들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다.  [1] 소비자의 감내비용: 선택권 없음을 참아서 발생한 지불하지 않아도 될 사회적 비용

2020.10.21

AMCHAM Hosts Special Luncheon with The Honorable Harry Harris

(한글은 아래 참조) ​   October 20, 2020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Special Luncheon with Ambassador Harry Harris on October 20, 2020, at the Grand Hyatt Seoul. Around 50 distinguished guests, including officials from both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CEOs of foreign companies, attended the event.  After being nominated by President Trump on May 23, 2018, Ambassador Harris has been serving as U.S. Ambassador to the Republic of Korea (ROK) for the last two years. Ambassador Harris delivered a speech about the future of the U.S. – ROK alliance as well as ways two countries have been adapting to the “new normal” amid the current COVID-19 pandemic at the event.    “While our alliance is the linchpin of stability and security in East Asia, our relationship has grown to encompass many dimensions, including trade, people-to-people ties, and cooperation across a broad range of disciplines—all of which AMCHAM has played a critical part in supporting,” remarked Ambassador Harris.    In a fireside chat with Jeffrey Jones, Chairman of the AMCHAM Board of Governors, Ambassador Harris discussed a variety of topics, such as his efforts to promote bilateral investment ties, changes he has seen in diplomacy since the onset of the COVID-19 pandemic, as well as ways for the two countries to collaborate to overcome the economic impact of the pandemic.    “Despite the many challenges we have faced in recent years, we have always been able to count on Ambassador Harris’s strong leadership,” said Chairman & CEO Kim. “I cannot remember a time when the relationship between AMCHAM and the U.S. Embassy was closer and more productive.”   # # #   Founded in 1953, AMCHAM actively promotes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U.S. and Korea. It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In order to strengthen U.S. – Korea bilateral economic partnership, AMCHAM meets with prominent figures from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such as members of the Korean and the U.S. government and CEOs from leading global companies.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초청 오찬간담회 개최​2020년 10월 20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10월 20일 오전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초청하여 특별오찬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 날 행사에는 한미 정부 관계자, 국내외 기업 최고경영자(CEO) 등 50여 명의 귀빈들이 참석했다.   2020년 암참 특별간담회 시리즈의 일환으로 초청된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상황 속 한미 양국이 “뉴 노멀(새로운 일상)”에 적응하기 위한 노력 및 한미 동맹 전망에 관한 견해를 밝혔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한미 동맹이 동아시아 정세의 안정과 안보의 핵심적인 역할을 함과 동시에 인적, 물적 교류를 포함한 다각적인 차원으로 발전했다”라며, “암참은 이러한 양국의 관계 발전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이후 이어진 제프리 존스 암참 이사회 회장과의 좌담에서 양국간 투자 증진을 위한 노력, 코로나19 발생 이후 벌어진 외교적 변화, 양국의 경제 침체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논의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최근 몇 년간 수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우리는 그럴 때마다 늘 해리스 대사님의 강력한 리더십에 의지할 수 있었다"며, “암참과 주한미국대사관의 관계는 그 어느때보다 돈독하다"고 말했다.   #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미나, 워크샵, 네트워킹나잇 등 연간 약 80개의 행사를 진행한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2020.10.20

AMCHAM Holds Business Roundtable on Tax Policy Recommendations for Post-COVID Economic Recovery

(한글은 아래 참조) ​ October 6, 2020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Chairman and CEO James Kim) held a business roundtable to discuss tax policy recommendations to promote post-COVID economic recovery. Representatives of companies from diverse industries including finance, automobiles, IT, tobacco, and legal services participated in the roundtable, which was held virtually in compliance with government guidelines for social distancing. Various suggestions on tax policies to promote business in sectors affected by the COVID-19 pandemic were shared during the meeting.  [Non-Face-To-Face Tax Audits] A number of participating companies expressed opinions on government tax audits, pointing out that even at a time when many companies are mandating their employees to work from home due to COVID-19, on-site tax audits are still the norm. It was suggested that rather than conducting regular on-site audits, the government should try to reduce the frequency of regular audits and devote resources to irregular audits to prevent the fundamental problem of tax evasion. Given that transparency in taxation administration has improved, it was recommended that regular audits should be conducted mainly in written form and on-site tax audits should be required only when necessary.    [Reduction of Individual Consumption Tax on Automobiles] The auto industry focused on the government policy that reduced individual consumption taxes by 70 percent from March to June this year to boost domestic demand. The effect of the policy was demonstrated in the increased year-on-year domestic sales during the implementation period. However, since early July, the tax reduction was scaled down to 30 percent, which led to a significant loss in domestic sales. Companies suggested a return to a tax reduction of 70 percent until the end of 2020 in order to respond to the drop in exports and production which has affected the auto industry since the outbreak of COVID-19 early this year.     [Indexation of Tobacco Tax] The tobacco industry suggested the indexation of the tobacco tax as a possible solution to the increase in government fiscal spending that seems inevitable due to the regulatory response against COVID-19. The tobacco industry explained that although the tax burden on cigarettes increased by more than 180% in 2015, the effect of such an increase on reducing the smoking rate was insufficient, and added that cigarette prices remained at the same level over the past five years, resulting in a drop in real prices. It was also mentioned that irregular and radical tax increases would not only burden the consumers but also make it difficult for tax authorities to manage stable tax collection that is essential for COVID-19 response. Citing the fact that most OECD countries, including Australia, Britain, Canada and Germany, are introducing a system that links tobacco taxes to the inflation rate, the participating companies proposed adopting a similar indexation of the tobacco tax and raising the tax incrementally every year. The need to reduce smoking rates and increase the predictability of tax policies through such creative measures was emphasized.   [Retained Earning Tax, LLP Taxation Administration] In addition, flexible application of the corporate retained earning tax and improvement of the tax administration for limited liability partnerships were discussed as solutions that would help companies cope with future crises.   “At this time when global attention is focused on Korea due to its successful preventive measures against COVID-19, AMCHAM will do our best to support the rapid recovery of the Korean economy by recommending various policy improvements” said James Kim, Chairman and CEO of AMCHAM. He added, “We will deliver the proposals discussed in this roundtable to the government and advocate that they be taken into consideration for the 2020 tax code revision.”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Note: “AMCHAM” should be used instead of “AmCham” ### 암참, 포스트코로나 경제 활성화를 위한 조세 정책 논의 - 외투기업 관계자 초청 조세 정책 간담회 개최 - 2020년 10월 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최근 포스트 코로나 경제 활성화를 위한 조세 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간담회는 금융 및 보험업, 자동차, IT, 담배 제조업, 서비스업 등 다양한 업권의 외투기업 회원사 관계자들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비대면으로 참석,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코로나19로 위축될 수밖에 없는 기업활동에 활력을 제고하고, 국내 조세환경의 개선 방안을 발굴하기 위해 개최된 본 간담회에서는 외투기업들이 당면한 다양한 조세 정책에 대한 의견이 논의되었다.   [비대면 세무조사 도입] “코로나 시대 안전과 효율성 증대 위해 현장 세무 조사 줄여야”   간담회 참여 기업들은 코로나 확산세가 지속되어 기업 직원들의 재택근무가 실시되고 있는 현 시점에도 현장조사를 고수하는 정부의 세무조사 실무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단지 조세채권 부과제척기간이 도래했다고 해서 의무적으로 현장 정기 조사를 진행하기 보다는 어느 정도의 조세채권을 확보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검토를 선결해 정기조사의 빈도를 줄이고 비정기조사에 추가적인 인력과 노력을 할애해 근원적인 세원잠식을 방지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일반적인 정기조사의 경우, 과세행정의 투명성이 진일보한 만큼, 서면을 통한 질의응답 및 필수적인 경우에만 기업 방문 등 조사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보았다.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세제 혜택 축소에 위축된 내수 자동차 시장 살리려면 자동차 개소세 재인하 필요”   자동차 업계는 정부가 내수 진작을 위해 지난 3월 초부터 6월 말까지 도입한 개별소비세 70% 인하정책의 효과에 주목했다. 이와 같은 개별소비세 인하정책의 효과는 해당 기간 동안 전년동월대비 증가한 내수 판매로 입증되었다. 코로나 확산 이후 생산 공장 가동률 및 수출 하락으로 인해 심대한 매출 손실을 겪고 있는 국내 자동차 시장의 재활성화를 위해 7월부터 30% 수준으로 하향 조정된 개별소비세 감면폭을 70 % 수준으로 재확대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입장이 논의되었다.   [담배 제세부담금 개편] “’담배 물가 상한제’ 등 안정적인 조세확보와 흡연율 감소를 위한 창의적인 방안 적극 검토해야”   참석자들은 또한 담배 제세부담금의 정책적 목표 실현을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담배업계는 지난 2015년 담배 제세부담금이 180% 이상 인상되었지만 흡연율 감소효과는 미비했다며, 지난 5년간 국민 소득수준과 소비자 물가인상율을 감안할 때 담배 가격은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되어 실질가격이 떨어지는 효과를 낳았다고 설명했다. 비주기적이고 급진적인 세금 인상으로 인해 서민 경제 부담은 물론, 조세 당국 입장에서도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에 필수적인 안정적인 조세정책 운용 또한 어렵다는 의견도 언급되었다. 호주, 영국, 캐나다, 독일 등 대부분의 OECD 국가에서는 담배 제세부담금을 물가에 연동시키는 제도를 도입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개별소비세법 등의 개정을 통해 담배 제세부담금을 물가 등 특정지수와 연동해 매년 일정 비율로 인상하는 방안이 논의되었다. 이러한 창의적인 방안을 통해 흡연율 감소효과를 높이고 조세 정책의 예측가능성을 증진할 필요성이 강조되었다.   [기업소득환류세제, 유한책임파트너십 종합소득세 신고납부절차 개선 등] “기업 내부 이익유보를 통해 코로나 같은 위기에 대처할 기초체력을 기르는 것 중요”   이외에도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기업들의 경영 상황이 위축된 만큼, 내부 이익유보를 통해 위기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할 수 있도록 기업소득환류세제에 대한 유연한 적용 제공, 전문서비스법인이 채택하는 유한책임파트너십 형태에 대한 종합소득세 신고납부 절차 개선 등이 논의되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성공적인 K-방역으로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한국이 각종 정책 개선을 통해 침체된 경제 또한 신속하게 활성화할 수 있도록 암참 또한 최선을 다하겠다”며 “간담회에서 논의된 다양한 외투기업의 건의사항을 정부에 전달하겠으며, 2020년 세법개정안 논의 시 검토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미나, 워크샵, 네트워킹나잇 등 연간 약 80개의 행사를 진행한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2020.10.06

AMCHAM Korea Endorses Minister for Trade Yoo Myung-hee for WTO Director-General

(한글은 아래 참조) ​ September 14, 2020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is proud to endorse Yoo Myung-hee, Minister for Trade of the Republic of Korea, for the position of Director-General of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WTO). Minister Yoo has proven herself to be a strong and principled leader as well as a champion of free and fair trade during a time of historic challenges for international trade and the global economy. We have no doubt that she is ideally equipped to realize the vision of a resilient, relevant and responsive WTO that can take the lead in achieving the post-pandemic global economic revival.   AMCHAM has been privileged to enjoy a close working relationship with Minister Yoo for many years. In the amendment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that began in 2017, Minister Yoo successfully renegotiated and oversaw the implementation of the “gold standard” FTA. In the process, she achieved greater levels of market access while adeptly responding to the sensitivities of political and economic stakeholders in both countries. In numerous engagements that Minister Yoo has held with the international business community in Korea, AMCHAM has witnessed her exceptional knowledge and insight as well as her unique ability to bring together diverse negotiating partners to achieve lasting solutions. Her leadership and willingness to listen to all stakeholders has inspired confidence in business and helped safeguard economic stability even amid the unprecedented challenges posted by the COVID-19 pandemic.   AMCHAM is also convinced that Minister Yoo’s election as Director-General of the WTO would serve to significantly advance the U.S.-Korea bilateral partnership. Korea has been a key partner in achieving the vision of a free, fair and rules-based global trade order that the United States has pursued since World War II. Minister Yoo’s campaign for WTO Director-General forcefully articulates these principles and sets forth a clear blueprint to put them into action. As Director-General, Minister Yoo would reform the WTO to realize more fully on a global scale the values of free, fair and reciprocal trade that are championed by the U.S.-Korea partnership and enshrined in the amended KORUS FTA.   Minister Yoo abundantly possesses the attributes and the vision needed to successfully lead the WTO to become a more relevant and influential institution in shaping the global trade order in the years to come. AMCHAM wholeheartedly endorses her candidacy as the best possible outcome for the U.S.-Korea partnership, for the WTO, and for the global economy.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유명희 WTO 사무총장 후보 지지 선언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성명  2020년 9월 14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 제임스 김)는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 입후보한 대한민국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다. 유명희 본부장은 국제무역과 세계경제에 전례 없던 어려움의 시기에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의 수호자일 뿐 아니라 훌륭하고 원칙에 기반한 리더임을 증명했다. 우리는 유명희 후보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세계경제 부흥을 위해 WTO가 실현해야 할 비전을 이끌 준비가 되어 있음을 의심치 않는다.   암참은 지난 수년간 유명희 본부장과 긴밀한 업무 관계를 지속해왔다. 2017년 개시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당시 유명희 본부장은 탁월한 협상력을 보였으며, 자유무역협정의 모범적인 표본(Gold Standard)이라 할 수 있는 한미FTA의 이행을 총괄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유명희 본부장은 한미 양국의 정치 및 경제분야 당사자들의 민감한 이해관계에 능숙하게 대응하며 높은 수준의 시장 진입을 가능케 했다. 암참은 유명희 본부장이 국내 외투기업들과 만난 여러 자리에서 유 본부장의 방대한 지식과 통찰력 뿐 아니라 다수의 협상 파트너들의 의견을 한데 모으는 특별한 능력을 목도했다. 유 본부장의 리더십은 물론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는 자세는 기업들에 신뢰를 주었고, 코로나19로 인해 전례 없는 도전과제 속에서도 경제 안정을 도모하는데 일조했다.   또한, 암참은 유명희 후보의 WTO 사무총장 선출이 한미 양국의 파트너십을 더욱 진전시킬 것이라 확신한다. 대한민국은 미국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줄곧 추구해 온 자유롭고, 공정하며, 원칙에 입각한 세계무역질서의 핵심 파트너이다. 유명희 후보의 WTO 사무총장 선거 공약은 이와 같은 원칙을 분명히 표명하고 있으며, 이를 실행에 옮기기 위한 명확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유명희 본부장은 WTO 사무총장으로 당선된다면 한미 양국 간 파트너십, 그리고 개정된 한미FTA에 담겨 있는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 호혜적인 무역의 가치를 보다 세계적으로, 더욱 완전하게 실현할 수 있도록 WTO의 개혁을 이끌 것이다.          유명희 본부장은 향후 WTO가 더욱 명확한 목적과 영향력 있는 기관으로 탈바꿈해 세계 무역질서를 수립할 수 있도록 하는데 필요한 역량과 비전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다. 암참은 한미 간 파트너십, WTO, 그리고 세계 경제를 위한 최선의 결과를 가져다 줄 유명희 본부장의 입후보를 지지하는 바이다.###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미나, 워크샵, 네트워킹나잇 등 연간 약 80개의 행사를 진행한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2020.09.14

AMCHAM Promotes Business-Government Cooperation for a Post-COVID Recovery

      (한글은 아래 참조) ​ June 26, 2020 (Seoul)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Korea) hosted the 2nd AMCHAM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2020 on June 26, 2020, at the Grand Hyatt Seoul. Around 100 distinguished guests, including officials from the U.S. and Korean governments and CEOs of foreign companies, attended the event.                                                                                                                                The first event of its kind since the COVID-19 pandemic, the seminar discussed measures to revive the Korean economy from the viewpoint of foreign-invested companies operating in Korea.   In his congratulatory remarks,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underlined the need for collaboration on the road to economic recovery. “Korea has already set a positive example on handling COVID-19. With continued partnership between the Korean government and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Korea can continue to lead the world in economic recovery,” he remarked.                                                                                       Following Chairman & CEO Kim were congratulatory remarks by His Excellency Suh Byung-soo,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His Excellency Sung Yun-mo,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he Korean government will take the lead in helping the global economy flourish in the post-corona era,” remarked Minister Sung. “We will lead strong cooperation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Honorable Harry Harris, U.S. Ambassador to South Korea voiced his support for the global business community in Korea.                                           The first panel discussion delved into the results of a survey on AMCHAM members’ perspectives of the impact of the pandemic on revenue, employment and investment. Representatives of iconic U.S. brands who were able to mitigate the negative impacts of the pandemic, including 3M Korea, The Estée Lauder Companies Korea, Costco Wholesale Korea and Lime Korea, shared their best practices and lessons learned.   The second panel discussion featured a dialogue about necessary regulatory reform in the era of the Korean New Deal with representatives from IBM Korea, Airbnb Korea, GE Renewable Energy Korea, KOTRA and Macoll Consulting Group. This session covered the role of global multinational companies in the Korean New Deal as well as the easing of regulations to help businesses recover from COVID-19.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member compani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주한미국상공회의소, 포스트코로나 경제 회복을 위한 한국 정부-글로벌 제계 협력 촉진‘2020 제2회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2020년 6월 26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이하 “암참”)은 6월 26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제2회 암참 국내 기업환경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미 정부 관계자와 글로벌 기업 대표 등 약 10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첫 대규모 정책 세미나를 치른 암참은 코로나19 상황 안정화 이후 국내 경제 활력 보강 및 외투기업 국내투자 활성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한국 정부는 이미 코로나19 대응에서 모범을 보였다”며 "한국 정부는 글로벌 제계와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으로 경제 회복에 있어 세계를 선도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축사는 미래통합당 서병수 의원(부산 부산진갑)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맡았다. 성윤모 장관은 “한국 정부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글로벌 경제가 재도약할 수 있도록 가장 앞장서서 뛰어갈 것이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국내 미국 기업 관계자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했다. 첫 번째 패널 토론에서는 암참 회원사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설문 결과를 살펴보았다. 쓰리엠, 에스티로더컴퍼니즈, 코스트코, 라임이 참석한 본 세션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를 현명하게 극복해낸 기업의 우수 사례와 교훈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IBM, 에어비앤비, GE와 코트라와 마콜컨설팅그룹이 참여한 두번째 패널 토론에서는 한국판 뉴딜 실현을 위한 글로벌 기업의 기여 방안과 기업의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규제 완화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2020.06.26

AMCHAM Kicks Off April Webinar Series on the Impact of COVID-19

 (한글은 아래 참조) ​April 3, 2020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hosted a webinar on April 3 with the theme “The Economic Impact of COVID-19 on U.S.-Korea Relations.” The guest presenters were Troy Stangarone, Senior Director and Fellow at the Korea Economic Institute of America (KEI), and Kyle Ferrier, Director of Academic Affairs and Fellow at KEI.   Comparing the economic situation of Korea and the world in previous financial crisis to the situation today, Director Ferrier noted, "Korea is in much better shape than when it was in '97-'98, and now what's most important for the U.S. and South Korea is to build upon our bilateral relationship and expand to multilateral cooperation. Korea is actually in a strong position and it should try to help other countries really face the threat that coronavirus poses on a more equal ground."   Noting that the travel and tourism was one of the industries hardest hit by the crisis, Senior Director Stangarone remarked, "It is going to take significant government intervention to revive the tourism and travel industry. Unless there are sort of common global standards backed by all the governments, people are going to be leery to travel."   AMCHAM planned this webinar series to address major issues in the global business economy while encouraging social distancing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virus. About 200 people attended the webinar online.   “AMCHAM is actively participating in social distancing under the strict goal of preventing the spread of the coronavirus. Given the circumstances, it is meaningful that we can promote communication and exchange of opinions using creative digital platforms such as this webinar series,” said AMCHAM Chairman & CEO James Kim. “Discussing the future of Korea’s economy via these webinars will allow for a faster recovery.”   AMCHAM will conduct a total of five webinars in April beginning with this webinar. The upcoming presentations and discussions will cover a variety of related topics, including economy, personnel/labor, contracts, emotional management, and compatibility between work and family when working at home. The schedule and details of the webinar series can be found on the official AMCHAM website.  # # # AMCHAM Korea was founded in 1953 with a broad mandate to encourage the development of investment and trade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MCHAM is the largest foreign chamber in Korea comprised of 800+ member companies and affiliates with diverse interests and substantial participation in the Korean economy.  ### 주한미국상공회의소, 4월 웨비나 시리즈 개최2020년 4월 3일 – 주한미국상공회의소(이하 ‘암참’)는 4월 3일 “코로나바이러스가 한미관계에 미치는 경제적 영향”이라는 주제로 웨비나를 통한 온라인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다. 본 행사의 발표는 트로이 스탄가론 (Troy Stangarone) 한미경제연구소(KEI) 선임국장과 카일 페리어(Kyle Ferrier) 한미경제연구소 학술국장이 맡았다.   페리어 학술국장은 과거 외환위기 당시 한국과 세계의 경제상황을 비교하며 “한국은 97-98년 IMF 상황에 비해 훨씬 더 나은 상태에 있고, 한미 양국 관계를 바탕으로 다자간 협력으로 확대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한국은 코로나 대응에 상대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는 만큼, 다른 국가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협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스탄가론 선임국장은 여행ž관광산업이 이번 위기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산업 중 하나라는 점을 지적하며 "관광과 여행업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정부의 상당한 지원이 요구될 것”이라며 “여행 재개 기준에 있어 전 세계가 동의할 만한 수준의 일종의 ‘글로벌 스탠다드’가 명확해지기까지는 시민들은 쉽사리 여행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암참은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함과 동시에 재계의 주요 현안을 다루는 행사로 본 웨비나를 기획하였다. 이날 온라인 접수를 통해 웨비나에 참석한 인원은 200명으로 집계되었다. 제임스 김 회장은 "암참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라는 엄중한 목표 하에 진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에서 본 웨비나 시리즈와 같이 창의적인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정보전달과 의견 교환을 도모할 수 있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4월 동안 진행될 웨비나 시리즈를 통해 위기 이후의 한국 경제에 대한 고민을 지속한다면 보다 빠른 회복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암참은 이날 웨비나를 시작으로 4월 간 총 5회의 웨비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이라는 대주제로 경제, 인사/노무, 계약 이행, 스트레스 관리, 재택 업무와 가정의 양립 등 다양한 관련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당 웨비나 일정 및 세부 정보는 암참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 #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내 최대 외국 경제단체이다. 한국 경제 각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800여 개의 회원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미나, 워크샵, 네트워킹나잇 등 연간 약 80개의 행사를 진행한다. 암참은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강화를 위해 한국 및 미국 정부 및 외국 기업 CEO 등 포함되는 공공 및 민간 부문의 인사와 만난다.  ​

2020.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