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2050 탄소중립 목표...이마트 “에너지 효율에 매년 수백억 투자”

2050 탄소중립 목표...이마트 “에너지 효율에 매년 수백억 투자”  조선비즈 양범수 기자 - 이마트는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매년 수백억원을 들여 다양한 에너지 관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18년 약 51만톤(t)을 기록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34만t으로 32.8% 감축하고, 2050년에는 ‘넷제로(온실가스 순 배출량 0)’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마트가 이를 위해 가장 집중적으로 실천하는 과제는 건물 에너지합리화(ESCO) 사업이다. 점포 내 조명부터 공조·냉난방기·냉동기·압축기·냉온수펌프 등 낡은 설비를 친환경 매장 구축을 위한 고효율 설비로 교체하는 사업으로, 연간 100억원에 가까운 투자를 집행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정부의 온실가스 규제 정책이 시행되기 전인 2009년부터 이뤄져 온 것으로, 이마트는 2022년까지 누적 1044억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했다. 이를 통해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의 3200~7600tCO2eq를 감축하고 있다. 이마트는 2025년까지 해당 사업에 251억원의 시설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다. ESCO 사업과 같은 시기 시작한 재생에너지 발전 사업도 자가발전을 통한 재생에너지 소비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기여하고 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구성점에 도입한 태양광 발전과 이마트 제천점에 적용된 지열시스템을 시작으로 2022년 기준 37개 점포에 재생에너지 설비를 구축했고, 한 해 동안 41만7557kWh의 재생 에너지를 사용했다. 이마트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 산하 조직에서 이러한 노력을 실천하고 있고, 넷제로 달성을 위한 로드맵을 수립해 실천하고 있다. 분야별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목표는 ▲운영효율 개선 4만t ▲설비교체 1만t ▲상쇄배출권 확보 5만t ▲신재셍에너지 12만t ▲에너지 전환 4만t ▲신재생에너지 25만t ▲기타 5만t 등이다. 또 이마트 스스로의 직·간접 온실가스 배출량을 평가하는 Scope 1·2(기업이 소유하고 관리하는 사업장에서 직접적으로 배출되는 온실가스와 전기, 스팀 등 에너지원을 사용함으로써 간접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넘어 가치 사슬 전체에서 발생하는 모든 간접적인 배출량을 산정해 이를 감축할 계획이다. 이마트의 Scope 3 배출량은 633만3404tCO2eq이다. 이마트는 온실가스 감축 외에도 다양한 자원 활용 및 절감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상품 포장에 사용되는 스트레치 필름 재활용 사업으로 연간 1066t의 스트레치 필름을 회수해 재활용했다. 또 비닐 롤백의 크기를 줄이고 비치 개소를 축소해 사용량을 506t 줄였다. 모바일 영수증 캠페인으로 2022년 기준 누적 2억8000만장의 종이 영수증 사용을 줄였으며, 신선식품 포장재를 재생 원료로 대체해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 1100t을 줄였다. PB(자체브랜드) 상품인 피코크 밀키트 패키지 역시 개선해 종이 사용을 연간 1800t 감소했다. 출처: https://biz.chosun.com/distribution/channel/2024/01/18/ZGJMF3IMKRDSVAQESGEQFHU56Y/?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2024.01.19

[News Article] 메가존클라우드 “텐센트와 중국·일본·호주 시장 진출”

메가존클라우드 “텐센트와 중국·일본·호주 시장 진출”    조선비즈 이경탁 기자 - 메가존클라우드가 글로벌 클라우드 선도 기업 텐센트클라우드와의 협력관계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한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최근 중국 선전에서 개최된 ‘Tencent Global Digital Ecosystem Summit 2023′ 행사에서 텐센트측과 기존 업무협력 체계를 전략화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하는 내용의 후속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지난 2019년부터 국내 시장을 중심으로 전개해 온 텐센트 클라우드 솔루션 공급 파트너십의 적용 범위를 앞으로 2년에 걸쳐 중국과 일본, 호주 등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지난 2019년 텐센트와 최초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국내 게임사, 미디어 업계를 포함한 다양한 산업군의 고객들에게 텐센트 클라우드 솔루션 공급을 확대해 왔다. 메가존클라​우드는 그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5월 텐센트 클라우드로부터 ‘Selected Partner Award’를 수상했다. 이 상은 텐센트 클라우드가 파트너에게 수여하는 최고 등급의 상이다. 한국 파트너 가운데 한곳에만 수여된다. 너키 팡(Nucky Fang) 텐센트 클라우드 한국 법인장(General Manager, Tencent Cloud Korea)은 “텐센트 클라우드의 한국 최대 파트너인 메가존클라우드와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더욱 확대하게 돼 기쁘다”며 “그동안 사업을 통해 쌓아온 기술적 협력체계 및 신뢰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더 큰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는 “게임과 미디어 업계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보이고 있는 텐센트 클라우드와의 협력관계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할 수 있게 돼 많은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양사의 전략적 강점을 융합해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biz.chosun.com/it-science/ict/2024/01/16/4UICZYPJJRBB7GQAFKHUNAKKNA/ 

2024.01.19

[News Article] '시속 1489㎞'…서울·뉴욕 비행 7시간 시대 열린다

'시속 1489㎞'…서울·뉴욕 비행 7시간 시대 열린다  한국경제 강경주 기자 - 미 항공우주국(NASA)과 록히드마틴이 수 년간 함께 개발한 저소음 초음속 항공기 'X-59'가 공개됐다. X-59가 상용화될 경우 서울에서 미국 뉴욕까지 비행 시간은 7시간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14일(현지시간) NASA에 따르면 록히드마틴은 지난 12일 캘리포니아 팜데일에서 열린 행사에서 그동안 개발한 X-59를 관계자들에게 선보이고 향후 시험 비행 계획 등을 발표했다.X-59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항공기보다 속도는 빠르고 소음은 적다는 점이다. NASA는 X-59의 음속 폭음을 일으키는 충격파를 줄이기 위해 X-59 기체 앞쪽을 비롯해 동체 또한 길쭉하게 설계했다. 속도는 음속의 1.4배, 즉 시속 925마일(약 1489㎞)이라고 설명했다. 초음속 항공기는 이미 선보인 바 있다. 1947년 NASA의 전신인 미국항공자문위(NACA)와 공군, 벨(Bell)사가 공동 개발한 '벨 X-1' 로켓항공기는 13.9㎞ 고도에서 초음속 비행의 꿈을 실현했다. 하지만 폭발음이 문제였다. 천둥소리 같은 소음 때문에 미국은 1973년 저고도에서 초음속 비행을 금지했다. 영국과 프랑스가 공동 개발한 초음속여객기인 '콩코드'는 1976년에 취항해 음속보다 두 배 빠른 속도로 운항했지만 이착륙 시 발생하는 소음과 너무 비싼 요금 등으로 상업적으로 실패하고 2003년 5월 운행이 중단된 바 있다. NASA는 '조용한 초음속 기술'(Quiet SuperSonic Technology)을 뜻하는 '퀘스트(Quesst) 미션'이라는 이름으로 초음속 비행 및 소음저감 기술을 집약한 X-59를 개발해 왔다. X-59가 실제 비행에 나서게 되면 비행 시간이 기존보다 절반 정도 단축된다. 서울에서 미국 뉴욕까지 비행 시간이 평균 14시간에서 7시간으로, 서울에서 프랑스 파리까지 약 13시간 걸리던 비행 시간도 6시간 가까이 줄어든다. NASA는 올해 말부터 미 전역 도시 상공에 X-59 시범 비행을 진행하고, 소음과 사람들의 소음 인식 정도를 측정할 예정이다. 이후 해당 데이터를 연방항공청(FAA)과 국제 규제 기관에 제출할 계획이다. NASA는 "X-59는 우리가 여행하는 방식을 바꾸고 훨씬 더 짧은 시간에 우리를 가깝게 만드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www.hankyung.com/article/202401155279i 

2024.01.19

[News Article] Apple dethrones Samsung as No. 1 smartphone vendor for first time in history

Apple dethrones Samsung as No. 1 smartphone vendor for first time in history BY JIN EUN-SOO, Korea JoongAng Daily - Apple, for the first time ever, has dethroned Samsung to become the No. 1 smartphone vendor in 2023. The Cupertino, California-based company sold 234.6 million units last year, a 3.7 percent increase over the previous year, according to market tracker IDC. Apple was the only company of the three largest smartphone manufacturers to display positive growth last year amid a struggling smartphone market. Samsung Electronics shipped 226.6 million units in 2023, a 13.6 percent de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Apple accounted for 20.1 percent of the global market while Samsung accounted for 19.4 percent in 2023. IDC attributed the results to the growing market for premium smartphones, a segment in which Apple dominates. “Apple's ongoing success and resilience is in large part due to the increasing trend of premium devices, which now represent more than 20 percent of the market fueled by aggressive trade-in offers and interest-free financing plans,” said Nabila Popal, research director of IDC's Worldwide Tracker team.  The firm also noted that high-quality competitors in the Android space are pulling Samsung customers away. “Apple certainly played a part in Samsung's drop in rank, but the overall Android space is diversifying within itself,” said Ryan Reith, group vice president of IDC's Worldwide Mobility and Consumer Device Trackers division.  “Huawei is back and making inroads quickly within China. Brands like OnePlus, Honor, Google and others are launching very competitive devices in the lower price range of the high end.” The most recent year that Samsung didn't top the manufacturer list was 2010. Nokia held first place that year; Apple didn't make the top five. Chinese brands continued to sell well: Xiaomi, Oppo and Transsion all followed Samsung on the list. Xiaomi sold 145.9 million units last year, while Oppo and Transsion shipped 103.1 million and 94.9 million, respectively.  The overall smartphone market shrank last year. Global shipments declined by 3.2 percent on year in 2023 on-year, totaling just 1.2 billion units.  Source: https://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2024-01-17/business/tech/Apple-dethrones-Samsung-as-No-1-smartphone-vendor-for-first-time-in-history/1960475 

2024.01.19

[News Article] Hyundai, Kia take nine honors at U.S. Good Design Awards

Hyundai, Kia take nine honors at U.S. Good Design Awards BY SARAH CHEA, Korea JoongAng Daily - Hyundai Motor and Kia took nine prizes at the United States' 2023 Good Design Awards, highlighting their design competitiveness in the global auto scene. The Korean automakers received awards in the categories of transportation and interactive media; Hyundai took six, Kia took two and Hyundai subsidiary Genesis took one. The Ioniq 6 drew attention for its sleek exterior and stylish interior design, while Grandeur was recognized for its futuristic exterior styling and interior that maximizes comfort and luxury, according to Hyundai.  The N Vision 74, Hyundai's first hydrogen-powered sports car, achieved a “grand slam,” in Hyundai's words, with its recent victory. It has now won all four major design awards, including honors from the iF Product Design Awards, the 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and the Red Dot Design Awards. The Good Design Awards, which were founded in 1950, evaluate products for innovative design, new technologies, function, energy efficiency and sensitivity to the environment. The selection is done jointly between the Chicago Athenaeum Museum of Architecture and Design and the European Centre for Architecture, Art, Design and Urban Studies in Europe. Hyundai also won awards in the Interactive Media category for its ‘Seon,’ 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 infotainment system, and the ‘Hyundai Sans UI,’ its mobility-exclusive font. Kia's EV9 and the company's car infotainment system, named Ki, were honored in the same category. Genesis also won an award in the transportation category for its Genesis X Convertible concept. Source: https://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2024-01-17/business/industry/Hyundai-Kia-take-nine-honors-at-US-Good-Design-Awards/1960543 

2024.01.19

[News Article] 어플라이드, 구글과 차세대 AR 디스플레이 기술 공동개발

어플라이드, 구글과 차세대 AR 디스플레이 기술 공동개발  조선비즈 황민규 기자 -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가 첨단 증강현실(AR) 기술 구현을 위해 구글과 협업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업으로 양사는 어플라이드의 재료공학 솔루션 분야 기술과 구글의 플랫폼∙제품∙서비스를 결합해 차세대 AR 경험을 위한 경량화된 비주얼 디스플레이 시스템을 개발한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다양한 세대의 제품,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개발을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CTO 오피스의 포토닉스 플랫폼 사업부 부사장 겸 총괄책임자 폴 마이스너(Paul Meissner) 박사는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는 최첨단 고성능 광학 기술을 도입해 획기적인 신제품을 가능케 하는 우수하고 경량화된 솔루션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며 “어플라이드의 글로벌 엔지니어링 역량과 구글의 검증된 플랫폼∙제품∙서비스를 결합함으로써 미래 AR 제품 분야에서 무한한 가능성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샤흐람 이자디(Shahram Izadi) 구글 AR 부문 부사장은 “구글은 컴퓨팅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 사용자에게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차세대 비주얼 컴퓨팅 환경을 구현할 핵심 기술 및 프로세스 개발을 위해 어플라이드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출처: https://biz.chosun.com/it-science/ict/2024/01/16/TMNAXLXXWBB4HJ55N6WIP53PI4/  

2024.01.16

[News Article] Pedal to metal at Hyundai’s brutal desert test track

Pedal to metal at Hyundai’s brutal desert test track   BY SARAH CHEA, Korea JoongAng Daily - About a two-hour ride from Las Vegas, sits Mojave Desert, the largest desert in California. Driving one more hour through the vast desert, camouflaged Hyundai Motor EVs and SUVs were being tested at its 17.7 million-square-meter (190.5-million-square feet) California Proving Grounds, where all Hyundai and Kia cars must be examined before hitting the North American roads. It’s the “most suitable ground to test vehicles in extreme conditions,” in Hyundai’s words, with the average temperature staying at 39 degrees Celsius (102 degrees Fahrenheit), going up to 54 degrees Celsius in summer and dropping to zero degrees in winter. “We test cars on various major areas including off-road driving, safety and cars’ functions based on U.S. regulations at Mojave proving grounds,” said Lee Sung-yop, vice president at Hyundai America Technical Center during a recent media tour.   Taking on the wheels of a Sorento SUV on a four-kilometer off-road track, which was full of holes and bumpy roads, the car smoothly passed the section without any big shakes. There was gravel and sand everywhere, but the car was not agitated by the road conditions, leaving this reporter without any motion sickness at all. The Mojave proving grounds now have seven off-road tracks, from just one in the beginning, and is planning to have more in the future. “SUVs account for 60 percent of our sales in the North American market while 20 percent are for pick-up trucks, which means testing on off-road driving is essential,” Lee said. The track comes with 12 test sites including a 10.2-kilometer high-speed circuit and a 5.3-kilometer course to evaluate the powertrain. More than 300 cars are examined at the proving grounds every day. This reporter then switched seats to the Genesis GV70 to run the high-speed circuit — an EV with a top speed of 200 kilometers per hour. Sharp curves and steep hills were not enough to stop the EV, with the cornering and handling being unexpectedly smooth and gentle. Making circular turns and pressing brake pedals to their maximum made this reporter feel like the main character from “Fast & Furious." Every car must run more than 30,000 miles or more than 4,000 laps of the circuit to pass the test. “EVs weigh over 400 kilograms more than gasoline cars, which require various running and heat control tests,” Lee said. Hyundai mainly conducts tests on days with over 45 degrees Celsius and solar radiation that has an intensity of more than 1,000 watts per square meter. When testing the latest Ioniq 5N, a high-performance model based on the Ioniq 5, it was a very important criterion to make the car’s temperature exceed 60 degrees, Hyundai said. Opened in 2005, the Mojave grounds are the No. 2 proving grounds in terms of size and performance in North America, with the location only a two-hour drive from Los Angeles compared to other big three U.S. automakers who all have their grounds in Michigan. Hyundai invested 80 billion won ($60.9 million) for the construction.   Hyundai attributes the Mojave proving grounds for its latest success in the U.S. market. Hyundai Motor and Kia were the fourth-largest car-making group in the United States last year, beating Stellantis for the first time in its history. The carmakers sold a record 1.65 million cars in the U.S. market last year, up 12.1 percent on year. It's the first time their combined sales exceeded 1.5 million. Source: https://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2024-01-15/business/industry/Pedal-to-metal-at-Hyundais-brutal-desert-test-track/1958768 

2024.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