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News Article] 뉴욕타임스가 현대카드에 먼저 손 건넨 이유는 '데이터 사이언스'

뉴욕타임스가 현대카드에 먼저 손 건넨 이유는 '데이터 사이언스'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 '금융 테크 기업'으로의 전환을 추진 중인 현대카드의 '데이터 사이언스' 역량이 빛을 보고 있다. 단순히 데이터를 모으는 데 집중하는 것이 아닌 데이터 분석 기술을 고도화해 이를 인프라화한 현대카드의 데이터 역량을 눈여겨본 뉴욕타임스(NYT)가 아시아 지역 공략을 위한 파트너로 현대카드를 점찍었다. 두 회사는 현대카드의 AI(인공지능) 기반 데이터 마케팅 기술을 활용한 초개인화 마케팅을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1만 뉴욕타임스 디지털 구독자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자사 고객에 뉴욕타임스의 디지털 구독 상품인 'ALL ACCESS'를 할인된 가격에 제공하고 있다. 뉴욕타임스 뉴스 콘텐츠를 비롯해 △디 애슬레틱 △와이어커터 △쿠킹 △게임즈 등 5종의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구독상품이다. 현대카드와 뉴욕타임스는 첫해 구독료 연 30달러를 현대카드 고객에 한해 연 25달러에 판매 중이다.   이 혜택은 뉴욕타임스의 제안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뉴욕타임스가 신용카드사와 협업한 건 전세계에서 현대카드가 처음이다. '디지털 구독'으로의 전환을 선언한 뉴욕타임스는 현재 영미권에서 약 1000만명이 넘는 유료 독자를 확보하고 있는데, 이중 약 90%가 디지털 콘텐츠 구독자다. 다만 영미권이 아닌 아시아 등 타지역으로 디지털 독자층을 확산하는 데는 한계를 느꼈다. 이런 상황에서 스티브 던바존슨 뉴욕타임스 인터내셔널 사장이 현대카드의 데이터 사이언스 역량이 수준급이라는 뉴스를 접했고, 이후 현대카드에 마케팅 협업을 먼저 제안했다.   협업 마케팅 초기 진행한 이벤트는 두 회사의 기대보다 높은 성과를 거뒀다. '더 레드' '더 핑크' '더 그린' '대한항공카드 150' 등 일부 현대카드 회원을 대상으로 'ALL ACCESS' 1년 무료 구독권 혜택을 선착순(1000명) 신청받았는데, 접수 6시간 만에 완판을 기록한 것이다.   현대카드는 기존 자사 카드로 뉴욕타임스 구독권을 결제한 이력이 있는 고객과 이번에 무료 구독권을 선물 받은 고객을 합친 약 3000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들과 비슷한 특성을 지닌 현대카드 고객에 타깃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여기에는 현대카드가 2010년대 중반부터 수천억 원의 투자를 통해 고도화해온 AI 기반 마케팅 기술이 활용된다. 사람이 직접 추출해 진행한 타깃 마케팅보다 4배 이상 높은 효율과 정확도를 보인다는 게 현대카드 측 설명이다.   '도메인 갤럭시'(Domain Galaxy)도 마케팅에 활용할 예정이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이름 붙인 도메인 갤럭시는 현대카드가 PLCC(상업자표시신용카드) 협력사들과 데이터를 공유해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는 일종의 데이터 동맹체다. 현재 대한항공에서 미주노선을 많이 이용하는 고객이나 SSG·코스트코에서 외국 서적을 많이 구매한 고객, 미래에셋에서 해외주식 거래가 많은 VIP 고객 등을 타깃으로 뉴욕타임스 'ALL ACCESS' 구독권을 추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아시아 지역 구독자 비율을 3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가진 뉴욕타임스로선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및 활용 기술을 가진 파트너가 절실한 상황이었다"며 "데이터 사이언스 기반 마케팅을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1만명의 뉴욕타임스 구독자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121415050074766&type=2&sec=bank&pDepth2=Btotal

2022.12.16

[News Article] “재해 없는 일터 구현”… SPC, 전 사업장 안전경영 국제인증 확대 추진

“재해 없는 일터 구현”… SPC, 전 사업장 안전경영 국제인증 확대 추진 동아일보 윤우열 기자 - SPC가 산업보건 및 식품안전 등 안전경영과 관련된 국제적 인증 확대를 추진한다.   14일 SPC에 따르면, SPC안전경영위원회는 지난 9일 양재동 본사에서 개최한 ‘제2차 안전경영위원회 회의’를 열고 외부기관 안전진단 결과에 따른 개선 현황과 의견을 나눴다. 이어 직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과 함께 회사에 대한 자긍심을 회복할 수 있도록 ‘근로환경개선TF’와 ‘기업문화혁신TF’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위원회는 향후 SPC의 안전경영 체계를 국제 표준 수준으로 높여 철저히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전 사업장에 대해 산업 보건 및 안전 관리 경영시스템 국제 표준인증인 ISO 45001 인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ISO 45001은 노동자의 상해 및 질병 예방과 안전한 업무환경 제공을 위한 안전보건 경영체계를 구축한 기업이나 기관에 부여한다. 현재는 SPC삼립, 비알코리아 등의 일부 사업장만 ISO45001 인증을 받았다.   또 SPC는 식품안전 분야에서도 기존 19개 사업장이 획득한 FSSC22000 인증을 나머지 11개 전 사업장까지 모두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기로 했다. FSSC 22000은 국제식품안전협회(GFSI)가 승인한 국제 식품규격 중의 하나로, 글로벌 식품기업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채택하고 있다. 이 밖에도 SPC는 외부 전문기관의 안전진단을 매년 정례적으로 실시해 산업 안전에 대한 내‧외부 신뢰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   정갑영 안전경영위원회 위원장은 “글로벌 스탠다드를 준용할 수 있는 인증 및 외부 기관 정기 진단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재해 없는 일터를 구현하고, 존중과 배려의 근무환경을 조성해 신뢰받는 안전경영 문화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 www.donga.com/news/Economy/article/all/20221214/116996810/1 

2022.12.16

[News Article] US extends $2.5 billion loan to LGES-GM joint venture

US extends $2.5 billion loan to LGES-GM joint venture   By Park Jae-hyuk, The Korea Times - Ultium Cells, a joint venture between LG Energy Solution (LGES) and GM, has succeeded in attracting large-scale, long-term investment in the U.S., the Korean electric vehicle (EV) battery manufacturer said Tuesday.   The venture firm announced on Monday (local time) that it signed a contract to borrow up to $2.5 billion from the U.S. Department of Energy.   The interest rate for the loan was fixed at the 10-year U.S. Treasury yield level, which stood at around 3.6 percent as of last Friday.   Considering that the current interest rate of the AA-grade corporate bonds in the Korean won-denominated bond market is around 5 percent to 6 percent, Ultium Cells was able to borrow the money at an interest rate about 2 percentage points lower than what the company would expect from the domestic bond market.   "Large-scale investments are necessary for us to secure a stable production capacity in the North American battery market, which is expected to grow rapidly," an LGES official said. "Amid the recent interest rate hike and the looming economic recession, we overcame the difficulties in attracting investments by securing long-term policy funding at a lower interest rate, which will enable us to continue the differentiated growth in the U.S."   Ultium Cells plans to use the money to increase the production capacities of its factories located in the states of Ohio, Tennessee and Michigan.   Source: www.koreatimes.co.kr/www/tech/2022/12/129_341654.html 

2022.12.16

[News Article] 연말 맞아 사회공헌 앞장…SPC, 임직원 헌혈·해피쉐어 캠페인

연말 맞아 사회공헌 앞장…SPC, 임직원 헌혈·해피쉐어 캠페인 이코노미스트 김설아 기자 - SPC가 연말을 맞아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1일 SPC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서초구 양재동 본사에서 대한적십자사 남부혈액원과 함께 따뜻한 연말을 나누는 ‘헌혈 송년회’를 진행했다. ‘헌혈 송년회’는 SPC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2011년부터 12년째 매년 진행해온 특별한 연말 행사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헌혈자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의료 현장에 작은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SPC 측은 전했다.  소아암·백혈병 어린이 지원을 위한 ‘헌혈증 모금 캠페인’도 함께 진행해 의미를 더했다. SPC는 현재까지 총 3882장의 헌혈증을 백혈병어린이재단, 연세암병원,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등 6개 단체에 기부해왔으며, 캠페인에 참여한 임직원 수는 1200여명에 달한다.  또한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자립준비청년을 지원하기 위한 'SPC해피쉐어 캠페인'을 오는 31일까지 진행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앱)에 소개된 사연에 고객의 댓글이 달리고 '좋아요' 공감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공유 시 SPC가 일정 금액을 적립해 기부하는 온라인 사회공헌활동이다. 최대 1만명 참여가 목표다. 목표 달성 시 총 2000만원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되어 자립준비청년의 가전, 가구, 생필품 등 첫 살림 지원비로 사용될 계획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귀를 기울이고 지원하는 진정성 있는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s://economist.co.kr/2022/12/11/industry/distribution/20221211091447304.html 

2022.12.13

[News Article] 김앤장 설립 반세기… 국제중재 ‘드림팀’에 해외기업들이 먼저 찾는다

김앤장 설립 반세기… 국제중재 ‘드림팀’에 해외기업들이 먼저 찾는다 동아일보 권오혁 기자 - 국제거래와 해외투자가 빈번한 글로벌 기업들에게 국제중재는 해외기업과의 법적 분쟁을 해결하는 주요 수단으로 자리잡았다. 소송이 아닌 중재를 거치면 문제 해결을 위한 비용과 시간도 줄이면서 중립적이고 전문적인 제3자에게서 합리적인 판단도 받을 수 있고, 중재의 진행 중에 조정 등의 절차를 통해 당사자들이 ‘윈윈’할 수 있는 결과를 이끌어낼 여지도 크기 때문이다.  포스코 에너지와 미국 연료전지업체 퓨얼셀에너지(FCE) 간의 1조 원대 연료전지사업 분쟁이 대표적 사례다. 2007년부터 용융탄산염 연료전지(MCFC) 사업을 공동 진행했던 두 업체 간의 법적 분쟁은 2019년 본격화됐다. FCE가 먼저 포스코에너지를 상대로 라이선스 계약 해지 및 2억 달러(약 2600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중재를 신청하자 넉 달 뒤 포스코에너지도 FCE를 상대로 8억 달러(약 1조500억 원) 상당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반(反)신청으로 맞섰다.  국내 최대 로펌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국제중재팀은 포스코에너지의 법률대리인으로 두 업체의 중재에 참여했다. 사건을 이끈 김세연 변호사(54·사법연수원 23기) 등 김앤장 국제중재팀은 중재 절차가 시작된 지 1년여 되는 시점에 합의를 통한 분쟁 해결을 시도했다. 포스코에너지와 FCE 측이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합의 조건을 찾아 지난해 12월 싱가포르 국재중재센터(SIAC)의 국제조정 절차를 거쳐 합의를 이끌어냈다. 김 변호사는 “기업들이 국제중재를 할 때도 3, 4년 걸려 판정을 받기보다는 빨리 분쟁을 매듭짓고 새로운 사업에 집중하길 원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며 “고객의 이해관계에 맞게 가장 효과적인 해결책을 고민하고 제시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고 밝혔다.  국내외 최고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중재 ‘드림팀’  김앤장 국제중재팀은 1990년대 후반부터 국제중재 분야를 선도적으로 개척해왔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손꼽히는 국제중재 전문가 윤병철 변호사(60·사법연수원 16기)를 필두로 60여 명의 변호사들이 팀을 구성하고 있다.  김앤장은 풍부한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국제중재팀 내에도 건설, M&A, 에너지, 조선, 보험 등 분쟁이 많이 발생하는 주요 이슈별·산업군별 담당팀을 나누어 각종 국제중재에 대응하고 있다. 최근에는 M&A, 합작법인(JV) 분야에서의 분쟁이 늘어나는 추세로 김앤장도 해당 분야에 대해 다양한 전문가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중재 해결책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 윤 변호사는 “축적된 기업 자문 데이터를 통해 전문화된 산업을 이해하고 중재 과정에 접목시킨다는 점이 김앤장의 강점”이라며 “국제중재팀뿐 아니라 로펌 내 전직 대법관과 헌법재판소 재판관 출신 등 시니어 변호사들도 국제중재 사건에 상당한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앤장 국제중재팀의 경쟁력은 풍부한 인력 풀에 기반하고 있다. 팀장인 윤 변호사는 창립 때부터 팀을 이끌며 한국 로펌의 국제중재 수준을 국제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인 최초로 싱가포르 국제중재센터 이사를 지냈고 국제상업회의소(ICC) 국제중재법원 상임위원을 역임했다. 윤 변호사와 김 변호사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서 손꼽히는 국제중재 전문가로 평가받는 오동석 변호사(53·연수원 25기), 임병우 변호사(51·연수원 28기), 이철원 변호사(49·연수원 28기) 임수현 변호사(47·연수원 31기), 이형근 변호사(47·연수원 34기) 등 한국 변호사와 조엘 리차드슨, 매튜 크리스텐슨, 변섭준, 조은아 외국변호사 등이 팀의 주축을 이루고 있다.  해외 기업들이 먼저 찾는 ‘아시아 톱’ 김앤장   국제중재 분야에서 김앤장의 성과는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김앤장은 글로벌 법률미디어 ‘체임버스앤드파트너스’가 발행하는 법률시장 평가지 ‘체임버스 글로벌 2022’에서 국제중재 분야 글로벌 톱30에 한국 로펌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이름을 올렸다.  또 윤병철 변호사가 2021년에, 김세연 변호사가 2022년에 톰슨로이터 계열 아시아지역 법률전문지인 ALB(Asian Legal Business)의 ALB 분쟁해결 아시아 변호사 톱50에 연이어 등재되는 등 개별 변호사들의 역량도 두각을 보이고 있다.  여러 국가의 법과 산업 체계를 다루는 국제중재의 특성상 외국변호사, 전문가그룹과의 협업을 통한 유기적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김앤장의 경우 국내 최대 로펌으로 한국기업의 업무처리 방식과 조직 문화를 잘 아는 국내 변호사들과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외국변호사들이 오랜 시간 쌓아온 팀워크가 국제중재에서의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김 변호사는 “국제 분쟁에 대응하려면 단순한 언어 번역이 아닌 ‘문화 번역’이 필요하다”며 “상대방이 왜 저런 행동을 취하고 우린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지를 따져보고 다시 (제3국의) 중재판정부가 이해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설명할 역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번 찾은 고객이 영원한 고객으로” 글로벌 무대서 중재-자문 능력 인정  이러한 김앤장의 경쟁력은 국내 글로벌 기업뿐 아니라 해외 기업들이 김앤장을 찾는 이유기도 하다. 김앤장은 외국 터빈 제작사가 방글라데시 전력청에 납품한 터빈의 상업 운전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로 국내 보험사에 수리비 상당의 조립 보험금을 청구한 국제중재 사건에서 외국 터빈 제작사 법률대리인으로 참여해 최근 승소 판정을 받았다. 해외에서 이뤄진 공사와 관련된 국제 사건에서 해외 로펌이 아닌 국내 로펌이 중재 업무를 맡아 성공적으로 수행한 사례로 꼽힌다. 김앤장은 한국에 선례가 많지 않은 조립보험 관련 사례임에도 기술 전문가, 사실관계 증인 등의 신문 등을 통해 하자담보 기간 중 발생한 사고의 원인이 외국 터빈 제작사의 귀책사유에 있지 않다는 점과 보험약관에 따라 담보되는 위험임을 인정받아 최종 승소했다. 윤 변호사는 “당시 중재인들도 처음에 왜 한국 로펌이 대리인을 맡게 되었느냐면서 이례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며 “국제중재 프로세스의 해외 수출이자 아·태 지역 내 국제중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는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국제중재는 국제 교류가 빈번한 스포츠 분야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2022년 베이징 겨울올림픽에서는 김앤장의 스포츠 중재가 주목을 받았다. 당시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선에서 한국 선수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판정으로 실격하자 한국 선수단은 판정에 불복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대한체육회는 김앤장에 도움을 청했고 김앤장 사회공헌위원회(위원장 목영준)와 국제중재팀이 곧바로 중재 준비에 들어갔다. 김앤장은 6개 각도에서 촬영된 경기 영상을 철저히 분석해 ‘판정이 현저하게 자의적인 경우 판정을 뒤집을 수 있다’는 논리로 중재 신청서 작성까지 마쳤다. 폐막식 당일까지 CAS 제소 여부를 고심했던 대한체육회와 김앤장은 오심 논란 이후 한국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거둔 점 등을 고려해 제소하지 않기로 했다. 당시 김앤장의 중재 지원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이뤄져 수임료를 일절 받지 않았다.  기업들 국제중재 경험 쌓이며 분쟁 전 사전 자문 수요 증가   국제중재 업무가 글로벌 경기나 국제 정세의 영향을 크게 받는 만큼 김앤장 국제중재팀도 국제분쟁 트렌드에 대한 파악과 대비에 주력하고 있다. 윤 변호사는 “올해는 세계적으로 중재사건 발생이 주춤했던 한 해”라면서 “국제중재를 여러 번 경험한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점점 더 효율성과 전문성에 대한 고객들의 기준치도 높아진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앤장에 따르면 중재 신청이 접수되는 건수는 줄었지만 중재 신청 여부를 고민하는 단계에서 조언을 구하는 요청은 늘어나는 추세다. 세부 분야로는 해외 건설 및 에너지 분야가 내년에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건설 분쟁 분야에서 국내 최고 전문가 중 한 명인 임병우 변호사는 “코로나19와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기업들도 모두 고통을 받으면서 규모가 작은 분쟁은 아예 법원이나 중재를 안 거치고 규모가 크고 피할 수 없는 분쟁만 중재로 가는 추세여서 더욱 사안이 복잡해지고 전문성과 경험을 요구하고 있다”며 “분쟁이 다각화되면서 기업들이 분쟁 회피를 위한 사전 자문을 구하고 여러 리스크를 다 검토해 최상의 결과를 도출하는 데 있어 로펌의 역할이 크다”고 말했다.  김앤장 국제중재팀은 최대 강점인 전문성과 효율성을 내년에도 계속 강화시킨다는 방침이다. 윤 변호사는 “김앤장이 1973년부터 50년간 성장할 수 있었던 건 한번 찾은 고객이 다시 찾아왔기 때문”이라며 “고객에게 가치를 부여해주는 전문성과 조직 내 풍부한 인적 자원들을 적재적소에 투입하는 효율성이 중요한 이유”라고 밝혔다.  출처: 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21210/116937277/1

2022.12.13

[News Article] Hyundai Motor and SK On to invest $4b for EV battery plant in Georgia

Hyundai Motor and SK On to invest $4b for EV battery plant in Georgia   By Lee Seung-ku, The Korea Herald - South Korea’s leading carmaker Hyundai Motor Group and SK Group’s battery-making arm SK On are set to invest $4 billion to build a joint battery production plant in Georgia, US state officials said Friday. Construction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2025.   The two companies ha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late November on building a joint facility in Bartow County, about 100 kilometers northwest of Atlanta. The batteries produced at the plant will power Hyundai Group’s electric vehicles made at its Georgia EV plant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Hyundai had broken ground in October for its $5.54 billion EV plant in Savannah, Georgia.   The newly built battery plant is near other major Hyundai and SK On facilities as well. Hyundai Motor Group operates a Kia manufacturing facility in Westpoint, Georgia, while it also has a Hyundai car manufacturing plant just across state borders in Alabama.   SK On also has a 21.5 gigawatt-hour plant in Georgia.   The investment “will create more than 3,500 new jobs through approximately $4-5 billion of investment,” said Georgia Gov. Brian Kemp.   Georgia Department of Economic Development Commissioner Pat Wilson said the investment will “strengthen Georgia’s electric vehicle ecosystem.”   Source: www.koreaherald.com/view.php?ud=20221209000471&np=1&mp=1 

2022.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