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Press Release] Cytiva and Pall Corporation investing 1.5 billion USD over two years to meet growing…

Cytiva and Pall Corporation investing 1.5 billion USD over two years to meet growing demand for biotechnology solutions l  Major investments are expanding manufacturing capacity for life sciences products at 13 Cytiva and Pall Corporation sites helping to meet customer demand. l  New sites opening in US and UK to realize regional manufacturing models. Overall, the companies plan to hire 2000 full-time associates over the next two years.  l  Investment follows five strategic acquisitions made by the companies this year and is in addition to Cytiva’s continuing capacity investments estimated at 500 million USD through 2022.    July 27, 2021 An ongoing strategic growth plan from Cytiva and Pall Corporation, part of the Danaher (NYSE: DHR) Corporation, will expand manufacturing capacity and services across geographies for global life sciences customers.      The investment, already underway, includes new sites, expansion at existing factories, and is additional to previously announced investments. It follows five acquisitions made by the companies so far this year. Emmanuel Ligner, Danaher Group Executive, says: “Our customers tell us they need access to manufacturing agility, a robust global supply chain and more regional options. This investment further fuels our expansion program so we can rapidly meet the current and future needs of our customers and ultimately, their patients.” Cytiva and Pall Corporation’s capacity expansion will increase the manufacture of key products used to make biologic medicines.   The companies are investing:  l  600+ million USD in chromatography resins – media for analyzing or purifying biomolecules – establishing a new manufacturing site in the US. l  400+ million USD in cell culture media – in liquid or powder form this is used to grow and cultivate cells before they are purified– expand operations in the US, UK, and Austria. l  300+ million USD in single-use technologies – including bioreactor bags for growing cells used to make personalized medicines and syringe filters for scientific research – expand operations in the US and the UK, as well as fitting out a new facility in Cardiff, Wales. l  200+ million USD for continuing expansion work in Cytiva and Pall Corporation’s sites across China and the rest of the Asia-Pacific region, Europe, and the US.  l  This investment also addresses some of the key challenges highlighted in the Global Biopharma Resilience Index, conducted by Longitude, a Financial Times company, and published by Cytiva in March 2021. These include hiring and training talent, R&D collaboration, supply chain resilience, manufacturing models, as well as government policy and regulation.    Rapid expansion program Funds are being allocated to accelerate capacity expansion plans already underway at 13 Pall Corporation and Cytiva sites making biotechnology products for COVID-19 and other critical programs.For example, production of cell culture media at Cytiva’s site in Logan, Utah is planned to double in 2023. This will be done by converting 25 000 m2 of land into new manufacturing lines, distribution hubs, and clean rooms as well as creating 250 new jobs locally. Combined with the acquisition of Intermountain Life Sciences, a manufacturer of liquid cell culture media and buffers, customers being supplied out of Logan will see shorter lead times in delivery of those products. Additionally, investments at Pall sites in Newquay, UK, Pensacola, FL, and San Diego, CA have increased capacity to make and deliver membrane and filter products. The 1.5 billion USD investment follows Cytiva’s announcement in 2020 to spend 500 million USD building capacity. The investment has already funded a new manufacturing facility in Shrewsbury, MA and a new cleanroom in Westborough, MA in the US. A new cell and gene therapy manufacturing site and Center of Excellence is scheduled to open in Switzerland in 2022. As part of today’s investment, Pall Corporation will expand single-use manufacturing operations in China at the site of recently acquired Austar. Plans are also underway to expand Cytiva’s partnership with Wego in China to build more single-use technology manufacturing capacity for the region. Both companies plan for further regional investment in the future.    New facilities A new 11 000 m2 facility in Cardiff, Wales, is being fitted out to manufacture single-use bioprocessing equipment including jumper tubing assemblies, cell bags, and ÄKTA flow kits. The first products are expected to be manufactured at this site before the end of 2021. A local hiring drive has begun to fill 250 new jobs over the next two years, primarily in manufacturing, as well as warehouse operators, material handlers, and R&D scientists. The vision for the new US facility is to replicate and complement Cytiva’s leading resin manufacturing capabilities at its site in Uppsala, Sweden. The location of the new site will be announced at a later date. Cytiva plans to hire 400 people in the US and Sweden over the next two years to facilitate expansion plans.   Investing in talent Overall, the companies are planning to hire 2000 people over the next two years to support growth. This is additional to the 2000 new associates hired by Cytiva and Pall Corporation over the last year. The approach considers the well-established skills gap in the biotechnology industry. For example, training for manufacturing roles will involve intensive on-site courses. Onboarding for highly technical roles will leverage Cytiva’s FastTrak centers and online training designed in partnership with the National Institute for Bioprocessing Research and Training (NIBRT) in Dublin, Ireland.      Acquiring automation and digital capabilities Supporting the biotechnology industry through rapid growth requires access to innovative technologies as well as manufacturing capacity.   Ligner says: “We envision a world in which access to life-changing therapies transforms human health. Our investments and acquisitions are about building capacity and the therapeutic development workflow to advance and accelerate the work of our customers.”   Recent acquisitions by Pall Corporation and Cytiva include:  l  Vanrx Pharmasystems, Canada (Acquired by Cytiva in February 2021) Drug product aseptic filling solutions which automate the preparation of small batches of biologic medicines, well suited to the manufacture of cell and gene therapies. l  Austar, China (Acquired by Pall in March 2021) Additional single-use technology manufacturing capabilities in China to help meet need for regional vaccine manufacturing, driven by COVID-19. l  GoSilico, Germany (Acquired by Cytiva in June 2021) Mechanistic modelling software to create “digital twin” simulations of downstream bioprocessing steps for more efficient chromatography and drug manufacturing process development. l  Precision NanoSystems, Canada (Acquired by Pall in June 2021) Manufacturing and development of lipid nanoparticles for the delivery of genetic medicines, including mRNA vaccines and therapeutics.  l  Intermountain Life Sciences (Acquired by Cytiva in June 2021) A new fully-operational manufacturing site in Logan, Utah will rapidly boost liquid cell culture media production by millions of liters.     Learn more: Read the industry insights uncovered in Cytiva’s Biopharma Resilience Index. Explore Pall Corporation’s Biotech Solutions. About Pall Pall Corporation is a filtration, separation and purification leader providing solutions to meet the critical fluid management needs of customers across the broad spectrum of life sciences and industry. Part of the Danaher (NYSE: DHR) famil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novators, Pall works with customers to advance health, safety and environmentally responsible technologies. The Company’s engineered products enable process and product innovation and minimize emissions and waste. Pall Corporation serves customers worldwide.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pall.com.   About Cytiva Cytiva is a global life sciences leader with more than 8,000 associates across 40 countries dedicated to advancing and accelerating therapeutics. Part of the Danaher (NYSE: DHR) famil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novators, Cytiva is a trusted partner to customers that range in scale and scope, Cytiva brings speed, efficiency and capacity to research and manufacturing workflows, enabling the development, manufacture and delivery of transformative medicines to patients.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cytiva.com.   Media contact: Dodi Axelson Dodi.axelson@cytiva.comSource: www.cytivalifesciences.com/en/us/news-center/investing-for-capacity-expansion-2021-10001​   ​

2021.07.28

[News Article] 페이스북, 5년 내 가상공간 ‘메타버스' 기업으로 전환 선언

페이스북, 5년 내 가상공간 ‘메타버스' 기업으로 전환 선언 메타버스 기술을 접목한 로블록스 아바타들​​   조선Biz 이용성 기자 - 페이스북은 향후 5년내 가상세계인 ‘메타버스’ 분야로 사업전환을 선언했다. 메타버스는 가상 공간에서 이용자들이 게임을 하거나 더 나아가 업무와 소통을 할 수 있는 온라인 세상을 뜻한다. 대표적인 메타버스 기업으로 제페토와 미국 초등학생들의 놀이터로 불리는 로블록스 등이 있다.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스 웹사이트인 더 버지와 인터뷰에서 향후 5년 안에 페이스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메타버스(가상공간) 기업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이에 따라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를 둘러싼 빅테크 기업 간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앞서 아마존도 메타버스가 존재하기 위해 필요한 서버, 저장장치,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메타버스에 접속할 수 있는 기기인 홀로렌즈(머리에 쓰는 디스플레이 장치)를 만들고 있다. 트위터도 메타버스 사업 진출이 빨라질 전망이다.   저커버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메타버스는 많은 기업과 산업 전반에 걸친 비전”이라며 “이는 모바일 인터넷의 후계자”라고 말했다 이어 “메타버스는 가장 명확한 형태의 존재감을 전달하는 기술”이라며 “메타버스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PC, 모바일 기기, 게임 콘솔 등 모든 컴퓨팅 플랫폼에서 접속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은 VR 제품을 개발하는 오큘러스 인수에 20억 달러를 투입하는 등 메타버스 관련 기술에 집중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VR 기술을 통한 이상적인 일터를 만드는 ‘인피니트 오피스’도 개발 중이다.     출처: https://biz.chosun.com/international/international_economy/2021/07/26/RG2PEZKTYNAC3FCOUVMWBBCKVA/?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biz ​

2021.07.26

[News Article] 정몽구 명예회장, 한국인 최초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정몽구 명예회장, 한국인 최초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한국인 최초로 헌액됐다.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을 열고, 정몽구 명예회장을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했다. 정몽구 명예회장의 자필 서명이 음각된 대리석 명판도 디트로이트의 명소인 ‘자동차 명예의 전당 기념관’에 영구 전시돼 역사에 남게 됐다.1939년 설립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세계 자동차 역사에 길이 남을 뛰어난 성과와 업적을 토대로 자동차산업과 모빌리티 발전에 중대한 역할과 기여를 한 인물을 엄선해 명예의 전당에 헌액한다.자동차 명예의 전당 측은 지난해 2월 정몽구 명예회장을 ‘2020년 명예의 전당 헌액자’로 선정하며 “현대차그룹을 성공의 반열에 올린 글로벌 업계의 리더”라며 “기아차의 성공적 회생,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정몽구 명예회장의 수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말했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2001년 자동차 명예의 전당으로부터 ‘자동차산업 공헌상’을 수상한 이후 2020년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으로 또다시 세계 자동차산업에서의 공로를 인정받게 됐다. 헌액식에는 2020년, 2021년 헌액자는 물론 역대 헌액자 및 가족, 자동차 관련 글로벌 산업∙금융∙언론 분야 주요 경영진 등이 초청됐다. 정몽구 명예회장을 대신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수상자로 참석했고 부인 정지선 씨도 동행했다. 정성이 이노션 고문, 선두훈 영훈의료재단 이사장, 정태영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부회장, 정명이 현대카드∙현대캐피탈 브랜드 부문 사장, 정윤이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 사장 등 가족들도 함께 했다. 현대차그룹 경영진으로는 공영운 현대차 사장, 호세 뮤뇨스 현대차 북미권역본부장, 윤승규 기아 북미권역본부장, 존 롭 미국기술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헌액식에서는 정 명예회장의 경영활동과 업적을 조명한 헌정영상이 상영됐고, 정 명예회장의 수소전기차 세계 최초 양산 및 전동화 주도를 상징하는 수소전기차 ‘넥쏘’와 전기차 ‘아이오닉 5’ 등이 전시됐다.      정의선 회장은 시상을 맡은 K.C.크래인 오토모티브 뉴스 발행인으로부터 정몽구 명예회장의 ‘명예의 전당 헌액’ 기념패를 받았다. 정의선 회장은 대리 헌액 연설을 통해 정 명예회장의 소감과 함께 정 명예회장의 업적과 철학, 인간적 면모에 대해 진솔하게 밝혔다.정의선 회장은 “정몽구 명예회장은 세계 자동차 산업에서 최고 권위를 가지는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것을 영광스러워하셨다”면서 “헌액은 현대차그룹의 성장과 함께 한 전세계 직원, 딜러뿐 아니라 현대차, 기아를 신뢰해 준 고객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씀하셨다”고 소감을 대신 전했다. 정 회장은 “아버지는 현대차그룹을 존재감이 없던 자동차 회사에서 세계적 자동차 기업으로 성장시키셨다”며 “탁월한 품질과 성능을 향한 지치지 않는 열정은 현대차그룹의 제품들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토대가 됐다”고 강조했다.이어 “아버지는 수많은 위기와 도전들을 이겨내고, 독자 브랜드로 세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창업자 정주영 선대회장님의 꿈에 결실을 맺었으며 현대차그룹을 직원들과 고객, 딜러들이 자랑스러워하는 회사로 도약시키기 위해 평생을 헌신하셨다"고 존경심을 나타냈다.정의선 회장은 “정 명예회장은 자동차를 사랑하는 분이셨으며, 지금도 정 명예회장의 경험과 철학, 통찰은 현대차그룹이 더 위대한 기업으로 나아가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새로운 도전과 기회에 직면해 있다. 하지만 우리는 최고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멈추지 않겠다. 기존의 틀을 과감히 탈피하고, ‘인류를 위한 진보’라는 사명을 실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헌정 영상에서 존 크래프칙 전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CEO(는 “정 명예회장은 모든 직원들이 최고 품질의 자동차 기업이라는 목표를 향해 자신감을 갖고 업무를 추진하도록 만들었다”며 “정 명예회장은 제품에 집중했고, 모든 차량이 뛰어난 품질과 안전성을 갖추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고 회고했다.이형근 현대차 정몽구재단 부이사장은 “정 명예회장 집무실에 있는 커다란 세계지도에는 곳곳마다 현대차와 기아를 나타내는 스티커들이 부착돼 있었다”며 “정 명예회장은 회의 때마다 지도를 가리키며 질문들을 쏟아내곤 했다. 정 명예회장은 전세계에 위치한 거점들을 자주 방문했고, 언제나 직원들을 따뜻하게 살폈다”고 말했다.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은 “정 명예회장은 미래에 대한 직관이 뛰어난, 대담한 리더”라며 “정 명예회장은 글로벌 생산 거점 확대, 완벽한 품질을 향한 끊임없는 열정, 연구개발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현대차그룹을 존경받는 자동차기업으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소니 퍼듀 전 조지아 주지사는 “정 명예회장은 자동차 분야는 물론 제철, 건설 등 분야에서 많은 기업을 성장시켰을 뿐 아니라 수많은 일자리와 경제적 가치를 창출해냈다. 굉장히 인상적이고 대단한 업적이다”라고 경의를 표했다.헌액식 전날에는 ‘자동차 명예의 전당 기념관’에서 정의선 회장 등 가족과 명예의 전당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 명예회장 자필 서명 대리석 명판 설치 행사가 열렸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 기념관은 세계 자동차산업 태동기부터 현재까지 역사적 의미가 깊은 기념물과 자동차산업에 큰 영향을 준 인물들의 명판 등이 전시된 곳으로, 디트로이트의 명소다. 월터 크라이슬러, 토마스 에디슨, 헨리 포드 등 1967년부터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인물들의 대리석 명판이 연도별로 진열되어 있다.   한편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수여와 기념을 위해 매년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을 개최하고 있다.올해 행사는 코로나 19로 인해 2020년 및 2021년 통합 행사로 열렸다. 정몽구 명예회장을 비롯 2020년 선정된 토마스 갤러허 제뉴인 파츠 전 회장, 헬렌 로더 아퀘트 전 GM 자동차 디자이너, 방송인 제이 레노와 2021년 선정된 카레이서 찰리 위긴스, 20세기 초 미국 자동차기업 창업자인 찰스 리차드 패터슨 & 프레드릭 패터슨이 헌액됐다.  출처: www.donga.com/news/article/all/20210723/108105021/2​  

2021.07.23

[News Article] GM한마음재단코리아, 취약계층에 '사랑의 비타민 꾸러미' 전달

GM한마음재단코리아, 취약계층에 '사랑의 비타민 꾸러미' 전달 GM한마음재단코리아가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과 면역력 향상을 위해 '사랑의 비타민 꾸러미'를 인천지역 아동센터에 전달했다.  지난 21일 한국GM 인천 부평 본사에 진행된 전달식에서 (왼쪽부터) 윤명옥 한국GM 홍보부문 전무, 권오훈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인천지역본부장, 조상범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도성훈 인천시 교육청 교육감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GM 제공​ 파이낸셜뉴스 최종근 기자 - GM한마음재단코리아는 취약계층 아동의 건강과 면역력 향상을 위해 신선한 과일 및 야채로 구성된 '사랑의 비타민 꾸러미'를 인천지역 아동센터에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한마음재단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취약계층 아동과 돌봄 종사자의 건강 개선을 목적으로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및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함께 제철 과일과 야채 등 푸짐한 농산물 꾸러미를 구성해 인천시 178개 지역아동센터에 전달했으며, 이를 통해 소외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는 한편 지역 상생 협력 강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우리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과 정성으로 취약 계층 아동들을 위한 신선한 제철 농산물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한국GM은 우리 지역 사회 취약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마음재단은 GM의 '안전' 최우선 가치에 따라 지역사회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전국 아동 돌봄 기관 20곳에 스파크 20대를 전달했으며 지난달에도 임직원 걸음 기부로 마련된 건강키트를 취약 계층 50가구 아동에게 전달했다.   출처: https://www.fnnews.com/news/202107220851189728​

2021.07.22

[News Article] 맥도날드, 국내산 식재료 활용 메뉴 늘린다

 맥도날드, 국내산 식재료 활용 메뉴 늘린다한국맥도날드는 20일 목포남악DT점에서 전라남도 및 공급 협력사와 다자간 MOU를 체결하며,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하는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한국델몬트후레쉬프로듀스 강석호 대표이사, 오뚜기 김정학 상무, 전라남도 김영록 도지사, 한국맥도날드 앤토니 마티네즈 대표, 금화 이승준 회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파이낸셜뉴스 조지민 기자 - 맥도날드가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신메뉴 출시에 적극 나선다. 한국맥도날드는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하기 위해 전라남도 및 공급 협력사와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지난 3월 앤토니 마티네즈 대표이사가 취임 1주년 메시지에서 발표한 '고품질 식재료 도입 및 로컬 소싱 확대' 계획의 일환이며,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하는 '한국의 맛(Taste of Korea)' 프로젝트의 시작이다. 한국맥도날드의 한국의 맛 프로젝트는 고품질의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신메뉴를 출시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고객들에게 양질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를 통해 국내에서 출시된 로컬 메뉴가 해외로도 알려지고 나아가 세계인의 입맛까지 사로잡는 뜻 깊은 기회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프로젝트 첫 시작으로 한국맥도날드는 이날 목포남악DT점에서 전라남도청 및 공급 협력사와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한국맥도날드 최현정 총괄 셰프가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메뉴 개발 과정과 시범 개발 메뉴를 선보이며 기대감을 고취시켰다.현재 맥도날드는 전남지역으로부터 연간 양상추 1500t, 양파 520t, 토마토 128t을 공급받고 있다. 지난해 전남 특산물 나주배 164t을 구매해 '나주 배 칠러'를 출시하여 고객들의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에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맥도날드는 현재 가장 많은 양의 국내산 식재료를 수급하고 있는 전라남도 지자체와의 협업을 더욱 공고히 하고 로컬 소싱 확대의 기반을 다지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그동안 지역 농가 및 국내 협력 업체와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왔다. 지난 3월에는 '아워 뉴 웨이(Our New Way)' 전략을 발표하며 올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가속화의 일환으로 로컬 소싱 강화를 약속한 바 있다. 맥도날드는 이번 전라남도청과의 업무협약을 기점으로 향후 각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활용한 메뉴를 확대해 나가도록 지자체 및 협력업체와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한국맥도날드 앤토니 마티네즈 대표이사는 "한국맥도날드는 우수한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맛있고 특색 있는 메뉴를 선보이며 지역 농가와 지역 사회, 국내 협력사들과 동반 성장을 이루기 위해 지속적으로 관계를 강화해 왔다"며 "이에 대한 연장선으로 이번 'Taste of Korea'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로컬 소싱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지역 경제 활성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출처: https://www.fnnews.com/news/202107201645016245  ​

2021.07.20

[News Article] SK이노, “10년 내 탄소 배출 절반으로"…넷제로(0) 선언

SK이노, “10년 내 탄소 배출 절반으로"…넷제로(0) 선언   중앙일보 김경미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넷제로(탄소 순배출량 0)’ 달성 계획을 구체적으로 담은 특별 보고서를 발간했다. 탄소감축 추진 세부 방안을 밝힌 국내 기업 최초의 보고서다. SK이노베이션은 20일 이사회 산하에 신설된 ESG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넷제로 특별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는 사업별 세부 방안과 투자계획, 단계별 달성 시기 등이 담겼다. 제품 생산과정과 공정 가동에 필요한 전기 등을 만들 때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비롯해 전반적인 사업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까지 모두 공개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9년 탄소배출량(1243만톤)을 기준으로 2025년에는 25%를, 2030년에는 50%를 감축해 2050년 이전 100% 넷제로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1조5000억원을 투자해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고 친환경 연료로 전환하는 한편 탄소를 적게 배출하는 원료로 제품을 만들기로 했다.  또한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로 만들어진 전력 사용 비율을 2025년 25%, 2030년 100%로 높여 이를 통해 탄소 사용량을 180만톤 감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산화탄소가 공기 중에 배출되지 않도록 포집·저장하는 기술을 통해 탄소 사용량 150만톤을 줄이고, 친환경 제품 개발 등으로도 50만톤을 추가 감축하기로 했다. 대표적 친환경 사업인 배터리·소재 사업의 경우 사업 규모가 커지면서 온실가스 발생량이 증가하지만 사업 초기부터 이를 지속적으로 줄여가기로 했다.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로 만든 전력을 100% 사용해 온실가스 약 820만톤을 감축하고 공장 운영 효율을 높이고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2035년까지 약 136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제품 생산과정과 공정 가동 등을 포함해 사업 단계 전체를 아우르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스코프3)는 지난 2020년 기준 약 1억 3400만톤”이라고 밝히고 “이 역시 고정자산 기준 탄소집약도로 관리지표를 만들어 2030년까지 45%를, 2050년까지 75%를 줄이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2027년에는 회사가 발생시킨 폐플라스틱 양의 100%를 재활용하고 전국 3000개 이상 주유소와 충전소에서 태양광·연료전지로 4.9GW의 전기를 생산하는 등 친환경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의 넷제로 특별 보고서 발간에 글로벌 투자기관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미쓰이스미토모 자산운용의 세이지 카와조 선임 스튜어드십 담당관은 “SK이노베이션의 도전적인 선언을 응원하며 세부적인 탈탄소 전략에 대해서도 앞으로 함께 논의해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출처: https://news.joins.com/article/24109393​

2021.07.20

[News Article] "사람을 변화시키는 힘…문화 후원을 하는 이유죠"

"사람을 변화시키는 힘…문화 후원을 하는 이유죠"송영록 메트라이프 대표 [사진 = 이충우 기자]​송영록 메트라이프 대표 인터뷰​ 클래식·국악 이어 문학도 후원 등단작가 생애 첫 책 출판 지원  "경제적 걱정없이 작품 활동하는 선순환 구조 만드는 게 목표" 미술 분야 후원 확대도 구상중 "여러 기업과 공동후원 하고 파"​매일경제 오수현 기자 - 스타 예술가들의 화려한 삶이 미디어를 통해 속속들이 대중들에게 노출되는 시대다. 이들의 풍요롭고 윤택한 삶을 보다 보면 더이상 예술의 길은 배고프지 않은 것 같다. 하지만 조금만 시선을 돌리면 설 무대를 찾지 못한 연주자와 자신의 그림을 전시하지 못하는 화가, 책 한권 내지 못한 작가들이 여전히 배고픈 예술의 길을 걷고 있다.적잖은 기업들이 문화예술 지원사업, 즉 메세나 활동에 나서고 있지만 어느 정도 이름값이 있거나 전도유망한 예술가들에게 지원이 집중되는 게 현실이다. 문화 저변을 아우르는 메세나 활동이 아쉽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이런 상황에서 메트라이프생명의 남다른 메세나 활동이 주목받고 있다. 메트라이프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하는 오케스트라단체를 후원한데 이어, 등단 작가의 생애 첫 출판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같은 문화후원을 이끌고 있는 송영록 메트라이프 사장을 지난 7일 서울 역삼동 메트라이프 사옥에서 만났다. 그는 메트라이프의 사회공헌활동 기구인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한국메세나협회 자료를 살펴보니 기업의 문화 후원 중 문학 분야 비중이 1.8%로 가장 낮더군요. 저희가 문학 지원을 결정한 이유에요. 등단했는데 아직 책을 내지 못한 작가들이 적잖다는 얘길 듣고 깜짝 놀랐어요. 그래서 떠올린 게 생애 첫 책 지원 프로젝트에요."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의 '2021 신진작가 첫 책 지원' 사업은 현재 공모가 진행 중이다. 등단한지 5년 이내 작가 중 단행본을 한번도 내지 못한 작가라면 오는 8월까지 지원할 수 있다. 물론 당장 단행본을 낼 원고는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 책은 내년 1월 출판된다."첫 책 지원 사업은 작가들이 경제적으로 안정된 상태에서 창작활동을 계속해 이어가도록 돕는 게 목표에요. 선정된 작가에겐 우선 창작지원금 1000만원을 지급합니다. 지원금으로 당장 생활에 보탬이 되도록 하는 것이죠. 출판 이후 인세와 저작권도 작가에게 귀속되도록 했어요. 경제적으로 안정된 상태에서 창작활동을 계속해 이어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게 목표에요."송 대표는 취임 이듬해인 2019년 메트라이프의 사회공헌 사업을 대대적으로 손봤다. 지역사회 봉사활동과 소외계층에 대한 금융지원에 머물러 있던 사업을 문화예술 후원까지 확대한 것이다. 여기엔 문화에 대한 송 대표의 평소 지론이 작용했다."학창시절 교과서 속 '독서는 천재의 작품 안에서 잃어버린 자아를 찾는 것'이라는 글귀가 아직도 기억나요. 저는 문화의 역할이 현실에 지친 사람들을 위로하는데 있다고 보지 않아요. 한편의 시, 공연이 사람의 인생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해요. 깨달음의 순간, 동기부여의 순간을 위해 문화가 존재하는 거죠." 메트라이프는 2019년부터 클래식 공연단체 코리아 아트빌리치 체임버와 퓨전국악밴드 옥스(AUX)를 후원하고 있다. 옥스는 지난해 메트라이프 후원을 받아 첫 음반을 발매했다. 트로트 스타 송가인이 재능기부로 음반에 참여하며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시작한 출판 지원 사업도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이다."문화후원 사업을 미술 분야로 확대해 볼 구상을 갖고 있어요. 수많은 작가들이 골방에서 의미있는 작품들을 만들어내지만 정작 정시할 공간이 없어요. 저는 개인적으로 미술작품을 보면 사업 구상이 막 떠올라요. 그림을 보면 (사업의) 그림이 보이는 거죠.(웃음) 다만 전시 지원은 적잖은 돈이 들어가요. 같은 뜻을 갖고 있는 기업들과 공동으로 미술 지원사업을 할 수 있다면 좋겠어요."  출처: https://www.mk.co.kr/news/culture/view/2021/07/691195/​​ 

2021.07.19

[News Article] 하나금융그룹 ‘2020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 ESG 경영성과 소개

​하나금융그룹 ‘2020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ESG 경영성과 소개 하나금융그룹이 지난해 ESG 경영 성과와 향후 목표 달성을 위한 9대 핵심과제 등을 소개한 ‘2020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하나은행] 이뉴스투데이 구현주 기자 - 하나금융그룹이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성과를 담은 ‘2020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룹의 주요 ESG 활동은 △지속가능경영위원회 신설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 신설 △한국판 뉴딜 금융 지원을 통한 ESG 금융 확대 △ESG 채권 발행 △미래 세대를 위한 투자 등이다.  2020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그룹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장기 추진 목표를 수립, 이를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알리고자 발간됐다. 추진 목표 달성을 위한 9대 핵심과제도 소개했다.  하나금융그룹 ESG기획팀 관계자는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4월 ESG 비전 선포식을 통해 2021년을 ESG 경영 원년으로 공표했다”며 “미래 세대를 위한 변화와 진정성이 담긴 사회적 가치 창출에 그룹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97000 ​

2021.07.18

[News Article] 마이크로소프트, 사회 문제 해결에 클라우드·AI 제공

마이크로소프트, 사회 문제 해결에 클라우드·AI 제공 해저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나틱 프로젝트 자료사진. 해저용 데이터센터 위에 새가 앉아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MSCI ESG 등급 평가에서 5년 연속 최고 등급인 AAA를 유지하고 있다. 탄소 배출 감축을 넘어 2020년 한해 동안 130만 톤의 탄소를 제거했다 [한경ESG] 해외 관심 종목-마이크로소프트 한국경제 - 마이크로소프트는 전 세계 최고의 소프트웨어 회사로 애플의 뒤를 이어 미국 내 시가총액 2위 기업이다. 2021 회계연도 3분기(1~3월)에도 매출액은 417억달러로 전년 대비 19.1% 성장했고 주력 사업으로 성장 중인 애저(Azure) 서비스의 경우 전년 대비 50% 증가하는 등 고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 이러한 고성장세에도 불구하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시장의 화두로 자리 잡은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활동에서도 가장 앞선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실제 마이크로소프트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ESG 등급에서 가장 높은 AAA등급을 받았으며, 5년 연속으로 최고등급을 유지하고 있다.지난 2020년 1월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영진은 2030년까지 탄소네거티브를 달성하겠다는 중대 결정을 발표했다. 탄소네거티브는 탄소중립(이산화탄소의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넘어서 이산화탄소 순배출량을 마이너스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즉, 배출하는 탄소보다 더 많은 양을 제거해 이전에 배출한 탄소까지 없애겠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마이크로소프트는 2050년까지 회사가 세워진 1975년 이후부터 직접 사용하거나 전기 사용을 통해 배출한 모든 탄소를 제거하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시행 첫해 탄소 배출을 약 6%가량, 약 73만 톤을 절감했고 전 세계 26개 프로젝트를 통해 130만 톤의 탄소를 구매해 제거하는 등 탄소네거티브를 달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탄소중립 넘어 탄소네거티브 선언…에어컨 없는 데이터센터실제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하기 위해 많은 활동과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사내 탄소세 도입,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데이터센터 운영, 데이터센터의 에너지 효율 향상 등 기술적인 혁신을 기반으로 에너지 효율은 증가시키고 탄소배출량을 절감하는 일에 집중하고 있는 것이다.한 예로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기존 온프로미스 데이터센터(각 기업이 자체적으로 보유·유지·관리하는 데이터센터)를 대비해서 전력 효율성은 93%, 탄소 배출도 98% 이상의 효율을 달성할 수 있다고 한다. 실제 미국 아이오와주에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데이터센터에는 직접증발냉각 시스템이라는 냉각 방식을 활용해 데이터센터 내에 모든 에어컨을 제거한 사례 등이 있다.향후 마이크로스프트는 2025년까지 모든 데이터센터, 건물, 연구소 등에서 사용하는 모든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충당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처럼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술적인 발전을 통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혁신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 더 나아가 탄소네거티브 전략 이외에도 워터 포지티브(water positive),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에코시스템즈(ecosystems) 등 다양한 방면의 ESG 활동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ESG 전략 중 또 다른 눈에 띄는 점은 ‘착한 AI(AI for good)’라고 명명된 프로젝트다. 우리가 ESG의 중요성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하지만 실제 ‘환경(E)’을 제외한 ‘사회(S)’와 ‘지배구조(G)’의 경우 계량화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기 때문에 실제 기업들은 ESG 경영에서 주로 E, 즉 환경과 관련된 활동에 주력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ESG 중 S, 즉 사회적 활동에도 많은 투자를 기울이고 있다. 2017년부터 시작한 ‘착한 인공지능(AI)’, 즉 AI for good이라는 프로젝트가 대표적이다.첫 번째는 ‘지구를 위한 AI(AI for Earth)’로 지구환경 AI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글로벌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에게 클라우드 서비스 및 AI 기능을 제공한다. 오션 클린업(Ocean Cleanup), 주니버스(Zooniverse), 잠바 클라우드(Zamba Cloud), 와일드 미(Wild Me), 오션마인드(OceanMind)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생물의 다양성 발견 및 보호, 바다 정화를 통한 플라스틱 제거, 어획 및 남획 금지 등 글로벌 환경 문제 해결에 공헌하고 있다.  AI로 얼룩말 패턴 분석...위험 정보 디지털화예를 들어 '와일드 미'라는 프로젝트의 경우 단순히 멸종 위기종의 동물을 보호하는 데 그치지 않고 동물들의 활동을 추적 관찰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방식으로 더 많은 동물들을 보호할 수 있게 됐다. 지문 정보를 통해 사람의 정보를 파악하듯이 AI 기술을 통해 얼룩말의 패턴 등을 분석함으로써 종을 식별하고, 행동패턴을 분석하며, 어떤 지역에서 위험을 겪고 있는지 등의 정보를 디지털화해 손쉽게 트래킹할 수 있는 구조를 제공했다. 이로 인해 실제 현재까지 파악된 종의 10배 이상의 종을 새롭게 분류해 보호할 수 있었다.두 번째는 ‘접근성을 위한 AI(AI for Accessibility)’ 프로젝트로 전 세계적으로 10억 명이 넘는 장애인들을 위한 교육, 고용, 커뮤니티, 가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AI 기술을 적용해 도움을 주고 있다. 또 다른 사회 문제인 재난 지원, 난민 보호, 아동 문제 등 인권과 관련해서도 ‘인도주의적 행동을 위한 AI(AI for Humanitarian Action)’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해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재작년에는 ‘문화유산을 위한 AI(AI for Cultural Heritage)’ 프로그램을 시작했는데 문화유산 보존을 목적으로 하며 역사에 중요한 역할을 한 인물과 사라져 가는 언어, 중요한 기념물과 유적지 등을 AI 기술을 통해 보호하고 보존할 수 있게끔 지원하고 있다.가장 최근에는 ‘건강을 위한 AI(AI for Health)’라는 프로젝트를 출범했는데 AI 기술을 통해 전 세계 사람들과 지역사회의 건강을 개선시킬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예를 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시각화 자료를 제공하거나 전 세계 180여 개의 건강 관련 조직에 보조금을 제공하는 등의 역할을 하고 있다.이렇듯 마이크로소프트는 ESG와 관련해서 단순히 환경적인 문제뿐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인 역할에도 많은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전 세계 최고 기업 가운데 하나인 마이크로소프트가 ESG 경영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자면 앞으로 ESG 경영 전략은 기업의 생존을 위해 필수불가결적인 요소가 아닌가 싶다.  향후 미래에는 기업을 경영하기 위해서 단순히 재무적인 이익 추구만으로는 살아남기 힘든 시대로 변화하고 있다. 따라서 각 기업들의 ESG 경영 전략은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박광남 미래에셋 디지털리서치 팀장출처: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6219163i​​

2021.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