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 Your Partner in Business Since 1953
close
close

Login

home> >

[AMCHAM Journal] Special Interview with Stephen Dunbar-Johnson - President, International of The New…

Stephen Dunbar-Johnson is the President, International of The New York Times Company. He is responsible for the oversight and strategic development of the Times Company’s international businesses. He was appointed President, International for the New York Times Company in October 2013 to lead the global expansion of The Company. He sat down with AMCHAM for the 2021 2Q Journal Special CEO Interview to discuss The Company’s key initiatives, its new future in Seoul, and the changing landscape of news media.   Can you tell us a little about yourself and your journey to your current position?   I am a British/French citizen and have been in the media business for essentially my entire career. I worked for the Financial Times for 12 years before moving to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owned by The New York Times, where I became Publisher, and then of course with The New York Times. All of the positions I have held over the years have involved international growth or expansion, initially in the analogue world and, over the past several years, increasingly in the digital space, as we look to grow our digital subscription base around the world. I have been fortunate enough during my career to travel extensively and have had two long-term stints in New York and Paris, as well as time in London, where I am now based.    Out of all the high-tech, global cities in Asia, why did The New York Times choose to establish a presence in Seoul?   South Korea is an important region for international coverage, and we’ve had a presence in Seoul for many years. Our current bureau chief Choe Sang-hun has won numerous journalism awards for his reports, including a Pulitzer Prize. He’s supported by a team in Seoul, who, this year alone, have examined a breadth of topics like the commercial impact of Chinese patriotism in the K-pop industry, the disappearance of North Korean diplomat Jo Song-gil and the online harassment and privacy implications of COVID-19 linked to the country’s test and trace system and quarantine app. We’ve examined how sectors of the community have grappled with the virus, including families and schools, fitness classes, religion and politics and the impact of COVID-19 on the Chuseok festival.   One of the reasons we’re expanding our presence in Seoul is that we know South Korea will continue to be an important geopolitical region, offering us a base from which to cover the Asia-Pacific region with proximity to China, Hong Kong, Taiwan, Japan, and North Korea. Crucially, we’ll be relocating our digital news operation from Hong Kong, which is an integral part of our 24/7 digital operation. Our plan is to move that digital team of journalists, roughly one-third of our current Hong Kong staff, to Seoul over the coming year, as well as using this opportunity to recruit talent locally.   In choosing Seoul as our base for expansion, we considered a broad range of lifestyle and economic factors for our move, but ultimately, the culture, schooling, technological advances and quality of life, alongside the courteous and friendly welcome offered by new colleagues and business partners in Korea made for a compelling case.   Mr. Dunbar-Johnson meets with AMCHAM in Seoul       What is your vision for The Times in the Korean market? Can you tell us about your target audiences in Korea?   Our ambition at The New York Times is to be the news outlet of choice for curious, English speakers worldwide. To reflect that ambition and confidence, we’ve set a goal of 10 million global subscribers by 2025, with 20 percent of that total coming from subscribers outside the United States. To help us get there, we’re expanding our footprint on the most important issues, in the most important regions for international readers. This includes crucial coverage from and about Korea.   Many readers will be aware of our editorial partnership with the JoongAngDaily, so are already familiar with our particular brand of in-depth, deeply reported journalism, respected by opinion-formers and business leaders across Korea. We’re looking forward to welcoming more Korean organizations into our group subscriptions program, which helps leaders and their employees stay informed, strengthening their decision-making with in-depth global context, visual investigations and data analysis from our team of more than 1,700 reporters worldwide.   We hope to expand our readership in Korea to showcase not only our signature investigative reports, the brilliant minds of our opinion writers, or analytical coverage in areas like politics, business and finance, but also encourage a broader base of readers to explore other areas of our report, including our lifestyle, immigration or climate coverage, or to experience our audio and film offerings, such as The Daily podcast.    Host of “The Daily” Michael Barbaro joins Times journalists in London for a week-long series on Europe in 2019    We think it’s also imperative to build a relationship with our younger audience. We know around 60,000 students from Korea go each year to study in the United States and hope to strengthen relationships with this cohort and foster lifelong readers and subscribers among this audience.    How do you view the media landscape in Korea? How does it compare to other countries around the world?   Much has changed in the past 20 years and the need for independent, courageous, trustworthy journalism has never been greater. South Korea, in some reports, now rises above countries like Australia on the issue of freedom of expression, with significant advances in press freedom over the past decade.   Other indicative metrics, such as the World Press Freedom Index, sees Korea outshine many other regions in Asia including Taiwan, Japan, Hong Kong, India and Singapore with respect to the level of freedom available to journalists. The global confluence of protests, political control of information, internet shutdowns and increased attacks against journalists and human rights defenders means it’s more important, now than ever, for our reporters to seek truth and hold power to account, and support our colleagues through this challenging time for democracy and the pursuit of truth.   In terms of the business challenges, I believe that legacy media organizations in South Korea face exactly the same issues as is confronting media companies across the globe, that is to say how to manage print decline and find a model whereby they can monetize online audiences. The paradox for all is that media now by and large reach bigger audiences than ever before, but monetizing that extended reach is not obvious, especially with the social media platforms hoovering up much of the digital advertising pie. At the very least, legacy media organizations in this market should insist that readers wishing to access their content register. It is vital to have an addressable audience that you can communicate with and help understand how you can best serve them. I don’t believe there is one model that works for all, and different titles need to find the best route for them, whether it be a premium model, a metered model, a membership model or a combination of these. However, that is far more difficult to figure out if there is no relationship with your reader base, which is why I think asking readers to register to have access to content is table stakes. That is not necessarily a view that all would agree with, but it is my conviction.    How do you work with local partners in Korea?   Two decades ago, as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we sought a partner who would help bring our global newspaper into the homes and offices of a curious, English-speaking audience in Korea. We forged a strong publishing partnership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as both our publications evolved to remain a critical read for Koreans during a challenging economic and political decade for the world at large.   It was one of the first global-local collaborations between newspapers in Asia. As the Herald Tribune, and later, The New York Times, we provided readers our signature international news while the Korea JoongAng Daily provided the best local coverage from the region. We were confident that this would be a compelling combination, and it continues to prove successful.   In more recent years, we have expanded our news service provision to a variety of publishers in South Korea, including RIDISelect, Ringle and the Seoul Economic Daily. This year we will publish the ninth consecutive Korean language edition of Turning Points magazine with News.    Based on your experience and expertise, is there anything that Korean media companies should do differently?   There’s no one-size-fits-all model to guarantee success and longevity in this industry. But we’ve felt that the key to subscription success has been driven by a few primary factors. The first is the sustained investment in our journalists, enabling them to produce deeply compelling stories across the breadth of our report.   The second is ensuring an engaging digital experience, which means investment in product innovation. Engineering now is the second largest functional area at The New York Times, only behind journalism. We’re always looking to bring new readers to the Times, and another important part of our subscription success has been converting our readers to registered users, in order to build an ongoing relationship which sees readers return time and time again to The Times, not just for news, but for inspiration from our At Home section (which launched during the pandemic), for a different perspective from our Styles desk, or advice from our Parenting newsletter or a dinner suggestion from our cooking app. These are all ways in which we help our readers navigate their daily lives.    You’ve previously shared the three pillars on which your strategy is built: investing in journalism, understanding the customer, and investing in technology. In what ways is The Times building on these pillars? Have you faced any significant challenges or obstacles in pursuing these initiatives?   We’re constantly evolving and learning, and a big part of that is understanding our customers in different markets and how they choose to consume Times content. For example, our website in Chinese launched in 2012 and was swiftly blocked in China. However, the appetite for New York Times journalism in Chinese has never been stronger. We launched a dedicated quarterly lifestyle magazine for our Chinese audience. We experiment with local live journalism, and newsletters, such as our Australia Letter.   As I mentioned, we’re also very data-driven in the way we look at the customer experience. It can be a challenge to understand the behaviors of anonymous readers on our site, so by asking readers to register we’re able to offer relevant news and features, not just based on geography, but drawing from the breadth of our report, such as our sport analysis or film critiques. It’s important readers feel a habituation with The Times if they are to subscribe.   Our 2020 Report outlines a lot of the challenges we faced in transitioning to a subscriber-led, digital business fit for the future. We needed to become more comfortable with technology and digital media -- with our photographers, videographers and graphics editors playing the primary role covering some stories, rather than a secondary role, for example. We had to innovate to embrace a digitally native mix of journalistic forms, such as live briefings. But we now produce incredibly thoughtful, nimble live briefings, such as our coronavirus live briefing which we’ve maintained continuously since January 23 and has involved the contributions of more than 1,100 journalists out of 1,700. We’ve made enormous strides in audio, visual and service journalism, pivoted our live events business to embrace the opportunities offered by online events, and grown our engineering team significantly. We’re a very different company now to the one facing these evolutionary challenges just four years ago.     New York Times Op-Ed columnist Thomas Friedman interviews author and historian Yuval Noah Harari on stage for a live Times event    In our age of growing polarization in society and politics, how does The Times establish itself as a voice that speaks to everyone?   We take great pride in being a truly independent news organization, with journalists around the world reporting without fear or favor. Journalistically, we’re focusing on what sets The Times apart: high-impact journalism, investigative work, visual storytelling, and live breaking news.   Our reporters are truly fearless in holding power to account, and we bring this independent brand of signature Times journalism to our global report. A great example of this is our analysi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which featured in our “Promises Made” series. The hypothesis of this series was, when things go wrong, those in power often promise to make it right. But do they? Our reporters went back to the scene of major news events to see if those promises were kept. It’s this sense of accountability, fearlessness and pursuit of truth which underpins all of our reporting and creates a business model whereby our readers are prepared to pay for high quality, independent journalism that provides context and aids understanding. It also means we’re less reliant on traditional revenue streams like advertising.    How has the COVID-19 pandemic impacted the news business? How has it impacted the efforts and operations of The Times?   We’ve not been immune to the effects of the pandemic. Our ad revenue declined across both digital and print, but our last quarterly earnings report showed that, for the first time, total digital-only subscription revenue exceeded print subscription revenue. We now have more than 7 million total subscriptions, an increase of two million digital-only subscriptions over the last year. This reinforces our strategy that digital subscriptions will be absolutely pivotal to our growth, and we foresee even more opportunity among our international readers to grow this figure.      You manage a diverse staff all over the world. What are some of the most significant challenges you face in managing such a large and diverse international organization?   In two words, “cultural nuance.” It is incredibly important to understand that colleagues who work in different parts of the world often come to things with a different perspective. Balancing that perspective within the overall mission of the organization is a challenge, but most of all a tremendous opportunity. As we strive to be a truly global media brand our team needs to reflect the diversity of our audiences.    You have led the international expansion of The Times since 2013. Can you tell us about a particularly proud or memorable moment?   I don’t really dwell on any particular moment or moments, but remembering always that nostalgia is not a good business strategy, especially in the media business, is something I have adhered to. I am extremely proud to work for The New York Times and I feel I can best support its mission by confronting and adapting to the constant change that has shifted the media landscape over these past two decades.     *This interview is from the 2021 1Q Journal, published February 2021 

2021.02.16

[TV Live] AMCHAM - Arirang TV Fireside Chat with Amb. Joseph Yun

 January 27, 2021 –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with Arirang TV hosted the Arirang Special Live with Ambassador Joseph Yun, in place of the 10 am morning news. President Joe Biden's Administration is expected to bring profound changes to U.S. foreign policy, especially in the Indo-Pacific region. As one of US’s leading experts on East Asia policy, Joseph Yun will share his insights on the personnel, priorities, and interests that will shape the Biden Administration's foreign policy and explore the implications for the Korean Peninsula.​ About the SpeakerAmb. Joseph YunAmbassador Joseph Y. Yun is a Senior Advisor at The Asia Group. Widely recognized as one of the leading experts on U.S. relations with North Korea, as well as Washington’s broader approach to the Asia-Pacific, he brings over three decades of insights and expertise to bolster the firm’s Korea and Southeast Asia portfolios.Ambassador Yun previously served as the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from October 2016 to May 2018. He played an instrumental role in reopening the “New York channel,” a direct communication line with officials from Pyongyang. During this time, he concurrently held the position of Deputy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Korea and Japan, responsible for all aspects of bilateral relations with the two treaty allies. Click to view SPEAKER’S FULL BIOMiss a Webinar?https://youtu.be/yaJpke-pyVQ

2021.01.27

[News Article] [Biz times] 저탄소 지속 성장은 거스를 수 없는 물결…깨끗한 에너지 향한 대항해시대 앞장설것

[Cover Story] 세계적 에너지기술기업 베이커휴즈 마리아 스페루자 아태 총괄사장석유개발 기업의 변신 선언 "2050년 온실가스 배출 제로"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기후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에너지산업이 먼저 탄소 감축에 앞장서야 합니다." 어느 환경보호단체 대표가 한 말이 아니다. 최근 매일경제 비즈타임스와 서면으로 인터뷰한 마리아 스페루자 베이커휴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이 한 말이다. 최근 산업 전 영역에서 `녹색`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었다. 기업들이 환경보호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건 이제 필수 사항이 됐다. 한국 기업들도 앞다퉈 환경·책임·투명경영(ESG)을 도입하고 있다. 하지만 모든 산업 현장에서 ESG 추구가 쉽게 이뤄지는 건 아니다. 특히나 화학·정유 업계는 하던 업 자체를 전환해야 하는 도전이 되기도 한다. 잘해오던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시작하는 건 위험 부담이 크다.베이커휴즈는 그런 기업들에 선례가 되는 기업이다. 베이커휴즈는 120여 년의 역사를 가진 글로벌 에너지 기술 기업이다. 본래 원유 탐사, 시추, 생산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스페루자 사장은 "유전 서비스 업체에서 벗어나 에너지 전환에 발맞춰 고효율 저탄소 기술을 제공하는 에너지 기술 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베이커휴즈는 2017년 제너럴일렉트릭(GE)에 인수됐지만 2년 만인 2019년 10월 다시 분사했다. 분사 후 베이커휴즈는 단순한 유전 서비스 업체가 아니라 에너지 기술 기업으로서 에너지 전환 흐름에 맞춰 안전하고 깨끗하며 효율적인 에너지 공급을 위해 필요한 기술을 제공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베이커휴즈는 최근에는 에너지 전환 흐름에 발맞춰 고효율 저탄소 장비를 공급하는 동시에 수소 가스터빈 발전, 이산화탄소 저장 기술 등에 대한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전 세계 120개국에서 6만여 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한 해 연구개발(R&D)에 약 7500억원을 투자해 2700개 특허를 획득했다.스페루자 사장은 인터뷰에서 베이커휴즈가 가진 기술과 역량을 토대로 신사업에 접목한 스토리를 들려줬다. 특히 한국 시장에서의 얘기가 그렇다. 베이커휴즈는 국내 석유화학 회사와 정유사에 핵심 설비인 가스터빈과 압축기뿐만 아니라 컨트롤 및 안전밸브, 유량계, 기계 이상을 미리 감지하는 설비 예지보전 솔루션 등 다양한 설비를 제공한다. 효율적인 원유 생산을 위해 검사 기술을 발전시키는 과정에서 이 분야의 세계적 경쟁력을 확보한 덕에 국내 배터리, 전자기기, 자동차 기업에 산업용 3D CT 검사 솔루션을 제공하기도 한다. 그의 답변 속에서 에너지 기업의 길을 모색해보자. 다음은 스페루자 사장과 일문일답.―먼저 베이커휴즈 사업 분야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부탁드린다. ▶베이커휴즈 사업 분야는 크게 네 가지로 나뉜다. 유전과 가스전 탐사와 개발에 필요한 시추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오일필드 서비스 사업부, 해저 생산설비를 제공하는 오일필드 설비 사업부, 다양한 가스터빈, 압축기·밸브 포트폴리오를 갖춘 회전기기 및 프로세스 솔루션 사업부, 그리고 설비 예지보전 기술과 3D CT 검사 장비 등을 제공하는 디지털 솔루션 사업부다.베이커휴즈는 쉽게 이야기하면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과 공급 전 단계에 필요한 기술을 보유한 회사다. 석유 및 천연가스 탐사와 개발에 필요한 기술을 제공하고, 해저 유정에서 뽑아 올린 원유와 가스를 안전하게 공급하는 설비를 공급한다. 또 천연가스 운송 및 액화, 정유 및 석유화학 공정에 필요한 회전기기와 디지털 기술을 제공한다.중요한 건 베이커휴즈 기술이 석유 및 천연가스 분야뿐만 아니라 일반 산업에서도 사용된다는 점이다. 베이커휴즈의 가스터빈은 전력 소비가 큰 산업단지나 데이터센터, 병원 등에 전력을 공급하는 데 사용되고, 산업용 3D CT 검사 장비는 배터리, 자동차 부품, 전자 부품에 숨겨진 결함을 찾는 데 사용된다.―최근 에너지 기업으로 전환하는 전통 정유 기업이 많다. 이들과 베이커휴즈는 어떤 면에서 비슷하고 어떤 면에서 차이점을 보이는가.▶에너지 전환과 저탄소 성장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한다는 점에서 비슷하다. 에너지 전환은 기업 한 곳에서 주도해서 달성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에너지를 생산·공급하는 기업, 베이커휴즈와 같은 기술 기업, 그리고 정부가 손을 맞잡아야 한다. 2019년 1월 베이커휴즈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제로화하는 `탄소 중립` 계획을 발표했고, 실제로 2012년과 비교했을 때 탄소 배출을 31% 절감한 바 있다. 최근 한국 정부도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루겠다고 선언했는데, 관련해서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다른 에너지 기업과의 가장 큰 차이점은 베이커휴즈 포트폴리오에 있다. 베이커휴즈는 직접 에너지를 생산하지 않지만, 에너지 생산부터 소비까지 밸류체인 전 과정에 필요한 기술을 제공한다. 에너지 전환과 관련해서는 두 가지에 집중하고 있다. 첫 번째는 고효율 저탄소 기술을 제공해 고객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두 번째는 지열에너지와 같은 분야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수소에너지,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등 새로운 에너지 분야에서 사업을 확대하는 것이다.―베이커휴즈가 에너지 전환에 대대적으로 뛰어들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에너지 전환은 피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다. 사실 에너지 전환은 새로운 개념은 아니다. 70년 전에는 석탄을 주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했으나, 20~30년 전부터는 천연가스 비중이 늘어나기 시작했고, 최근에는 재생에너지가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발표한 것처럼 2100년까지 지구의 평균기온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하로 제한하려면, 탄소 감축을 위한 노력은 가속화돼야 한다. 베이커휴즈는 이런 흐름에 발맞춰 두 가지에 집중하고 있다. 에너지 믹스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공급·소비 과정에서 탄소를 절감하는 것이 첫 번째이고, 두 번째는 수소와 같은 새로운 에너지 분야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른 에너지 기업들과 함께 협력하는 것이다. 실제로 코로나19로 인해 고객들이 효율이 높은 기술을 찾게 되면서 에너지 전환과 탄소 감축에 대한 논의도 더 활발해지고 있다. 베이커휴즈는 기존에 다양한 업계 파트너들과 협력해 액화천연가스(LNG) 산업 발전에 기여했던 것처럼, 에너지 전환에 있어서도 에너지 업계의 다양한 파트너와 함께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향후 에너지 시장에 대한 전망은.▶한국 중국 일본 프랑스 영국 등 세계 각국이 탄소 중립을 선언하면서 탄소 감축은 앞으로 에너지 시장에 큰 변화를 불러올 것으로 예상한다. 수소와 같은 깨끗한 에너지원에 대한 연구개발은 가속화되고, 화석연료 중에서는 가장 깨끗한 천연가스 사용이 확대될 것이다. 앞으로 30년간 석유와 천연가스는 에너지 믹스에서 중요한 요소로 남아 있을 것이며, 아시아에서는 가장 깨끗한 화석연료인 천연가스 사용이 더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석유와 천연가스를 생산·공급·소비하는 과정에서 어떻게 탄소를 줄일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은 계속될 것이다.―베이커휴즈의 에너지 로드맵을 설명해달라.▶앞으로 30년간 석유와 천연가스는 에너지 믹스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베이커휴즈는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석유와 천연가스 분야에 효율적이고 탄소 배출을 절감하는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미래 사업 육성을 위해 수소와 CCUS와 같은 새로운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새로운 고객, 새로운 에너지 분야와 관련된 프로젝트를 어떻게 지원할 수 있을지 다양한 논의를 진행 중이며, 베이커휴즈의 제품과 기술도 시장과 고객 니즈에 맞춰 계속 발전해나갈 것이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베이커휴즈는 2019년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2050년까지 `0`으로 만드는 탄소중립 계획을 발표했다. 베이커휴즈는 실제로 2012년을 기준으로 2019년까지 탄소 배출을 31% 절감했다. 베이커휴즈는 자사 사업장에 대한 에너지 진단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재생에너지 사용량을 늘리고 효율적인 에너지 솔루션을 도입해 에너지 성과를 개선하고 있다.베이커휴즈는 2019년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2050년까지 `0`으로 만드는 탄소중립 계획을 발표했다. 베이커휴즈는 실제로 2012년을 기준으로 2019년까지 탄소 배출을 31% 절감했다. 베이커휴즈는 자사 사업장에 대한 에너지 진단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재생에너지 사용량을 늘리고 효율적인 에너지 솔루션을 도입해 에너지 성과를 개선하고 있다. 베이커휴즈는 최근에는 에너지 전환 흐름에 맞춰 수소 에너지와 탄소 포집·저장 기술(CCS)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수소 자체는 친환경이지만 수소를 만드는 방법은 아직 그렇지 못하다. 대부분 수소는 현재 화학공정 중에 만들어진다. 화학공정 중 발생하는 부생수소 및 추출수소인 `그레이 수소`에서 재생에너지에서 얻는 `그린 수소`로 가는 게 수소 산업의 목표다. 그 과도기에는 `블루 수소`가 필요하다. 블루 수소는 `그레이 수소`에 CCS를 결합해 만들어지는 깨끗한 수소 생산 방법이다.베이커휴즈는 탄소 포집 및 저장에 필요한 탄소 저장소 지질구조 분석, 주입정 설치, 탄소 압축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탄소 포집 및 저장 설비를 콤팩트하게 구성해 투자비용을 50% 절감하고 장비가 차지하는 공간을 75% 이상 줄인 `콤팩트 카본 캡처(3C)`라는 노르웨이 기업을 인수해 CCS에 더욱더 박차를 가하고 있다.―베이커휴즈의 신사업을 소개해달라.▶베이커휴즈가 에너지 전환에서 집중하는 분야는 △탄소중립 액화천연가스(LNG)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수소 △지열발전 등이다. 탄소중립 LNG부터 보자. 최근 LNG 업계에서 가장 큰 화두는 `탄소중립`이다. 베이커휴즈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천연가스 생산과 LNG 액화 과정에서 효율을 높이고 탄소를 절감하는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일례로 최근 카타르가 추진 중인 대규모 가스전 노스필드이스트 LNG 프로젝트에 가스터빈 총 12대와 원심 압축기 24대를 제공하기로 했는데, 이 프로젝트에 적용된 최신 기술은 연간 최소 6만t의 탄소를 절감할 수 있다. 또 탄소 절감을 위해 태양광·풍력과 같은 재생에너지를 연계한 복합화력 발전 개발을 지원하고, LNG 플랜트에서 메탄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메탄 가스 누출을 방지한다. 베이커휴즈는 CCUS와 관련해 필요한 탄소 포집 기술과 탄소 압축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차별화된 포집 기술과 콤팩트한 모듈형 구조를 통해 설비가 차지하는 공간을 75% 이상 줄인 `콤팩트 카본 캡처`라는 노르웨이 기업을 인수했다. 앞으로 3C와 베이커휴즈 기술력을 접목해 상용화하면 CCUS 프로젝트 투자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 탄소 저장소를 위한 지질구조 분석, 탄소 주입정 설치 및 모니터링 기술뿐만 아니라 전체 CCUS 프로젝트에 대한 컨설팅도 제공한다. 베이커휴즈는 수소 생산, 운송 및 저장, 활용 등 수소 밸류체인 전 단계에 사용 가능한 가스터빈과 압축기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1962년부터 수소 압축기를 공급해왔으며, 가스터빈은 10% 수소 혼합 연소에서 100% 수소까지 다양한 수소 혼합 비율에 대해 안정적인 연소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이탈리아 대표 에너지 인프라스트럭처 기업인 스냄(Snam)과 함께 베이커휴즈 NovaLT 가스터빈을 활용한 10% 수소 혼합 연소 시험에 성공했고, 앞으로 천연가스 파이프라인에 수소를 블렌딩해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열발전 분야에선 지질구조를 분석하고 주입정 설치 및 모니터링에 대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스팀터빈, 터보팽창기 등과 같은 회전기기도 제공하고 있다.―각 사업 분야와 기존 사업 간 연결고리가 있는지. 유선 조사를 하고있는 베이커휴즈 기술자. [사진 제공 = 블룸버그]​ ▶CCUS, 수소, 지열 발전 등과 같은 분야는 기존 베이커휴즈 사업과 아주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 수소를 예로 들어보자. 베이커휴즈는 지난 50여 년간 석유화학 혹은 LNG 플랜트에서 수소를 다룬 경험을 갖고 있다. 수소 압축 분야에서 검증된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베이커휴즈 가스터빈은 10%부터 100%까지 다양한 수소 혼합 연소가 가능하다. 지열발전도 그렇다. 지열발전에 필요한 스팀 터빈, 터보팽창기 등은 베이커휴즈가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기술이다. 베이커휴즈는 지열 발전이 새로운 분야는 아니지만, 앞으로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통해 지열발전의 성장을 이끌어내고자 한다. 일례로 한국에서는 현재 가동 중인 지열발전소가 없지만, 인도네시아 필리핀 일본 등에서 추진되고 있는 지열발전 프로젝트에 국내 설계·조달·시공(EPC) 건설사 및 개발자와 함께 협력하고자 한다.―사업 분야별로 각각 너무 다른 영역은 아닌가.▶적용 분야는 다르지만 제공하는 기술에서 시너지를 엿볼 수 있다. 지열발전과 CCUS를 위한 주입정을 설치하는 데 사용되는 기술은 석유 및 가스 주입정 시추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또 천연가스를 위한 회전기기는 수소가스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베이커휴즈는 에너지 기술 기업으로, 석유와 천연가스뿐만 아니라 새로운 에너지 분야에도 필요한 기술을 제공하기 때문에 이런 시너지가 가능하다.시너지는 고객 관계에서도 드러난다. 기존에 석유와 천연가스를 개발했던 기업들이 이제는 탄소 감축과 에너지 전환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국가들이 탄소중립 목표를 발표하면서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원에 대한 수요는 더욱더 커지고 있다. 베이커휴즈는 석유와 천연가스, LNG 분야에서 쌓아온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에너지 전환을 위한 협력도 이어 나갈 계획이다. ―한국 시장에서는 어떠한 사업 분야를 모색하고 있나.▶베이커휴즈의 기술은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된다. 국내 석유화학회사와 정유사에는 가스터빈과 압축기, 펌프, 밸브 등을 제공한다. 최근에도 국내 주요 석유화학 공장에 고효율 가스터빈 4대를 공급했다. 국내외 해양 플랜트, 화공 플랜트, LNG 플랜트 등의 EPC를 담당하는 종합건설사와 조선소들도 주요 고객이다. 전체적인 플랜트 설계를 기반으로 이에 맞는 가장 효율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기 때문에 프로젝트 초기 단계에서부터 건설사들과 협력한다.또한 국내 배터리, 전자기기, 자동차 기업에 산업용 3D CT 검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제품을 스캔해 내부 결함을 검출하는 기술이다. 배터리, 전자, 자동차 등 정밀한 검사가 필요한 산업군에서 수요가 많아 2019년 판교에 고객 솔루션 센터를 오픈해 맞춤형 산업용 검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도 수소경제에 관심이 많다. CCUS와 수소에 대해 좀 더 설명해달라.베이커휴즈의 산업용 X-Ray CT 고객 솔루션 센터. [사진 제공 = 베이커휴즈]​▶CCUS에 대해 베이커휴즈는 프로젝트가 시작되기 전에 프로젝트 비용과 리스크를 분석하는 등 타당성 조사를 지원한다. CCUS 프로젝트 개발 단계에서는 탄소 포집·압축 관련 기술을 제공하고, 탄소 저장을 위한 주입정 설치 및 모니터링 서비스도 제공한다. 베이커휴즈는 2000년대 노르웨이와 미국에서 진행된 CCUS 파일럿 프로젝트에 지질구조 분석, 주입정 설치, 이산화탄소 포집 및 압축 기술을 제공한 바 있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호주 고곤(Gorgon) LNG 플랜트 CCUS 프로젝트에도 베이커휴즈 기술이 적용돼 있다.한국 정부가 2050 탄소중립 비전을 발표하고 수소에너지와 CCUS 등과 관련된 혁신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한국은 블루 수소 생산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CCUS는 블루 수소 생산에 필수적인 기술이다. 한국은 저장소 한계로 인해 탄소 자원화에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한다. 새로운 CCUS 기술이 계속해서 개발되고 있는 가운데, 베이커휴즈는 호주 유럽 미국 등에서 참여한 CCUS 프로젝트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에서 CCUS를 도입하려는 고객들과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 마리아 스페루자 사장은…2018년 10월 베이커휴즈 아태지역 총괄 사장으로 취임했다. 스페루자 사장은 베이커휴즈가 다양한 사업분야에서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아태지역의 성장전략을 선도하고 있다. 1995년 원심 압축기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로 GE에 처음 입사해 회전기기 및 프로세스 솔루션 사업부에서 마케팅, 전략, 서비스, 영업 및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요직을 두루 거쳤다. 아태지역 총괄 사장으로 선임되기 전에는 회전기기 사업부에서 글로벌 LNG 비즈니스 총괄 및 서비스 총괄을 역임했다.최근도 기자

2021.01.14

[News Article] 얀센 600만명·화이자 1000만명분 백신계약 체결

정부 “얀센은 내년 2분기부터, 화이자는 3분기에 접종 계획”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인 화이자, 얀센(존슨앤드존슨)과 코로나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해외에서 도입하기로 계획한 4400만명분 백신 가운데 2600만명분(59%)에 대한 계약이 완료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화이자 백신은 1000만명분, 얀센은 당초 예정된 물량보다 200만 명분이 더 많은 총 600만명분을 계약했다”고 했다. 총리실은 얀센은 내년 2분기, 화이자는 3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 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도입 시기를 더 앞당기기 위해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협상이 별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백신이 안전한지, 효과는 충분한지 면밀히 들여다보며 가능한 한 빨리 맞을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했다. 우리 정부는 모더나에서 확보한 1000만명분에 대해선 1월 중 계약을 마칠 예정이고, 이미 계약을 끝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1000만명분)은 내년 2월 도입을 목표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 밖에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을 추가로 들여올 계획이다. 다만 얀센 백신의 경우 현재 임상 3상 진행 중으로, 미 식품의약국(FDA) 긴급 사용 승인은 빨라도 내년 1월 말에야 이뤄질 전망이다. 승인이 지연되면 접종 시기가 늦어진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선진국과 격차가 벌어지며 ‘백신 후진국’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불안감이 국민들 사이에서 팽배하다”며 “정부가 접종 시점을 정확하게 밝혀줄 의무가 있다”고 했다. 전세계 40여개국이 연내 접종… 丁총리 “백신 도입 앞당길 것” 세계 각국이 코로나 예방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 23일(현지 시각) 미국에서만 접종자가 100만명을 넘겼고, 이날 유럽 본토에서도 접종을 개시했다. 나라별로 백신 확보 물량은 물론 접종 대상자 규모와 시기도 점점 구체화되고 있다. 반면우리나라는 지난달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24일에야 화이자·얀센과 백신 구매 계약을 맺은 데다, 백신 물량 도입도 더뎌 내년 상반기 대량 접종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주요국 코로나 백신 확보 현황  ◇세계 각국 백신 접종 잰걸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3일 미 전역에서 화이자 백신을 100만8025회분 접종했다고 밝혔다. 이 백신을 지난 14일 접종하기 시작한 지 9일 만이다. 미국은 내년 상반기까지 백신 접종이 가능한 성인 2억6000만명에게 접종을 완료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미 정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화이자 백신 1억회분을 추가 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미국은 내년 상반기까지 화이자와 모더나 두 곳에서만 2억명이 맞을 수 있는 4억회분의 백신을 확보하게 된다. 얀센, 아스트라제네카 등 다른 제약사 백신에 대해서도 사용 승인이 나오면, 상반기에 2억6000만명 접종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CNN은 보도했다. 유럽 본토에서도 23일 스위스를 시작으로 백신 접종이 막을 올렸다. 이날 스위스는 루체른의 한 요양원에 거주하는 90세 여성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유럽 본토의 1호 접종 대상자다. 24일에는 발칸반도의 세르비아가 스위스의 뒤를 이어 접종을 시작한다. 27개 EU(유럽연합) 회원국은 오는 27~29일 동시다발적으로 접종을 시작한다. 29일이 되면 유럽에서만 약 30국에서 백신을 접종하는 장면이 연출되는 것이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벨레는 올해 안으로 화이자 백신이 EU 회원국에만 1250만회분이 배송 완료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8일 세계 최초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한 영국은 21일까지 50만명에게 백신을 맞혔다. 중동에서는 카타르가 23일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해 이스라엘·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중동에서 셋째로 화이자 백신 접종을 개시한 나라가 됐다. 남미에서는 24일 중으로 멕시코·칠레·코스타리카 3국이 동시에 화이자 백신을 놓기 시작한다.  일본도 구체적인 접종 계획을 마련했다. 전 국민에게 맞힐 수 있는 2억9000만회분을 이미 확보한 일본은 내년 2월 접종을 개시할 계획이다. 의료 종사자 400만명, 65세 이상 고령자 3500만명, 기저질환자 820만명 등 약 5000만명을 우선 접종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중국은 오는 2월 춘제(春節·중국의 설)까지 모두 5000만명을 대상으로 접종을 마치고 서서히 집단 면역을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국내는 내년 상반기에도 대규모 접종 불투명 반면 우리는 내년 상반기에도 백신 접종이 대규모로 이뤄지긴 어려울 전망이다. 24일 정부는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 화이자와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지만, 아직 어느 시점에 얼마만큼의 백신 물량이 들어올지조차 불분명한 상태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와는 1000만명분의 백신을 내년 2~3월부터 공급받기로 했고, 얀센에선 2분기부터 600만 명분, 화이자에선 3분기부터 1000만명분의 백신을 공급받기로 했다. 문제는 2분기와 3분기는 각 제약사들이 물량 공급을 시작하는 시점일 뿐이란 점이다. 2분기와 3분기 안에 계약한 전체 물량을 공급한다는 뜻도 아니다. 질병청은 24일 브리핑에서 “제약사별 백신 총물량이 한꺼번에 들어오는 것은 아니다”며 “구체적인 도입 일정에 대해선 접종 계획 등도 고려해 세부적으로 결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악의 경우 화이자 백신이 9월 말에 소량만 도입될 수 있다는 뜻 이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화이자 백신의) 도입 시기를 2분기 이내로 더 앞당기기 위해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계약된 내용보다 앞당기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제약 업계 관측이 나온다. 백신을 들여온다고 해도 실제 접종까지 이뤄지느냐는 또 별개 문제다. 국내에 가장 빨리 들어올 것으로 보이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접종 허가를 해줘야 하는 단계 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정부가 화이자보다 더 빨리 도입하려는 아스트라제네카·얀센의 백신에 대한 안전성 문제도 나온다. 화이자·모더나 백신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긴급사용’ 승인이 났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아직 주요국 사용 승인이 나지 않은 상태고, 얀센의 경우 글로벌 3상 임상 시험이 현재 진행 중이어서 안전성이 확실하게 담보되지 않은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도 정부는 지난 23일 “(백신) 안전성 문제는 국민을 위해 놓칠 수 없는 중요한 주제”라는 딴소리를 했다.​  김은중 기자 파리=손진석 특파원 김성모 기자 임규민 기자​

2020.12.25

[News Article] 메드트로닉, ‘2020년 가족친화인증기업’ 선정

우수한 가족친화경영 운영체제 및 모범적인 가족친화제도 운영 성과 인정​ [약업신문] 메드트로닉코리아는 우수한 가족친화경영 운영체제 및 모범적인 가족친화제도 운영 성과를 인정받아 여성가족부에서 주관한 ‘2020 가족친화인증기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에 따라 메드트로닉코리아는 2023년 11월 30일까지 3년간 가족친화인증기업으로서 자격을 유지하게 된다.가족친화인증제도는 여성가족부가 자녀출산 및 양육지원, 유연근무제도, 가족친화 직장문화 조성 등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에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이다. 메트로닉코리아는 ▲패밀리데이(금요일 오전 근무) ▲유연근무제 ▲임직원 자녀 해외 홈스테이 교환 프로그램 (Talent X Junior+) ▲임직원 자녀 회사 초대 등 구성원의 일과 삶의 균형을 보장하고, 출산과 육아 등 가정생활을 꾸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다양한 제도를 성공적으로 운영해온 점을 인정받아 선정됐다.메드트로닉코리아가 올해 1월 진행한 Talent X Junior+는 임직원 자녀를 대상으로 한 해외 홈스테이 프로그램이다. 한국과 일본의 직원 자녀(10-18세 사이) 각각 5명을 선별하여 총 10명이 일주일간 각각 국가의 명소를 방문해 양국의 문화를 체험하고 국경을 초월한 우정을 싹틔우는 기회를 가졌다.구성원의 가족까지 생각하는 프로그램의 또 다른 예로 임직원 자녀 회사 초대 행사인 ‘Bring Your Kids to MIC’가 있다. 임직원의 자녀를 회사로 초대하여 메드트로닉에 대한 이해를 돕고, 생명공학과 의료기술에 대한 견문을 넓히는 기회를 제공한다.참가자는 메드트로닉코리아 서울 사옥은 물론, 충북 오송의 첨단복합단지 내 메드트로닉 이노베이션 센터(MIC)를 견학할 수 있다. 이노베이션 센터에서는 심폐소생술 교육, 수술방 체험, 심장 가상현실 등 의미 있는 체험이 가능해 임직원 및 자녀 모두의 만족도가 높다.메드트로닉코리아는 이 외에도 ▲구성원과 가족의 주거 안정을 위한 주거자금 대출 이자 지원, ▲직계가족 건강검진 서비스 제공, ▲구성원과 가족을 위한 코로나19 방역 키트와 계절별 깜짝 선물, ▲워라밸을 위한 다양한 휴가(생일 휴가, 안식 휴가, 명절 특별 휴가)와 ▲3주간의 연말 오피스 클로징 등 여러 가족친화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메드트로닉 이희열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메드트로닉은 ‘행복한 직원이 더 좋은 성과를 낸다’는 믿음 아래 구성원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고, 가족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가족친화인증기업 인증을 통해 구성원의 가족까지 생각하는 기업문화를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며, 앞으로도 우수한 사내 복지 제도 및 선도적인 기업문화를 발전시킬 것“이라 전했다.  전세미 기자 jeonsm@yakup.com

2020.12.21

[News Article] 메트라이프, 저금리·코로나 시대가 두렵지 않은 이유

헬스케어 서비스 포함된 '미니보험' 출시 달러보험 입지 탄탄…업계 최초 카톡 기반 AI 변액보험 펀드관리 서비스 출시​ 메트라이프생명이 저금리·저성장·고령화 등 삼중고에 코로나19 등 업계 구조적인 변화에 '맞춤형 상품'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들고 있다.  /메트라이프생명 제공  [한스경제] 메트라이프생명이 저금리·저성장·고령화 등 삼중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 업계의 구조적인 변화에 맞서 '맞춤형 상품'으로 위기를 타개해 나가고 있다.   저금리·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자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변액·달러·미니보험 상품은 물론 헬스케어 서비스까지 보완·개발하며 업계 내 입지를 탄탄히 다지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메트라이프생명은 커피 한 잔 가격의 저렴한 보험료로 교통사고는 물론 각종 재해사고를 보장하는 '(무)메트라이프MINI재해보험’을 출시했다. 30세 기준 남성 4800원, 여성 2800원을 1회만 납입해도 재해로 인한 사망과 골절을 1년 동안 보장받을 수 있다. 월납보험료로 환산 시 각각 월 400원, 233원 꼴로 부담이 없다. 이 상품은 최근 언택트(비대면)가 사회 전반의 주요 키워드로 부상하면서 저렴한 보험료, 꼭 필요한 보장만 선택 가능한 것은 물론 본인인증절차 간소화 등 간편한 가입절차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이른바 '미니보험'이다. '(무)메트라이프MINI재해보험’은 최근 보험업계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헬스케어 서비스까지 적용했다. 모바일 건강관리 앱인 360Health를 이용할 수 있는 헬스케어 Basic 서비스가 혜택으로 제공된다. 간편하게 혈관건강, 대사질환 등 건강상태를 체크할 수 있으며, AI(인공지능)분석을 통한 식단 및 운동 관리까지 가능하다. 평균·기대 수명 증가와 코로나19 확산으로 건강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헬스케어에 대한 니즈 증가는 물론, 시장 규모 역시 급성장하고 있다. 건강관리에 대한 패러다임이 사후보장에서 사전예방으로 바뀌고 있는 점도 보험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시장이다. 아울러 최근에는 금융당국에서 정책적 지원과 규제 개선 방안을 예고하면서 업계 시장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 메트라이프생명도 시장 변화에 발맞춰 기존 모바일 건강관리 앱(app)의 AI 기능을 확장해 식단은 물론 운동관리까지 가능한 ‘360Health 앱 2.0’을 출시했다.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AI 분석을 통한 다양한 건강증진 솔루션을 제공할 뿐 아니라, 빠르고 간편하게 헬스케어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핵심기능은 AI를 활용한 개인 맞춤형 식단 추천과 운동 추천 기능으로 음식을 촬영하면 AI가 칼로리와 영양성분 등을 즉시 분석해 개인의 건강상태에 비춰 적절한 식단인지를 평가해 준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헬스케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건강관리를 실천하기 위한 솔루션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이번 업그레이드로 AI를 통해 개개인에게 적합한 식단과 운동을 추천, 효율적인 건강관리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메트라이프생명은 지난 2일 헬스케어 기본 서비스가 포함된 미니보험을 출시했다. /메트라이프생명 제공 메트라이프생명은 지난 2005년부터 헬스케어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질병 발생시에는 물론 건강할 때도 또 치료 후 회복기에도 활용할 수 있는 전방위적인 헬스케어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40여가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메트라이프의 주력 상품인 달러보험과 변액보험은 최근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안성맞춤 상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침체됐던 국내 증권시장이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원·달러 환율이 연일 하락세를 보이는 등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주식·펀드 투자효과와 함께 의료보장과 노후준비를 함께 준비할 수 있는 변액보험과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달러 안전성과 자산포트폴리오 다변화 그리고 환차익까지 기대할 수 있는 달러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달러보험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메트라이프의 주력 상품인 유니버셜달러종신보험(2018년 1월 출시) 계약 건수는 ▲2018년 4만4234건 ▲2019년 5만2250건 ▲올해는 7월까지 3만195건 등으로 판매량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유니버셜달러종신보험 출시 이후, 전 달러보험 상품 누적 기준으로 올해 10월까지 메트라이프생명 달러보험의 누적 판매건수는 14만5000건이며, 누적 초회보험료는 440억원에 달한다. 메트라이프 관계자는 "달러보험은 정기, 연금, 저축 등 5개 상품이 있다"면서 "코로나 이후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심리 영향으로 달러보험 실적은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변액보험 시장에서는 AI를 활용해 고객 수익률 보장에 힘쓰고 있다. 변액보험은 펀드 구성, 운영 등 사후관리가 수익률에 직결되는 만큼 보험사는 고객보다 적극적으로 펀드를 관리할 수 있도록 관련 서비스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메트라이프는 지난 7월에는 업계 최초로 카카오톡 기반 AI 변액보험 펀드관리 서비스 출시했다.  AI 알고리즘을 이용한 로보어드바이저 투자자문 서비스로, 세계 각국의 거시경제 전망과 자산군별 예상 수익률 및 변동성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변액보험 가입자에게 투자성향에 맞는 펀드 포트폴리오를 추천한다. 또한 ‘펀드현황 조회’부터 ‘투자성향별 펀드 포트폴리오 추천 및 변경’ ‘리밸런싱(편입비중 재조정)’까지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통해 모든 펀드관리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 접근성이 뛰어나다. 메트라이프는 사업비 규제, 세제 혜택 축소 등으로 변액보험 비중을 줄이고 달러보험 비중을 높이고 있다. 메트라이프 관계자는 "최근 각종 규제 등 사업 환경이 바뀌면서 변액보험보다 달러보험에 주력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미니보험은 온라인 보험 시장이 확대되면서 고객 수요에 맞춰 개발한 것으로 이윤 추구보다 고객 만족과 잠재 고객 확보에 초점을 뒀다"면서 "헬스케어 서비스는 15년 전부터 진출해 입지를 다졌으며 업계에서 유일하게 보험의 보장 기간 동안 제공해 가장 서비스 제공 기간이 길며 일정 기준을 충족할 경우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에게까지 헬스케어 서비스 혜택을 확대할 수 있는 점 또한 메트라이프생명만의 장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제로금리시대, 보험산업 영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개최된 보험연구원 세미나에서는 제로 금리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 보험 사업 프레임을 바꾸려는 노력의 필요성이 강조됐다. 오은상 미래에셋생명 본부장은 "변액보험, 외화보험 등 특별계정 상품 확대와 위험보장 다양화, 헬스케어 서비스 도입, 보험수요 변화 예측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성노 기자 

2020.12.03

[News Article] 지티지웰니스, 터키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1만5000개 공급

 [메일경제] 지티지웰니스는 터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1만5000 테스트 물량을 선적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지티지웰니스는 해외 공장 공급 확대를 위해 터키 정부에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 제품등록을 마칠 예정이다. 현재 지난 10월 총판 계약을 맺은 디엔에이링크의 신제품 항원 신속 진단키트 'AccuFIND COVID19 Ag' 제품등록 절차를 밟고 있어 빠른 시일 내 등록을 마칠 것으로 기대 중이다.터키를 비롯해 유럽 각지에서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동시에 빠르게 많은 인원을 검사해야 하는 진료 현장에서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의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AccuFIND COIVD19 Ag'는 97.5%의 민감도, 100%의 특이도를 기록하는 등 매우 우수한 성능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출 허가와 유럽인증(CE)을 획득했다. 검사 시 비강과 인후에서 채취한 콧물 등의 비인두 스왑 검체를 검사 용액과 함께 키트에 떨어뜨리면 별도 리더기 장비 없이도 10~15분 내에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티지웰니스 관계자는 "임신테스트기와 유사한 방식으로 검사를 진행하는 'AccuFIND COVID19 Ag'는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검사방식과 성능에 있어 글로벌 게임 체인저로서의 경쟁력을 갖고 있다"며 "터키 외 다수 국가와 수출 협의와 현지 등록을 진행 중이며 연내 실질적인 성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규리 기자 wizkim61@mkinternet.com 

2020.11.30

[News Article] Amcham head says 2020 is a big year to be in business in Korea

Amcham head says 2020 is a big year to be in business in Korea? James Kim,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Amcham) in Korea chairman and CEO, discusses Korea's stance as an investment site for U.S. companies and pending business issues i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during an interview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at Amcham Korea's headquarters in Yeouido, western Seoul. [PARK SANG-MOON] [Korea JoongAng Daily] With the coronavirus pandemic, 2020 has been a tough year for businesses all over the world. But for multinational companies, Korea was the best location to be as a regional office, said James Kim, chairman and CEO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Amcham) in Korea.   “If you take a look at Europe or U.S. cities, they’re in a virtual lockdown whereas in Korea, yes, we may wear masks for the most part but we have never had a lockdown,” said Kim. “So they look at Korea as another market for them to increase revenue.”   Amcham Korea had its share of success thanks to such recognition, setting records for the most new members and events held in its 67-year history.   The Korea JoongAng Daily sat down with Kim to discuss what it was to be a foreign company in Korea over the past year and the pending issues for businessmen of both countries: The U.S.-China trade war, a new U.S. administration and an ongoing pandemic.   The first Korean-American to head the organization, Kim is now in his fourth year as Amcham Korea chairman and CEO. He previously served as chief executive at Korean units of Yahoo, Microsoft and General Motors.   Below is an edited excerpt of his interview on Nov. 11 at Amcham Korea’s headquarters in Yeouido, western Seoul.     Q. Korea was one of the first countries to be affected by the coronavirus and to have the government establish safety measures. For your member companies, was it an advantage being in Korea this year?   A. Obviously, the whole world knows that Korea did a fantastic job with Covid-19. I think that Korea may have invented the “3Ts” ? from the testing, tracing to treating ? which is really unprecedented. This turned out to be a very positive case for American companies that operate here to talk about the great things Korea has been doing to their company headquarters.     If you take a look at European or U.S. cities, they’re in a virtual lockdown whereas in Korea, yes, we may wear masks for the most part but we never had a lockdown. So they look at Korea as another market for them to increase revenue. One example is McDonald’s. They operate over 400 restaurants here, and this is the one of the few countries in the world where every store is in operation today.     Q. In the past few years, I’ve seen a lot of Korean IT firms complain that there’s reverse discrimination against them since the local government has a weaker grip on foreign companies here. What is your opinion on this?   A. I think that whenever companies do very well in any country, the regulators have to take a look at it. I see sites like YouTube and Netflix have done really well, but at the same time Korean companies like Naver, Kakao and Coupang ? they’re all doing really well too and I think they also face similar challenges. So I don’t really bond with the notion that there’s a lot of discrimination going on at all. I just think it’s the nature of when you’re big, everyone’s going to have attention on you.   But despite that, American investors are still big in Korea. Last year, U.S. companies invested $39 billion dollars in stock here, employed 116,000 jobs here in Korea,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investment] was like $900 million last year alone. I think it goes to show you that despite any concept of discrimination, American companies have not stopped or lost enthusiasm to invest here. I expect a lot more than that.      Q. There’s anticipation that Hong Kong losing its power as an Asian financial hub may benefit Korea. Do you see that as a realistic scenario?   A. First and foremost, Hong Kong was not built overnight. It’s been there for a long time and took a long time [to be what it is today]. But I quite frankly think this is a good opportunity for Korea. With our declining population here, we need to become more of a global regional hub.    That’s why I applauded The New York Times for coming to Korea. I actually spent a lot of time with Stephen Dunbar-Johnson, international president of The New York Times Company. He explained his reasons for why they came here: One was obviously freedom of the press. The second, that Korea has amazing digital infrastructure so they can use this hub.   So I feel Korea is on the right track. But I also know it’s a sensitive discussion given the importance of China to Korea. The more Korean government touts “come here” it might be viewed as negative to China. But as someone who is an American citizen promoting businesses here, for bo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d like to see IT companies, national institutions and manufacturing regional hubs here.     Q. Have you received a lot of inquiries from companies to move from Hong Kong or China to Korea recently?   A. Yes, we have. I can't disclose names to you but The New York Times was such a visible decision. There are companies that are interested in expanding more in Korea just because Korea is getting a lot bigger. If you take a look at why the great companies are here, it’s not just because the market itself but because of the important partnership opportunities with companies like Samsung, LG and Hyundai. They’re huge global companies today, and if you want to have collaboration with them, they really should be here.     Almonty Industries, for example, is now producing the largest tungsten [mine] in Korea. They’re in the process of finalizing here. Right now, 80 percent of our tungsten comes from China. So this is the play where they’re going to diversify away from China. And tungsten is a very important resource for semiconductors and IT companies.     Q. Korea is a small market by population. Why do foreign companies want to come here?   A. Let’s talk about size. Population may not be that big, but it’s also the sixth largest trading partner of the United States. This is also the home to an export base to China where 30 percent of our exports go to.    The second thing is the geographic location. We’re close to all the different major Asian countries: China, Japan to Singapore. Third is the digital technology side ? because of the ability to work with companies like Samsung and LG, a lot of innovation. People say if you can learn in Korea especially about things like the speedy customer service you can take that value or learning to anywhere else.   People also like living and working in Korea. In fact, I talk to a lot of the expats that are here and I don’t know a single CEO that said “I want to get out of Korea.” They all want to extend their stay. I think now with Covid-19, it has given them extra reason to be here. They’re safe.     Q. Korean companies and the government like to say that they’re moving past the stage of being a fast follower and are turning into a first mover. Would you agree?   A. I think it’s a combination. In some arenas Koreans can replicate what happened in the United States and do much better here. In some cases, [we see] Korean leadership, and Covid-19 is one example.     I think Koreans are innovators. They move really fast. When I worked in the IT business, Koreans invented phablets. I still remember [Apple’s] Steve Jobs, before he passed away, he actually said publicly, "over my dead body are we going to allow big phones." But guess what: Bigger phones are now doing so well.   And the drive-through for Covid-19 testing. That’s innovation from Korea right there in something as important as the pandemic. So those are couple of the examples I feel like the world can learn from Korea. Koreans’ “bbali-bbali ['quickly' in Korean] culture” can make that happen.     Q.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just ended this month with President-elect Joe Biden’s victory. What impact will that have on Korea and its relation with the United States?   A. First and foremost, Amcham is a non-political organization. Throughout my history at Amcham, we have worked with both Democratic and Republic presidents. Even the U.S. military here has worked on both sides. So for me, regardless of who winds up in office, I believe we have strong and smart people from both sides who will preserve this 70-year plus alliance between two countries. Because it’s not just commercial. It’s a cultural one, and obviously the military side of the equation makes it even move special.   As for President-elect Joe Biden, I met him in 2013 when he was sitting vice president. We had a very good dialogue. I remain very confident that he will be a very strong participant in the two's ties together. And he has a lot of people he has worked with ? all the different ambassadors are in place, all the different people in the state department and administration. I feel like it’s going to be a continuation.     Q. A big issue for local businesses is the U.S.-China trade war. How do you see the situation going next year?   A. I think that China has always been a big concern for most Americans who are following the news. Under President Joe Biden, I think there will continue to be some pressure on a lot of different fronts not only on the commercial side but other social agendas that Americans have expressed concerns about, including freedom of press.     But from a Korea side, obviously Korea needs to be very careful in how they pick sides if they have to. And I hope no one’s asking them to pick any sides, but what I would look at is: The United States has had the closest relation with Korea for 70 plus years, so I think that bond will stay. But at the same time China is now becoming their largest trading partner [that accounts for] 30 percent of exports.   What I want to caution the Korean government is on diversification. Thirty percent to any one country, I think, is too big. If I was a business person selling widgets, I don’t want one customer representing 30 percent of my business, which is why I think Korea should diversify further away.     Q. What would you say is the biggest issue in the business realm for bo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next year?   A. I’d say the most important thing is what happens to any second or third waves of the pandemic. We have a lot of events planned right now, including our upcoming inaugural ball in February. Over a thousand people historically participate, but this year we had to tone it down. And we have this Doing Business in Korea seminar which is going to be very, very big. Because of the pandemic, Korea has really escalated its public profile. At this seminar we want to showcase why Korea could take a lead and having more business opportunities here.     Q. Covid-19, I imagine, is an unprecedented event for you and your members. How does that effect Amcham in setting plans for 2021?   A. If you take away the travel and tourism this year, so many American companies are doing well. At Amcham, we’re going to have a record year this year ? from the number of members that signed up, number of events we had, to the type of economics that we can generate.     This year has become the best year in our history because we transformed our business model from just having offline events to a lot of webinars. So that’s a digital transformation that we’re seeing. In fact, because we do so many webinars today that are produced at a high quality, we can get more people interested in participating. Whereas before, people would come in, they looked at it as a networking event. But here, it’s a lot of good solid business.   And I think because of the pandemic more people need organizations like ours to help them with advocacy, help them with marketing; they need more information from us and other types of networking opportunities.   We’re continuing to add to our employee base. We want to do more digital transformation ? more video and virtual settings. Not just doing it at Zoom or Microsoft Teams, we want to make it really more multinational and really high quality so that any audience who calls in from anywhere can see a very high quality product. This can’t be done in the traditional PC [environment] anymore.   BY SONG KYOUNG-SON   [song.kyoungson@joongang.co.kr]

2020.11.25